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사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0-06-04 (금) 12:28
분 류 문화사
ㆍ조회: 563      
[무덤] 고인돌 (브리)
고인돌 dolmen (웨)cromlech

선사 시대 돌무덤 유적.

탁자식 고인돌, 전북 고창군 아산면 상갑리

바둑판식 고인돌, 경남 창녕군 영산면

고인돌 부분명칭도

고인돌 분포도

강화 고인돌, 사적 제137호, 인천 강화군 하점면 부근리

흔히 뚜껑 구실을 하는 넓은 덮개돌[개석(蓋石)]을 여러 개의 굄돌[지석(支石)]이 받치고 있는 모습을 하고 있다. 일종의 무덤방[墓室]으로 꾸민 이 구조물은 유럽 신석기시대에 전형적으로 나타난다. '돌멘'(dolmen)이라는 말의 뿌리는 켈트어이며 브르타뉴어는 아닌 것 같다. 고인돌은 굄돌이 뚜렷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형태로서 한국ㆍ만주ㆍ일본 등을 비롯하여 유럽, 영국 제도, 북아프리카에 분포한다.

한국의 고인돌

지석묘(支石墓)라고도 한다. 한국 선사 시대 여러 유적 가운데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성격을 지니고 있다. 분포 관계를 보면, 주변지역인 중국에서는 산둥 반도와 랴오닝 지역의 남부 저장 성 부근에서 가끔 보이며, 일본은 규슈 지역에 있을 뿐이다. 하지만 한국에는 이들 지역과 비교가 되지 않을 만큼 수만 기(基)에 해당하는 많은 고인돌이 제주도를 비롯한 여러 섬에 퍼져 있다.

주로 강을 낀 낮은 구릉지대에 분포하며, 주변의 자연지세에 걸맞는 골짜기 방향이나 강ㆍ해안선을 따라서 만들어졌는데, 이는 전통적으로 이어오는 자연숭배 사상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여겨진다. 그리고 강 옆의 들판이나 바닷가 부근에 있는 것은 물과 깊은 관련이 있고, 수적으로 많이 분포하는 평안ㆍ황해ㆍ전라 지역은 서해안이라는 점에서 바다와 고인돌 사회의 세계관을 이해하는 데 있어서 주목된다.

기능면에서 볼 때, 당시의 사람들이 절대적으로 믿고 있던 어떤 대상이나 자연의 힘에 관심을 가지고 여러 가지의 의식을 거행하던 '제단고인돌'과 죽은 사람을 묻기 위하여 만들었던 '무덤고인돌'로 크게 나눌 수 있으며, 우리 나라에 있는 것은 거의 대부분이 무덤고인돌이다.

무덤고인돌의 형식을 보면, 먼저 밖으로 드러난 모습인 덮개돌을 받치고 있는 굄돌에 따라 몇 가지로 나뉘며, 덮개돌 밑에 있는 무덤방의 짜임새는 만든 방법과 재료에 따라 여러 가지가 있다.

탁자식고인돌(북방식ㆍ전형)은 4개의 판판한 돌을 세워서 지표 위에 네모꼴의 무덤방을 만들고 그 위에 덮개돌을 올려놓았다. 오늘날 남아 있는 모습을 보면 덮개돌의 하중을 받고 있는 긴 벽은 그대로 있지만, 고인돌을 만든 다음 나들이문 역할을 한 것으로 짐작되는 짧은 벽은 거의 파괴되어 없어진 상태이다. 이러한 형식은 황해ㆍ평안도의 서북지역에 많이 있고 전라남도 나주, 경상남도 거창에서도 드물게 나타난다.

바둑판고인돌(남방식ㆍ기반식)은 땅 위에 놓인 3~4개 또는 그 이상의 받침돌이 덮개돌을 받치고 있는 것으로, 땅 속에 있는 무덤방은 구덩이ㆍ돌널ㆍ돌덧널 등 여러 가지가 있다.

구덩식고인돌(무지석식ㆍ개석식)은 땅 위에 커다란 덮개돌만 드러나 있는 것인데 우리나라에서 가장 널리 그리고 많이 분포하고 있어 고인돌의 기원을 밝히는 데 중요하며, 전북 고창지방에 있는 것은 덮개돌이 무려 170t 가량 된다.

고인돌은 상당히 일찍부터 사람들의 관심을 끌어왔다. 옛 기록으로는 BC 78년 〈전한서 前漢書〉에 처음 나타나며, 우리 나라에서는 1200년 〈동국이상국집 東國李相國集〉에 금마군(지금의 익산군)의 고인돌이 소개되었다.

광복 이후 발굴된 여러 유적 가운데 고인돌의 수가 가장 많다. 제천 황석리와 양평리, 달성 진천동 유적에서는 사람뼈가 나왔다. 껴묻거리는 민무늬토기[무문토기(無文土器)]를 비롯하여 여러 가지의 토기가 있는데, 간혹 늦은 시기의 빗살무늬토기도 나온다. 석기는 대부분 간돌검[마제석검(磨製石劍)]ㆍ돌촉[석촉(石鏃)] 등이다.

가끔 청동 유물을 찾을 수 있는데, 최근 여천 적량동 유적에서는 한 유적에서 여러 점의 비파형동검이 나와 주목된다. 드물게, 꾸미개인 곱은옥[曲玉]과 대롱옥[管玉]이 나오고 사슴이나 소과[牛科]의 동물, 돼지 등 짐승뼈가 발견되는 경우도 있다. 이는 고인돌을 만들 때 치렀던 제의나 묻힌 사람의 영생을 바라는 내세에 대한 믿음의 한 부분을 보여주는 것으로 생각된다. 또한 고인돌 사회 사람들의 정신 세계를 이해할 수 있는 'X'자가 새겨진 자갈돌이 옥천 안터 유적과 화순 대전 유적에서 나왔다.

방사성탄소 연대 측정값이 나온 것은 얼마 되지 않는다. 발굴조사에서 찾은 껴묻거리를 통하여 대강 연대를 살펴보면, 양평 양수리의 연대측정값이 3,900±200BP로 드러났고 안터고인돌에서는 늦은 시기의 빗살무늬토기가 나왔으며, 담양 문학리, 충주 하천리, 제천 함암리 고인돌에서는 이른 철기 시대의 토기와 쇠똥[鐵滓]을 찾았다. 이러한 사실로 보아 우리 나라의 고인돌은 늦은 신석기시대부터 조금씩 만들어지다가 청동기 시대에 널리 퍼졌고 이른 철기 시대까지도 지역에 따라 가끔 만들었던 것 같다.

한반도에 집중적으로 퍼져 있는 고인돌의 기원에 관해서는 바다를 통해 동남 아시아 또는 중국 동북부 지역에서 전해졌다는 전파설과 함께 주변 지역과는 비교되지 않을 만큼 많다는 점과 축조 연대가 이르다는 점에서 주변 지역과 관계없이 자체적으로 만들어졌다는 자생설이 맞서고 있어 아직까지 뚜렷하게 설명하기는 어렵다.

커다란 덮개돌을 옮겨 고인돌을 만드는 데는 훌륭한 기술과 많은 사람들의 힘이 필요했을 것이다. 이러한 기술과 노동력은 선사 시대의 사회와 문화를 이해하는 데 중요하다. 지금까지 밝혀낸 당시의 여러 생활상으로 보아 고인돌을 만들 때는 사회적ㆍ경제적인 배경을 바탕으로 공동체 의식 속에서 마을 전체의 사람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했던 것 같다.

참고문헌

한국의 고분 : 김원룡, 세종대왕기념사업회, 1974
한국지석묘연구 : 김재원ㆍ윤무병 공저, 국립박물관, 1967
전남지방 지석묘의 성격 〈한국고고학보〉 20 : 이영문, 한국고고학연구회, 1987
거석문화의 동과 서 〈삼불 김원룡 교수 정년퇴임기념논총〉 1 : 지건길, 일지사, 1987
한국의 고인돌문화에 대한 한 고찰 〈한국사연구〉 46 : 박희현, 한국사연구회, 1984
한국거석문화원류에 관한 연구 1 〈한국고고학보〉 10ㆍ11 : 김병모, 한국고고학연구회, 1981
전남지방지석묘사회와 계급의 발생 〈한국사연구〉 35 : 최몽룡, 한국사연구회, 1981
한국 고인돌사회와 그 의식 〈동방학지〉 23ㆍ24 : 이융조, 연세대학교 국학연구원, 1980
전남지방소재 지석묘의 형식과 분류 〈역사학보〉 78 : 최몽룡, 역사학회, 1978
한반도 고인돌의 종합적 검토 〈백산학보〉 20 : 임세권, 백산학회, 1976
한국지석묘의 형식 및 연대문제 〈사총〉 9 : 임병태, 고려대학교 사학회, 1964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CD GX], 한국브리태니커, 2004
   
윗글 [무덤] 돌널무덤 (민족)
아래글 [무덤] 고인돌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242 문화사 [무덤] 돌무덤 (민족) 이창호 2010-06-05 832
1241 문화사 [무덤] 돌무지무덤 (브리) 이창호 2010-06-04 469
1240 문화사 [무덤] 돌무지무덤 (한메) 이창호 2010-06-04 495
1239 문화사 [무덤] 돌무지무덤 (두산) 이창호 2010-06-04 535
1238 문화사 [무덤] 돌무지무덤 (민족) 이창호 2010-06-04 1149
1237 문화사 [무덤] 돌널무덤 (브리) 이창호 2010-06-04 457
1236 문화사 [무덤] 돌널무덤 (한메) 이창호 2010-06-04 553
1235 문화사 [무덤] 돌널무덤 (두산) 이창호 2010-06-04 595
1234 문화사 [무덤] 돌널무덤 (민족) 이창호 2010-06-04 495
1233 문화사 [무덤] 고인돌 (브리) 이창호 2010-06-04 563
12345678910,,,13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