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0-09-11 (토) 07:05
분 류 사전2
ㆍ조회: 475      
[고려] 무신정권 (한메)
무신정권 武臣政權

고려 시대에 무신들에 의하여 문ㆍ무 제반의 정치 권력이 행사되던 시기의 특수한 형태의 정권. 1170년(의종 24)부터 1270년(원종 11)까지의 시기에 걸쳐 존속되었다.

[성립과 몰락]

무신 정권은 1170년 정중부(鄭仲夫) 등의 무신 정변으로부터 비롯되는데, 정변의 원인은 몇 가지로 설명될 수 있다.

첫째, 고려 전기 사회는 문신 중심의 정치가 행해져 무신들에 대한 차별대우가 행해졌다는 점이다. 둘째, 무신정변에 적극적인 협조를 한 군인들의 불평ㆍ불만도 원인의 하나가 되었다. 그들은 평상시에도 공역(工役)에 동원되었으며, 군인전(軍人田)도 제대로 지급받지 못하였다.

한편 무신들은 외면적으로 멸시ㆍ천대를 받았다고 하나, 실제적인 세력은 성장하고 있었던 것도 원인의 하나였다. 또한 문신 세력과 국왕간의 권력에 대한 갈등과 마찰도 큰 영향을 끼쳤다. 이러한 요소들은 결국 문신 중심의 고려 전기 사회를 붕괴시키는 결정적 계기가 되었으며, 그 결과 고려 사회는 무신 정변으로 정권을 장악한 무신들에 의해 새로운 형태의 정권의 성립을 보게 되었다.

100여 년 간의 무신 정권은 세 시기로 구분할 수 있다. 처음 권력을 장악한 이의방(李義方)ㆍ정중부를 거쳐 경대승(慶大升)ㆍ이의민(李義旼)에 이르는 성립기와 최충헌(崔忠獻)으로부터 최씨 4대가 세습 집권한 60여 년 간의 확립기, 그리고 김준(金俊)과 임연(林衍)ㆍ임유무(林惟茂)가 집권한 기간을 붕괴기로 나눌 수 있다.

정중부 등은 1170년 정변을 일으켜 무신 정권을 수립하였다. 그러나 정중부는 1179년(명종 9)에 경대승에게 살해를 당하였고, 경대승이 병사하자 이의민이 정권을 독점하였으나 1196년에 최충헌에게 살해당하였다. 최충헌의 등장은 고려 무신 정권에 일대 전환기를 가져오게 하였다. 그는 강력한 독재 체제를 구축하여 정권을 세습하게 함으로써 4대 60여 년 간의 최씨 정권을 형성하게 하였다. 최충헌의 뒤를 이어 최우(崔瑀)가 독재 체제를 더욱 강화하였고, 다시 최항(崔沆)ㆍ최의(崔誼)로 이어졌다.

그러나 몽골의 침입과 계속되는 흉년으로 사회ㆍ경제적으로 피폐해지자 최씨 정권은 민심을 잃게 되어 1258년 마침내 김준과 대사성 유경 등에 의해 최의가 제거당함으로써 몰락하게 되었다. 그리하여 실권은 김준ㆍ임연ㆍ임유무 등이 차례로 행사하게 되는데 1270년 임연이 병사하고 같은 해 임유무가 제거됨으로써 100여 년 간의 무신 정권은 막을 내리게 되었다.

[정치]

무신 정권 시대의 정치를 크게 세 시기로 나누어 그 특징을 들 수 있다. 그 하나는 대체로 무신 정권 전기에 해당되는 정중부ㆍ경대승ㆍ이의민이 정권을 잡은 27년간을 들 수 있고, 또 하나는 무신 정권 후기에 해당되는 최씨 정권 성립과 그 이후 임유무가 몰락할 때까지를 한 시기로 구분할 수 있다.

그 특징은, 전기는 무신 정권으로서 아직 독자적인 집정부(執政府)를 갖추지 못하고 전대의 왕권 체제를 그대로 이용하면서 무신 집권자로서 초월적인 권력을 행사하는 과도적인 무신 정권이었다. 무신 집권자는 그 관직의 높고 낮음에 관계없이 초월적인 권력을 행사하였는데, 이러한 권력은 왕권 체제 아래의 정치 기구의 하나로 상장군과 대장군의 합자기관인 중방(重房)을 배경으로 행사되었다. 그래서 무신 정권 전기의 정치 형태를 중방 정치라 일컫는다.

이러한 전기의 특징은 최씨 정권이 성립되면서 면모가 크게 달라졌다. 최씨 정권은 독자적인 집정부를 갖추고 이를 중심으로 무신집권자 1인 독재 체제를 확립하였다. 그 정비는 최충헌으로부터 시작되어 최우에 이르러 완성을 보게 되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최충헌은 명종과 신종을 폐위하고 희종을 세웠으며, 반대 세력을 탄압하기 위하여 교정도감(敎定都監)을 설치하였는데, 이것이 뒤에는 비위의 규찰, 인사 행정, 세정(稅政), 기타 서정(庶政)을 처리하는 초월적 기능을 발휘하게 되어 최씨 정권의 집정부가 되었다. 이 교정도감은 후에 김준과 임연 부자로 이어지다가 무신 정권의 몰락과 더불어 막을 내리게 되었다. 교정도감의 장은 교정별감으로 역대 무신 집권자들은 이 교정별감에 임명되어 정치를 좌우하였다.

최씨 정권에 있어서 교정도감에 버금가는 권력 기구로 정방(政房)을 들 수 있다. 정방은 1225년(고종 12)에 최우가 그의 사저에 설치한, 인사 행정을 취급하는 기관이었으나, 최우가 죽은 뒤에도 역대 무신 집권자들에 의하여 계승되던 권력 기구였다. 정방의 설치는 새로운 것이 아니라, 종전의 교정도감의 기능 가운데 인사 행정을 분리ㆍ독립시켜 그것을 한층 더 강화하여 제도화한 것으로 여겨진다.

무신 정권이 유지될 수 있었던 배경은 무력이었는데, 그 사적인 무력 집단으로는 도방(都房)과 삼별초(三別抄) 및 마별초(馬別抄)를 들 수 있다. 도방은 원래 경대승에 의하여 신변을 보호할 목적으로 설치된 사병 집단이었다. 경대승이 죽자 폐지되었으나, 최충헌에 의하여 부활ㆍ강화되어 그 정권을 지탱하는 중요한 무력적 지주가 되었다. 최씨 정권의 몰락 뒤에도 김준과 임연 부자에 의하여 계승ㆍ장악되다가 임유무의 몰락과 함께 막을 내리게 되었다.

삼별초는 최씨 정권 때 조직된 사병 집단이면서 동시에 공적인 임무를 수행하는 반관 반민의 특수 군대였다. 최씨 정권이 몰락된 후에는 김준과 임연 부자에게 계승되다가 항몽 투쟁을 계기로 소멸되었다. 마별초는 기병대로서 최씨정권의 호위 및 의장대로 활약하다가 최씨 정권의 몰락과 함께 소멸되었다.

또 무신 정권의 특수한 호위 기관으로 서방(書房)이 있다. 서방도 최씨 정권기에 이루어진 권력 기구로 최우에 의하여 만들어져 임유무 때까지 계속되던 숙위 기관(宿衛機關)이었다. 최씨 정권이 타도된 후에는 왕의 행차를 호위하기도 하였다.

무신 정권 시대에 있어서 문신들은 학살을 당하거나 정치에서 추방을 당하였다. 그러나 무인들만으로는 정무 수행이 불가능하였기 때문에 새 문신을 활발히 등용하였다. 문신층은 무신 정권과 타협할 수 있는 구문신(舊文臣) 계통과 향리 또는 중앙의 이속(吏屬) 등을 상대로 과거를 통하여 등용하는 신진 문인들이었다. 대다수가 과거를 통하여 등용하는 신진 문인들로 문신 귀족 정치 시대에 비하여 과거에 있어서 그 급제자의 수가 오히려 더 많았다. 특히 최씨 정권기는 정방과 서방을 설치하고 문인을 우대ㆍ포섭함으로써 저명한 문사들이 배출되기도 하였다.

[사회ㆍ경제]

무신 정권이 수립된 뒤 사회적으로 가장 주목되는 것은 농민과 천민 등 하부 계층의 반란이 꼬리를 물고 일어난 것이다. 농민의 반란은 무신 정권이 성립되기 이전에도 있었는데 무신 정권이 성립된 뒤에는 더욱 격화되었고, 천민들까지도 가담하는 대규모의 민란으로 발전해 사회는 더욱 혼란하였다.

이렇게 민란이 격화된 것은 그동안 쌓였던 불만이 무신 정변으로 인한 하극상의 풍조에 자극받아 폭발한 것이다. 민란의 원인은 대체로 농민의 궁핍, 민중의 성장, 중앙 통제력의 약화 등을 들 수 있다. 처음의 민란은 1172년 서북면의 창주(昌州)ㆍ성주(成州)ㆍ철주(鐵州)에서 일어났는데, 그 영향은 차츰 전국에 미쳤다.

대표적인 민란으로는, 1176년 공주 명학소(鳴鶴所)에서 일어난 망이(亡伊)ㆍ망소이(亡所伊)의 난, 1182년 전주 관노들의 난, 최충헌 집권기에 경상도 지방에서 일어난 진주민란과 동경(東京;지금의 경주)민란, 운문(雲門;지금의 청도) 김사미(金沙彌)와 초전(草田;지금의 울산) 효심의 난, 98년(신종 1) 개성에서 일어난 만적(萬積)의 난 등을 들 수 있다.

효심과 김사미는 신라의 부흥을 표방하였고, 만적은 신분 해방과 나아가 정권을 탈취하려 하였던 점에서 주목을 받는다. 이러한 무신 정권기의 반란은 그 전과 후의 양상이 달라, 전기에는 대개 단독으로 반란을 일으켰으나 후기에는 연합 전선을 형성하여 그 규모와 세력이 비대화되었다.

무신 정권 시대의 반란으로 또 한 가지 주목되는 것은 승려들의 반란이다. 이렇게 무신 정권이 성립된 후 지방 각지에서 농민ㆍ노비 등 하층 계급의 반란이 꼬리를 물고 일어났고 거기에 사원 세력도 자주 반란을 일으켰다.

최충헌은 이들에 대하여 강경책으로 토벌을 강행하는 한편, 혹은 관작(官爵)도 주고 혹은 부곡ㆍ향(鄕)ㆍ소(所) 등의 천민을 해방시켜 현(縣)으로 승격시키기도 하는 등의 회유책으로 반란을 진압하였다. 고려의 토지 제도는 문신 귀족의 발호 시대부터 문란하여지기 시작하였지만, 무신 정권 시대에 들어서 더욱 심하였다.

무신들은 토지를 겸병하였고, 그 밖의 호족과 권세가ㆍ사원들도 토지를 겸병하여 거대한 농장(農莊)이 출현하게 되었다. 한 토지에도 지주가 2∼3명이 나타나 농민에게 이중ㆍ삼중의 조세를 부담하게 하는 상태였다. 이 때문에 국고 수입은 감소되어 재정난을 치러야 하였고, 농민의 생활은 어려워져 빈곤과 고통 속에서 신음하고 사회는 더욱 혼란하여졌다.

[문화]

무신 정권이 성립되자 문인학자들 가운데는 출세를 단념하고 산촌에 묻히는 자가 있는가 하면, 중이 되는 자도 있었다. 그러나 최씨 정권기에는 최충헌이 정방과 서방을 설치하여 문사를 등용함으로써 문인학자들의 출세의 길이 트이게 되었으며, 따라서 이인로(李仁老)ㆍ이규보(李奎報)ㆍ최자 등이 배출되었다.

이 때에 나타난 것이 패관문학이라고 하는 수필문학이었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물건을 의인화하여 쓴 임춘(林椿)의 《공방전(孔方傳)》, 이규보의 《국선생전(麴先生傳)》, 이곡(李穀)의 《죽부인전(竹夫人傳)》 등이 있고, 전설ㆍ일화ㆍ시화(詩話) 등을 소재로 한 이인로의 《파한집(破閑集)》, 이규보의 《백운소설(白雲小說)》, 최자의 《보한집(補閑集)》, 이제현(李齊賢)의 《역옹패설》 등이 있다. 또한 장편의 서사시로 이규보의 《동명왕편(東明王篇)》이 있다.

무신 정권 시대에 있어서 또한 크게 주목되는 것은 조계종(曹溪宗)의 성립이다. 선종 9산(禪宗九山)의 승려들이 천태종(天台宗)에 많이 흡수됨으로써 선종이 큰 타격을 받았으나, 무신 정권이 성립될 무렵 선종9산은 종파의 이름을 조계종으로 바꾸고 그 중흥을 꾀하였다.

조계종의 종풍(宗風)을 크게 떨치게 한 이는 지눌(知訥)이었다. 조계종은 심성(心性)의 도야를 강조하고 불교의 내면적인 발전을 추구하면서, 왕족ㆍ문신귀족과 결탁하던 종래의 세속적인 불교에서 벗어나 산간 불교(山間佛敎)로서 독자적인 세계를 개척하여 나갔다. 조계종은 고려 불교의 특이한 존재로 무신 정권의 보호 속에 성장하였다.

출전 : [한메디지탈세계대백과 밀레니엄], 한메소프트, 1999
   
윗글 [고려] 이자겸의 난 (두산)
아래글 [고려] 묘청의 난=묘청의 서경 천도 운동 (브리)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10 사전2 [고려] 전민변정사업 (브리) 이창호 2010-09-14 495
309 사전2 [행정] 향리 (브리) 이창호 2010-09-02 487
308 사전2 [삼국] 몽촌토성 (민족) 이창호 2002-09-14 484
307 사전2 [고려] 무신정권=무인정권 (브리) 이창호 2010-09-11 483
306 사전2 [고려] 2군6위=이군육위 (두산) 이창호 2010-08-31 483
305 사전2 [고려/조선] 풍수지리 (브리) 이창호 2010-09-04 478
304 사전2 [고려] 이자겸의 난 (두산) 이창호 2010-09-01 477
303 사전2 [고려] 무신정권 (한메) 이창호 2010-09-11 475
302 사전2 [고려] 묘청의 난=묘청의 서경 천도 운동 (브리) 이창호 2010-09-04 462
301 사전2 [조선] 영조 행장 4 (실록) 이창호 2011-01-23 460
1,,,41424344454647484950,,,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