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3-03-10 (월) 23:43
분 류 사전2
ㆍ조회: 2309      
[근대] 근대사회 (브리)
근대사회 近代社會

봉건제사회가 무너진 뒤에 나타난 사회.

봉건적 잔재를 청산하고, 정치경제적으로 민주주의와 자본주의 체제를 건설함으로써 자유ㆍ평등ㆍ박애를 실현하려는 사회이다.

근대사회의 성립

생산력 발달과 사회적 분업의 진전을 통해 봉건사회는 급격히 붕괴되기 시작했다. 14ㆍ15세기에 싹트고 16세기 이래 발전하기 시작한 유럽의 근대사회는 18세기 후반부터 19세기초의 프랑스 시민혁명과 산업혁명을 계기로 하여 완성단계에 들어섰다.

르네상스와 지리상의 발견, 종교개혁 이래 급속히 성장한 근대 시민계급은 절대왕정의 전제정치와 봉건적 잔재를 타파하고 그들에게 적합한 사회를 건설하려고 했다. 영국의 경우 17세기 청교도혁명ㆍ명예혁명 등 2번에 걸친 혁명을 통해 절대왕정을 무너뜨리고 의회 중심의 입헌정치를 마련하게 된다. 18세기 후반 유럽은 혁명의 시기를 열었다. 프랑스 혁명은 전형적인 시민혁명으로서 자유롭고 평등한 근대 시민사회 건설의 길을 보여주었다. 정치적으로는 시민계급이 권력을 장악했고, 경제적으로는 더욱 발전된 자본주의를 기약할 수 있었으며, 사회적으로는 영주ㆍ귀족계급에 대해 시민계급이 승리함으로써 이전의 신분적이고 불평등한 일체의 봉건잔재를 타파했다.

한편 산업혁명은 시민혁명과는 달리 한 발의 총성, 한 방울의 유혈도 없이 인간이 물질적ㆍ정신적으로 풍요로워질 수 있는 토대를 제공했다. 산업혁명 후의 비약적인 생산력 발전은 전세계를 거대한 자본주의체제로 편입시켰다. 또한 항해술과 무역의 발전은 전세계를 하나의 거대한 시장으로 만들었으며, 기계의 발명과 기술의 혁신으로 자본주의는 가내수공업 단계에서 대규모 기계공업 단계로 도약하게 되었다. 원격지무역을 통한 세계시장의 형성과 산업자본의 발달은 상품시장과 원료의 조달처로서 신대륙을 식민지로 만들어가는 한편, 임노동자 고용을 통한 자본축적을 통해 고도로 발달한 제국주의 단계로 넘어간다.

선진자본주의 국가의 주변부에는 유럽의 근대사회와는 다른 형태로 근대화가 진행되었다. 시민혁명과 산업혁명이라는 척도가 아니라 제국주의의 침략으로부터 스스로를 방어하는 가운데 자립적인 민족국가를 건설하는 것이 우선적인 과제로 등장하게 된다. 이러한 국가들의 경우는 제국주의 세력에 대항하여 민주사회 건설과 민족해방이라는 목표를 달성해가는 과정, 그 자체를 곧 근대사회라고 설명할 수밖에 없다. 농민전쟁을 통해 나타났던 봉건체제 타파의 구호는 유럽과는 달리 아시아ㆍ아프리카 등지에서 민족해방이라는 형태로 바뀌게 되며, 동시에 순조로운 자본주의로의 발전이 아니라 사회주의국가 건설로 이어지기도 한다. 이러한 근대사회로의 또다른 경로는 이미 오래전 진보적인 지식인들에 의해 지적된 산업혁명의 해악, 새로운 산업사회의 생산과 소비의 불균형 및 대량실업 등의 문제를 동시에 해결하기 위한 방편이었다.

한국의 근대사회

근대사회를 자본주의 경제체제와 부르주아 민주주의적 정치구조의 결합이라 했을 때, 한국의 경우 근대사회를 수립하려는 운동이 시작된 시기, 또는 자본주의의 본격적인 전개 시점에 근대화 논의가 집중될 수밖에 없다.

한국 근대의 기점을 언제로 설정할 것인가는 사회성격 문제와 관련하여 중요하다. 우선 1860년대를 근대의 기점으로 보는 설은 동학의 발생과 대원군 정권의 개혁을 기준으로 삼는 경우와, 1860년대 양요(洋擾)와 같은 제국주의의 침략과 관련하여 식민지반봉건사회의 기점으로 삼는 경우, 반침략 민족운동의 발생을 근거로 삼는 경우로 나뉜다. 또한 1876년설은 개항 이전까지는 자본주의적 관계가 확립되지 못했다는 점 때문에 근대의 기점으로 볼 수 없다고 주장하기도 하지만, 세계자본주의체제에의 편입이라는 관점에서 부활되고 있다.

1894년설의 경우, 단지 자본주의적 경제구조의 수립과정이나 세계자본주의의 침투로 규정할 수 없고 1894년에 있었던 갑오농민전쟁과 갑오개혁과 같은 봉건제타파 운동에 의해 성립된다고 보는 견해이다. 오늘날 남한에서는 1876년설이, 북한에서는 1860년대설이 주류를 형성하고 있다고 할 수 있다. 한국은 19세기 중엽 서구 자본주의국가와 접촉하는 과정에서 해결해야 될 과제를 하나 더 안게 되었다. 봉건사회 내의 잔재를 청산하고 자생적인 '근대국가수립'이 하나의 주어진 과제라면, 그위에 식민지 확보를 목적으로 접근해오는 서양세력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는 가운데 '민족국가'를 건설해야 한다는 시대적 과제가 추가되었다. 이후의 선택은 자립적인 근대국가를 수립하느냐, 아니면 식민지로 전락하느냐 하는 것 뿐이었다.

위정척사파의 경우에는 대원군의 대외정책에서 나타나듯이 여전히 소중화(小中華)의 논리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자기방어적인 입장에서 척화(斥和)를 부르짖었기 때문에 서양은 교역대상국이 아니라 단지 이적(夷狄)으로 보일 뿐이었다. 민비 집권 이후의 개화론자들에 의해 제기된 부국강병책은 절실한 시대적 요청이었지만, 서양의 자본주의에 대해 소극적인 대응책만을 제시함으로써 이후 외세의존적인 근대화론의 논리가 자리하게 된다. 갑신정변(1884)과 갑오개혁(1894)을 주도했던 개화파의 경우, 아시아의 패권을 노리던 일본을 모델로 근대화론을 전개시키게 된다 (→ 색인 : 개화파). 이러한 근대국가 건설의 방향과 이 시기 일본의 정한론(征韓論)을 함께 검토한다면, 일본을 의지하는 것이 어떠한 결과를 가져올 것인가는 자명할 것이다. 이러한 근대사회 건설의 논리는 결국 '합병'이라는 방향으로 나타나게 된다.

한편 일군(一群)의 진보적인 지식인과 농민층은 반봉건(反封建)ㆍ반침략(反侵略) 기치 아래 1894년 갑오농민전쟁을 주도하게 된다. 민족적 위기에 처한 상황에서 농민들이 주창했던 자립적인 근대국가 수립은 결국 실패로 돌아갔지만, 제국주의 침략에 대한 저항은 이후 민족해방운동의 형태로 자리하게 된다.

민족해방운동은 단순히 식민지로부터의 독립만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 구래의 봉건적인 유습으로부터의 해방도 내포한다. 이것은 근대사회의 수립을 지향하는 변혁운동 그 자체로서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이와 같은 과정에서 보이는 각 세력들의 근대사회 건설을 위한 노력은 20세기 중반 새로운 세계질서 위에 재편되는 현대사회로 그 책임을 넘기게 된다.

현대사의 출발 역시 근대사회의 성격을 규정하는 데 중요하다. 현대사의 시작을 언제로 볼 것이냐의 문제가 제기되지만 그보다 중요한 것은 어떠한 방법으로 근대사회를 건설했느냐의 문제이다. 따라서 근대사회에 제기되었던 반봉건 근대화와 반제국주의 자주독립의 과제가 본격적으로 제기되고 그것을 해결하기 위한 노력이 전개되고 있었던 시기를 한국의 근대로 설정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주진오(朱鎭五) 글>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한국브리태니커, 2001
   
윗글 [한국] 한국사의 시대구분 (한메)
아래글 [근대] 근대화 (브리)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800 사전2 [근대] 국민대표회의 (위키) 이창호 2013-07-15 375
799 사전2 [조선] 서원철폐 (두산) 이창호 2012-05-25 316
798 사전2 [조선] 서원철폐령 (위키) 이창호 2012-05-25 626
797 사전2 [고려] 귀법사 (민족) 이창호 2012-02-18 318
796 사전2 [현대] 신탁통치반대운동 (브리) 이창호 2011-09-13 343
795 사전2 [근대] 송진우 (브리) 이창호 2011-09-13 415
794 사전2 [근대] 송진우 (한메) 이창호 2011-09-13 335
793 사전2 [근대] 송진우 (두산) 이창호 2011-09-13 395
792 사전2 [근대] 송진우 (민족) 이창호 2011-09-13 338
791 사전2 [근대] 수신사 (한메) 이창호 2011-04-24 411
12345678910,,,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