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0-10-01 (금) 07:57
분 류 사전2
ㆍ조회: 337      
[고려] 북진정책 (브리)
북진정책 北進政策

고려 초기의 대외 정책.

태조 왕건은 즉위하자 곧 국호를 고려라고 정해 고구려의 후계자임을 분명하게 선포했다. 그리고 고구려의 옛 땅을 되찾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북진 정책을 추진했다. 특히 태조는 918년 9월 고구려의 옛 도성인 평양을 대도호부(大都護府)로 삼고, 지금까지 돌보지 않아 황폐해진 땅을 회복시키기 위한 대책을 마련했다. 여기에는 사민 정책도 포함되어 황주(黃州)·봉주(鳳州 : 지금의 鳳山)·백주(白州 : 지금의 延白)·염주(鹽州) 등의 주민을 평양에 옮겨 살게 했다. 이것은 평양을 북진의 실질적 거점으로 만들기 위한 정책의 소산이었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평양에 대한 재건은 그뒤에도 계속되어 919년에는 평양에 성을 쌓았으며, 921년 10월에는 태조 자신이 직접 평양을 방문했다. 그리고 이 때부터 평양 대신 서경(西京)이란 용어를 사용하여, 수도인 개경(開京)에 버금가는 곳임을 천명했다.

그런데 고려의 북진 정책은 특히 발해의 멸망과 깊은 관계가 있다. 발해는 고구려의 유민들이 그 옛 땅에 세운 국가로서 스스로 고구려의 후계국으로 자처하고 있었다. 그러다가 고려가 후삼국을 통일할 무렵 발해는 거란에게 망하여 그 국토와 국민의 대부분이 거란의 지배에 들어가고 지배층이었던 고구려 유민 계통은 고려로 흡수되었다.

그후 태조는 거란을 금수(禽獸)의 나라라고 지목하고 그들과 외교 관계를 단절했다. 이는 고려가 군사적인 대결을 통해서라도 거란이 차지하고 있는 고구려의 옛 땅을 수복하려는 정책의 발로로 이로 인해 거란과 전쟁을 치를 수밖에 없었다.

그러나 북진 정책은 그 본래의 목적을 모두 달성하지 못하고 압록강선(鴨綠江線)에 머물고 말았으며, 이 또한 거란의 여러 차례에 걸친 침략에 대항하여 치열한 항쟁을 벌여서 쟁취한 결과였다. 그뒤 북진 정책의 이념은 조선 초기까지 계속 이어지면서 북방 지역을 수복하기 위한 활동으로 간간이 표출되었다.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CD GX], 한국브리태니커, 2004
   
윗글 [조선] 삼사=3사 (민족)
아래글 [조선] 탕평책 (브리)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30 사전2 [고려] 묘청 (두산) 이창호 2010-09-04 337
229 사전2 [조선] 삼사=3사 (민족) 이창호 2010-08-29 337
228 사전2 [조선] 탕평책 (브리) 이창호 2011-01-22 335
227 사전2 [고려] 이자겸의 난 (한메) 이창호 2010-09-01 335
226 사전2 [조선] 윤증 (향토) 이창호 2011-01-22 334
225 사전2 [조선] 조선1 (두산) 이창호 2010-12-08 333
224 사전2 [후삼국] 궁예 (브리) 이창호 2010-08-26 333
223 사전2 [조선] 서인 (브리) 이창호 2010-11-29 332
222 사전2 [고려] 정방 (브리) 이창호 2010-09-21 332
221 사전2 [고려] 척준경 (브리) 이창호 2010-09-01 332
1,,,51525354555657585960,,,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