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3-12-31 (수) 17:36
분 류 사전2
ㆍ조회: 2263      
[불교] 불교-불교 개관, 동양의 불교 (한메)
불교 佛敎

세부항목

불교-개관, 동양의 불교
한국의 불교

석가모니(釋迦牟尼) 즉 고타마 붓다(Gotama Buddha)를 교조로 삼고 그가 가르친 교법을 신봉하는 종교.

붓다는 동사어근 Budh(자각하다, 깨닫다)에서 유래한 말이며 <자각한 사람, 진리를 깨달은 사람>을 의미한다. 이것이 중국에 전하여져 불타(佛陀)·불(佛)·부도(浮屠) 등과 같이 한자의 음과 훈을 빌려 표기하게 되었다.

불교의 역사상 붓다란, 인간의 가장 이상적인 형상으로 표현되어졌기 때문에 실제로 많은 붓다가 신앙의 대상으로 되어 왔다. 그러므로 역사적 존재인 불교의 개조(開祖)를 다른 모든 부처로부터 구별하기 위하여 <고타마 붓다>라고 이름하였다.

고타마란 석가모니의 성(姓)을 말한다. 그리고 석가모니(sakyamuni)는 석가(sakya)라고 하는 부족출신의 성자(聖者, muni)를 의미하며, 석가세존(釋迦世尊)이라고도 하는데 이것을 줄여서 석존(釋尊) 또는 세존(世尊)이라고 한다.

불교는 석가모니의 입멸 후 제자들에 의한 불설(佛說) 편찬인 불전결집(佛典結集)과 교단의 조직화를 통해 비로소 종교로서의 면모를 갖추게 되었다. 불설 중 교리와 사건에 관한 부분을 법(法)이라 하고, 출가자들의 행위에 관한 규정과 승가의 운영 및 규율에 관한 부분을 율(律)이라 하는데, 여기서 경(經;s경tra)·율(律;vinaya) 이장(二藏)이 성립하게 되었다.

그러나 교단은 외면상으로는 평온했지만 내면적으로는 보수파와 진보파간의 갈등이 심각하여 보수적 상좌부(上座部;Sthavirꐀh)와 진보적 대중부(大衆部;Mahꐀsam·ghika)로 분열되었고, 훗날 진보파들과 재가신도(在家信徒)들을 중심으로 대승불교(大乘佛敎) 운동이 일어났다.

역사적인 전륜성왕(轉輪聖王)이었던 고대 인도 마우리아왕조의 아소카왕에 의해 불교는 인도 전역으로 확대되었고, 카니슈카왕대에 이르러 서역제국과 중국으로 전파되었다. 그리고 이는 다시 한국을 거쳐 일본으로, 또 다른 경로는 동남아시아 방면으로 전파되었다. 전자는 대승불교, 후자는 소승불교라고 한다.

불교의 전파는 문화의 전파를 수반하여, 당시 선진문명이었던 인도와 중국의 문화가 불교와 합치되어 세계 각국으로 유입되었으며, 각국의 개화에 커다란 영향을 끼쳤다. 특히 불교미술에 있어서는 지역적 특성에 따른 다양한 변화를 거쳐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최고의 유품으로 남아 있고, 불전문학(佛傳文學)의 내용은 오래전부터 사원이나 탑에 조각과 벽화로서 장식되어 미술적인 의의를 내포하고 있다.

현재 불교는 한국·자유중국·일본 등 동아시아와 불교왕국인 타이 등 동남아시아 및 티베트·유럽 일부, 심지어 미국 등지에까지 널리 보급되어, 그리스도교·이슬람교와 함께 세계 3대 종교 가운데 하나로서의 위치를 굳건히 하고 있다.

다른 종교와 비교하여 불교가 지니는 특징을 보면, ① 고타마 붓다의 가르침에 기반을 둔 아함경전(阿含經典) 외에 수많은 대승제경전(大乘諸經典)이 고타마 사후 수백년을 지나면서 출현한 대승제불(大乘諸佛)에 의해 창작되어, 성전의 수가 방대해졌다.

② 붓다와 대승제불 등에 대한 경모·숭배는, 심정에 있어서는 동일하면서도 형식과 내용이 상당히 다르다. ③ <신(神)>을 내세우지 않기에, 깨달음과 구제의 대상으로서 붓다를 무한히 이상화하면서도 창조자·정복자의 성격은 갖지 않는다. 아울러 대승의 불과 그 후보자라고 하는 보살(菩薩)은 수적으로 크게 증대하여 범신론적인 경향을 지닌다.

④ <깨달음>으로서의 지혜(智慧)가 강조되고, 불교도의 구제기원(救濟祈願)이 반영되면서 자비(慈悲)가 강조되었다. ⑤ 관용유화(寬容宥和)가 넘쳐, 일반적으로 광신적 태도는 지니지 않는다. ⑥ 스스로 행하는 것이 중시되는데, 이때 욕망과 집착을 멀리하는 쪽이 <무아(無我)>로서 강조된다.

⑦ 일체를 시간적으로 절단한 <무상(無常)>과 공간적으로 이어놓은 <연기(緣起)> 등이 축이 되어, 얼마 뒤 실체적 사고를 버린 <무아>설과 함께 <공(空)>의 사상을 완성한다. ⑧ 평안이 있고 어지러움이 없는 깨달음을 얻음으로써 해탈(解脫)이 달성되며, 적정(寂靜) 그 자체의 열반(涅槃;nirvꐀna)을 이상으로 한다.

불교의 교리나 이론은 자연히 <인간적 삶>의 문제해결이라는 실제적 목적이 우선되기 때문에, 이론을 위한 이론이나 형이상학적 이론은 철저히 배제되어 있다.

[인도불교]

인도불교사를 초기·중기·후기로 나누면, 초기는 고타마 붓다가 불교를 창시한 때부터 그가 입멸(入滅)한 뒤 100여 년(또는 200여 년)까지의 교단분열기이다. 중기는 부파불교(部派佛敎)가 번영하고, 조금 뒤에 대승불교가 일어나서, 초기대승의 시대를 더한 불교의 전성기라고 할 수 있다.

4세기 초에 힌두적 색채가 매우 짙은 굽타왕조가 등장하여 불교도가 급격히 줄어들었기 때문에 그 이후를 후기로 보면, 이 시기에는 부파와 중기·후기의 대승이 병행한다. 그러나 7세기 후반을 지나면 밀교(密敎)가 두드러지게 늘어난다.

곧이어 이슬람교의 침입이 시작되고, 1203년 비크라마실라 대사원이 이슬람 군대에 의해 철저하게 소각되었으며, 그 뒤 교단의 쇠퇴와 함께 1600여 년의 전통을 지닌 인도불교는 막을 내렸다.

<초기불교>

원시불교라고도 한다. BC13세기 무렵, 북서쪽에서 인도에 침입한 아리아인에 의해서 인도문명은 열린다. 신들을 찬양하는 베다에 이어 그 주석문헌(註釋文獻)이 만들어지고, 다시 BC7세기 이후는 갠지스강 일대에 진출하여 우파니샤드문헌이 나타났다.

초기의 옛 우파니샤드에 처음으로 신화를 뺀 철학이 탄생되었는데, 여기서는 우주의 근본원리를 추구하고 개인의 내재적 원리를 탐구한 다음, 양자의 합일을 주장하였다(이 철학은 2∼3세기 이후에 부흥해서 정통 인도철학을 형성하였다).

BC7∼BC6세기 무렵에는 농촌의 성장과 함께 상업과 공업이 발달하고 군소국가가 성립하여 그들의 합병에 의한 16대국이 발전하고 도시도 건설되어 인도사회는 일대 전기(轉機)를 맞았다. 그 중에서 자유롭고 청신한 사상가들이 잇따라 등장하였다.

그들은 오로지 새로운 사상에 몰두하여, 출가해서 모든 세속적인 것에서 벗어나 사문(沙門;팔리어는 사마나, 산스크리트는 슈라마나, <노력하는 사람>이란 뜻)으로 활동하여, 세상의 환영과 존경을 받았다. 베다를 신봉하는 브라만교의 권위를 오히려 부정했던 이 새로운 사상 중에는 상당히 과격한 것도 적지 않다.

새로운 사상에 대해, 초기 불전(佛典)은 62종, 자이나교는 363종을 들어 설명하였다. 그 중에도 불전이 전하는 6종이 잘 알려졌으며, 흔히 육사외도(六師外道)라 한다. 그것은 도덕부정(道德否定)-쾌락주의·유물론·허무주의·결정론·회의론·금욕-고행주의로 개괄(槪括)될 수 있다.

고타마 붓다는 그와 같은 새로운 자유사상가의 한 사람으로 등장하여 35세에 깨달음을 얻은 뒤, 45년 동안 거의 갠지스강 중류 일대를 끊임없이 돌아다녀 80세에 입멸(人滅)하기까지 그 가르침을 계속하였다. 불멸(佛滅) 후 불제자들이 더욱 광범위하게 흩어져서 그 가르침을 퍼뜨렸는데 수백년 동안은 모두 구송(口誦)의 형식으로 전승되었다.

아가마(Agama)는 전승(傳承)을 뜻하는데, 처음에는 마가다어로, 이어서 그것이 표준어인 산스크리트로, 중서부 일대의 속어인 팔리어로 옮겨졌고, 현재는 산스크리트로부터 한역(漢譯)된 것과 팔리어 문헌이 전해져 있다.

다만 현재의 형태로 고정된 것은 다음 대인 부파불교의 초기, 즉 불멸 후 약 200년 이상이나 후대이며, 이 여러 문헌에서 붓다의 직접적 가르침을 끌어낸다는 것은 불가능에 가까우며, 적어도 여러 자료에 관한 문헌학이 없어서는 안된다.

한역에는 사아함(四阿含;長·中·雜·增―의 각 아함)과 이들 일부분의 이역(異譯)이 있으며, 팔리어로는 장·중·상응(相應)·증지(增支)·소(小)의 5니카야〔五部〕가 있다. 위의 최초의 사부(四部)와 한역의 사아함은 각기 다수의 불경으로 되어 있으며, 공통된 것이 많지만, 완전히 일치하는 것은 없다.

팔리어의 소부(小部)는 15개의 텍스트를 포함하고, 그 중에서 《수타니파타(經集)》 《담마파다(法句經)》와 그 밖에 몇 종류 중 시(詩;韻文) 형식의 불경이 초기의 불교를 잘 전하고 있다.

이상의 전체를 <경장(經藏)>이라 하고, 그 밖에 교단의 규율을 기록한 <율장(律藏)>, 좀 늦게 성립된 주석문헌인 <논장(論藏)>이 있고, 합해서 삼장(三藏)이라 하며, 이것이 후대에 더욱 발전, 증가하여 일체경(一切經) 또는 대장경(大藏經)이 되었다.

붓다는 <현실은 고(苦)다>라는 탐구에서 출발하여, 그 해결을 찾아서 수행하고, 고로부터의 해탈을 깨달아 불교를 수립했다. 고란 자기가 원하는 대로 되지 않는다는 것을 뜻하고 그것을 깊이 탐구해 가면 자기의 밖의 것이 생각대로 되지 않는다기보다는 차라리 자기의 안에 있는 것이 자기를 배반함을 뜻한다.

예컨대, 생(生)·노(老)·병(病)·사(死)로부터의 해방과 같이 자기의 뜻대로 안되는 것을 자기가 바란다는 것에 고의 본질이 있으며 이것은 자기 모순이나 자기 부정이 된다. 이 고(苦)의 탐구를 둘러싼 설명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① 삼법인(三法印)

법인은 불교의 상징이며, 일체개고(一切皆苦 )·제행무상(諸行無常 )·제법무아(諸法無我)의 셋을 말하는데, 뒤에 일체개고 대신 열반적정(涅槃寂靜)을 넣게 되었다. 현실은 모두 고에서 출발하고, 특히 죽음을 포함한 인생의 여러 상(相)이 현실에서는 끊임없이 생멸·변화하고 유동한다.

그에 대한 일종의 영탄(詠嘆)이 <무상>으로서 파악된다. 물론 자기는 실천의 중심이며 깨달음의 주체이나, 한편 많은 욕망과 번뇌에 사로잡히기 쉽다. 그것들의 밑바닥에 있는 집착(특히 我執)을 버리는 것이 <무아(無我)>라고 주장한다. 이러한 현실의 양상을 밝혀서 깨달음이 열리고, 해탈이 완성되었을 때 아무것에도 흔들리지 않는 열반의 적정(寂靜)이 실현된다.

② 사제(四諦)

제(諦)는 진리라는 뜻이며, 고제(苦諦)·집제(集諦)·멸제(滅諦)·도제(道諦)의 4가지를 말한다. 일체는 고라는 진리, 고는 무엇에 의해 생기느냐는 진리, 고의 원인을 알고 그것을 없애는 진리, 고를 없애는 실천에 관한 진리이다.

도제의 내용은 팔정도(八正道), 즉 8가지 바른사상·사고·말·행위·생활·노력·의식집중·정신통일로 이루어진다.

③ 중도(中道)

고와 낙, 상(常)과 단(斷), 유와 무, 허무주의와 쾌락주의 같은, 한쪽의 편견에 사로잡히지 않고, 어느 쪽의 극단도 적극적으로 버리는 양상을 말하며 이것은 거의 팔정도의 실천으로 이루어진다.

④ 무기(無記)

세계의 시작과 종말 등의 이른바 형이상학적인 물음은 다만 논쟁을 일으킬 뿐으로 실천에는 아무 도움이 되지 않는다. 그와 같은 질문에 대해서는 침묵으로 일관하며, 우선 비근한 실천을 할 것을 가르친다.

⑤ 법(法)

산스크리트의 다르마(dharma) 또는 팔리어의 담마(dhamma)의 역어이며, 일체의 현실존재를 성립시키고 있는 결정·형(形)·가르침·규범 및 그 존재를 말하며, 이 법으로 일체의 존재를 설명하고, 그 밖의 유일절대의 신이나 원리는 인정하지 않는다.

법에서는 색(色;감각적·물질적인 것)·수(受;意識의 感受작용)·상(想;의식의 表象작용)·행(行;잠재적·능동적 작용)·식(識;인식작용)의 오온(五蘊;5가지 積聚)을 설명하고, 또는 눈·코·귀·혀·몸·마음의 육입(六入;감각기관)과, 그에 대응하는 색(色)·성(聲)·향(香)·미(味)·촉(觸)·법(法)의 육경(六境;對象)을 설명한다.

⑥ 십이연기(十二緣起, 十二因緣)

원인과 조건을 분석하면서 종합한다는 일종의 논리적 반성 위에 연기설이 세워져 항상 인생의 현실에 관해서 설명한다. 즉 고는 노사(老死)에 의해, 노사는 생(生)에 의한다고 그 생기(生起)의 양상이 탐구되며, 그것이 어디에서 오느냐 하는 계열을 더듬어가서 애착에 이르며, 나아가서는 근원적인 무지에 상당하는 무명(無明)에 이른다. 이 현실탐구에 의하여 여러 가지 연기설이 있고, 그 완성태(完成態)는 열 두 부분(支)을 헤아리는 십이연기인데, 그 밖에 여러 가지 연기설이 있다.

⑦ 심(心)

종교의 중심은 각자의 마음에 있다. 또 마음에 있는 것은 반드시 밖으로 나타난다. 마음에서 바른 것과 청정(淸淨)을 찾고, 생명의 존중과 평등을 알며, 정진을 서약하고, 원한·분노·집착·탐욕·우둔을 버린다. 고타마 붓다의 가르침을 받은 1000명이 넘는 제자들은 불(佛寶)을 중심으로, 그 법(法寶)을 실천하는 교단을 만들었는데 이것이 삼가(sam·gha;僧伽로 음사하고 僧이라고 약칭한다. 僧寶)가 되었다.

교단은 크게 나누어 출가한 남성(比丘)과 여성(比丘尼), 재가신자(在家信者)의 남성(優婆塞)과 여성(優婆夷)으로 이루어졌으며, 재가신자는 출가자에게 음식을 제공하고 출가자는 전심하여 법을 배우고 실천하며 설도했다. 교단은 항상 열려 있어 누구나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었고, 또 완전한 평등이 이루어져 있었다.

<부파불교>

붓다의 입멸 후, 교단은 차츰 확대·발전하고, 특히 BC3세기 전반에 인도에 처음으로 출현한 통일국가인 마우리아왕조, 그리고 그 황금시대를 쌓은 아소카왕의 불교 신앙은 불교의 세력을 전인도에 비약적으로 늘렸다.

교단의 확대와 함께 아소카왕 때보다 조금 앞서서 교단은 보수파와 진보파의 대립으로 인해 분열되어, 각기 상좌부와 대중부라고 했다. 그로부터 100여 년 사이에 대중부가 다시 분열되어 전부 약 20개의 부파가 성립되었다. 뒤에 일어난 대승불교도(大乘佛敎徒)는 이것을 소승이십부라고도 했다.

각 부파는 저마다 구전의 가르침(阿含)을 불경으로 고정시킨 뒤에, 각자의 해석에 따라 그 교리·교의를 조직화, 체계화했다. 이 정밀(精密)한 교의대계(敎義大系)는 아비다르마(abhidharma;阿毘達磨, 또는 阿毘曇)라고 하며, 서양의 신학 특히 스콜라철학과 대등하다.

현재 아비다르마는 남방불교가 전하는 상좌부의 칠론(七論)과 설일체유부(說一切有部;有部)의 한역인 칠론이 전해지며, 그 밖에 소속불명의 한역이 2∼3개 있다. 부파불교는 거의 출가자의 독점에 맡겨져서 그들은 오직 자기의 수행에 정진하고, 교단에 속하는 장원(莊園)에 의존하였다.

<대승불교>

대승불교의 기원에 대해서는 불명확한 데가 많다. 마우리아왕조 붕괴(BC180년 무렵) 이후, 북인도는 200년 이상이나 외래 민족들의 침입으로 사회적 대혼란이 계속되었고, 불교 내부에서는 출가자에게 치우쳤던 부파불교에 대한 반발이 일어나 재가신자를 중심으로 혁신운동이 진행되었다.

거기에는, 이미 초기불교 당시부터 세워졌던 불탑(stūpa) 숭배가 한층 성해지고, 붓다를 찬양하는 문학작품 등도 관계되어 있었다고 볼 수 있다. 한국·중국·티베트·일본 등의 북방불교는 모두 대승불교가 주류이다.

그것은 일체 집착의 철저한 포기를 요구하고, 공(空)의 사상을 내세우는 《반야경(般若經)》, 광대한 부처(毘盧遮那佛)의 세계 속에 10가지의 수행단계를 가르치고, 유심(唯心)을 주장하는 《화엄경(華嚴經)》, 재가의 세속생활 속에 불교의 이상을 실현하려고 하는 《유마경(維摩經)》, 피안의 극락세계를 찬미하고 아미타불(阿彌陀佛)에게 구제를 바라는 <정토삼부경(淨土三部經)>, 일승사상(一乘思想) 으로써 관용과 방편을 제시하고 구원(久遠)의 본불(本佛)을 수립하는 《법화경(法華經)》, 선정(禪定)에 몰입하여 부처를 눈앞에 보려고 하는 각종 <삼매경전(三昧經典)>, 주문을 외워서 사람들에게 종교적 신비성을 호소하는 <다라니성전(陀羅尼聖典)> 등이 잇따라 등장한다.

그것은 기원전후로부터 3세기 무렵까지의 약 200∼300년 동안의 일이며, 마침내는 이러한 경전들을 논리적으로 표현한 나가르주나(Nꐀgꐀrjuna, 龍樹)가 등장한다.

⑴ 불·보살의 확대

부처가 종래의 고타마 붓다 한 부처에서 과거불(7불)·미래불(彌勒佛), 그리고 현재의 다방불(多方佛)로 확대되며, 그중에서도 구제불로서 아미타불·약사여래불(藥師如來佛) 등이 경모(敬慕)된 외에 절대자의 성격을 강화한 비로자나불·대일여래뷸(大日如來佛) 등이 확립되었다.

보살은 원래 불타가 되기 이전의 단계를 나타냈는데, 많은 부처의 등장과 함께 보살도 확대되어서, 관세음(觀世音;觀音, 觀自在)·문수(文殊)·보현(普賢)·세지(勢至)·지장(地藏) 등의 여러 보살이 세워지고, 최후에는 불도에 힘쓰고 남에게 자비를 베푸는 중생 전반으로 넓혀졌다.

이들 대승의 불·보살들은 아함의 고타마 붓다와는 직접 관련이 없고, 이름없는 새로운 제불에 의해서 앞에 열거한 대승의 방대한 여러 경전이 새로이 만들어졌다.

⑵ 이타(利他)

부파교단의 폐쇄적·이기적·독선적인 양상을 냉엄하게 비판하고 생명이 있는 모든 것이 다 서로 남과 깊이 관계한다고 보아 보시(布施)하는 등 자비를 으뜸으로 한다.

⑶ 공(空)의 사상

공은 부파불교에 대한 날카로운 비판에서 제창되었고 일체의 존재를 상관(相關)·상의(相依)·상대(相待)의 이상적인 상태에서 이해하고 그 연관을 어디까지나 확대시킴으로써, 존재는 물론 법 그 자체의 실체(自性)를 빼앗고, 모든 속박에서 벗어나서 온전히 자유롭고 장애가 없는 세계를 전개한다.

⑷ 바라밀(波羅蜜)

본래는 완성을 뜻하나, 이것을 <피안(彼岸)으로 건너간다>고도 해석한다. 보살의 실천을 명확하게 한 것이며, 보시·지계(持戒)·인욕(忍辱)·정진·선정·지혜(智慧)의 육바라밀설(六波羅蜜說)이 중심이 되고, 여기서도 특히 집착을 배제하는 것이 강조된다.

3세기 이후에도 경전은 잇따라 만들어져, 《승만경》 《열반경(涅槃經)》 《해심밀경(解深密經)》 《능가경(楞伽經)》 등이 있으며, 한편 마이트레야(Maitreya;彌勒), 아상가(Asanga;無着), 바수반두(Vasubandhu;世親)와 같은 논사(論師)가 나타난다.

여기서는 유식설(唯識說)과 여래장사상(如來藏思想)이 중심이 된다. 유식설은 일체를 우리들의 경험상에서 파악하고, 그것을 순수한 정신작용, 즉 식(識)으로 환원한다. 반대로 말하면 식의 분별작용에 의해 모든 현상과 존재가 나타난다고 한다.

먼저 눈·귀·코·혀·몸·뜻의 6가지 식이 일상적인 식이나, 그 안에는 말나식(末那識)이 있어서 여러 식을 통일하여 자아의 축(軸)이 된다. 그리고 그 근거에 잠재하는 아뢰야식을 세워, 여기에 과거가 집적되고 미래의 가능성이 수용(受容)되어 있다고 한다.

여래장은 여래의 곳간이며, 불성 즉 부처의 소질이라는 것과 같다. 이것은 생명이 있는 모든 것으로 태어나면서 갖추고 있으며, 평소에 방황하고, 괴로워하고, 번민하는 중생 누구나가 여래·부처가 될 수 있다고 주장한다.

5세기 무렵의 《대승기신론(大乘起信論)》은 이 유식설과 여래장사상을 교묘하게 통일시켜 논한 것으로, 최적한 대승불교입문서라고 했다. 그 뒤, 인식론을 포함한 불교논리학이 확립되고 디그나가(Dignꐀga;陳那)·다르마키르티(Dharmakirti;法稱)가 특히 유명하며, 그들은 중국 등에서 <인명(因明)>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졌다.

<밀교>

7세기 이후의 후기대승불교는 다라니(dhꐀraní;陀羅尼)와 만트라(mantra;眞言)를 중심으로 하는 밀교가 주류가 되어, 《대일경》과 《금강정경(金剛頂經)》이 만들어져서 그 가르침을 확립하고, 그 뒤에도 다수의 밀교경전이 만들어졌다.

여기서는 특정한 영역이 성역인 만다라(mandala;曼茶羅)를 쌓고, 특수한 범절을 행하면서 여러 가지 주문(呪文)에 빠져들 때 대일여래를 위시한 제존(諸尊)이 나타나는데, 참가자만이 도취의 극으로 그 공덕을 차지한다.

이때 현실적으로 그대로 부처에게 가까워질 뿐 아니라 부처가 된다(卽身成佛)고 주장한다. 그러나 밀교를 후기대승에서 독립시켜 다루는 설도 있다. 밀교는 불교의 민중화에 수반한 것이지만 도리어 힌두교와의 구별이 모호해져서 불교는 그 독자성을 잃고 힌두교 속으로 흡수되어 갔다. 불교는 11세기 이후, 이슬람교의 인도진출로 인하여 차츰 사라져 13세기 이후에는 급격하게 쇠멸되었다.

[중국불교]

<전도(傳道)시대(4세기 말까지)>

불교 전래는 여러 가지 전설이 있으나, 대략 기원 전후 무렵, 서역(西域)을 경유해서 중국에 전해졌다. 물론 중국은 이 시대까지는 벌써 고도의 문화를 확립하였으며, 또 문자의 표현과 기록의 보존을 중히 여겼으므로, 이국의 문화는 반드시 한자로 옮겼다.

안세고(安世高)·지루가참(支婁迦懺)·축법호(竺法護)·불도징(佛圖澄) 등의 외국 승려 외에 주사행(朱士行)·도안(道安)·혜원(慧遠) 등의 중국인 학승들이 여러 경전을 번역해서 중국인에게 불교를 전하는 한편, 그 이해를 깊이 하기 위하여 노력하였다.

그러나 불교사상의 독자성은 좀처럼 이해할 수가 없어서 전설상의 황제(黃帝)나 노자(老子) 수준으로 신봉되었고, 특히 반야(般若, 智慧)의 공(空)을 노자의 무(無)로서 해석하는 융합·절충이 성행하였고, 격의불교(格義佛敎)라는 일종의 혼효사상(混淆思想)이 시행되었다.

<연구시대(580년까지)>

5세기 초 구마라습(鳩摩羅什)이 서역으로부터 장안(長安)에 도착하여, 이후 9년 동안 여러 대승경전을 훌륭하게 번역하였고, 또 3000여 명의 제자를 교육했다. 여기서 중국불교는 새로운 시대를 맞아 번역한 한문경전만으로 충분히 불교교리를 연구, 사상을 이해할 수 있었다.

그 밖에 불타발다라(佛馱跋陀羅)·담무참(曇無讖)·진제(眞諦)·보리유지(菩提流支) 등의 도래승에 의하여 뛰어난 한역불전이 완성되었으며, 이들 여러 경과 논(論)의 연구가 진척되고 많은 학파가 형성되었다.

한편, 이 시대에는 역경서(譯經書)가 정리되어 경록(經錄)과 전기 등 신뢰할 만한 불교사의 여러 자료가 만들어졌다. 그리고 혼란이 계속된 이 시대에 불교는 겨우 민중 속으로 들어가 한민족의 습속과 융합하여 우란분회(盂蘭盆會)같은 법회(法會)가 성행하게 되었다. 때로는 왕조에 의한 폐불(廢佛)이 있었으나, 불교는 즉시 부활하였다. 다퉁〔大同〕·윈강〔雲崗〕의 석불과 룽먼〔龍門〕의 석굴 등은 열렬했던 불교신앙을 말해주고 있다.

<독립시대 (8세기 중반까지)>

300년에 가까운 분열에서 중국은 마침내 통일되고, 수(隋)나라·당(唐)나라의 왕조가 계속되어 정치뿐만 아니라 문화면에서도 통일과 종합을 가져왔다. 불교의 여러 학파는 이른바 종파로서 독립하여 중국불교의 황금시대를 출현시켰으며, 수나라의 3대법사라고 하는 정영(淨影;慧遠)·천태(天台)·가상(嘉祥;吉藏)이 나타났다.

먼저 혜원은 그의 저서 《대승의장(大乘義章)》으로 유명하고, 지론종(地論宗)의 기초를 열었으며, 지의는 천태종(天台宗)의 개조로서 알려졌고, 오시팔교(五時八敎)의 교판(敎判, 敎相判釋)의 원형을 제시하여 《법화경(法華經)》을 여러 경전의 최상위에 두었으며, 또 지관(止觀;정신의 集注)에 힘써 많은 제자를 육성하였다.

길장은 용수(龍樹) 계통을 이어 받아 삼론종(三論宗)을 확립시켰다. 수나라 말기에서 당나라 초기에 걸쳐 삼계교(三階敎)가 행해졌는데, 말법사상(末法思想)의 고취가 과격하였기 때문에 즉시 탄압되었으며, 그 가르침은 정토교(淨土敎)에 흡수되었다.

담란(曇鸞)·도작(道綽)·선도(善導)와 같은 승려가 나와, 오로지 아미타불 신앙을 주창하는 정토교가 확립되었다. 645년, 17년 동안의 인도―서역 여행으로부터 귀국한 현장이 당시의 인도에서 번영했던 불교를 중국에 전했다.

그 방대한 번역경전 중 아비다르마·유식·논리학(因明) 등에 귀중한 것이 많고, 특히 유식설(唯識說)은 그 문하인 자은대사(慈恩大師)에 의해 법상종(法相宗)으로 성립되었다. 한편, 현수대사(賢首大師) 법장(法藏)은 화엄경의 번역에 참가하여, 그 이전부터 내려온 화엄종(華嚴宗)을 확립했고 오교십종(五敎十宗)의 교판을 세움과 동시에, 일체의 것이 상즉상입(相卽相入)하는 중중무진(重重無盡)한 연기설(緣起說)을 그 가르침의 중심으로 했다.

또, 이미 보리달마(菩提達磨)에 의해서 전해져 있던 선(禪)은 그 6대째라고 하는 혜능(慧能)과 그 동문인 신수(神秀)에 의해서 종풍(宗風)이 확립되고, 많은 우수한 후계자가 나와 엄격한 수행을 철저하게 하여 선종은 중국에서 안정된 지위를 쌓았다.

이 시대에 마지막으로 전래된 것이 밀교이며, 선무외(善無畏)·금강지(金剛智)·불공(不空)이 인도에서 당나라로 와서 밀교의 여러 경전을 번역하였고, 밀주(密呪)의 염송(念誦)과 가지기도(加持祈禱) 등 독자적 수법(修法)이 특히 왕실과 귀족 사이에서 유행하였으며, 곧 민간에도 널리 퍼졌다.

<실천시대 (12세기 초까지)>

이 시대 중반에 다시 폐불이 있어서 여러 경전이 소각되고 종파도 중절되었으나, 실천에 전념하는 정토교와 선종 그리고 민간신앙에 동화된 밀교가 번창하였다. 그 중에서도 선종은 충분히 중국화된 불교로 발달되고, 탁월한 승려가 배출되어 그 가르침이 계승되어감과 동시에, 그들의 어록이 편집되었다.

또 선종의 사원에서는 자급자족적인 생활규정이 생겨, 그것을 청규(淸規)라고 했다. 송(宋)나라. 이후, 대장경이 개판(開板)되고 경전이 간행됨으로써 널리 읽히게 되었다.

<계승시대>

송나라가 북방민족의 압력을 받아 이동하여 남송(南宋)이 되자 특히 선이 유행하였는데, 천태·율(律)·정토 등도 부흥하여 정토교에서는 결사(結社)를 만들어 염불을 재가자사이로 넓혀 갔다. 몽골에서 일어난 원(元)나라는 티베트에서 티베트교를 도입하였기 때문에 정치와 종교가 유착되어 그것이 여러 가지 폐해를 낳게 하는 원인이 되었다.

명(明)나라 때는 불교에도 국가통제가 엄격하여 중국불교사상 일찍이 없었던 불교교단의 중앙집권적 통제가 이루어져서, 활발한 불교활동은 거의 찾아볼 수 없었으며, 유(儒)·불(佛)·도(道)의 3교 융화가 활발히 논의되었다.

다음의 청(淸)나라 때에는 일시적으로 티베트교가 부활하였으나 이미 국가 통제하에 안주해 온 불교에는 이제 지난날의 활력은 없었다. 재가불교의 부흥도 있었으나 원래 중국불교는 출가불교가 주류였으므로 전반적으로 불교는 쇠퇴하여 갔다.

제2차세계대전 후 중국대륙으로부터 불교는 그 모습이 거의 사라졌으며 최근에 조금씩 부흥되어 가고 있다. 한편, 타이완에는 불교의 여러 종파가 전해져 활발한 활동을 보이고 있다.

[일본불교]

<초기>

오래 전부터 대륙불교는 한반도를 거쳐 전해졌고, 처음에는 도래인(渡來人)을 중심으로 민간에 전파되었으나, 공식적으로 전래된 것은 538년 이후라 한다. 그 뒤 숭불(崇佛)과 배불(排佛)의 찬반론이 있은 뒤 쇼토쿠태자〔聖德太子〕가 불교수용을 확정함으로써 일본에 불교의 뿌리가 내리게 되었다. 쇼토쿠태자는 불교에 깊게 귀의하고 불경을 배워 《법화경》 《유마경》의 의소(義疏)를 썼다.

<나라[奈良]불교>

중국불교의 황금시대에 대응하여 중국에 성립된 여러 종파가 잇따라 전해져 이른바 남도육종(南都六宗)이 성립했다. 즉, 삼론종(三論宗)·법상종(法相宗)·성실종(成實宗)·구사종(俱舍宗)·율종(律宗)·화엄종(華嚴宗)이 그것이다.

<헤이안[平安]불교>

중심이 되는 사이초[最澄]와 구카이[空海]는 교토〔京者〕로 천도한 간무천황[桓武天皇]의 신임을 얻어 새로운 불교를 열었다. 사이초는 순수한 구도의 성격이 강하여 일찍이 천태종을 배우고 교토를 떠나 히에이산[比叡山]에 들어갔다.

뒤에 칙허를 얻어 당나라에 들어가 천태를 비롯하여 밀(密)·계(戒)·선(禪)을 합쳐 4종합일의 천태법화종(天台法華宗)을 창립했다. 이와 같은 종합적인 학풍은 일승사상으로 이어지는 것으로, 중국의 천태와는 달리 일본불교의 특징을 잘 나타내고 있다.

구카이도 당나라의 장안(長安)에서 혜과(惠果)로부터 진언밀교를 배우고 귀국 후 진언종(眞言宗)을 창설하고 고야산(高野山)의 공고부사〔金剛峰寺〕, 교토의 도사〔東寺〕를 세워, 호국불교의 근본도량으로 했다.

<가마쿠라[鎌倉]불교>

진정한 뜻에서 불교가 민중과 깊은 연관을 가지게 된 것은 이 시대이다. 불교 전래 후 600여 년을 거쳐 비로소 일본불교라고 할 수 있는 것이 탄생하였다. 민중이 불교를 찾았고, 종교적 지도자가 나타나 이에 응했다. 헤이안 중기부터 번영한 호넨[法然]의 정토종(淨土宗), 에이사이[榮西]에 의해 확립된 선종 등이 그것이었고, 가마쿠라시대 마지막에는 니치렌[日蓮]을 개조로 하는 니치렌종[日蓮宗]이 출현, 《법화경》을 근본으로 한 <입정안국론(立正安國論)> 등을 주장하였다.

<무로마치[室町]에서 메이지[明治]까지의 불교>

가마쿠라 신(新)불교는 사람들의 종교적 욕구에 대응해서 단시일에 민중 속에 퍼졌다. 임제선(臨濟禪)은 아시카가바쿠후〔足利幕府〕의 비호를 받으면서 교토와 가마쿠라의 고산〔五山〕을 중심으로 번영하였다. 조동종(曹洞宗)에는 에도〔江戶〕시대에 만잔도하쿠[卍山道白]·멘잔즈이호[面山瑞方] 등이 나와서 가르침을 바로 잡았으며, 다이구료칸〔大愚良寬〕도 이 종에 속한다.

메이지유신 후 일본정부는 처음에 신불분리(神佛分離)에서 폐불정책(廢佛政策)으로까지 나아갔으나, 일본인의 마음에 뿌리를 내리고 있던 불교는 현대에도 일본인의 풍속습관과 사고 한 구석에 정도의 차이는 있어도 상당히 깊이 깃들어 있다. 또한 최근에는 이른바 신종교가 니치렌계통[日蓮系統;예컨대 創價學會·靈友會·立正謁成會 등] 외에 천태·진언계통에서도 많이 나와 다수의 신자를 얻고 있다.

[남방불교]

사서(史書)에 의하면 스리랑카에 불교가 전해진 것은 BC 3세기 중엽으로, 인도에서 아소카왕의 왕자 마힌다가 부파불교의 보수파에 속하는 상좌부(上座部;長老部)의 불교를 전하고, 왕조의 보호와 민중의 귀의를 얻어 온 섬에 퍼졌다. 그 경전은 팔리어로 되어 있기 때문에 팔리불교라고도 한다.

뒤에 한때는 대승불교의 일파도 전해졌으나, 장로부의 번영이 계속되었다. 5세기에는 인도에서 불음(佛音;부다고사)이 와서 경(經)·율(律)·논(論)의 삼장(三藏) 전체의 주석을 완성하였으며, 《청정도론(淸淨道論)》을 저술하여 불교는 대단한 활기를 띠었다.

6세기에 불교는 벵골만을 북상해서 미얀마에도 전해졌고, 11세기에는 파간왕조가 전 미얀마를 통일해서 불교가 번영하였고, 당시 부진하였던 스리랑카로 다시 전해졌다. 이후 스리랑카와 미얀마의 불교는 쇠퇴와 번영을 되풀이하고 있다.

현재 양지역의 불교는 18세기에 타이로부터 재전래된 것인데, 양쪽이 다 그 정치형태에는 관계없이 불교를 정신적 지주로 삼고 있다. 타이민족이 독립한 것은 12세기 초인데 그 당시부터 장로부계통의 불교를 신봉하였으며, 뒤에 성쇠를 되풀이하면서 현재에 이르렀고 동시에 불교 이외의 인도의 여러 문화도 받아들여서 현재 동남아시아에서 가장 강력한 불교국이다.

캄보디아는 힌두교와 불교를 섞은 종교가 번영했다. 9∼12세기의 앙코르유적이 유명하며, 톰(도성)과 와트(사원)가 늘어서 있다. 이웃나라 라오스와 함께 나중에 타이로부터 전해진 장로부불교가 성하다. 베트남만은 중국과의 관계가 깊어, 중국에서 전래된 대승불교가 신봉되었다. 인도네시아에도 한때 불교가 번성하여 자바에 8∼9세기의 보로부두르 유적이 있으나 뒤에 이슬람권으로 들어갔다.

[티베트불교]

티베트불교도는 라마교라는 별칭을 사용하지 않는다. 티베트로 불교가 처음 전해진 것은 통일을 완수한 스롱버트산스캄포왕(재위 581∼649)에 의해서이다. 뒤에 티스롱데찬왕(재위 742∼797)은 인도에서 후기 대승과 밀교에 정통한 3명의 승려, 샨타라크시타(寂護)·파드마산바바(蓮華生)·카말라실라(蓮華戒)를 맞이해서 불교를 흥륭시켰다.

약 100년의 단절 후 11세기에 아티샤가 인도로부터 옮겨온 이후 티베트불교는 전성을 이루었다. 최대의 승려 총카파는 불교의 근본적인 개혁을 이룸과 동시에 현교(顯敎)와 밀교에 통달하였고, 특히 중관파(中觀派)의 해석을 밀교에 철저화시킨 저서를 지었다.

이후 티베트불교는 이 계보가 정통이 되어, 달라이 라마라고 하는 전 티베트의 통일군주가 종교·정치·문화를 모두 통솔하였다. 달라이 라마 5세는 다른 대사(大寺)의 고승에게 판첸 라마의 칭호를 주었으나 그 계보는 하나의 종교적인 권위에 그쳤다.

근세부터 현대에는 영국·러시아 그리고 최근에는 중국에 의해서 크나큰 탄압 등을 받았으나, 티베트불교의 뿌리깊은 힘은 여전히 남아 있다. 또 이 영향은 티베트 이외에 몽골과 러시아 일부 등지에 남아 있다. 또한 티베트대장경은 특히 대승불교·밀교를 전하는 가장 귀중한 보고로서 세계 각지에서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다.

<이혜성>

출전 : [한메디지탈세계대백과 밀레니엄], 한메소프트, 1999
   
윗글 [고대] 1. 고대의 정치 개관 (7차 지도서)
아래글 [현대] 광복이후의 조세 (민족)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690 사전2 [현대] 미군정기의 지방행정제도 (민족) 이창호 2003-04-28 2278
689 사전2 [고대] 고조선 (한메) 이창호 2003-07-06 2274
688 사전2 [고려/조선] 태형 (민족) 이창호 2003-06-04 2270
687 시대 [고대] 1. 고대의 정치 개관 (7차 지도서) 이창호 2002-03-06 2268
686 사전2 [불교] 불교-불교 개관, 동양의 불교 (한메) 이창호 2003-12-31 2263
685 사전2 [현대] 광복이후의 조세 (민족) 이창호 2003-04-20 2235
684 사전2 [근대] 경제-개항후 식민지시기의 경제 (민족) 이창호 2003-06-23 2177
683 사전2 [중세] 귀족 (브리) 이창호 2004-05-09 2171
682 사전2 [조선] 동학 (브리) 이창호 2003-05-23 2157
681 사전2 [조선] 고종 (민족) 이창호 2003-06-30 2147
1,,,11121314151617181920,,,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