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1-01-23 (일) 18:09
분 류 사전2
ㆍ조회: 320      
[조선] 탕평정치 (두산)
탕평정치 蕩平政治

조선 후기 영조와 정조 때 나타난 정치 형태로 당파의 구분없이 모든 사람을 고루 등용하여 정치적 안정을 꾀하고자 한 정치.

탕평(蕩平)이란 용어는 《서경》 홍범조(洪範條)의 '왕도탕탕(王道蕩蕩) 왕도평평(王道平平)'에서 따온 합성어로서 임금의 지켜야 할 법도요 정치의 기본 준칙이었다. 즉 임금은 항상 치우침이 없이 공평무사해야 한다. 좋아하는 사람이라고 하여서 감싸서도 안 되고, 자기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하여서 물리쳐서도 안 되니 그것이 임금의 도리라는 것이다.

정치의 바탕은 임금이 도(道)와 의(義)를 솔선 수범하는 왕도 정치(王道政治)이어야 하며, 그 왕도 정치의 요체는 '무편무당(毋偏毋黨) 무당무편(毋黨毋偏)'에 있으니 그렇게 되면 탕탕평평(蕩蕩平平)해진다는 것이다.

탕평에 의한 정치는 숙종부터 경종 때까지 나타난 일당 전제의 추세속에서 왕권이 악화되자 새로운 정치 형태와 이념을 모색한 영조에 의해 본격적으로 추진되었다. 처음으로 탕평 정치의 필요성을 제기한 사람은 숙종 때 박세채(朴世采)이다. 탕평의 근본 정신은 왕권의 절대성을 회복하고 집권 관료 체제를 재정비함으로써 정치적 안정을 도모하려는데 있었다.

경종 때 신임옥사의 와중에서 왕위에 오른 영조는 교서를 내려 당쟁의 폐단을 지적하고 탕평의 필요를 역설하였다. 영조는 1730년 노론의 강경파 영수인 민진원(閔鎭遠)과 소론의 거두 이광좌(李光佐)를 불러 양당의 화목을 권하였고, 노론과 소론의 인물을 고르게 관료로 등용하였다. 나아가 자신의 탕평책에 호응하지 않는 관료는 파면하고, 당파를 초월하여 인재를 등용하였으며, 당론과 관련된 유생들의 상소를 금지시키는 등의 정책을 추진하였다. 그리고 1742년 성균관 입구에 탕평비를 세워 자신의 의지를 내외에 선포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뿌리 깊은 당파의 대립은 완전히 소멸되지 않고 사도세자 죽음 이후에 시파(時派)와 벽파(辟派)가 생겨나기도 하였다.

영조의 뒤를 이은 정조도 탕평 정치를 계승하여 노론과 소론 뿐만 아니라 출신을 가리지 않고 채제공과 같은 남인을 영의정에 임명하는가 하면 학문이 뛰어난 서얼 출신들도 적극적으로 관료로 등용하였다. 정조는 규장각과 초계문신 제도를 활용하여 서얼과 청류의 진출을 활성화 하였는데 이때 등용된 인물이 박제가(朴齊家) 유득공(柳得恭) 이덕무(李德懋)와 같은 신진 학자들이었다.

영조와 정조 때 펼쳐진 탕평 정치는 근본 목적은 같았지만 방법론에서는 약간 달랐다. 영조가 비교적 온건계열을 중심으로 한 완론 탕평인데 반하여 정조는 특권 정치 세력을 배제하고 급진 계열을 중심으로 한 준론 탕평을 실시하였다. 이러한 탕평 정치는 정조가 죽은 후 19세기 세도 정치로 변질되어 정치적 혼란기를 맞이하였다.

출전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Deluxe], ㈜두산, 2006
   
윗글 [조선] 탕평파 (두산)
아래글 [조선] 경신환국=경신대출척 (브리)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00 사전2 [조선] 탕평파 (두산) 이창호 2011-01-23 342
699 사전2 [조선] 탕평정치 (두산) 이창호 2011-01-23 320
698 사전2 [조선] 경신환국=경신대출척 (브리) 이창호 2011-01-23 257
697 사전2 [조선] 윤선도 (브리) 이창호 2011-01-23 302
696 사전2 [조선] 허목 (브리) 이창호 2011-01-23 394
695 사전2 [조선] 이건방 (브리) 이창호 2011-01-23 325
694 사전2 [조선] 숙종 (브리) 이창호 2011-01-23 323
693 사전2 [조선] 허적 (브리) 이창호 2011-01-22 293
692 사전2 [조선] 현종 (브리) 이창호 2011-01-22 276
691 사전2 [조선] 효종 (브리) 이창호 2011-01-22 347
1,,,11121314151617181920,,,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