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1-01-27 (목) 07:39
분 류 사전2
ㆍ조회: 543      
[조선] 인조 행장 (실록)
인조 대왕 행장(行狀)

행장은 다음과 같다. "국왕의 성은 이씨(李氏)이며, 휘(諱)는 모(某)2288)이고 자(字)는 모(某)2289)이니, 원종 공량왕(元宗恭良王)의 큰아들이며 선조 소경왕(宣祖昭敬王)의 손자이시다. 어머니 인헌 왕후(仁獻王后) 구씨(具氏)는 능안 부원군(綾安府院君) 구사맹(具思孟)의 따님인데, 만력(萬曆) 을미년2290) 11월 7일에 황해도 해주(海州)에서 왕을 낳으셨다. 이때 왜구가 침략했기 때문에 모든 궁가(宮家)가 다 해주에 따라갔던 것이다.

탄생하시기 전에 일자(日者)가 점치기를 '모일에 탄생할 것인데 귀하기가 말할 수 없다.' 하였는데, 그날 탄생할 때에 문득 붉은 빛이 비치고 기이한 향기가 방 안에 가득하였다. 이날 저녁에 인헌왕후의 어머니 평산 부부인(平山府夫人) 신씨(申氏)가 옆에서 졸다가 붉은 용(龍)이 왕후 곁에 있고, 또 어떤 사람이 병풍에 두 줄로 여덟 자를 쓰는 것을 꿈꾸었는데, 두 자는 흐릿하여 기억하지 못하나 귀자 희득천년(貴子喜得千年)이라 하였다. 부부인이 기뻐서 깨니 이미 탄생하셨다.

모습이 범상하지 않고 오른 넓적다리에 무수한 사마귀가 있었는데, 이듬해 봄에 선조(宣祖)께서 보고 기이하게 여겨 이르기를 '이것은 한 고조(漢高祖)와 같은 상(相)이니 누설하지 말라.' 하셨다. 겨우 2, 3세가 지나자 곧 궁중에서 길러졌는데, 장난을 좋아하지 않고 우스갯말이 적으셨다. 이 때문에 사랑이 날로 융성해져 왕자들도 비교되지 못하였고 의인 대비(懿仁大妃)께서 더욱 사랑하고 귀중히 여기셨다. 그 휘와 소자(小字)는 다 선조께서 지어 주신 것인데, 소자를 모(某)2291)라 한 것을 광해(光海)가 듣고 언짢아서 말하기를 '어찌 이름지을 만한 뜻이 없어서 반드시 이것으로 이름지어야 하겠는가.' 하였다. 5, 6세 때부터 선조께서 친히 가르치며 번거롭게 여기지 않으셨는데 문의(文義)가 날로 트이니 선조께서 더욱 기특하게 여기셨다. 만기(萬機)를 보살피시는 가운데에 간단(間斷)이 있을까봐 염려하여 외가인 능해군(綾海君) 구성(具宬)에게 배우게 하셨는데, 스스로 글읽기를 힘쓰고 내외척 사이에서 귀한 체한 적이 없으셨다. 정미년2292) 에 능양 도정(綾陽都正)으로 진계(進階)하고 이윽고 군(君)으로 봉해졌는데, 다 재능과 공로 때문이고 의친(懿親) 때문이 아니었다. 비(妃) 한씨(韓氏)는 영돈녕부사 서평 부원군(西平府院君) 한준겸(韓浚謙)의 따님인데, 선조께서 일찍이 왕자 부인(王子夫人)으로 뽑으셨다가 그대로 다시 왕을 위하여 배필로 간택하셨으니, 대개 또한 특별히 총애하셨기 때문이다.

광해 때에 원종(元宗)께서 덕업(德業)과 위망(位望) 때문에 매우 시기와 의심을 받으셨고, 왕의 두 아우 중 막내인 능창군(綾昌君) 이전(李佺)이 뜻밖에 화를 당하여 죽어 화가 또한 헤아릴 수 없었으므로, 원종께서 늘 두려워 조심하다가 얼마 후에 몸져 누우셨다. 왕이 손가락을 찔러 피를 바쳤으나 지극한 정성도 보람이 없이 비통한 일을 당하시니, 밖으로는 두려움에 몰리고 안으로는 안정하지 못하여 곡벽(哭擗)2293)이 예절에 지나치고 언 땅바닥 위에 거처하며 음식물을 드시지 않은 것이 여러 날이었으며 외제(外除)2294)하게 되어서는 유모(孺慕)2295)가 더욱 간절하셨다.

광해의 혼란이 더욱 심해져서 정사(政事)가 뇌물로 이루어지고 끊임없이 거두어들이며 토목 일이 해마다 잇따르고 그치지 않아 도감이라 칭하는 것이 열둘이고 민가를 헌 것이 수천 채였다. 모후(母后)를 유폐하고 골육을 도살하며 큰 옥사를 꾸미니 억울하게 죽는 자가 날로 쌓였다. 음란하고 포악한 행위가 이루 셀 수 없으며 척리(戚里)가 권세를 구하고 간흉(奸兇)이 권세를 마음대로 부리므로 모든 백성이 물이나 불 속에 있듯이 근심하였다. 왕이 아직 임금이 되기 전에 때를 기다리고 한가히 있으면서 깊이 근심하였다. 윤기(倫紀)가 무너진 것을 아파하고 종사(宗社)가 엎어지려는 것을 괴로워하여 어지러운 것을 다스려 반정(反正)하는 것을 자기 임무로 여기셨다.

마침 친근한 친족 중에 호걸이 많았는데, 이를테면 평성 부원군(平城府院君) 신경진, 능성 부원군(綾城府院君) 구굉(具宏), 청운군(靑雲君) 심명세(沈命世), 능천 부원군(綾川府院君) 구인후(具仁垕)가 함께 보필하고, 영의정 김류, 연평 부원군(延平府院君) 이귀(李貴), 영의정 김자점(金自點), 영의정 최명길(崔鳴吉), 완풍 부원군(完豊府院君) 이서(李曙), 영의정 홍서봉(洪瑞鳳), 우의정 장유(張維) 등이 꾀하지 않고도 말을 같이하여 힘을 다하여 협찬하니, 충분(忠憤)이 함께 격렬하여 내외에서 급히 응하여 몰려오고 문무의 선비들이 의리를 떨쳐 일어나고 풍문을 들은 자가 구름처럼 모였다. 드디어 함께 왕을 추대하여 창의문(彰義門)으로부터 들어가니 삼군(三軍)이 경모(景慕)하여 따르고 오묘(五廟)가 거듭 빛나니, 곧 천계(天啓) 계해년2296) 3월 12일이었다.

왕이 인정전(仁政殿) 앞에서 걸어 나가 서궁(西宮)으로 가려는데 뭇 신하가 연(輦)을 타기를 청하였으나 듣지 않고 말을 타고 가서 궁문(宮門)에 이르러 걸어 들어가셨다. 이때 대비(大妃) 김씨(金氏)를 서궁에 유폐하고 그 문을 막은 지 11년이 되었는데 이 때에 이르러 비로소 열었다. 왕이 침전(寢殿)을 바라보고 두 번 절하고 곡하니 뭇 신하도 다 곡하였다. 대비께서 명하여 들어오게 하고 선조(宣祖)의 허위(虛位)를 설치하니, 왕이 또 두 번 절하고 곡하였으며 시신(侍臣)도 곡하였다. 왕이 대비를 뵙고 또 곡하니, 대비께서 말리며 이르기를 '이처럼 큰 경사에 어찌하여 곡하는가.' 하셨다. 대비께서 명하여 왕에게 국보(國寶)를 전해 주게 하였는데 왕이 재덕(才德)이 없다고 사양하니, 대비께서 이르기를 '왕실의 지친(至親)이고 신민이 사랑하여 추대하였으니 덕이 아니고 무엇인가. 사군(嗣君)은 이제부터 성주(聖主)가 될 것이니 종사의 복이다.' 하셨다. 대비께서 이미 별당(別堂)을 청소하게 하였는데, 선조께서 정사를 돌보시던 곳이다. 왕이 절하고 나가 별당에서 즉위하고 팔도에 대사(大赦)를 내리셨다. 대비께서 교서(敎書)를 내렸는데, 그 대략에 이르기를 '왕은 총명하고 인효(仁孝)하며 비상한 모습이 있으므로 선조께서 특별히 사랑하셨다. 이름지으신 뜻에 미지(微旨)가 있었고 빙궤(憑几)하실 즈음에 손을 잡고 탄식하셨으니 촉망이 손자들 중에서 특이하셨다…….' 하였다.

그리하여 폐희(嬖姬) 김상궁(金尙宮)을 죽이고 적신(賊臣) 이이첨(李爾瞻)ㆍ한찬남(韓纘男)ㆍ정조(鄭造)ㆍ윤인(尹訒)ㆍ이위경(李偉卿)과 총환(寵宦) 조귀수(趙龜壽) 등을 저자에서 환형(轘刑)하고, 학정(虐政)을 도운 박엽(朴燁)은 감사로 평양(平壤)에 있고 지당(支黨) 정준(鄭遵)은 부윤(府尹)으로 의주(義州)에 있었으므로 모두 그 곳에서 효시하고, 무신년2297) 이후 억지로 꾸민 옥사에 관련된 사람들을 모두 탕척하고, 모든 영건(營建)ㆍ조도(調度)에서 남보다 혹독하게 한 무리의 거짓 훈록과 척완(戚畹)ㆍ권귀(權貴)의 전장(田庄)에 대한 감세(減稅), 복호(復戶)하는 따위 일을 모두 곧 혁파하고, 내수사(內需司)ㆍ대군가(大君家)에 빼앗긴 전민(田民)을 죄다 돌려주고, 폐단을 지은 내노(內奴) 두 사람을 참형하여 돌려 보이고, 가난한 백성의 해묵은 포흠(逋欠)을 모두 면제하게 하였다.

왕이 친정하여 맨 먼저 이원익(李元翼)을 영의정으로 삼아서 황야(荒野)로부터 들어오게 하고, 정온(鄭蘊)을 사간으로 삼아서 제주(濟州)의 적소(謫所)로부터 소환하고, 윤방ㆍ신흠(申欽)ㆍ오윤겸(吳允謙)ㆍ이정귀(李廷龜) 같은 선조(宣祖) 때의 기구(耆舊)인 신하와 그밖에 말 때문에 죄받은 자를 차례로 등용하니, 현능(賢能)과 홍석(鴻碩)이 조정에 벌여 있게 되었다. 이때 도성(都城)의 사녀(士女)와 시전(市廛)의 부로(父老)가 마치 다시 살아난 듯이 기뻐서 용동(聳動)하고 팔도의 백성이 술을 따라 서로 축하하며 말하기를 '성주가 나셨으니 우리들은 살았다.' 하였다. 배신(陪臣) 이경전(李慶全)을 보내어 대비의 주문(奏文)을 가지고 경사(京師)에 가서 봉전(封典)을 청하였는데, 을축년2298) 에 황제가 태감(太監) 왕민정(王敏政)ㆍ호양보(胡良輔)를 보내어 조칙을 가져와서 왕과 왕비의 고명(誥命)ㆍ면복(冕服)을 내리니, 왕이 곧 배신 박정현(朴鼎賢) 등을 보내어 표문(表文)을 올리고 진사(陳謝)하였다.

왕은 대비와 모비를 섬기는 데에 정성과 공경을 다하고 용모를 유순하게 하고 낯빛을 유쾌하게 하여 조금도 게을리하신 적이 없었다. 갑자년2299)에 대비를 높여 명열 대왕 대비(明烈大王大妃)라 하고 경덕궁(慶德宮)에서 진하(陳賀)하고 풍정(豊呈)을 올리고 아울러 모비를 받들어 상수(上壽)하였다. 병인년2300) 봄 모비께서 앓아 누우셨을 때에 왕이 또 손가락을 베어 피를 바치고 금중(禁中)에서 목욕하고 친히 기도하셨다. 상을 당하여 삼년상을 행하려 하셨는데 예관ㆍ대간이 대통(大統)의 의리로 힘껏 다투었으므로 장기(杖朞)를 행하였으나 실은 심상(心喪)의 제도를 지키셨다.

일곱 달 뒤에 대신이 백관을 거느리고 권제(權制)를 따르기를 청하니, 왕이 이르기를 '내가 엄친을 일찍 잃고 편모만을 의지하였는데 영양(榮養)한 지 오래지 않아 자당이 문득 비었으니 내 심사를 생각하면 어찌 끝이 있겠는가. 한 나라의 모든 것으로 봉양할 수 있게 되었는데 부모가 다 계시지 않으니 동쪽을 바라보고 서쪽을 돌아보며 통곡할 뿐이다. 초상 때부터 예제(禮制)를 따르고 지극한 정을 억누른 것은 나 자신을 위한 것이 아니라 종사(宗社)를 위하고 자전(慈殿)을 위하고 신민(臣民)을 위한 것이었다. 이제 원(園)의 흙이 아직 마르지 않았고 내 몸에 병이 없는데 어찌 권제를 따를 수 있겠는가. 요즈음 이 일 때문에 비통이 매우 심하다. 이 일은 해로운 것은 있고 이로운 것은 없다 하겠으니, 경들이 내 몸을 보전하고 싶으면 이런 계청을 빨리 멈추어 내 마음을 편안하게 하라.' 하셨다.

기년(期年)이 되자 백관이 전정(殿庭)에 모여 다시 계청하니, 왕이 이르기를 '상일(祥日)이 겨우 지났는데 경들이 또 이 말을 내니 내가 매우 놀랍다. 내가 변변치 못하기는 하나 결코 그럴 수 없으니 다시 번거롭게 하지 말아서 내 마음을 편안하게 하라.' 하셨는데, 잇따라 아뢰었으나 따르지 않았다. 양사가 합계하기를 '담제(禫祭)를 지낸 뒤에 입으실 복색은 대신의 의논에 따라서 행하소서.' 하니, 왕이 심상의 예는 본디 명문(明文)이 있다고 분부하셨다. 담제를 지낸 뒤 망제(望祭) 때에 혼궁(魂宮)에 가서 애림(哀臨)하려 하시므로, 정원이 아뢰기를 '무릇 상을 당하여 담제를 지내면 곡이 없습니다.' 하고 모두 세 번 아뢰었으나, 왕이 이르기를 '이는 대상(大祥)을 지낸 뒤에 담제를 지낸 것과 다르다.' 하고 마침내 곡례(哭禮)를 거행하셨다.

신미년2301) 봄에 대비의 병이 위독하자 왕이 산천에 기도하고 억울한 옥사를 심리하셨는데, 회복된 뒤에 대비가 대신과 재신들에게 분부하기를 '주상이 밤낮으로 잘 구완해주신 덕분에 중병이 나을 수 있었다.' 하였다. 임신년2302) 여름에 대비의 병이 다시 위독하자 왕께서 병구완하시느라 잠시도 떠나지 않으셨고 정성을 다하여 약은 반드시 친히 맛보셨고 묘사와 산천에 두루 기도하셨다. 승하하시게 되어 인경궁(仁慶宮)으로부터 경덕궁(慶德宮)으로 받들어 옮길 때에 대신과 예관(禮官)이 소여(小輿)를 타시기를 청하였으나, 왕이 예에 어긋난다 하여 그대로 걸어서 따라가셨다. 27일이 지나기 전에는 대간을 임명하는 일이 아니면 절대로 명령과 교계(敎戒)를 하지 않으셨으며, 여러 날이 지난 뒤에 재신과 삼사가 상선(常膳)을 회복하시기를 청하였으나, 왕이 여전히 거절하며 이르기를 '경들은 모두 사리를 아는 어진 사람으로서 예에 어긋난 이런 말을 하니 경들의 이 말에는 반드시 까닭이 있을 것이다. 평소의 효성이 경들에게 믿음받지 못한 것을 스스로 한탄한다.' 하셨다.

대비의 성품이 엄급(嚴急)하셨으나 왕이 뜻을 굽히고 안색을 살펴 받들어 조금도 어기는 일이 없으셨다. 대비께서 계축년2303) 의 화를 당하고는 죽을 들고 상중(喪中)의 음식을 드셨는데 이미 복위(復位)한 뒤에도 소선(素膳)을 드시다가 왕과 중궁(中宮)이 울며 간하는 것이 매우 간절한 뒤에야 고기를 드셨다. 왕의 정성이 귀신을 감동시킬 만하였으므로 대비전의 궁인 가운데에 말을 교묘하게 하는 자가 있기는 하였으나 감히 이간하지 못하였다. 대비께서 승하하신 뒤에 공주(公主)와 영안위(永安尉) 홍주원(洪柱元)은 총애를 입은 것이 오히려 두터웠다.

왕이 모비를 잃은 뒤에, 부왕(父王)의 의관(衣冠)을 장사지낸 것이 폐조 때이므로 장지를 잘 선택하지 못한 것을 뒤미처 생각하여 분부하기를 '높은 산으로 형세가 급하고 단절된 산기슭으로 싸안은 것이 없으니 다시 영장(營葬)해야 한다.' 하시어, 양주(楊州)로부터 김포(金浦)의 오향(午向)인 언덕으로 옮겨 모시고 모비를 부장(祔葬)하니, 곧 장릉(章陵)이다. 승정(崇禎) 임신년2304) 여름에 부왕을 추존하여 원종 대왕(元宗大王)이라 하고 모비를 인헌 왕후(仁獻王后)라 하였다. 배신(陪臣) 홍보(洪靌)ㆍ이안눌(李安訥) 등을 경사(京師)에 보내어 추봉을 청하니, 황제가 칙서를 내려 고명(誥命)을 하사하고 공량(恭良)이라는 시호를 하사하였는데, 그 칙서에 이르기를 '생각건대, 그대는 대대로 동번(東蕃)을 지켜 왔거니와 그대의 아버지 휘(諱)2305) 는 습작(襲爵)받지 못하고 일찍 죽었는데 이제 추봉을 주청하니 효사(孝思)를 알 만하다. 특별히 해부의 의논을 윤허하여 그대의 아버지 휘를 추봉하여 조선 국왕으로 삼고 어머니 구씨(具氏)를 조선 국왕비로 삼아 고명을 내리고 시호를 주니, 그대는 이 영총(榮寵)을 입어 번복(蕃服)을 빛내고 오히려 성절(誠節)을 더욱 굳혀 전의 아름다움을 변하지 말라.'고 하였다.

왕이 일찍이 《서전》을 읽다가 '조상을 받들되 효도를 생각하소서.' 한 데와 '먼 것을 보되 밝게 할 것을 생각하고 덕 있는 것을 듣되 밝게 할 것을 생각하소서.' 한 데에 이르러 반복하여 문난(問難)하셨는데, 강관(講官)이 '보고 듣는 것이 밝기는 가장 어렵습니다.' 하니, 상이 이르기를 '밝게 보고 밝게 듣기는 어렵더라도, 효도는 온갖 행실의 근원이니 효도를 잘할 수 있어야 온갖 일을 할 수 있을 것이다. 예전부터 총명한 임금이 없지는 않았으나 효도를 다하지 못하였으므로 다스리는 것도 융성하지 못하였다.' 하셨다. 대개 왕의 효성은 타고나신 것이었고 그 학문을 강구하고 사리를 밝히는 깊이도 이러하셨다.

광해가 폐위되고 나서도 그 대우는 끝내 바꾸지 않았다. 이에 앞서 대비의 아버지 연흥 부원군(延興府院君) 김제남(金悌男)이 혼조에서 거짓으로 꾸민 옥사에 죽고 모부인(母夫人)이 절도(絶島)에 유배되고 어린 왕자 영창대군(永昌大君) 이의(李㼁)를 품안에서 빼앗아 죽여서 동기 세 사람이 다 혹독한 화를 입었다. 이때에 이르러 대비께서 광해는 종사의 죄인이고 국가의 원수라 하여 《춘추(春秋)》의 의리를 밝혀 처형해야 한다고 엄한 분부를 여러 번 내리셨으나, 매우 무도하기는 하나 군림(君臨)하였던 사람을 처치해서는 안 된다고 하며 왕이 부드러운 말로 간절히 간하고 반복 비유하여 밝히시니, 대비의 뜻이 조금 풀렸다.

광해가 서울에 있을 때에는 별당 하나를 가려서 있게 하고 지공이 정하지 않을까 염려하여 사옹원을 시켜 특별히 지공하되 때에 따라 계속 바치게 하고, 또 승지에게 경계하기를 '오늘날의 조정은 다 그를 섬기던 사람이니 마음을 다하도록 더욱 경계해야 한다.' 하셨다. 그가 나가서 안치되었을 때에는 왕이 폐비(廢妃)와 행희(幸姬)를 따라가게 하였으나 대비께서 윤허하지 않으셨는데, 왕이 마음에 차마 못할 바가 있어서 또 힘껏 청하여 같이 갈 수 있게 하였으며, 주선(廚膳)ㆍ일용(日用)을 특별히 명하여 넉넉히 갖추게 하고 추울 때와 더울 때의 옷을 계절에 따라 계속 보내고 중사(中使)를 자주 보내어 빠진 것을 물러 계속 보내주었다. 광해와 폐비가 마침내 천수를 다하니 모두 예장을 해주었고 폐동궁(廢東宮)과 폐빈(廢嬪)을 대우할 때도 모두 은례(恩禮)가 있었다. 광해와 폐동궁에게 다 서녀(庶女)가 있었는데 어렸을 때는 늠료(廩料)를 주어 기르고 자라서는 출가시켰는데 그 자장(資裝)을 갖추어 주고 노비와 전지를 많이 주었다.

인성군(仁城君) 이공(李珙)은 혼조에서 수의(收議)할 때에 말한 것이 매우 도리에 어긋났고, 이괄(李适)이 반역하였을 때에 역적들이 끌어댄 말이 매우 흉악하였으므로 대간의 논핵이 준열하게 일어났으나, 왕이 폐조 때의 일에 깊이 징계되어 매우 자책하여 물리쳤다. 삼사와 2품 이상이 합사하여 귀양보내기를 청하고 한 해가 지나도 그치지 않았는데, 을축년2306) 에야 비로소 윤허하시어 간성(杆城)에 내보내어 안치하였다. 왕이 보고 싶지만 볼 수 없으므로 그 아들 이길(李佶)을 불러 공론에 몰린 사정을 갖추 말하고 눈물을 흘리시니, 궁인들이 모두 느껴 울었다. 또 수찰(手札)로 정원에 분부하여 강원 감사에게 일러 공해(公廨)에 거처하게 하고 잘 대우하게 하도록 하셨다. 얼마 후에 서울로 돌아오라고 명하셨는데, 무진년2307) 유효립(柳孝立) 등의 역옥(逆獄) 때에 역적들이 또 공을 우두머리로 끌어대어 공이 광해와 교통했고 자전의 분부라 사칭하여 흉악한 자들을 꾀었다고 사람들이 같은 말을 하니, 모든 관원과 모든 종실이 다 나아가 죽이기를 청하였다. 대비께서 분부를 사칭하였다는 말을 듣고 또 매우 진노하여 엄한 분부를 잇따라 내려 반드시 처형하려 하시니, 왕이 감히 어기지 못하여 자살하게 하였으나 슬피 생각하여 마지않고 얼마 후에 그의 관작을 회복하고 여러 아들에게도 아울러 벼슬을 주어 특별히 돌보셨다.

인흥군(人興君) 이영(李瑛)이 상중(喪中)에 있을 때에 왕이 국가가 왕자를 대우하는 도리는 외신(外臣)과 같게 할 수 없다 하여 그대로 품록(品祿)을 내리셨고, 임오년2308) 봄에 기근이 심하였는데 임해군(林海君)ㆍ순화군(順和君)ㆍ인성군(仁城君) 세 왕자 부인에게 모두 급료를 주라고 명하여 정식(定式)으로 삼았다. 정축년2309) 난리를 겪은 뒤에 잡혀갔던 부마와 종실의 자녀를 모두 공가(公價)로 속(贖)하셨다. 친척의 부고를 들으면 편찮으신 중이라도 반드시 여러 날 동안 행소(行素)하셨다. 인헌 대비의 아우인 종모(從母)가 있었는데 왕이 정성으로 섬기셨다. 능창 대군(綾昌大君)의 억울한 죽음을 애통해 하여 지사(地師)를 시켜 묘지를 잡게 하여 이장하고 문사에 능한 조신(朝臣)에게 명하여 만장(輓章)을 짓게 하여 애도하셨다. 아우 능원 대군(綾原大君) 이보(李俌)가 난리를 겪고 집이 없었는데 이현궁(梨峴宮)을 내려서 살게 하셨다. 그 돈독하고 화목하며 우애하시는 것은 천성에서 그러하셨다.

용의(容儀)가 단정하고 엄숙하며 행동이 법도에 맞으셨다. 제사 때에는 매우 깨끗하도록 힘쓰고 한밤에 일어나 새벽까지 근엄하게 서 계셨다. 한가한 동안에도 고요이 앉아 조용히 생각하셨고 가법이 매우 엄하므로 자손이 가까이 모셔도 감히 다가가지 못하였다.
잠저(潛邸) 때부터 뜻을 도타이하여 학문에 힘쓰되 경전(經傳)에 가장 뜻을 기울이셨다. 즉위하신 이래로 날마다 경연을 열어 유신(儒臣)을 가까이하고 토론하면 권태를 잊고 깊고 자세한 뜻을 철저히 문난하시는 것이 매우 뜻밖이므로 평소에 노숙한 사유(師儒)라는 자도 모두 탄복하였다. 밤에도 자주 사대(賜對)하여 고금의 치란(治亂)과 백성의 고락을 검토하지 않는 것이 없고 강독이 끝나면 술을 내리고 한밤에 파하시니, 조야에서 전해 말하기를 '태평한 옛일을 오늘날에 다시 본다.' 하였다. 복더위가 한창 심할 때에 약방(藥房)이 경연을 잠시 멈추기를 청하면, 왕이 이르기를 '학문의 도리는 촌음(寸陰)을 아껴야 하는 것이니 덥다 하여 문득 멈출 수 없다.' 하고, 윤허하시지 않았다. 혹 사고가 있어 경연을 멈추면 편전(便殿)에서 소대(召對)하고 혹 한재(旱災) 때문에 정전(正殿)을 피하면 전무(殿廡) 아래에서 경연을 여셨다.

일찍이 《서전》을 읽다가 '어진이에게 맡기되 딴 마음을 두지 말고 간사한 자를 물리치되 망설이지 마소서.' 한 데에 이르러 이르기를 '이것은 어렵다. 크게 간사한 자는 충성한 듯하고 으레 재주가 있으므로 임금이 혹 깊이 살피지 못하면 도리어 그에게 속아서 마침내 물리치지 못하는 것을 면하지 못할 것이다.' 하셨다. 일찍이 인심(人心) 도심(道心)에 관한 설(說)을 강독할 때에 왕이 이르기를 '의리를 모르는 사람은 사욕을 공도(公道)로 여기니 이것이 도심이 없는 것이다. 모든 일은 공과 사에 달려 있으니, 한 사람이 하더라도 공변되면 옳고 사사로우면 그르다. 먼저 정일(精一)한 공부를 닦으면 살필 수 있을 것이다.' 하셨다.

장유(張維)와 기(幾) 자를 논할 때에 왕이 이르기를 '기미에는 두 가지가 있어서 공과 사를 분간하기가 매우 어려우므로 혹 식견이 밝지 못하여 시비를 모르는 자도 있고 혹 시비를 알아도 사욕에 가리워 살피지 못하는 자가 있으니, 지극히 공정하고 지극히 밝지 않으면 기미를 살필 수 없을 것이다.' 하고, 또 이르기를 '두려운 것은 백성이라는 것은 지극한 말인데 후세에서 그 뜻을 모르고 혹 깔보아 마침내 나라를 망치기까지 하였으니 아깝다.' 하셨다. '의(義)로 일을 바로잡고 예(禮)로 몸을 바로잡는다.' 한 데를 강독하기에 이르러 왕이 이르기를 '이 말은 가장 절실하니, 오늘날 군신 상하(君臣上下)가 마음에 간직해야 할 것이다.' 하셨다. 익직편(益稷篇)을 강독하기에 이르러 왕이 이르기를 '순(舜)은 임금이 되고 우(禹)는 신하가 되었으나 임금과 신하 사이에 오히려 이처럼 서로 경계하였다. 대저 글을 읽는 것은 입으로만 읽는 것이 아니니, 잘 읽는 자는 반드시 이 뜻을 먼저 본받아야 할 것이다.' 하셨다.

태갑 하편(太甲下篇)을 강독할 때에 왕이 이르기를 '앞에서는 덕이 없으면 어지러워진다 하고 뒤에서는 한 사람이 매우 어질면 만방(萬邦)이 바르게 된다 하였는데, 내가 이것을 읽으면 못 견디게 부끄럽다. 이제 이름 있는 사대부가 다 조정에 모였으나 치평(治平)의 조짐이 없고 난망(亂亡)의 조짐이 있으니, 이는 내가 덕이 없기 때문이다.' 하셨다. 소대(召對)하여 고종 융일편(高宗肜日篇)을 강독하다가 '먼저 임금을 바루어야 한다.' 한 데에 이르러 왕이 강관에게 이르기를 '너희들도 내 그른 마음을 바루도록 하라.' 하고, 또 이르기를 '나무는 승묵(繩墨)을 따르면 곧아지고 임금은 간언을 다르면 거룩해지니, 내가 간언을 잘 따르지 못하더라도 경들은 내가 간언을 따를 수 없다고 생각하지 말고 각각 마음을 다하라.' 하셨다.

《중용》을 강독할 때에 강관이 아뢰기를 '이른바 몰아서 함정 가운데에 넣는다는 것은 환(患)을 피할 줄 모르는 것을 가리킨 것이고 스스로 함정 가운데에 들어가게 한다는 뜻이 아닙니다.' 하니, 왕이 이르기를 '또한 스스로 함정 가운데에 들어가는 것과 무엇이 다르겠는가. 지난 일로 말하면 이이첨(李爾瞻)에게 편든 사람은 후환을 분명히 알면서 오히려 차마 그것을 하였으니, 바로 이른바 몰아서 넣는데 피할 줄 모른 것이다.' 하고, 또 이르기를 '천하ㆍ국가는 균일하게 할 수 있으나 중용은 잘할 수 없다 하는데 이 말은 의심스럽다. 균일하다는 것은 치평의 뜻이니, 중용의 도리가 아니면 어찌 치평할 수 있겠는가. 그런데 당 태종(唐太宗)의 일을 보면 이해가 간다. 태종의 치평은 삼대(三代)에 가깝다 하겠으나 그 처신을 생각하면 덕 없는 것을 부끄러워할 바가 크게 있으니, 중용은 잘 할 수 없다는 것이 바로 이 뜻이다.' 하였다.

교사(郊社)의 뜻을 논의하면서 이르기를 《중용》 한 편(篇)은 성(誠) 자를 추연(推演)하여 지은 것이다. 그 정성을 다하여 교사(郊社)ㆍ체상(禘嘗)의 예(禮)를 밝힌다면, 나라의 큰일은 제사에 있으므로 그 나머지 나라를 다스리는 모든 일은 이에 따라서 조치할 뿐이다.' 하셨다. 왕이 정경세(鄭經世)에게 이르기를 '예전부터 나라를 다스리는 데에 인재를 이대(異代)에서 빌려오지 않아도 일세(一世)의 인재를 잘 수용하면 일세의 치평을 이룰 수 있었다. 그러나 용사(用捨)할 즈음에 사정(邪正)을 가리지 못하면 나라의 위망(危亡)이 여기에 관계될 것이니, 경계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소인이 하는 짓은 반드시 임금의 마음에 맞추어 아첨하고 뜻에 따르되 무슨 짓이든 다 하므로 가까이하기 쉽고 멀리하기 어려우니, 군자는 정직하게 혼자 행하고 일에 따라 바로잡으며 뜻에 맞추어 아첨하는 짓을 하지 않으므로 가까이하기 어렵고 멀리하기 쉽다. 임금에게 사욕이 없다면 어찌 소인을 가까이하고 정직한 자를 미워하겠는가.' 하시니, 정경세가 대답하기를 '성감(聖鑑)이 이토록 밝으시니 종사의 행복입니다.' 하였다.

《대학연의(大學衍義)》를 강독할 때에 그 글에 맨 먼저 군신(君臣)을 거론하였는데, 왕이 이르기를 '부자가 있고 나서야 군신이 있는 것이다마는, 치란(治亂)의 도리로 말하면 군신이 근본이다. 임금은 신하의 강(綱)이 되니 그 책임이 이처럼 중대한데 후세에 다스려진 때는 적고 어지러운 때가 많은 것은 그 임금이 도리를 다하지 못하여 강이 될 수 없어서 그런 것이다.' 하시니, 연신(筵臣)이 아뢰기를 '이것이 어찌 오로지 임금에게 달려 있겠습니까. 신하들이 그 도리를 다하지 못하였기 때문입니다.' 하니, 왕이 이르기를 '이 주(註)에 임금이 바르면 신하가 바르다고 말한 것은 지극히 훌륭하다 하겠다.' 하셨다.

왕이 경연에서 묻기를 '참설을 물리치는 것과 여색을 멀리하는 것은 어느 것이 어려운가?' 하시니, 정경세가 대답하기를 '참설의 해독이 더욱 큽니다.' 하니, 왕이 이르기를 '여알(女謁)2310) 에는 어찌 참설이 없겠는가.' 하셨다. 왕이 묻기를 '삼대(三代) 이후에 사람을 알아보고 임용을 잘한 임금은 누구인가?' 하시니, 장유(張維)가 대답하기를 '한 고제(漢高帝)가 으뜸일 것입니다.' 하고, 김상헌(金尙憲)이 아뢰기를 '고제는 사람을 알아보았으나 믿는 것은 도탑지 못하였습니다마는 소열제(昭烈帝)는 공명(孔明)이 어질다는 것을 알고 전적으로 맡겼습니다.' 하니, 왕이 이르기를 '소열제는 공명의 명성을 듣고 평소에 일을 같이하려 하였으므로 그처럼 전적으로 위임하였던 것이며 고제는 망명한 군졸 가운데에서 발탁하여 썼으니, 이것은 후세에서 미칠 수 없는 것이다.' 하고, 또 이르기를 '어진 신하가 어느 세대인들 없으리오마는, 그때의 임금이 알지 못하고 쓰지 못하는 것이 걱정일 뿐이다. 금세에도 어찌 어진 자가 없으리오마는, 옛사람은 그 임금을 요ㆍ순과 같게 하지 못하면 마치 저자에서 매맞듯이 부끄러워하며 스스로 인책하였으나 지금은 이러한 사람이 드물다. 나라를 다스리는 요체는 인재를 얻는 것에 지나지 않는다. 당 현종(唐玄宗)으로 말하면 개원(開元) 초기에는 현능(賢能)을 써서 나라가 다스려졌으나 천보(天寶) 말기에는 간녕(奸佞)을 써서 나라가 어지러워졌다. 이제는 현능이 뭇 직위에 벌여 있는데도 다스리는 데에 보람을 보지 못하니, 이것은 괴이하다.' 하셨다. 상세히 묻고 밝게 가리며 겸손하게 받아들이시는 것이 대저 이러하였는데 이루 기록할 수 없다.

정경세가 부제학이었을 때에 진강하여 《논어》 일부를 끝내니, 왕이 그 부지런하고 정성스러운 것을 아름답게 여겨 특별히 한 계자(階資)를 올려 주었으며 정헌 대부(正憲大夫)가 되어도 논사(論思)의 직임에 떠나지 않게 하였으니 전후 모두 5년이었다. 동궁(東宮)은 사(師)ㆍ부(傅)ㆍ이사(貳師)를 위하여 거애(擧哀)하는 것이 예(禮)이나 빈객(賓客)에 대해서는 그렇지 않다. 정경세가 빈객으로서 죽었을 때에 예조는 예대로 하기를 바랐으나 왕은 마음을 다하여 가르친 은혜가 있다 하여 특별히 거애하게 하였다. 「성학도(聖學圖)」ㆍ「황극도(皇極圖)」 및 무일편(無逸篇)을 유신(儒臣)을 시켜 써서 병풍을 만들어 가까이 두셨다. 학문을 좋아하고 유신을 우대하시는 것이 또한 이러하였다.

문학의 재능이 있는 유신을 뽑아 사가 독서(賜暇讀書)시켜 특별히 도탑게 총애하고 젊은 문신도 각각 전경(專經)하게 하여 전강(殿講)하셨다. 때때로 태학(太學)에 거둥하여 작헌례(酌獻禮)를 거행하고 문재(文才)ㆍ무재(武才)를 시취(試取)하고 대사성(大司成)에게 경계하여 선비들에게 학문을 권면하게 하셨다. 사유(師儒)를 뽑아 사학(四學)의 교도(敎導)를 나누어 맡게 하고 하교하기를 '《맹자》에 어려서 배우고 장성하여 행하고자 한다 하였다. 국가가 학교를 설치하고 사람마다 자제를 가르치는 것이 어찌 그냥 하는 것이겠는가. 우리 나라의 법교(法敎)가 매우 상세하지 않은 것은 아니나 세도가 점점 쇠퇴하여 행실이 없거나 변변치 못한 자가 많고 충신하거나 온후한 자가 적으니, 이것은 참으로 임금과 부형들의 수치이다. 성균관과 사학을 설치하여 인재를 기르는 것은 치평을 이룰 이기(利器)를 얻으려 힘쓰는 것인데, 행실이 없는 무리가 그 사이에 낀다면 국가가 미리 기르는 본의에 어긋나고 또한 동렬(同列)을 물들여 더럽힐 염려도 없지 않을 것이니, 이제부터 오륜의 가르침에 따르지 않는 자는 장관(長官)을 시켜 영구히 성균관ㆍ사학에서 내쳐서 풍속을 격려하게 하라.' 하셨다.

김덕함(金德諴)이 대사성이었을 때에 유생들이 가르침에 따르지 않은 일이 있었는데, 왕이 근시(近侍)를 보내어 술을 내려 벌주고 이르기를 '선비에게는 군(君)ㆍ사(師)ㆍ부(父)를 위해서 죽어야 할 의무가 있으니 스승과 제자의 분의(分義)가 중대한데, 더구나 나라에서 사표(師表)로 정한 자이겠는가. 김덕함은 혼조에서 절개를 세우고 경전에 마음을 두었으니, 당세에서 찾아도 그만한 사람이 많지 않다. 유생들이 옛 규범을 본받지 않고 스승의 가르침을 따르지 않았으니 잘못이 없다 할 수 없다. 지금 어온(御醞)으로 그대들을 벌하니 공경하라.' 하시니, 유생들이 감동하여 기뻐하였다.

드디어 《삼경(三經)》 및 그 언해(諺解)와 《심경(心經)》ㆍ《근사록(近思錄)》 등의 서적을 양계(兩界)에 나누어 보내고 문관인 수령도 많이 차출하여 보냈으니 양계의 문교가 쇠퇴하였기 때문이었는데, 양계는 이 때문에 문과(文科)에 오르는 자가 잇따랐다. 오륜가(五倫歌)를 번역하여 인쇄해서 중외에 펴게 하고 《삼강행실(三綱行實)》도 아울러 간행하게 하셨다. 또 인재를 기르고 풍속을 변하게 하는 데에는 《소학(小學)》보다 나은 것이 없다 하여 교서관(校書館)에 명하여 인쇄하여 바치게 하여 뭇 신하들에게 나누어 내리고 예조에 권면하여 동몽(童蒙)을 가르치고 잘 읽는 자를 뽑아서 생원시ㆍ진사시의 초시를 보게 하고 팔도의 감사에게 하유하여 두루 권장하게 하시니, 궁벽한 시골에도 글을 읽는 풍습이 조금 있게 되었다. 또 나라를 유지하는 방법은 명분에 있으므로 무릇 아버지의 일에 대하여 아들에게, 주인의 일에 대하여 종에게, 지아비의 일에 대하여 아내에게, 형의 일에 대하여 아우에게 물을 일이 있더라도 그들을 증인으로 삼을 수 없다 하여 경외에 널리 고하여 묻지 말게 하셨다.

어진이를 높이는 뜻이 그 생사에 관계 없이 차이가 없으셨다. 즉위하신 처음에 장현광(張顯光)ㆍ김장생(金長生)ㆍ박지계(朴知誡) 등을 모두 곧 역마로 불러서 쌍가마를 타고 오게 하여 혹 따로 사업(司業) 벼슬을 두어 제수하기도 하고 발탁하여 헌부(憲府)의 벼슬에 두기도 하고 또 강학청(講學廳)을 열어 세자를 가르치게 하셨다. 그들이 이르렀을 때에는 공경을 다하여 맞이하고 녹봉(祿俸) 이외에 늠인(廩人)2311) 이 곡식을 대어 주었고, 그들이 물러갔을 때에는 장리(長吏)를 시켜 세시(歲時)에 안부를 묻게 하셨다. 초야에 있는 인사에 대해서 조금도 버려져 있게 하지 않으시니, 김집(金集)ㆍ송준길(宋浚吉)ㆍ송시열(宋時烈)ㆍ최온(崔蘊) 등이 다 뽑혀 쓰였고 임하(林下)에서 일어나 경재(卿宰)까지 된 자가 한둘이 아니었다. 죽으면 조문(弔問)하고 그 부물(賻物)을 보낼 뿐만 아니라 관가에서 그 장구(葬具)를 마련해 주고 그 자손과 문생(門生)을 찾아서 임용하게 하셨다.

대신을 공경하는 데에는 예모를 갖추셨다. 접대하는 말은 반드시 공손하게 하셨고 일이 있으면 반드시 자문하셨으며 좋은 말이 있으면 반드시 따르셨다. 그들이 죽었을 때에는 부물과 수의를 특별히 주셨다. 영의정 이원익(李元翼)이 늙어서 걷지 못하게 되니 궤장(几杖)을 내리고 술을 내려 잔치하게 하였으며 견여(肩輿)를 타게 하고 또 소환(小宦)을 시켜 부축하여 전(殿)에 오르게 하시니, 이원익이 은사(恩私)에 감격하여 눈물을 흘렸다. 그가 물러가 금천(衿川)에서 노년을 보낼 때에는 왕이 자주 근시를 보내어 안부를 묻게 하셨다.
이귀(李貴)의 말이 대신을 범하였는데, 왕이 듣고 하교하기를 '대신은 임금 한 사람 아래에 있어 지위가 백관과는 아주 다르고 조정에서 예로 대우하는 것은 임금을 공경하기 때문인데, 이귀는 뭇사람이 모인 가운데에서 상신(相臣)을 욕하여 조금도 꺼리지 않았다 하니, 일이 매우 놀라울 뿐만 아니라 또한 이 버릇을 연장되게 할 수도 없다. 이 일을 방치한다면 어찌 내가 공신(功臣)을 끝내 보전하려는 도리이겠는가. 임금을 가벼이 여기고 조정을 업신여긴 데에는 나라에 법이 있으니, 내가 감히 사사로이 할 수 없다. 이 뜻을 양사에 말하여 공론에 따라 죄주게 하라.' 하시니, 이귀가 이 때문에 파직되었다.

뭇 신하를 친근히 하는 데에는 병든 자가 있으면 반드시 의관을 보내어 묻게 하고 내약(內藥)을 보내셨다. 을해년2312) 에 왕이 목릉(穆陵)에 가서 제사할 때에 대사헌 김상헌(金尙憲)이 따라가다가 갑자기 병이 나서 뒤떨어졌는데 왕이 듣고 어의(御醫)를 머물려 두어 구완하게 하였으며 길에서 사자(使者) 몇 명을 보내어 병문하게 하고 또 일행 가운데에 있는 족속을 물어 곧 역마를 타고 달려가 보게 하셨다. 늙은 어버이가 있는 자에게는 진기한 과일과 옷감을 내리고, 봉양하기 위하여 고을살이를 청하는 자는 다 바라는 대로 되게 하셨다. 이경여(李敬輿)가 늙은 어머니를 위하여 외직에 보임되기를 바랐는데 왕이 그가 경악(經幄)을 떠나는 것을 바라지 않으므로 쌀과 콩을 주게 하고, 박장원(朴長遠)이 월과(月課) 때에 반포오시(反哺烏詩)를 지었는데, 왕이 보고 가엾게 여기면서 그에게 편모(偏母)가 있으나 봉양할 수 없음을 알고 먹을 것을 주셨다. 성묘하는 자에게는 제수를 내리고 한겨울에는 때때로 추위를 막을 제구를 내리고, 경비가 부족할 때를 당하더라도 그 가난을 염려하여 봉록을 늘리고, 직분 안의 일이라도 조금 공로가 있으면 반드시 물건을 보내어 보답하셨다.

훈신(勳臣)를 대우하는 데에는 은수(恩數)가 특별히 융숭하고 총애하여 내리는 물건이 문득 많았다. 을축년2313) 에 정사 공신(靖社功臣)ㆍ진무 공신(振武功臣)을 거느리고 친히 회맹제(會盟祭)를 거행하고 잔치를 내려 은수를 더하셨는데, 진무는 장만(張晩) 등이 역적 이괄(李适)을 평정한 훈호(勳號)이다. 수찰(手札)로 특별히 하교하기를 '경들이 아니면 윤기가 없어지고 종사가 엎어졌을 것이니, 경들의 공은 고금에 없던 것인데, 회맹례(會盟禮)는 지냈으나 갚을 길이 없다. 경들과 함께 어려움을 구제하여 고락을 같이하기를 바라니, 임금과 신하 사이에 각각 그 도리를 다하여 능히 사욕을 버리고 지극히 다스려지도록 꾀하고, 어려운 처지에 있던 때를 잊지 말라 각자 역량을 다하면서 조그마한 힘도 아끼지 말라.' 하셨다. 병술년2314) 에 또 영사(寧社)ㆍ영국(寧國)의 신구 공신등과 회맹하셨다. 정사 원훈과 그 아들을 때때로 금중(禁中)에 불러들여 술과 고기로 대접하여 집안 사람끼리 대하는 예처럼 서로 수작하셨다. 세자에게 친후(親厚)를 길이 보전하라고 경계하기까지 하셨으나 혹 법을 범하면 또한 훈귀(勳貴)라 하더라도 조금도 용서하지 않으셨다.

왕이 붕당의 화가 반드시 나라를 망칠 것이라 하여 번번이 연중(筵中)에서 뭇 신하에게 경계하여 '병화나 홍수ㆍ가뭄의 재앙도 당론보다 더하지 않다.' 하셨다. 일찍이 영의정 김류에게 이르기를 '근일 백관이 직무를 게을리하고 기강이 해이한 것은 참으로 사욕을 따르고 붕당을 감싸는 탓에서 말미암았고, 무너진 기강을 진작하기를 바라려면 대신과 도헌(都憲)2315) 이 마땅한 사람이어야 한다. 이 일은 상법(常法)으로 다스릴 수 없으니, 이 뒤로 붕당을 감싸는 일이 있으면 심한 자는 참형에 처하고 결코 용서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하고, 또 연신(筵臣)에게 이르기를 '선왕께서 의주에 계실 때에 시 한 수를 지으셨는데 시의 뜻은 대개 조정의 붕당을 경계한 것이다. 신하로서 그 시를 보면 조금 징계될 것인데 폐습이 날로 심해지니, 참으로 슬프다.' 하셨다. 왕이 이처럼 매우 억제하셨으므로 반정 뒤에는 사람들이 감히 함부로 하지 못하였다.

깨끗한 몸가짐이 있는 신하에게는 문득 칭찬하고 숭장(崇奬)하셨다. 이직언(李直彦)은 나이 많고 평소에 절조가 있다 하여 우찬성에 승배(陞拜)하고, 이원익(李元翼)은 벼슬이 재상에 올라도 초가에서 곤궁하게 산다 하여 경기에 명하여 기와집을 지어 주게 하고 베이불과 흰요를 내리고, 무신(武臣) 최진립(崔震立)은 간약(簡約)하다 하여 공조 참판에 탁배(擢拜)하고, 성하종(成夏宗)도 청렴하고 신중하여 여러 번 벼슬을 옮겨 북 병사(北兵使)가 되었다.

노인을 우대하는 법은 상례(常例)보다 훨씬 더하여 세수(歲首)에는 늙은 신하를 문안하고 또 옷감을 보내셨다. 경오년2316) 에 하교하기를 '노인을 공경하고 어진이를 존중하는 것은 나라를 다스리는 근본이다. 옛 임금은 혹 친히 나아가 잔치하여 위로하기도 하고 벼슬을 내리고 비단을 내리기도 하였는데, 이것은 다 높이는 뜻이다. 지금 내가 덕이 없어 위로 천심(天心)에 부응하지 못하므로 7, 8년 동안 병화와 기근이 거의 없는 해가 없으니, 기로(耆老)를 생각하면 절로 부끄럽고 두려워진다. 지금 경비가 아주 없어 잔치하여 위로하는 일은 워낙 쉽게 의논할 수 없으나 벼슬을 내리는 은전은 거행하는 것이 참으로 마땅하니, 해조로 하여금 노인작(老人爵)을 제수하여 노인을 우대하는 지극한 뜻을 보이라. 늙은 과부에게도 등급을 나누어 물건을 내리도록 명하여 고루 은전을 입게 하라.' 하셨다. 그래서 귀천을 막론하고 모두 세상에 드문 은혜를 입었고, 이 뒤에 나이 많아서 벼슬을 더한 자가 매우 많았다.

홍서봉(洪瑞鳳) 등 여러 재신이 회연(會宴)하여 그 늙은 어머니를 축수할 때에 왕이 한 사람 앞에 풀솜 두 근씩을 내리고, 또 하교하기를 '경들은 다 늙은 어버이가 있어서 영양(榮養)을 극진히 하니 내 마음이 감동된다.' 하셨다. 선을 베푸는 인자함이 흔히 이러하셨다. 충효를 포숭(褒崇)하되 찾아서 정표(旌表)하고, 나라의 일에 죽은 자는 부모 처자를 다 무양(撫養)하고 그 집에 다달이 늠료(廩料)를 주고 그 고아를 벼슬시키셨다. 김응하(金應河)의 집에는 여러 번 은 3백 냥을 내리고, 또 김준(金浚)의 일가가 안주(安州)에서 죽어 삼강(三綱)이 구비하였다 하여 그 아들 김진성(金振聲)에게 6품 벼슬을 초수하셨다. 항오(行伍) 중에서 전사한 자에게는 관직을 추증하고, 군정(軍丁)에게는 복호(復戶)하셨다. 왕이 문무(文武)를 병용하는 것이 장구한 도리이므로 무사를 대우하는 것이 박해서는 안 된다 하여, 조종 때에 후하게 보살펴 준 규례로 깨우쳐서 재국(才局)과 원식(遠識)이 있는 통정(通政) 이상인 자는 육경(六卿)과 승지(承旨)에 주의(注擬)하고 통훈(通訓) 이하인 자는 시정(寺正)ㆍ낭료(郞僚)에 차의(差擬)하게 하셨다. 또 한가한 때에는 친림하여 시열(試閱)하고 능한 자를 상주셨다. 장수를 대우하는 도리는 흔히 고례(古禮)를 본뜨셨다. 계해년2317) 에 도원수 장만(張晩)이 출정할 때에 왕이 서교(西郊)에 거둥하여 친히 상방검(尙方劍)을 주어 명을 따르지 않는 제장(諸將)을 베게 하시고, 그 뒤 김자점(金自點)이 원수(元帥)가 되었을 때에도 검을 내리셨다.

날씨가 추우면 번번이 변방의 장사(將士)를 염려하여 그 괴로운 정상을 자세히 적어 조서를 내리셨는데, 그 글의 대략에 '먼 곳 외로운 성에서 적개(敵愾)의 뜻이 절실하더라도 고향 집을 떠나 어찌 돌아가고 싶은 생각을 금할 수 있겠는가.' 하고 차등을 두어 명주를 내리기도 하고 방한구를 내리기도 하고 군졸에게는 옷과 가죽을 주셨다. 무진년2318) 겨울 추위가 심할 때에 수찰(手札)로 하교하기를 '어공(御供)에 관계되는 모든 물건을 혹 하교에 따르거나 소차에 따라 거의 다 줄였으나 아직 줄이지 않은 것은 담비 갖옷이다. 해조는 반드시 추위를 막는 것을 중요하게 여겨서 폐지하기를 감히 청하지 않았겠지만 서방 백성이 얼어 죽는 때에 내 몸에 가벼운 갖옷을 입는 것은 마음에 매우 불안하니, 올해에는 진상하지 말고 그 대가인 무명을 양서에 내려보내어 헐벗은 백성에게 나누어 주라.' 하셨다. 정묘년2319) 변란 때에 철산(鐵山) 사람 정봉수(鄭鳳壽)가 용골 산성(龍骨山城)을 지켜 적을 물리쳤는데, 왕이 소견하여 상방금단(尙方錦段)과 내구마를 내리시고 초천(超遷)하여 전라 병사(全羅兵使)까지 삼으니, 사람들이 다 권려하는 것을 알았다.

하늘을 공경하고 백성의 일에 근로하시는 것은 지극한 정성에서 나왔다. 재변을 당하면 반드시 이것은 내 죄라 하고 반드시 과실을 죄다 아뢰고 원옥(冤獄)을 심리하게 하셨다. 간원이 가뭄 때문에 친히 비를 비시기를 청하니, 답하기를 '임금이 두렵게 여겨 몸을 움추리고 덕을 닦지 못하고 재앙을 만나면 빌 줄만 아는 것은 말세의 일인데, 그대들이 내 잘못을 책망하지 않고 나에게 빌기를 권하니, 근본을 버리고 말단을 취한 것이다. 인사가 아래에서 바로잡히면 천기가 어찌 위에서 불순하겠는가. 인사를 닦지 않으면 하늘이 그것에 반응을 보이는 것인데, 내가 즉위하고부터 재앙을 내리는 꾸중이 매우 심하니, 밤낮으로 근심되고 두려워서 어찌할 바를 모르겠다. 그대들은 말단의 일을 생각하지 말고 각각 곧은 말을 아뢰어 위로 내 잘못을 책망하고 아래로 백성의 억울한 일을 풀어 주라.' 하셨다.

왕은 재앙을 당한 임금은 여러 가지 좋은 음식을 아울러 먹지 않는 것이라 하여 사옹원의 어전(漁箭)도 설치하는 것을 윤허하시지 않았으며, 정전(正殿)을 피하고 찬선(饌膳)을 줄이는 것을 말단의 일로 여겼지만 감히 행하지 않은 적이 없었고 비는 것을 말단의 일로 여겼지만 또한 감히 친히 빌지 않은 적이 없으셨는데, 반드시 응답이 있었다. 일찍이 사직단에서 빌 때에 바야흐로 제사하려는데 비가 내리므로 유사(有司)가 장막을 설치하기를 청하였으나 듣지 않고 또 우산을 받쳤으나 물리치시어 어의(御衣)가 죄다 젖었다. 만년에는 병환이 나서 거행하지 못하셨다. 일찍이 비가 내리지 않는 것을 답답히 여겨 큰 베옷을 입고 앉아 뭇 신하를 불러 각각 극진히 말하게 하고 자책이 매우 간절하셨는데, 파하자 비가 크게 내렸다.

자기를 죄책하고 충직한 말을 구하는 하교가 전후에 누누이 있었는데, 그 대략에 '하늘과 사람은 같은 이치이므로 나타나고 은미한 것에 차이가 없으니 복을 주고 화를 주는 응답이 어찌 감동되는 것이 있어서가 아니겠는가. 재앙을 그치게 하는 도리를 닦으려면 곧은 말을 구해야 할 것이다. 모든 내 과실과 좌우의 충사(忠邪)와 정령(政令)의 선악과 민생의 이병(利病)을 숨기지 말고 모두 말하라. 말한 것이 채용할 만하면 내가 상줄 것이고 혹 맞지 않더라도 죄주지 않을 것이니, 너희 중외의 대소 신하는 각각 소견을 실봉(實封)하여 조목조목 올리라.' 하셨고, 또 이르기를 '일처리를 잘못해서 덕이 이지러졌는가. 죄 없는 자가 뜻밖에 죄에 걸려 지극한 원통이 풀리지 않았는가. 용사(用捨)를 제대로 못하여 인재가 답답해 하고 있는가. 형상(刑賞)이 미덥지 않아서 사람에게 권장되고 징계되는 것이 없는
가. 부역이 고르지 않아서 서민이 원망하는가. 언로(言路)가 막혀서 아랫사람의 뜻이 통하지 않는가. 제사가 깨끗하지 않아서 온갖 신명이 흠향하지 않는가. 호강하고 교활한 자가 흉독을 부려서 마을이 시름하고 한탄하는가. 참소하는 자가 뜻을 얻고 사사로이 청탁하는 자가 극성을 부리는가. 안팎이 엄하지 않아서 뇌물이 행해지는가.' 하시어 말씀이 매우 간절하였다.

병자년2320) 에 가뭄과 홍수가 잇따르니, 하교하기를 '한 가지가 지극히 많거나 지극히 없는 것은 홍범(洪範)2321) 에서 근심한 바이며 오래 비가 내리거나 오래 가무는 것은 잘못한 결과로 초래된 것이니, 이 가운데서 하나만 있어도 백성이 편히 살지 못하는데 더구나 아울러 있고 아울러 지극한 것이겠는가. 내가 외람되게 큰 통서(統緖)를 이어받음에 덕은 사람을 감동시킬 만하지 못하고 재주는 일을 알 만하지 못하며 공검(恭儉)은 표준이 되지 못하고 상벌은 권징(勸懲)이 되지 못하여 병란과 수한(水旱)으로 백성에게 해를 끼칠 뿐이니, 사람들이 말하지 않더라도 어찌 부끄럽고 두렵지 않겠는가. 올해에는 가물은 끝에 수재가 매우 혹독하니, 이것은 재변 가운데에서도 가장 절박한 것이다. 슬픈 우리 백성에게 죽음이 닥쳤는데 이런 때에 임금은 먹는 것으로 백성을 괴롭힐 수 없고 또한 방책 없이 가만히 있을 수 없으니, 각도의 물선(物膳)을 모두 연한을 정하여 바치지 말고 공상(供上)하는 종이도 마찬가지로 시행하고, 재해를 입은 곳은 진휼하는 정사를 각별히 의논하여 품처(稟處)하라.' 하셨다.

번번이 흉년이나 병란의 화를 당하면 반드시 밀린 조세를 감면하고 그 부역을 줄이고 모든 삭선(朔膳)과 절일(節日)에 바치는 것과 조석으로 바치는 것과 내외사(內外司)에서 향온(香醞)을 빚는 일을 모두 절감하되 3년에서 4년에 이르는 것이 항상 많으므로 어주(御廚)에 여유의 찬선(饌膳)이 없었다. 태복(太僕)의 어마(御馬)까지도 말하는 것을 채택하여 그 수를 줄여서 재변을 경계하는 뜻을 보이셨다. 정해년2322) 에 또 가뭄과 홍수의 재앙이 있었는데, 호부(戶部)의 미곡 5만 석을 덜어서 백성의 공부(貢賦)를 갈음하게 하셨다. 백성이 굶주리면 혹 창고의 곡식을 내거나 다른 곳의 곡식을 옮기고 또 진휼청을 설치하여 죽을 쑤어 먹이되 착한 재신(宰臣)과 낭서(郞署)를 가려서 그 일을 맡게 하고, 외방에도 경중과 마찬가지로 아울러 신칙하셨으므로 길에 굶어 죽는 자가 없었다.

여역(癘疫)이 있으면 의국(醫局)을 시켜 약을 지어 구완하게 하고, 또 유사를 시켜 여사(廬舍)를 지어 거처하게 하고 관가에서 그 죽반(粥飯) 거리를 주게 하셨다. 난리를 겪은 뒤에 우역(牛疫)이 매우 치성하여 거의 다 죽었는데, 여러 목장에서 기르던 것을 몰아서 여러 고을로 흩어 보냈으므로 소가 크게 번식하여 백성이 밭갈이에 괴롭지 않았다. 혹 대신과 비국의 신하를 부르거나 근신(近臣)을 불러 과실을 듣기를 바라셨다. 일찍이 김류에게 이르기를 '원훈(元勳)은 국가와 고락을 같이하는 사람인데 입시(入侍)한 때에도 내 잘못을 말하지 않는 것이 옳은 일인가.' 하고 그 뒤에 또 대신에게 이르기를 '재앙을 그치게 하는 방법은 임금이 잘못을 고치는 것밖에 없고 또 인재를 얻기에 달려 있다. 이 두 가지에 지나지 않을 뿐인데, 잘못이 있으면 대관(臺官)이 말해야 할 것이고 어진 사람을 천거하는 책임은 대신이 담당해야 할 것이다.' 하셨다.

왕은 늘 백성은 나라의 근본이고 먹는 것은 백성이 하늘처럼 여기는 것이라 생각하여 백성의 고통을 내 몸이 다친 듯이 여기고 백성을 때에 맞추어 부리셨다. 산릉(山陵)의 일과 칙사의 수용(需用)일지라도 민간에서 장만하도록 요구하지 말게 하고 각사(各司)에 저축한 쌀과 베를 가져다가 쓰게 하고 또 내부(內府)의 물건으로 그 비용을 돕게 하셨다. 전전(殿前)에 빈 땅을 개간하여 벼와 콩을 조금 심어서 풍흉(豊凶)을 점쳤는데, 중관(中官)이 물주려 하니, 그만두라고 명하고 이르기를 '우로(雨露)가 생성(生成)하는 것을 보고자 한다.' 하셨다. 또 벽에 엎어진 배를 그려 두고 늘 보아 경계하고 두려워하는 뜻을 붙이셨다. 혹 이익을 말하는 자가 있으면 하교하기를 '이익을 중시하고 백성을 경시하는 것은 내가 숭상하는 바가 아니다. 이해로 말하더라도 백성이 보존되는 것이 곧 나라의 큰 이익이다.' 하셨다. 또 백성의 고락은 수령에 달려 있고 수령의 출척은 감사에 달려 있으며 곤수ㆍ변장도 다 군졸의 고락에 관계된다 하여 양전(兩銓)에 엄히 신칙하여 반드시 신중히 간택하게 하셨다.

글로 하유하기를 '임금의 정사는 백성을 편안하게 하는 것을 근본으로 삼고 백성을 편안하게 하는 요체는 요역을 가볍게 하고 관리를 가려 쓰는 것에 지나지 않는데, 감식(鑑識)이 미치지 못하여 국가에 일이 많고 일이 뜻대로 되지 않아서 백성이 혜택을 입지 못하니, 수한풍상(水旱風霜)을 당할 때마다 더욱이 절로 무안하고 꺼림하다. 내가 성취를 바라는 것은 경상(卿相)이고 함께 다스리는 것은 방백(方伯)ㆍ곤수와 수령ㆍ변장인데 능히 그 직분을 다하는 자가 매우 드무니, 내가 한탄한다. 이제부터 수령은 어린아이를 보호하듯이 백성을 사랑하여 온 경내가 편안하여 원망이 없게 하고 성실로 자신을 단속하고 정성으로 공무에 봉사하며, 변장은 군무에 마음을 다하여 군졸을 돌보고 스스로 포기하지도 말고 스스로 한계짓지도 말아서 내가 군사와 백성을 돌보는 지극한 뜻에 부응하라. 청덕(淸德)이 있으면 내가 한(漢)나라의 상(賞)을 써서 발탁하여 공경(公卿)에 제배할 것이고, 혹 탐학하면 내가 제(齊)나라의 형벌을 시행하여 정확(鼎鑊)2323) 에 넣을 것이다. 각도의 감사ㆍ병사를 시켜 특별히 신칙하여 실효를 요구하고 도리를 어기면서 명예를 바라는 것을 잘 다스리는 것으로 여기지 말로 군사를 침학하면서 군기를 갖추는 것을 직분을 다하는 것으로 여기지 말게 하라.' 하셨다.

사조(辭朝)할 때에는 고하를 막론하고 친히 보고 권면하고, 수령이 비면 혹 근신을 섞어 차출하기도 하고 혹 재신(宰臣)을 시켜 특별히 벼슬을 옮기게 하기도 하셨다. 가장 잘 다스린 자는 차서를 뛰어넘어 발탁하고 탐오한 자는 엄중히 다스렸으며 피폐한 직무를 다시 잘 일으킨 감사는 혹 계속 맡게 하거나 다시 제수하기도 하고 곤수도 그렇게 하셨으며 변장까지 다 상주고 벌주셨다. 또 자주 암행 어사를 보내어 그들의 재능을 살피게 하셨다. 이 때문에 감사ㆍ수령과 곤수ㆍ변장 중에 청간(淸簡)ㆍ선정(善政)으로 일컬어지는 자가 많았다.

간(諫)하는 자의 말이 곧으면 혹 술을 주거나 말을 내리거나 마장(馬裝)을 내리거나 표피(豹皮)를 내리고 이따금 발탁하여 써서 언로(言路)를 열고, 충직한 것을 알면 매우 기휘(忌諱)에 저촉되거나 견주어 말한 것이 도리에 어긋나더라도 너그러이 용서하여 죄주지 않으셨다. 정온(鄭蘊)을 대사간에 특제(特除)한 것은 그가 곧은 것을 아름답게 여겼기 때문인데, 연신(筵臣)이 아뢰기를 '정온이 강직하기는 하나, 전하를 접때에 견주었습니다.' 하니, 왕이 이르기를 '예전에는 「폐하는 걸(桀)ㆍ주(紂)보다 심하다.」는 말을 한 사람도 있다. 또한 무엇이 해롭겠는가.' 하셨다. 이명준(李命俊)이 살아서는 간장(諫長)에 특배되고 죽어서는 장수(葬需)를 하사받았으니 또한 강직했기 때문이다. 최현(崔睍)이 역옥 때에 체포되었는데 국청이 형신하기를 청하니, 왕이 이르기를 '지난해 야대(夜對)에서 그 때 마침 처치가 미진한 일이 있었는데 이 사람이 입시한 관원으로서 힘껏 다투어 마지않는 것을 내가 자못 괴로워하였으나 그 뒤에 생각하니 참으로 나를 사랑한 자였다. 지금 죄를 받았지만 처음 먹은 마음을 져버리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고 곧 석방하도록 명하셨다. 대개 최현은 이인거(李仁居)의 반역을 모르고 처사(處士)가 큰소리한 것이라고 망령되게 말한 일 때문에 죄받았다. 그 말이 충직하면 한때에 취할 뿐이 아니라 또한 능히 오래 되어도 알아 주시는 것이 이러하였다.

왕은 인명(仁明)하고 예지(睿智)하신 것이 백왕(百王)보다 뛰어나셨다. 팔도ㆍ백사(百司)의 문부(文簿)는 세밀히 분석하여 곡진하게 사리에 맞게 하셨고 대소신민의 추감(推勘)은 매우 미세하더라도 어두워 밝히지 못하는 것이 없으셨다. 형옥(刑獄)에 대해서는 더욱이 삼가고 돌보도록 힘써 계복(啓覆)에 친림하여 평번(平反)한 것이 많고 한추위와 한더위에는 염려를 훨씬 더하셨다. 역옥이 일어나면 문득 이르기를 '백성이 원망하여 반역하는 것은 내가 어질지 못하기 때문이다.' 하고, 반역한 정상이 뚜렷하더라도 협박 때문에 따른 자는 다스리지 않으셨다. 왕이 스스로 심리하시면 억울한 생각을 품는 자가 하나도 없었고, 옥사를 국문하는 형장(刑杖)을 가볍게 하여 그 분수(分數)를 줄이고, 모든 사죄(死罪)에 대해서는 애매하면 이미 승복한 자라도 문득 용서하고, 갑자년2324) 의 억울한 자도 다 뒤미처 죄를 씻어 주셨다. 이 때문에 역변(逆變)이 여러 번 일어났으나 사람들이 뜻밖에 걸리는 것을 근심하지 않았다.

계유년2325)에 한인급(韓仁及) 등을 보내어 장자(長子) 휘(諱)2326)를 세자로 봉하기를 청하고 아울러 추봉(追封)을 사례하게 하였는데, 갑술년2327) 에 황제가 태감(太監) 노유령(盧維寧)을 보내어 세자의 고칙(誥勅)과 채단(綵段)을 가져와 칙서를 내렸는데, 그 대략에 이르기를 '왕은 대대로 동번(東藩)을 지켜오며 예를 지키고 의를 따랐으므로 공순한 전통을 반드시 능히 이어받을 것인데 봉강(封疆)에 일이 많으니 빨리 주무(綢繆)해야 할 것이다. 이에 지금 이미 세자를 세웠으니, 이 가르침을 명시하여 전례를 따르고 변하지 말아서 국가를 보전하게 해야 할 것이다.' 하였다. 을해년2328) 12월 9일에 왕비가 승하하셨다. 왕비는 정정(貞靜)하고 인명(仁明)한 덕이 있고 왕을 모시되 풍간(諷諫)하신 것이 많았다. 장릉(長陵) 유향(酉向)의 언덕에 장사하였는데 파주(坡州) 북쪽에 있고, 그 사적은 본릉(本陵)의 지문(誌文)에 자세하다.

왕은 천품이 영의(英毅)하나 늘 스스로 겸손하셨다. 병자년2329) 여름에 하교하기를 '국가의 치란 상태는 임금의 덕에 달려 있다. 작은 말 한마디라도 흥망이 달라지고 깊숙한 곳에 혼자 있더라도 삼가지 않으면 나타나니, 두려워하지 않을 수 있겠으며, 삼가지 않을 수 있겠는가. 내가 이 두려움 때문에 감히 태만하고 안일하지 않았으나, 본성이 어리석고 학력이 없어서 말을 듣고 눈동자를 보아도 어진 사람인지 간사한 자인지 모르겠고 일에 임하여 헤아려도 시비를 가리지 못한다. 게다가 기로(耆老)가 많이 죽어 경외(敬畏)가 점점 느슨해져서 치령(治令)을 내는 근원이 바른 것을 얻지 못하니, 인심이 흩어지고 국가가 망하려는 것이 이상할 것도 없다. 상을 당한 뒤에 오래도록 경연을 멈추었는데, 이것은 죽음을 슬퍼하고 어진이를 생각하는 데에서 나오기는 하였으나, 지금 와서 생각하면 이 또한 잘못이다. 이제 하늘의 꾸중이 갈수록 더욱 심해져서 귀에 대고 말하고 면전에서 가르치는 것과 같을 뿐이 아니니, 내가 매우 두렵다. 이제부터 허물을 고치고 착한 사람이 되어 위로 하늘의 꾸중에 보답하고 아래로 백성의 마음을 위로하려 하니, 나의 신하들은 내가 허물을 고치려는 것을 받아들여 더불어 큰일을 할 수 없다 하지 말고 또한 각각 그 마음을 새롭게 하여 구습을 일변하고 성실을 다하도록 힘써서 함께 구제할 것을 기약해야 할 것이다. 삼사는 허물을 바루고 잘못을 바로잡아 위아래에 과실이 없게 하고, 이조는 사욕이 없고 편파가 없이 오직 어진 사람을 임용하고, 호조는 용도를 절약하고 피폐를 염려하여 백성의 힘을 손상하지 말고, 예조는 학업을 권장하여 교화를 밝히고, 병조는 인재를 장려하고 뽑아 써서 장수가 모자라지 않게 하고, 형조는 형벌을 삼가고 안타깝게 여겨 억울한 일이 없게 하고, 공조는 쇠퇴한 것을 닦아 일으켜 전일과 같지 않게 하라. 모든 관사도 마음을 다하여 그 직무를 폐기하는 일이 없게 하라. 조정이 한번 바루어지면 사방이 동화되는 보람이 반드시 있을 것이다. 아, 그대들의 할아버지와 그대들의 아버지가 대대로 나라의 은혜를 받았으니, 막중한 분의(分義)를 생각해서 해야 할 직무를 다하여 치평(治平)을 가져오고 교화를 일으키면, 그대들의 조상에게 어찌 영광이 있지 않겠는가. 능히 지극한 정성을 다하면 이것을 해내기가 어렵지 않을 것이니, 각각 힘쓰라. 옛말에 「어지러운 나라를 다스리는 데에는 엄중한 법을 쓴다.」 하였으니, 귀근(貴近)에 대해서도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 옛사람이 이르기를 「임금 노릇도 어렵고 신하 노릇도 쉽지 않다.」 하였으니, 위아래가 각각 조심하고 힘써서 위태로운 것을 바꾸어 편안하게 하면 또한 아름답지 않겠는가.' 하셨다.

또 하교하기를 '정치의 요체는 인재를 얻는 데에 있고 치평을 가져오는 일에는 어진이를 구하는 것이 급한데, 나는 인재가 세상에 모자라지 않으나 어진이를 오게 하는 방도가 넓지 못하다고 생각한다. 어진 사람이 문지기나 야경꾼이 되고 은둔하는 사람은 더 깊이 숨지 못할까 염려한다면, 치평을 가져오려 하더라도 어찌 될 수 있겠는가. 지금의 방도로서는 유능한 자를 널리 구하여 천공(天工)을 대행하게 하는 것이 최선이다. 이를테면 몸가짐이 바르고 덕행이 있는 자와, 의리에 잠심(潛心)하여 학술이 있는 자와, 용맹과 지혜가 남보다 나아 적을 제압할 수 있는 자와, 기절(氣節)이 도탑고 굳어 직간(直諫)할 수 있는 자와, 강포하여 선한 일을 막는 자를 두려워하지 않고 봉공(奉公)에 굳세고 과감한 자와, 세상일에 통달하여 처사가 명민(明敏)한 자는 다 크게 쓸 사람이니, 직위에 있는 문ㆍ무관(文武官)을 시켜 각각 아는 사람을 천거하게 하고, 또 각도의 감사를 시켜 찾아서 아뢰어 어진이를 버려두는 한탄이 없게 하라. 또 남을 알기는 매우 어려우나 스스로를 아는 것은 밝으니, 재능과 지혜가 뛰어나서 세상을 구제하고 적을 막을 수 있는 자는 각각 스스로를 천거하여 내가 기량에 따라 쓰도록 만들라. 아, 옛사람 중에도 자신을 천거한 자가 있거니와, 국가를 다스려 편안하게 한다면 찾으러 오기를 기다리지 않더라도 무엇이 해롭겠는가.' 하셨다.

또 하교하셨는데, 그 대략에 이르기를 '사람이 세상에 나서 오래 살아 죽지 않는 자가 없으니 아녀자의 손에서 죽어 초목과 함께 썩는 것보다 의리를 따라 앞으로 나아가 장부의 뜻을 이루는 것이 낫다.' 하셨다. 대개 정묘년2330)에 금인(金人)이 깊이 들어왔을 때에 왕이 강도(江都)에 들어가 묘당의 계책을 써서 적이 화평을 청함에 따라 허락하셨는데, 계유년2331) 에 이르러 우리에게 폐물을 늘리라고 협박하고 군사를 원조하라고 꾀었다. 큰 의리가 달려 있어서 다른 것을 고려할 겨를이 없으므로 맹약을 어겼다고 꾸짖어 절교를 알렸더니, 병자년2332) 봄에 다시 사자를 보내어 왔다. 뭇사람의 의논이 준열히 일어나 사자를 베어 죽이기를 앞다투어 청하였는데 사자가 몰래 듣고 놀라 달아났다. 사기(事機)가 이미 변하자 왕언(王言)이 여러 번 내려졌는데 뜻은 더욱 격렬하였다. 12월에 적병이 갑작스레 이르렀으므로 왕이 강도로 향하려다가 일이 급해져서 방향을 돌려 남한 산성(南漢山城)으로 들어가셨는데 적이 군사를 더하여 에워싸니 왕이 친히 성을 순행하며 삼군(三軍)을 위로해 주셨다.

하루는 날씨가 춥고 눈이 내리는데 왕이 행궁(行宮) 뜰에 나와 기도하셨다. 향을 피우고 네 번 절한 다음 거적을 깔고 빌기를 '고립된 이 성에 들어와 믿는 것은 하늘인데 이처럼 눈이 내려 장차 얼어 죽을 형세이니, 내 한 몸은 아까울 것도 못 되나 백관(百官)ㆍ만민(萬民)이 하늘에 무슨 죄가 있습니까. 조금 개게 하여 우리 군사와 백성을 살리소서.' 하고는 땅에 엎드려 눈물을 흘리며 저녁이 되어도 그치지 않으셨다. 빗물이 어의에 스미므로 근시가 일어나기를 청하였으나 따르지 않고 대신이 다시 청하여도 따르지 않다가 옷자락을 끌고 울며 청한지 한참 만에야 비로소 일어나 네 번 절하고 물러나시는데 눈물이 턱으로 흘러내리니, 장사(將士)가 듣고 모두 느껴 울었다. 왕이 쓰던 취구(毳具)ㆍ모금(毛衾)을 내어 성 위의 군사들에게 조각조각 나누어 주고 호종(扈從)한 신하들이 앞다투어 의금(衣衾)을 보내니, 군사들이 추위를 잊었다. 적이 화해를 청하였으나 윤허하지 않으시니, 밤을 타서 성을 세 번 쳐왔으나 세 번 모두 격퇴하였으므로 사기가 더욱 떨쳤다.

그러나 40여 일 동안 포위되어 성 안에 양식이 떨어지고 강도의 패보(敗報)가 또 이르렀으므로, 김류ㆍ최명길(崔鳴吉) 등이 왕에게 아뢰기를 '피폐(皮幣)ㆍ주옥(珠玉)을 바치는 일은 탕왕(湯王)ㆍ문왕(文王)도 면하지 못하였습니다.' 하고 성에서 나가기를 굳이 청하고 세자도 스스로 가서 인질이 되겠다고 청하니, 왕이 종사(宗社)와 백성을 위하여 눈물을 흘리며 따르셨다. 정축년2333) 정월 29일에 적영(敵營)으로부터 서울로 돌아오시니, 묘모(廟貌)가 퇴폐하지 않고 유민(遺民)이 온전히 돌아왔다. 곧 강도에서 군율(軍律)을 어긴 장수를 주벌하고, 상신(相臣) 김상용(金尙容) 등의 충성을 표창하고, 홍익한(洪翼漢)ㆍ윤집(尹集)ㆍ오달제(吳達濟) 등의 죽음을 가엾이 여겨 그 집을 돌보고, 전사한 군졸의 한데에 드러난 해골을 묻고 근신을 보내어 제단을 쌓아 제사하고, 이역(異域)에 잡혀간 사녀(士女)를 불쌍히 여겨 금을 내어 속(贖)하니, 민정(民情)이 크게 위안되었다.

왕은 반정한 뒤로 사대(事大)에 매우 근신하셨다. 바닷길이 험난하여도 조빙(朝聘)이 정성스러웠으며, 희종 황제(憙宗皇帝)의 휘음(諱音)을 듣고는 뭇 신하를 거느리고 애림(哀臨)하여 상복을 입고, 홍방(洪霶)을 보내어 진위(陳慰)하고 진향(進香)하게 하였으며 한여직(韓汝溭) 등을 보내어 새 황제의 등극을 축하하게 하셨다. 정묘년에 기미한 뒤에 권첩(權怗) 등을 보내어 연유를 갖추어 진주(陳奏)하니, 예부(禮部)의 회자(回咨)에 '성지(聖旨)를 받드니 「왕이 병화를 입은 정상을 아뢴 것을 보고 짐의 마음이 매우 슬프다. 오랑캐와 통문(通門)하며 왕래하고 임시방편으로 군사를 파산한 것은 왕의 본의가 아니며 군신의 대의로 말하면 해와 별처럼 밝으니 왕의 충성은 짐이 환히 아는 바이다. 왕은 와신상담에 더욱 힘쓰고 엄히 방비하라.」 하셨습니다.' 하였다. 유흥치(劉興治)가 가도(椵島)에서 반역하여 흠차 총병(欽差摠兵) 진계성(陳繼盛)을 공격하여 죽였을 때에 왕이 이서(李曙)ㆍ정충신(鄭忠信) 등을 보내어 그 죄를 성토하니 유흥치가 달아나 해도(海島)로 들어갔는데, 중국 장수들이 듣고 의롭게 여겼다.

관내(關內)가 병화를 입었다는 말을 듣고 정두원(鄭斗源)을 보내어 표문(表文)을 가져가서 진위(陳慰)하게 하고 또 병기(兵器)를 바쳤으며, 이어서 고용후(高用厚)를 보내어 기보(畿輔)를 신속히 소탕한 것을 축하하게 하셨다. 경중명(耿仲明)ㆍ공유덕(孔有德) 등이 무리를 다 데리고 심양(瀋陽)으로 투항해 들어갔을 때에 군사를 일으켜 중국 군사와 협력하여 토벌하여 패주시켰다. 요동(遼東)의 사인(士人) 전세작(全世爵) 등 18인이 난리를 피하여 와서 의탁하였을 때에 가엾게 여겨 입히고 먹이니, 전세작 등이 죽음을 맹세하고 감사하였다. 표류하여 온 한인(漢人)은 모두 후하게 도와서 보냈는데 이런 일이 전후에 매우 많았다. 포위된 성 안에 있을 때에도 절일(節日)을 당하면 망궐례를 거행하되 마치 지척에서 대하듯이 하셨다. 환도한 뒤에 경연에서 《시전》을 강독하다가 '화락한 군자는 천자의 나라를 진수(鎭守)하리로다.' 한 데서 이르러, 왕이 크게 탄식하고 줄줄 눈물을 흘리니, 좌우가 모두 슬퍼하였다. 한 범선(帆船)에 의지하여 순풍을 타고 가서 충성을 펴려 하였는데 마침내 이루지 못하였으나, 만 굽이 물이 반드시 동으로 향해 가는 마음은 신명에게 질정할 만하셨다.

교린(交隣)에는 반드시 믿음을 중요하게 여기셨다. 유구국(琉球國)의 임자정(林子政) 등 8인이 표류하여 우리 변방에 이르렀는데 위무하여 보냈더니, 중산왕의 세자 상풍(尙豊)이 우리 부경 사행(赴京使行) 편에 자문(咨文)과 예폐(禮幣)를 전해 보내어 사례하였다. 일본 관백(關白) 수충(秀忠)이 가광(家光)에게 전위(傳位)하고 사자를 보내어 내빙(來聘)하여 세호(世好)를 닦기를 청하였으므로, 정립(鄭岦) 등을 보내어 회답하고 잡혀갔던 1백 40여 인을 쇄환하였다. 대마 도추(對馬島酋)가 중 현방(玄方)을 보내어 공무목(公貿木)을 줄이지 말기를 청하고, 또 평성행(平成行) 등을 보내어 도중(島中)의 재물이 없음을 고하고 해마다 보내 주는 물건을 당겨 내어 주기를 청하였는데, 왕이 약조를 어기는 것이라 하여 윤허하지 않고 특별히 물건을 내려주셨다. 가광이 그 할아버지를 위하여 복을 비느라 큰 절을 세워 일광사(日光寺)라 이름하고 신필(宸筆)을 얻어 나라 안에 뽐내려 하였다. 왕은 천품이 작은 기예에 능한 것이 많아 널리 통달하지 않는 것이 없고 필법이 매우 기특하였으나 숨기고 나타내지 않으셨는데, 대신이 먼 데 사람의 희망을 어겨서는 안 된다고 아뢰니, 종실 중에서 뛰어난 사람을 시켜 쓰게 하여 내려주셨다. 대개 작은 기예를 전해 보이고 싶지 않으셨기 때문이다.

무인년2334) 에 조씨(趙氏)를 계비(繼妃)로 들이시니, 영돈녕부사 한원 부원군(漢原府院君) 조창원(趙昌遠)의 따님이다. 소현 세자(昭顯世子)가 정축년2335) 에 심양(瀋陽)에 가서 연경(燕京)으로 옮겨 들어갔다가 을유년2336) 봄에 돌아와 곧 병이 위독하여 서거하고 그 맏아들도 병들었으므로 시사(時事)에 근심이 많았다. 왕에게 봉림 대군(鳳林大君)과 인평대군(麟坪大君) 이요(李㴭) 두 아들이 있었는데, 봉림 대군은 인효(仁孝)하고 활달하며 나이도 위이었다. 왕이 나라에 연장한 대군이 있는 것은 사직의 복이라 하여 대신들과 경대부에게 물어 계책을 정하셨는데, 그때 봉림 대군이 막 북경에서 돌아왔다. 그래서 봉림 대군 휘(諱)2337) 를 세자로 삼으니, 여정이 일치하였다.

처음에 세자가 눈물을 흘리며 감히 감당할 수 없다고 두 번 사퇴하는 글을 올리니, 왕이 두 번 수비(手批)를 내려 답하셨는데, 처음에는 '너는 총명하고 효우(孝友)하며 그릇이 작지 않으므로 특별히 형이 죽으면 아우가 이어받는 예(禮)를 쓰니, 너는 사양하지 말고 효제(孝悌)의 도리를 더욱 닦고 형의 아들을 네가 낳은 아들처럼 여기라.' 하고 두 번째에는 '내 뜻이 먼저 정해지고 계책을 물었는데 다들 너를 어질게 여기니 너는 굳이 사양하지 말고 도심(道心)을 공경히 지키라.' 하셨다. 그 뒤에 왕이 조용히 세자에게 이르기를 '접때 네 글에 답하여 도심을 공경히 지키라 하였는데, 네 능히 그 뜻을 아느냐. 이것은 상고(上古)에 서로 전한 심법(心法)이다. 「인심은 위태하고 도심은 희미하니 정순하고 전일해야 참으로 그 중도를 지킬 수 있다.[人心惟危 道心惟微 惟精惟一 允執厥中]」는 이 열여섯 자는 몸을 닦고 나라를 다스리는 큰 요체를 담고 있으니, 너는 정순하고 전일한 도리를 강구하고 중도를 지키는 도리를 힘써 행하라.' 하시니, 세자가 일어나 머리를 조아리고 공경히 명을 받았다. 이것은 삼대(三代) 이후에 듣지 못한 일이거니와, 위로 요(堯)ㆍ순(舜)ㆍ우(禹)가 서로 전수한 심법을 이을 수 있으니, 아, 아름답다.

왕이 늘 이르기를 '은(殷)나라는 하(夏)나라에서 거울삼고 당(唐)나라는 수(隋)나라에서 거울삼았거니와, 지금 거울삼을 바는 어찌 혼조(昏朝)에 있지 않겠는가. 위아래가 서로 힘써 아첨하던 일을 본뜨지 말도록 하라.' 하셨다. 또 세자에게 이르기를 '접때 밖에서는 외척과 권간(權奸), 안에서는 내시와 궁첩들이 뇌물을 자행하고 서로 의탁하여, 처음에는 사사로이 바쳐 먹여주고 나중에는 두터운 정을 맺어 형벌을 벗어나고 벼슬을 꾀하여 하고 싶은 대로 하였는데, 이는 다 탐욕이 끝이 없는 어둡고 약한 광해의 성품 때문으로, 마침내 필부가 되려 하여도 될 수 없었다. 내가 이것을 두려워하여 그 기미를 힘껏 막으니, 정사에 임하고 일을 처치하는 데에 다시는 얽매이고 끌리는 것이 없었고 심신(心神)도 편안함을 깨달았다. 이것은 네가 오늘날 친히 보는 것이거니와, 뒷날에도 이러해야 할 것이다.' 하시니, 세자가 일어나 공경히 들었다. 왕이 또 일본은 죽이기를 좋아하고 은혜가 적으므로 명령이 관백의 입에서 한번 나오면 감히 그 그른 것을 바로잡지 못하고 따라서 종용하니 이것은 패망하는 길이라 하여, 세자에게 이르기를 '우(禹)는 훌륭한 말에 대하여 배사하고 문왕(文王)은 천한 사람의 말에서도 채택하였으니, 이것이 어찌 재주가 미치지 못하거나 덕이 모자라서 그런 것이겠는가. 전부터 일본의 전세(傳世)는 두 세대에 지나지 않았는데, 대개 창업한 자는 자못 그것이 어렵고 큰일임을 알기 때문에 겨우 자신 때에는 면하였으나 그 자손에 이르러서는 도리로 다스리지 않고 악한 일만을 더하여 중기(重器)가 근심스러운 줄 모르고 방탕한 대로 버려두었기 때문이다. 곧 망한 것은 참으로 이 때문이니, 어찌 두렵지 않겠는가.' 하셨으니, 대개 풍자하여 깨우치신 것이다.

병술년2338) 에 폐빈(廢嬪) 강 서인(姜庶人)이 대역(大逆)으로 죽었다. 강은 심양(瀋陽)에 있을 때부터 소행에 부도한 짓이 많고 몰래 역위(易位)를 꾀하였으며, 대궐에 돌아온 뒤에는 더욱 패악(悖惡)을 부려 흉한 것을 묻어 저주하고 요사를 부려 독을 두는 등 못하는 짓이 없다가 반역의 정상이 드러나서 폐출(廢出)되어 사사(賜死)당했는데, 하교하기를 '오늘날의 일은 윤리를 밝혀 근심을 막는 데에 있다. 혹 죄가 의심스럽기만 한 것이라면 어찌 차마 단연히 법을 행하여 아이들이 날마다 울며 의지할 데가 없게 하겠는가. 옛말에 「작은 것을 참지 못하면 대모(大謀)를 어지럽히게 되고 법이 한번 흔들리면 나라가 나라답지 못하게 된다.」 하였으니, 이것은 참으로 어쩔 수 없는 데에서 나온 것이고 참소를 믿고 죽이기를 좋아하여 그런 것이 아니다. 그 죄는 무겁더라도 은례(恩禮)를 전혀 없앨 수 없으니, 예장(禮葬)하게 하고 3년 동안의 제물도 적당히 주게 하라.' 하셨다. 왕법을 시행하되 천의(天意)가 또한 애연(藹然)하셨다.

이때 왕이 창경궁(昌慶宮)에 계셨는데 어침(御寢)ㆍ금정(禁庭)이 하나도 마르고 깨끗한 곳이 없으므로 조정의 신하들이 영안위(永安尉)의 집에 임시로 계시기를 청하였으나, 왕이 근방의 민가가 많이 침점(侵占)당한다 하여 허락하지 않으셨다. 인경궁(仁慶宮)의 재목을 헐어서 창덕궁(昌德宮)의 옛터에 옮겨 짓기를 청하였는데, 공역에 드는 물건을 다 각사(各司)에서 취하여 두어 달 만에 낙성하니 원망하는 백성이 없었다. 정해년2339) 에 창덕궁에 이어(移御)하셨다. 기축년2340) 에 왕이 인정전(仁政殿)에 나아가 원손(元孫) 휘(諱) 모(某)2341) 를 왕세손으로 책봉하셨다. 왕세손은 옥질(玉質)이 침착하고 신중하며 예용(禮容)이 점잖고 우아하므로 모든 신하가 서로 축하하였다.

왕은 전신을 기울여 밤낮으로 정사에 힘쓰셨다. 병환이 없을 때에는 문서를 출납하는 일을 밤이 되어도 쉬지 않으므로 은대(銀臺)2342) 의 금직(禁直)하는 신하가 감히 자지 못하였다. 왕의 병환은 임신년2343) 상중에 계실 때에 시작되어 피로하고 염려하는 가운데에 손상이 쌓여 17년 동안 낫지 않고 더하다 덜하다 하셨다. 무자년2344) 겨울 이후 6∼7개월 동안 자못 좋아지시어 때때로 대신과 비국의 신하들을 인견하고 천재(天災)가 번갈아 일어나는 것을 근심하고 시사(時事)가 어렵고 위태한 것을 염려하여 임금의 과실을 듣기를 바라시는 것이 처음에 비하여 게으르지 않았다. 4월에 또 인견하여 민사(民事)ㆍ병기(兵機)와 서환(西患)ㆍ남우(南憂)에 대하여 묻지 않으신 것이 없었을 때에 성지(城池)와 군사를 말한 자가 있었는데, 왕이 이르기를 '적을 막는 도리는 성과 군사에 달려 있지 않고 장수에 달려 있으니, 내 소견으로는 장수를 논하는 일을 먼저 해야 하겠다.' 하시고, 강도(江都)의 목장을 백성이 경작하도록 허가하고 수륙(水陸)의 방비책에 대한 천어(天語)가 정녕하셨다. 며칠 안 되어 조금 더 나아지다 갑자기 위독해졌는데 내국(內局)2345) 이 시약청(侍藥廳)을 설치하기를 청하였으나, 폐단이 있으므로 설치하지 말라고 분부하셨다.

이해 5월 8일 병인에 창덕궁의 정침(正寢)에서 승하하셨는데, 임종 때에 대신과 근신이 모두 입시한 것은 마지막을 바르게 하는 예이다. 춘추는 55세이고 재위는 27년이었다. 이해 9월 20일에 왕비의 능 오른쪽에 장사하였는데, 왕의 명에 따른 것이다. 왕비의 장사 때에 모든 석역(石役)을 되도록 간략하게 힘쓰고 곡장(曲墻)ㆍ상설(象設)과 정자각(丁字閣)을 다 가운데에 두어 한 편으로 치우치지 않게 하였는데, 뒷날에 백성의 힘이 거듭 괴로울 것을 염려한 것이다.

왕은 성품이 공손하고 검소하셨다. 늘 사치를 경계하고 성색(聲色)ㆍ진완(珍玩)을 즐기는 일을 마음이나 눈에 두신 적이 없으며, 하교하기를 '사치는 말세의 폐습이다. 이것이 어찌 세상을 다스리는 데에 숭상할 것이겠는가. 생각건대, 우리 조종께서 몸소 절검(節儉)을 행하여 위에서 모범을 보여 이끄시어 뭇 신하가 감화되어 돈박(敦朴)한 풍습이 수백 년 동안 유행하였는데, 근래 국운이 불행하여 혼조(昏朝)의 임금과 신하가 조종의 좋은 법과 아름다운 뜻을 저버리고 사치를 다투어 숭상하니 의복ㆍ음식과 거마ㆍ궁실이 모두 사치해졌다. 염치가 이 때문에 없어지고 백성이 이 때문에 몹시 괴로움을 당하고 있으니 어찌 마음 아프지 않겠는가. 내가 외람되게 큰 통서(統緖)를 이어받아 밤낮으로 공경하고 두려워하며 먼저 이 버릇을 없애려고 생각하나, 오염된 지 이미 오래 되어 갑자기 고치기 어렵다. 그러나 예전부터 백성을 바꾸어서 다스린 일은 없거니와, 위에서 좋아하는 것이 있으면 아래에서는 반드시 더 심하게 좋아하는 법이니, 오늘날 변화하지 않는 것이 어찌 모범이 되어 이끄는 도리가 미진하여 그런 것이 아니겠는가. 고요히 생각건대 스스로 뉘우치고 책망할 뿐이다. 모든 우리 종실과 공경 대부는 다 내 뜻을 본받아 혼인ㆍ빈객의 수요와 거마ㆍ의복의 제도에 대하여 검약을 힘쓰라. 폐습을 크게 고치면 어찌 보치(補治)하는 한 방도가 아니겠는가. 옛사람이 사치의 해독은 물불보다 심하다 하였거니와, 이 한 가지 말만 음미하여도 경계할 줄 알 것이니, 공경하라. 이것을 깊이 징계삼으라.' 하셨다. 신하들을 대하면 번번이 사치한 버릇의 해독을 말하고 궁중에서 입는 것은 오로지 소박한 것을 숭상하고 법복(法服)이 아니면 무늬 있는 비단을 입지 않고 여름철에는 베옷을 입되 또한 고운 것을 취하지 않으셨다. 이 때에 이르러 염(斂)에 쓰인 것은 명주옷이 많았는데, 다 평소에 지어 둔 것이다.

승하하신 날에 대궐에 달려와 곡하는 서울 안의 인사가 길을 메웠는데 모두 부모를 잃은 듯하였고, 원근의 외방에서 와서 곡하는 사대부가 잇따랐고 먼 지방 벽촌의 어리석은 백성까지도 놀라 통곡하였다. 아, 왕은 뛰어난 자질로서 삼대(三代)를 만회할 뜻이 있었으므로 말에 나타나고 명령에 베푸는 것이 다 경전 가운데에서 나왔으니, 아름다운 말과 아름다운 법을 사적에 이루 다 쓸 수 없다. 거의 풍속이 바뀌어 변화하는 지경에 이를 수 있었는데 불행하게도 많은 재해를 입은데다 질병까지 겹쳐서 정치가 하고자 하신 대로 되지 못하니 슬피 한탄하셨다. 그러나 윤리가 다시 밝아지고 종사가 다시 편안해졌으니 중흥(中興)의 위열(偉烈)은 조종보다 빛나고 성덕(盛德)과 지행(至行)은 후세에 길이 일컬어질 것이다. 백성을 인애하는 정사는 만년에 이르러 더욱 부지런했고 폐단을 없앨 뜻은 떨치지 않을 때에 더욱 도타웠으며 어진이를 가려서 국본(國本)을 정하고 도리를 중시하여 심법을 전수하신 것으로 말하면, 심원하신 그 지려(智慮)와 고명하신 학문은 또한 말세의 임금이 비슷하게라도 따를 수 없을 것이다. 아, 착하시다. 아, 애통하다."

[태백산사고본]
[영인본] 35책 351면
[분류] *왕실-국왕(國王) / *왕실-의식(儀式) / *역사-편사(編史) / *어문학-문학(文學)

[註 2288] 모(某) : 종(倧).
[註 2289] 모(某) : 화백(和伯).
[註 2290] 을미년 : 1595 선조 28년.
[註 2291] 모(某) : 천윤(天胤).
[註 2292] 정미년 : 1607 선조 40년.
[註 2293] 곡벽(哭擗) : 곡읍 벽용(哭泣擗踊). 소리내어 울며 가슴을 치고 발을 구름. 어버이를 잃어 애통해 하는 예절. 《효경(孝經)》 상친(喪親).
[註 2294] 외제(外除) : 외면으로만 상복을 벗음. 속으로는 아직 슬픔이 없어지지 않는다는 뜻. 부모의 상에 상기를 마치면 외제한다. 《예기(禮記)》 잡기 하(雜記下).
[註 2295] 유모(孺慕) : 어린아이가 어버이를 따르듯이 몹시 사모함.
[註 2296] 계해년 : 1623 인조 1년.
[註 2297] 무신년 : 광해군 즉위년 1608.
[註 2298] 을축년 : 1625 인조 3년.
[註 2299] 갑자년 : 1624 인조 2년.
[註 2300] 병인년 : 1626 인조 4년.
[註 2301] 신미년 : 1631 인조 9년.
[註 2302] 임신년 : 1632 인조 10년.
[註 2303] 계축년 : 1613 광해군 5년.
[註 2304] 임신년 : 1632 인조 10년.
[註 2305] 휘(諱) : 부(捊).
[註 2306] 을축년 : 1625 인조 3년.
[註 2307] 무진년 : 1628 인조 6년.
[註 2308] 임오년 : 1642 인조 20.
[註 2309] 정축년 : 1637 인조 15년.
[註 2310] 여알(女謁) : 여관(女官)의 청탁.
[註 2311] 늠인(廩人) : 곡식을 맡은 관원.
[註 2312] 을해년 : 1635 인조 13년.
[註 2313] 을축년 : 1625 인조 3년.
[註 2314] 병술년 : 1645 인조 24년.
[註 2315] 도헌(都憲) : 대사헌.
[註 2316] 경오년 : 1630 인조 8년.
[註 2317] 계해년 : 1623 인조 1년.
[註 2318] 무진년 : 1628 인조 6년.
[註 2319] 정묘년 : 1627 인조 5년.
[註 2320] 병자년 : 1636 인조 14년.
[註 2321] 홍범(洪範) : 《서경(書經)》의 편명(篇名).
[註 2322] 정해년 : 1647 인조 25년.
[註 2323] 정확(鼎鑊) : 삶아 죽이는 형벌에 쓰는 솥.
[註 2324] 갑자년 : 1624 인조 2년.
[註 2325] 계유년 : 1633 인조 11년.
[註 2326] 휘(諱) : 왕().
[註 2327] 갑술년 : 1634 인조 12년.
[註 2328] 을해년 : 1635 인조 13년.
[註 2329] 병자년 : 1636 인조 14년.
[註 2330] 정묘년 : 1627 인조 5년.
[註 2331] 계유년 : 1633 인조 11년.
[註 2332] 병자년 : 1636 인조 14년.
[註 2333] 정축년 : 1637. 인조 15년.
[註 2334] 무인년 : 1638 인조 16년.
[註 2335] 정축년 : 1637 인조 15년.
[註 2336] 을유년 : 1645 인조 23년.
[註 2337] 휘(諱) : 호(淏).
[註 2338] 병술년 : 1646 인조 24년.
[註 2339] 정해년 : 1647 인조 25년.
[註 2340] 기축년 : 1649 인조 27년.
[註 2341] 모(某) : 원(棩).
[註 2342] 은대(銀臺) : 승정원(承政院).
[註 2343] 임신년 : 1632 인조 10년.
[註 2344] 무자년 : 1648 인조 26년.
[註 2345] 내국(內局) : 내의원(內醫院).

출전 : 인조실록 부록 ○ 인조 대왕 행장(行狀)
   
윗글 [조선] 조현명 (브리)
아래글 [조선] 김만기의 졸기 (실록)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30 사전2 [조선] 선조 묘지문 (실록) 이창호 2011-01-29 385
729 사전2 [조선] 숙종 행장 3 (실록) 이창호 2011-01-27 913
728 사전2 [조선] 숙종 행장 2 (실록) 이창호 2011-01-27 675
727 사전2 [조선] 숙종 행장 1 (실록) 이창호 2011-01-27 738
726 사전2 [조선] 조현명의 졸기 (실록) 이창호 2011-01-27 282
725 사전2 [조선] 조현명 (브리) 이창호 2011-01-27 234
724 사전2 [조선] 인조 행장 (실록) 이창호 2011-01-27 543
723 사전2 [조선] 김만기의 졸기 (실록) 이창호 2011-01-25 231
722 사전2 [조선] 김만기 (브리) 이창호 2011-01-25 212
721 사전2 [조선] 김만기 (한메) 이창호 2011-01-25 191
12345678910,,,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