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05-29 (수) 00:52
분 류 사전1
ㆍ조회: 3003      
[불교] 석가모니불 (민족)
석가모니불(釋迦牟尼佛)

광주 춘궁리 출토 철조석가여래좌상부처로 모시는 석가모니. 석가모니는 불교의 교조로, 범어 샤카무니(Sakyamuni)의 음역으로 석가족에서 나온 성자라는 뜻이다. 훗날 불교의 개조(開祖)가 된 고오타마 싯다르타(Gotama Sidh─ rtha)의 성불 후 이름으로 그를 존경하게 된 사람들이 붙여 준 존칭이다. 탄생과 입멸 연대에 대해서는 이설이 분분하나 우리 나라는 세계불교우의회가 채택한 B.C 624∼544년 설을 따르고 있다.

그는 중인도의 카필라(Kapila)국 아버지 정반왕과 어머니 마야부인 사이의 태자로 태어났다. 어머니 마야부인은 그가 태어난 지 이레 만에 돌아가고 그 후 태자는 이모인 마하파자파티에 의해 양육되었다. 성장하여 이웃 나라의 야쇼다라 공주를 태자비로 삼고 아들 라훌라를 낳았다.
그러나 젊은 날의 태자는 평범한 왕자로서 일생을 살기보다는 삶의 근본 문제인 생로병사의 고통에서 영원히 벗어나는 길을 찾는 데 더 골몰했다. 그러던 그는 29세가 되던 해의 어느날 마침내 출가를 결행하였다.

출가한 뒤 6년여 동안 여러 스승을 찾아 다니며 배우기도 하고 혹독한 고행도 해 보았으나 깨달음을 얻지 못하자 수행 방법을 중도로 바꾸어 부다가야(Buddhagaya)의 보리수 아래에서 조용한 명상에 들었다. 눈을 감고 명상에 잠긴 지 이레 만에 드디어 깨달음을 얻게 된다. 그때 그의 나이는 35세였다. 수행자 고오타마 싯다르타가 마침내 대각을 이루고 부처가 된 것이다.

그 후 부처는 베나레스의 교외인 녹야원으로 가 자신과 함께 수행했던 다섯 비구들을 대상으로 초전법륜을 말하고, 45년 동안 인도의 각지를 돌아다니며 설법을 하며 교단을 일으켰다. 노쇠해진 부처님은 80세가 되던 해에 쿠시나가라의 사라쌍수 아래에서 고요한 열반에 드셨다. 마지막 설법에서 석존은 “자신이야말로 등불이며 법이야말로 등불이다.”라는 유명한 말씀을 남긴다. 이 점은 불교가 신학이 아니라 인간학이라는 평가를 가능하게 해주는 부분이기도 하다.

석가모니부처는 모든 괴로움으로부터 완전하고도 절대적인 해탈을 얻은 사람이다. 나아가 그는 일체중생을 고통에서 건져 내고자 한량없는 지혜와 무한한 자비심을 나타내 보인 도덕적 완성자였다. 그런 맥락에서 볼 때, 불교의 신행대상은 어디까지나 석가모니 부처님이다. 다만 그 부처님은 신격화된 절대적 존재라기보다는 제법의 실상을 여실하게 깨달은 진리의 발견자로서, 존경의 대상으로 보아야 한다.

이러한 부처님에 대한 찬사는 그를 지칭하는 열 가지 별호〔如來十號〕에서도 잘 나타나고 있다. 실로 그는 고귀한 자〔無上士〕, 존경할만한 자〔應供〕, 완전한 현자〔正遍知〕, 지혜와 덕행의 완성자〔明行足〕, 다시는 생사해〔生死海〕에 나오지 않을 복된 자〔善逝〕, 세상의 일체를 다 아는 자〔世間解〕, 제신과 인간의 스승〔天人師〕, 인간의 자기극복에의 독보적 안내자〔調御丈夫〕, 그리고 불세존(佛世尊)이었던 것이다.

여기서 부처님은 ‘진리를 깨달아 아는 자’의 의미와 ‘그 진리를 뭇 중생들을 위해 널리 펴신 분’이라는 의미를 동시에 지니고 있다. 불교란 바로 그런 석가모니 부처님의 가르침을 믿고 실천하는 사람들의 신행양식이다. 그러나 부처님의 입멸 후 불교 교단 내에서는 새삼 부처님이란 누구인가, 불신(佛身)이란 무엇인가라는 의문이 제기되었고 이를 둘러싼 견해차가 오랫동안 지속되었다. 이 불타관은 근본불교, 부파불교, 대승불교라는 불교의 발전단계를 거치면서 여러 형태로 변천되었다.

5세기 무렵 북인도에서 출생한 아상가(무착)와 바수반두(세친) 형제의 저작으로 알려진 일련의 유가행 유식학의 논서들에서 삼신설(三身說)로 정리되면서 일단 이론적으로 완성되기에 이른다. 이를 언급하고 있는 대표적 논서들로는 미륵송(彌勒頌), 세친석(世親釋)으로 알려진 ≪대승장엄경론≫과 ≪구경일승보성론≫을 들 수 있다.

전자에서 들고 있는 삼신은 자성신(自性身,sv─ bh─ vika-k─ ya)·수용신(受用身, S─○bhogika-k─ ya)·변화신(變化身, nairm─○ika-k─ ya)이며, 후자에서 들고 있는 삼신은 실불(實佛, sv─ bh─ vika-k─ ya)·수법락불(受法樂佛, s─ mbhogika-k─ ya)·화신불(化身佛, nairm─○ika-k─ ya)과 법신(法身, dharma-kaya)·보신(報身, sa○bhoga-k─ ya)·화신 또는 응신(化身, nairm─○ika-k─ ya)이 곧 그것이다.

이 두 논서에 언급되고 있는 삼신은 원어에서 알 수 있듯이 전적으로 중복되는 개념이다. 물론 내용으로는 반드시 일치한다고 볼 수 없는 부분도 있으나 대체로 그것이 뜻하는 바는 대동소이한 것이라고 이해해도 무방할 것이다.

오늘날에는 일반적으로 법신·보신·화신이라고 이름한 ≪보성론≫의 삼신관을 따르고 있으나 이론적 명확성은 오히려 ≪장엄경론≫에서 더 잘 드러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장엄경론≫의 설명에 따르면 “자성신과 수용신과 변화신은 실로 모든 부처의 몸을 구분한 것이며, 제1신은 다른 두 신의 소의(所依)이다.”.

이를 다시 세친은 “모든 부처에는 삼신이 있다. 자성신은 법신으로서 전의(轉依)를 특질로 한다. 수용신은 이에 의해 회중륜(會衆輪)에서 법의 수용을 이루는 것이며, 변화신은 그 변화에 의해 중생을 이익케 하는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이에 대해 ≪섭대승론≫은 “이 중에 자성신이란 여러 여래의 법신이다. 모든 법에 있어서 자재전(自在轉)의 소의(所依)이기 때문이다. 수용신이란 부처의 각종 회중륜에 나타나는 것으로서 법신을 소의로 하여, 청정한 불토와 대승의 법을 향수(享受)하는 즐거움이 있기 때문이다.

변화신이란 법신에 의지하여 도솔천에 있는 천궁(天宮)에서 전생(轉生)하고, 태어나고, 욕심을 행하고, 출가하여 외도(外道)가 있는 곳에서 수행하고, 고행을 이루고, 보리를 증득하고, 법륜을 굴리고 대열반에 들어 가기 때문이다.”라고 부연 설명하고 있다.

여기서 우리는 제3의 변화신이 바로 석존을 가리키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 삼신설의 상호관계는 깨달음의 본체로서 법신과 수많은 공덕의 과보로 받은 몸이라는 의미의 보신, 그리고 지혜와 자비심을 본질로 하는 ‘깨달음’을 중생 이익을 위해 회향하려는 목적에서 현세로 몸을 나투신 화신 또는 응신으로 이해하면 될 것이다.

이 관계를 ≪화엄경≫이나 ≪대승기신론≫ 등에서는 좀더 알기 쉽게 체(體)·상(相)·용(用)의 논리로 설명하고 있기도 하다. 즉 진여의 체는 법신으로, 상은 보신으로, 용은 화신 또는 응신으로 대비해서 해석하려는 입장이 곧 그것이다.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역사적 인물인 석가모니 부처님은 일단 화신불로 이해된다.

≪참고문헌≫

불교성전(동국대학교 역경원 편, 1981), 佛敎槪論(李箕永, 한국불교연구원, 1985), 佛敎語大辭典 (上)(中村元, 東京:東京書籍, 1975), 불교입문(鄭柄朝, 동쪽나라, 1995).

<정병조>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무용] 한국무용의 역사 (민족)
아래글 [고대/고려/조선] 한국 한문학의 전개 (민족)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10 사전1 [고려] 교장=속장경 (민족) 이창호 2002-05-06 3126
2909 사전1 [조선] 악장문학 (국어국문학자료사전) 이창호 2002-09-20 3095
2908 사전1 [고려] 최승로 (민족) 이창호 2002-04-18 3094
2907 사전1 [원시] 한국의 원시 사회 (민족) 이창호 2002-04-28 3079
2906 사전1 [조선] 사화 (두산) 이창호 2001-09-01 3052
2905 사전1 [조선] 무오사화 (민족) 이창호 2002-06-23 3037
2904 사전1 [가야] 가야사 특강 (김태식) 이창호 2002-03-20 3032
2903 사전1 [무용] 한국무용의 역사 (민족) 이창호 2002-09-26 3031
2902 사전1 [불교] 석가모니불 (민족) 이창호 2002-05-29 3003
2901 사전1 [고대/고려/조선] 한국 한문학의 전개 (민족) 이창호 2002-09-21 2963
12345678910,,,30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