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12-05 (목) 16:04
분 류 사전3
ㆍ조회: 852      
[조선] 박세당의 사변록 내용
박세당의 사변록

육경(六經)의 글은 모두 요·순 이래 성현의 말씀을 기록한 것으로서 조리가 매우 정밀하고 자세하며, 뜻이 깊고도 멀다. 정밀한 것으로 말하자면 털끝만큼도 어지럽힐 수 없고, 자세한 것으로 말하자면 미세한 것도 빠뜨린 것이 없다. 깊이를 헤아리고자 하나 그 밑바닥을 찾을 수 없고, 멀리 추구하고자 해도 끝간데를 볼 수 없다. 그러므로 진·한 시대로부터 수·당 시대에 이르기까지 갈래를 나누어 쪼개며 잘라내고 찢어발겨 마침내 대체(大體)를 훼절한 것이 이루 다 헤아릴 수 없다. 이단에 빠진 자는 근사한 것을 끌어다가 간사한 말을 꾸며대고, 옛 전적(典籍)만을 굳게 지키는 자는 고집스럽고 편벽되어 평탄한 길을 알지 못한다. 이것이 어찌 부지런하고 간절하게 육경을 지어 말씀을 남긴 성현들이 천하 후세에 기대한 뜻이겠는가.

『중용』에 이르기를 "먼 곳을 가려거든 반드시 가까운 곳에서부터 시작해야 한다." 하였으니, "이른바 깊은 곳은 얕은 데서부터 들어가고, 자세한 부분 역시 간략한 데서부터 미루어가며, 정밀한 경지 또한 거친 데서부터 차츰 이루어진다는것을 알 것이다." 그런데 오늘날 육경을 탐구하는 자들은 대부분 얕고 가까운 것을 소홀히 하고서 정밀하고 자세한 것만을 엿보고 있으니, 어둡거나 어지럽고 빠져 헤어나지 못 하거나 넘어지고 말아 끝내 아무 소득이 없는 것은 당연하다. 저들은 비단 깊고 멀고 정밀하고 자세한 것을 모두 잃을 뿐만 아니라, 얕고 가까우며 거칠고 간략한 것 마저 모두 잃게 될 것이니, 슬프다, 얼마나 미혹된 일인가. 무릇 가까운 것은 미치기 쉽고 얕은 것은 헤아리기 쉬우며 간략한 것은 알기 쉽고 거친 것은 터득하기 쉽다. 그 도달한 바를 딛고 한 발 멀리 가고 또 한 발 멀리 간다면 먼 끝까지 갈 수 있을 것이며, 그 헤아린 바를 연유하여 차츰 깊게 들어가다 보면 마침내 깊은 끝까지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대저 귀먹은 이는 천둥과 벼락의 소리를 듣지 못하고, 눈먼 이는 해와 달의 빛을 보지 못한다. 그러나 이것은 그들 자신의 신체적 장애로 인한 것일 뿐, 천둥과 벼락, 또는 해와 달은 의연히 그대로인 것이다. 천둥과 벼락은 천지에 굴러 다녀 소리가 진동하고 해와 달은 고금에 비추어 빛이 찬연하니, 일찍이 귀먹은 이가 듣지 못하고 눈먼 이가 보지 못했다 하여 그 소리나 빛이 혹여 작아지거나 흐려진 적이 없다. 그러므로 송나라 때 정자(程子)와 주자(朱子)가 나와서 마침내 해와 달같은 거울을 닦아내고 천둥과 벼락같은 북을 울리어 소리가 멀리 미치고 빛이 넓게 퍼지게 되자 육경의 뜻이 다시 세상에 환히 밝혀졌으니, 이제 지난 날의 편벽된 것들이 사람의 사려를 막을 수 없으며 근사한 것들이 명분을 빌 수 없게 되어 간사한 선동과 유혹이 마침내 끊어지고 평탄한 표준이 뚜렷해졌다.

"그러나 경전에 실린 말은 그 근본은 비록 하나지만 그 가닥은 천 갈래 만 갈래이니, 이것이 이른바 "한 가지 이치인데도 백 가지 생각이 나오고, 귀결은 같을지라도 이르는 길이 다르다."는 것이다. 이처럼 아무리 뛰어난 지식과 깊은 조예를 가졌다 해도 그 뜻을 완전히 알아서 세밀한 것까지 잃지 않기는 불가능하므로, 반드시 여러 사람의 장점을 널리 모으고 보잘것없는 성과도 버리지 않은 다음에야 거칠고 간략한 것이 유실되지 않고 얕고 가까운 것이 누락되지 아니하여 깊고 멀고 정밀하고 자세한 체제가 비로소 완전하게 갖추어지는 것이다.

<박세당, 사변록>

출전 : 1996년도 대입수학능력시험 언어영역 문제
   
윗글 [조선] 정인홍의 정치사상과 현실인식 1 (이이화)
아래글 [삼국] 화랑도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8 사전3 [조선] 정인홍의 정치사상과 현실인식 2 (이이화) 이창호 2002-12-08 597
37 사전3 [조선] 정인홍의 정치사상과 현실인식 1 (이이화) 이창호 2002-12-08 1002
36 사전3 [조선] 박세당의 사변록 내용 이창호 2002-12-05 852
35 사전3 [삼국] 화랑도 (한메) 이창호 2002-12-04 1032
34 사전3 [삼국] 화랑도 (두산) 이창호 2002-12-04 850
33 사전3 [삼국] 화랑도 (민족) 이창호 2002-12-04 1089
32 사전3 [조선] 추사 김정희의 예술과 그의 패트론 (유홍준) 이창호 2002-11-30 2130
31 사전3 [조선] 김정희 (한메) 이창호 2002-11-30 914
30 사전3 [조선] 김정희 (두산) 이창호 2002-11-29 1025
29 사전3 [조선] 김정희 (민족) 이창호 2002-11-29 1690
1,,,291292293294295296297298299300,,,303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