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3-10-04 (토) 20:10
분 류 사전3
ㆍ조회: 415      
[근대] 조선민족전선연맹 (민족)
조선민족전선연맹(朝鮮民族戰線聯盟)

1930년대 중국 난징(南京)에서 조직된 항일민족연합전선단체.

1937년 12월 난징에서 조선민족혁명당을 비롯해 조선민족해방자동맹·조선혁명자연맹(일명 조선무정부주의자연맹)·조선청년전위동맹(朝鮮靑年前衛同盟) 등의 4개 단체가 참가해 결성한 민족주의 좌파계의 항일민족연합전선이다.

이 연합전선조직은 처음 난징에서 결성되었다. 그러나 이 곳이 일제의 침략으로 곧바로 점령되자 한커우(漢口)에 본거지를 두었다가 이어 우창(武昌)으로 옮겨갔다. 이 연맹의 결성은 1932년의 대일전선통일동맹, 1935년의 민족혁명당의 결성에 이어지는 중국 내 한국 독립운동자의 항일전선통일의 움직임이라는 연장선상에서 이루어졌다.

따라서 이 연맹은 참가단체의 단일당으로서 합당이 아니라 민족통일전선을 목표로 한 협의기관의 성격을 띠고 있었다. 이는 당시 중국의 국공합작에 의한 항일통일전선형성의 영향을 받아 형성된 것으로, 항일통일전선의 기운은 성숙되고 있었지만 아직 김구(金九) 등 우파민족주의자들과는 제휴하지 못한 한계가 있었다.

이 연맹은 조선민족혁명당의 김원봉(金元鳳), 조선민족해방자동맹의 김규광(金奎光), 조선청년전위동맹의 최창익(崔昌益), 조선혁명자연맹의 유자명(柳子明) 등이 대표로 구성되어 전민족통일전선 결성의 완성을 위한 출발점이 되고자 하였다.

그리하여 주요 공작방침으로, 첫째 조선국내 외의 민족통일전선을 촉진할 것, 둘째 광범한 통일적 중한민족연합전선을 건설할 것, 셋째 전민족을 발동해 직접 또는 간접으로 중국의 항일전선에 참가할 것 등을 주장하였다.

이 연맹은 중국국민당중앙정부 및 장개석(蔣介石)계의 특무기관인 이른바 삼민주의역행사로부터 군자금으로 월 3,000원의 원조를 받았다. 그러면서 국공합작기라는 당시의 상황에서 중국국민당 및 공산당이 지도하는 각종 단체와 연락하면서 항일운동을 전개하였다. 그리하여 1938년 10월 이 연맹의 산하에 조선의용대가 조직되었다.

중일전쟁이 일어나면서 중국 내의 한국인들도 직접 항일전에 참가하기 시작하였다. 이 연맹의 통제 아래 중국과 함께 조직적으로 항일전에 참가할 부대의 조직이 요구되었다.

이러한 요구에 의해 이 연맹에서는 1938년 7월 이후 각 방면에서 가맹해 온 좌파의 청년 및 군관학교 출신의 조선민족혁명당원 혹은 특별훈련반을 졸업한 청년 약 100여 명으로써 조선청년전시복무단을 조직하고 정치훈련을 강화하였다. 그리고 일면 우한(武漢)에서 중국측의 자위단 근무에 종사하였다.

이 연맹의 이러한 노력에 뜻을 같이 하여 각지에서 참가하는 자가 속출해 총단원 약 180명에 이르렀다. 이렇게 되자 단체로서 정식으로 조선민족전선연맹에 가맹하기 위해 같은 해 9월 초순 조선청년전위동맹으로 개칭하고 선언을 발표하여 조선민족전선연맹의 예하 조직이 되었다고 일제 관헌자료는 전하고 있다.

어쨌든 항일전의 초기에 조선혁명당 내부에서 좌파의 청년들이 전시복무단이라는 이름 밑에 독자적인 움직임을 보이고 있었던 것이다. 김원봉 등의 조선민족혁명당은 당초부터 무장해 항일전에 참가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이와 같은 움직임을 방치한다는 것은 자파 세력의 역량 분산을 초래할 것이었고 또한 중일전쟁은 날로 격렬해지고 있어서 군사조직인 의용대의 결성을 서둘러야 한다는 필요성이 높아져갔다.

그리하여 민족혁명당과 그 민족통일전선인 조선민족전선연맹에서는 정식 결성계획을 1938년 7월 7일 루거우차오사건(蘆溝橋事件) 1주년이 되는 날에 제출하였다. 그 뒤 장개석의 국민당정부의 승인을 얻어 10월 10일 한커우에서 출범하게 되었다.

조선의용대장으로는 김원봉이 되었다. 6명으로 구성된 지도위원으로 민족혁명당의 이춘암(李春岩), 해방동맹의 김규광, 전위동맹의 최창익, 무정부주의자연맹의 유자명 등 조선민족전선연맹의 지도자들이 선임되었다.

당시 조선의용대는 중국국민정부군 산하의 중국군사위원회 정치부 관할 하에 두었다. 국공합작의 이 시기 군사위원회 정치부의 진용도 부장은 용공항전파의 천청(陳誠), 부부장은 공산당의 저우언라이(周恩來)와 제3당의 황기상이었으며 병력은 약 3개 중대였다.

조선의용대 출범 당초의 대원수는 120명, 본부임원 14명, 제1구대 박효삼대장 이하 42명이 호남·강서 방면을 담당하고, 제2구대 이익봉대장 이하 74명이 안휘·하남 방면을 맡고 있었다.

1940년 2월에는 의용대 본부임원 94명, 제1지대 박효삼 지휘 아래 78명, 제2지대 이익성 지휘 아래 75명, 제3지대 김세일 지휘 아래 63명 등 모두 300여 명으로 증원되었다.조선의용대는 중국 국민군 산하의 전지공작대(戰地工作隊)로서 중국의 항일전을 지원하는 국제지원군의 성격을 띠었다.

그리고 한국의 독립쟁취를 위해 싸우는 혁명무장세력으로서 정치적으로는 민족적 독립성을 유지하고 있었다. 1938년 10월 난징지방이 일본군에게 점령되었다.

여기에 배치되어 정치공작을 하고 있던 조선의용대는 큰 타격을 입고 우한으로 퇴각하고 일부는 광시성(廣西省) 구이린(桂林)으로 이동하였다. 조선민족혁명당과 조선민족전선연맹의 내부에서는 김원봉의 항일노선에 불만을 지닌 좌파세력이 점차 증가해갔다.

≪참고문헌≫

韓國獨立運動史(愛國同志援護會, 1956), 朝鮮獨立運動 Ⅱ·Ⅲ(金正明 編, 原書房, 1967), 韓國共産主義運動史 5(金俊燁·金昌順, 高麗大學校亞細亞問題硏究所, 1976), 나의 회억(류자명, 료령인민출판사, 1984), 韓國獨立運動史資料叢書 2-震光·朝鮮民族戰線·朝鮮義勇隊(通訊)-(독립기념관독립운동사연구소,1988), 韓國獨立運動在中國(胡春惠, 中華民國史料硏究中心, 臺北, 1974), 國民政府與韓國獨立運動史料(中央硏究院近代史硏究所史料叢刊 7, 1988), 朝鮮民族獨立運動秘史(坪江汕二, 巖南堂書店, 1982), 朝鮮革命記(葛赤峰, 독립운동사자료집 7, 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 1972), 日帝下獨立運動政黨의 性格(盧景彩, 韓國史硏究 47, 1984), 朝鮮獨立同盟の成立と活動について(森川展昭, 朝鮮民族運動史硏究 1, 1984), 朝鮮義勇の成立と活動(鹿嶋節子, 朝鮮民族運動史硏究 4, 1987).

<김창수>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종교] 한국종교사의 체계 (민족)
아래글 [조선] 조선 후기-실학자의 과학기술 (민족)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8 사전3 [조선] 조선 후기-실학자의 과학기술 (민족) 이창호 2003-10-28 412
37 사전3 [현대] 남북한통일방안 (두산) 이창호 2003-12-15 407
36 사전3 [근대] 삼균주의 (민족) 이창호 2003-11-25 406
35 사전3 [문학] 문학 참고문헌 (민족) 이창호 2003-05-20 404
34 사전3 [음악] 음악 참고문헌 (민족) 이창호 2003-11-20 403
33 사전3 [현대] 팔일오광복 참고문헌 (민족) 이창호 2003-11-26 389
32 사전3 [조선] 김석문의 우주론 이창호 2002-12-29 379
31 사전3 [현대] 북한-참고문헌 (민족) 이창호 2003-11-30 376
30 사전3 [근대] 의병 사료 모음 (역사교실) 이창호 2003-05-17 317
29 사전3 [교육] 교육 참고문헌 (민족) 이창호 2003-05-13 317
1,,,291292293294295296297298299300,,,303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