한국문화사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09-29 (일) 18:44
분 류 문화사
ㆍ조회: 1615      
[조선] 대전 남간정사 (두산)
남간정사 南澗精舍

사진 보기

난간정사 전경. 문화재청 사진

조선 후기의 유학자 송시열(宋時烈)이 제자들을 가르쳤던 건물.

1989년 3월 18일 대전광역시유형문화재 제4호로 지정되었다. 1683년(숙종 9)에 송시열이 지은 서당 건물로, 대전광역시 동구 가양동에 있다. 송시열은 이 곳에서 제자들을 가르치고 그의 학문을 완성시켰다.

송시열은 1607년 충청북도 옥천군 이원면 용방리 구룡촌의 외가에서 태어난 후로 화양동 등 여러 곳으로 주거를 옮겼으나 그가 주로 살았던 곳은 옛 대전의 근교였다. 초년에는 지금의 대전광역시 동구 소제동인 소제(蘇堤)에 살았는데, 그 근처의 비래촌과 흥농촌이라는 곳에 각각 비래암과 능인암(能仁菴)이라는 서당을 세워 제자들을 가르쳤다.

1683년 만년에 능인암 아래에 규모가 큰 서당을 새로 건립하였는데, 이것이 남간정사이다. 남간정사는 계곡에 있는 샘에서 흘러내려오는 물을 건물의 대청 밑을 지나서 연못으로 흘러가게 하였는데, 이는 한국 정원 조경사에 새로운 조경방법이다.

남간정사 오른쪽에 있는 기국정은 소제동에 있던 것을 일제강점기 초에 옮겨온 것이고, 뒷편 언덕에 있는 남간사(南澗祠)는 후에 건축된 것이다. 또, 한말에 유림의 발의로 이곳에서 송시열의 문집인 《송자대전(宋子大全)》의 목판(木板)이 조성되었는데 이 목판은 남간정사 장판각(藏板閣)에 보관되어 있다.

조선의 정사(精舍)는 성균관·향교·서원과 같은 교육기관으로서 개인이 건립한 사숙이 간혹 별채에 ‘정사’라는 편액을 붙여 두는 경우도 있다. 정사는 원래 인도에서 수행자들이 수도를 하던 큰 나무 밑이나 동굴과 같은 거처를 의미하는 비하라(Vihara)에서 유래된 것이다. 비하라가 불교와 함께 중국으로 전해지면서 중국 고유의 건축 형태인 정사로 번역되었다.

출전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Deluxe], ㈜두산, 2006
   
윗글 [조선] 김홍도의 점괘
아래글 [철기] 0790. 부여 귀걸이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82 문화사 [조선] 김홍도의 점괘 이창호 2002-12-09 1615
281 문화사 [조선] 대전 남간정사 (두산) 이창호 2002-09-29 1615
280 문화사 [철기] 0790. 부여 귀걸이 이창호 2001-06-05 1609
279 문화사 [조선] 3721. 신사임당의 초충도 (국립중앙박물관) 이창호 2002-09-25 1605
278 문화사 [조선] 3690. 안동 도산서원 이창호 2001-06-17 1605
277 문화사 [고려] 2610. 원주 법천사 지광국사 현묘탑비 이창호 2001-06-11 1605
276 문화사 [과학 기술] 1630. 신라의 첨성대 이창호 2001-06-06 1601
275 문화사 [조선] 3763. 분청사기 조화 선무늬 편병 이창호 2001-06-18 1597
274 문화사 [조선] 봉화 내성유곡권충재관계유적 (경북관광개발공사) 이창호 2002-10-04 1595
273 문화사 [고려] 2970. 화순 운주사 가족불 이창호 2001-06-13 1595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3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