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4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0-06-06 (일) 23:12
분 류 사전4
ㆍ조회: 705      
[삼국] 백제 (브리)
백제 百濟

우리 나라 고대 국가의 하나. 기원 전후한 시기에 마한 50여 개 소국 중의 하나로 출발해 한반도 중부와 남서부를 차지하고 고구려ㆍ신라와 삼국을 이루고 있다가, 660년 신라와 당의 연합군에 의해 멸망했다.

[개관]

성립

〈삼국사기〉의 건국 설화에 의하면, BC 18년에 고구려 시조 주몽의 아들인 온조가 그의 형 비류와 함께 남하해 위례성(慰禮城:지금의 서울)에 건국한 것으로 되어 있다. 이로 미루어 백제의 최고 지배층을 형성한 집단 중 일부가 고구려와 관련을 가진 이주민임을 알 수 있다. 현재 서울특별시 송파구 석촌동ㆍ풍납동 일대를 비롯한 한강 하류지역에 산재한 백제 초기의 적석총이 고구려의 발상지인 압록강 중류 지역의 무덤 양식과 통하고 있다는 점도 이를 뒷받침해주고 있다.

그러나 이 지역의 국가체가 이들 고구려계 이주민 집단의 남하로부터 형성된 것은 아니었다. 한반도 중남부 지역에는 고조선의 멸망 이후 파상적으로 남하해온 북방 이주민들이 토착 주민과 결합하는 과정에서, 철기 문화를 바탕으로 한 새로운 정치 세력들이 이미 성장하고 있었다.

온조는 그 이주민 집단의 우두머리로 토착 세력을 누르고 정치 지배권을 장악해 후대에 백제 왕실에 의해 혈연적ㆍ관념적인 시조로 인식된 존재일 것이다. 즉 백제는 기원 전후한 시기부터 마한의 한 세력으로 자체 성장하던 정치체가 모체가 되고, 그후 고구려계 이주민 세력이 융합됨으로써 성립한 국가라고 할 수 있다.

발전

고구려계 이주민 세력이 주도권을 장악한 이후 백제는 위례성 주변의 여러 집단들을 통합하기 시작했다. 〈삼국사기〉 백제본기 초기 기록에 등장하는 북부의 진씨(眞氏), 동부의 흘씨(屹氏) 등은 온조집단과 결합한 이 지역 토착세력이거나 초기에 통합된 주요 정치 세력으로 보인다.

〈삼국사기〉는 온조 당시에 이미 동쪽으로 춘천, 서쪽으로 서해, 북쪽으로 예성강, 남쪽으로 안성 일대까지 영역이 확장되었고, 충청남도 북부 일원의 마한 세력도 통합한 것으로 전한다. 그러나 3세기 전반의 한반도 중남부 상황을 전하는 중국측 기록인 〈삼국지〉 위지 동이전에 의하면, 백제는 마한 50여 개 소국 중의 하나에 불과하며 오히려 목지국(目支國)이 마한 연맹체를 주도해간 것으로 나오고 있다(→ 색인 : 목지국).

당시 백제는 마한의 유력한 소국의 하나였지만, 마한 전체를 통합하는 단계에는 이르지 못했다. 다만 3세기 전반까지 백제의 주변 소국에 대한 통합이 상당한 정도로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크고, 특히 인천의 미추홀(彌鄒忽) 세력에 대한 통합은 이 시기에 이미 이루어졌던 것으로 보인다. 미추국(彌鄒國)이라는 개별 국명이 〈삼국지〉 단계에서는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미추홀 세력은 비류를 시조로 하는 자체의 시조 설화를 온조 설화와 함께 후대까지 전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아, 통합 후에도 백제 지배층의 최상층부에 포함되었던 큰 세력으로 보인다. 미추홀 세력의 통합은 백제를 한반도 중부의 신흥 강국으로 부상시켰을 것이다. 이는 풍부한 해산 자원의 획득이 가능해졌을 뿐 아니라 한반도 남부의 마한 소국들이 행하는 중국 군현과의 무역을 통제할 수 있는 지리적 요충의 확보가 미복속 소국들에게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기반이 되었기 때문이다.

체제의 정비와 대외 팽창

백제는 3세기 전반 고이왕대에는 중국 군현과 대항하는 한(韓) 세력의 구심으로 등장했다. 자체 생산력의 발전과 주변 지역의 통합을 통해 성장했던 경제력을 바탕으로 더욱 세력을 팽창해 3세기 후반에는 마한의 맹주 노릇을 해오던 목지국까지 정복하고 한반도 중부를 석권했다. 이때쯤에는 대외 팽창과 함께 대내적 지배체제의 확립도 이루어졌다.

고이왕대에는 관등제의 골격이 대략 잡히고, 국왕을 정점으로 한 일원적인 집권 체제가 정비되었다. 4세기 중반 근초고왕대에는 전라남도 해안 일대의 마한 잔여 세력까지 완전히 복속시키고 북쪽으로 대방 고지(帶方故地)를 놓고 고구려와 다툼으로써 명실상부한 한반도 중남부의 패자로 등장했다.

371년(근초고왕 26)에는 3만 명의 군사를 이끌고 고구려의 평양성까지 진격해 고국원왕을 전사시키기도 했다. 이러한 국력 성장의 기반 위에 이 시기부터 중국의 남조 및 왜 등과 해상 교류를 통해 백제문화는 보다 세련된 국제성을 띠게 되었다.

천도와 중흥

4세기말부터 고구려의 남진 정책에 직면하면서 백제의 대외 팽창은 침체되었다. 특히 아신왕대에는 고구려 광개토왕의 침공을 받아 58성(城) 700여 촌(村)을 빼앗기는 치명적 손실을 입기도 했다. 이 와중에서 지배층의 동요가 일어나 아신왕이 죽은 뒤 귀족 세력간의 대결이 벌어지고 왕족과 함께 실권을 쥐고 있었던 왕비족이 진씨에서 해씨(解氏)로 교체되었다.

이후 계속되는 고구려의 군사적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백제는 바다 건너 왜를 끌어들이기도 하고, 비유왕대(毗有王代)에는 신라와 공수 동맹을 맺기도 했으나 개로왕대에 이르러 다시 고구려 장수왕의 대규모 침략을 받아 수도인 한성(漢城:지금의 서울 강동구)이 함락당하고 개로왕마저 살해당하는 최대의 수난을 겪었다.

왕위를 이은 문주왕은 웅진(熊津:지금의 공주)으로 천도하고 재기를 모색했으나, 초기에는 귀족들간의 알력으로 왕이 살해당하는 등 정치 정세가 매우 불안했다. 동성왕대를 거치면서 차츰 국가 체제가 재정비되었고, 뒤이은 무령왕대에 호남 지역에 대한 적극적인 개발을 추진하면서 개로왕대에 당한 한강 유역의 상실로 입은 경제 손실을 어느 정도 만회했다.

동성왕과 무령왕대에 이룩한 정치 체제와 경제 기반의 회복을 바탕으로 성왕은 전반적인 제도 개혁에 착수하여 다시금 중흥을 꿈꾸었다. 수도를 사비(泗沘:지금의 부여)로 천도하면서 중앙관제와 지방제도를 정비했고, 이를 통해 왕권 강화를 도모했다. 또 신라와 가야의 군대와 연합해 고구려에 빼앗긴 한강 하류 지역의 회복을 시도해 일단 성공을 거두었다.

그러나 신라 진흥왕에게 한강 하류 지역을 다시 탈취당한 뒤 이를 보복하기 위해 군사를 보내어 신라를 쳤으나 관산성(管山城:지금의 옥천) 전투에서 대패하고 성왕이 전사함으로써 백제의 정치 체제는 또다시 동요되었다.

말기의 변동과 멸망

성왕이 죽고 즉위한 위덕왕대에는 이른바 대성 8족(大姓八族)으로 불리는 귀족들이 대두하여 왕권이 위축되었다. 그러나 7세기에 들어와 무왕대에는 신라를 공격해 성공을 거두는 등 국력을 서서히 회복했고, 그 아들인 의자왕대에는 강력한 왕권을 확립할 수 있었다. 의자왕은 즉위초부터 신라에 대한 공격을 감행해 신라를 크게 압박했으며, 안으로는 왕자 41명을 좌평에 임명하고 식읍(食邑)을 하사하는 등 왕권을 강화했다.

그러나 지나친 공격전은 국력의 소모를 가져왔고, 귀족 세력의 이탈과 함께 민심의 이반을 초래하는 결과를 빚었다. 결국 당과 연합한 신라의 공격을 받아 항복함으로써 660년(의자왕 20)에 멸망했고, 그후 약 3년간 치열한 저항 운동을 벌였으나 663년에 완전히 진압되고 말았다.

▷상세한 정보를 보시려면 백제의 왕실계보 도표를 참조하십시오.

[지배 체제]

중앙 정치 제도

시기에 따라 변천을 거듭했으나, 사료 부족으로 구체적인 내용을 알기 어렵다. 초기에는 왕을 보좌하는 최고 관직으로 우보(右補)와 좌보가 있었고 고이왕대에 이르러 좌평을 비롯한 중앙 관제와 관등제의 골격이 잡힌 것으로 보인다.

사비 시대에 들어와서는 6좌평ㆍ 16관등ㆍ 22관부제(官部制)로 정비되었다. 6좌평은 수석좌평으로 왕명의 출납을 관장한 내신좌평(內臣佐平)과 재정담당의 내두좌평(內頭佐平), 의례ㆍ교육 등을 맡은 내법좌평(內法佐平), 숙위(宿衛)ㆍ병마(兵馬) 담당의 위사좌평(衛士佐平), 형옥(刑獄)을 담당한 조정좌평(朝政佐平), 내외병마사를 관장한 병관좌평(兵官佐平)을 말한다. 이는 품계 1품으로 최고 귀족회의의 구성원이었다.

좌평 이하의 16관등은 복색(服色)ㆍ관대(冠帶)의 색깔로 구분했으며, 좌평ㆍ달솔을 비롯한 솔계(率系)의 고위 관등은 은화(銀花)로 관(冠)을 장식했다. 22부는 궁중사무를 관장하는 내관(內官) 12부와 일반 국무를 다루는 외관 10부로 이루어졌는데, 업무별로 상당히 정비된 모습을 보여준다.

▷상세한 정보를 보시려면 백제의 관등 도표를 참조하십시오.

지방 제도와 군사제도

지방 제도는 주변 소국의 통합 범위가 확대됨에 따라 정비되었다. 웅진 시대까지는 모든 지역에 지방관이 파견되지 않고 주로 복속된 지역의 수장층을 통해 공납을 수취하는 등의 간접적인 지배 방식을 택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담로(擔魯)라 불렸던 일부 군사적으로 중요한 요충지에는 중앙의 왕족을 파견해 직접 지배를 시행했다.

사비 시대에 이르러 전반적인 제도개혁이 이루어지면서 다수의 지방관이 파견되어 직접 중앙의 통제력을 관철시키는 체제를 갖추었고, 이를 방(方)-군(郡)-성(城)체제에 의한 지방지배라 일컬었다. 수도의 행정구역도 후기에는 5부(部)와 5항(巷)으로 이루어진 상당히 정비된 형태였다.

한편 수도의 5부에는 달솔 관등을 지닌 자가 거느린 각 500명씩의 군사가 있었고, 지방의 5방에는 각각 700~1,200명 정도의 군사가 주둔했다. 5방의 장관인 방령(方領)에는 달솔의 관등을 가진 자가 임명되었다.

조세 제도

토지에 부과하는 것과 인두(人頭)에 부과하는 것의 2종류가 있었다. 수취대상물로는 포(布)ㆍ견(絹)ㆍ사(絲)ㆍ마(麻)ㆍ미(米)가 주종이었다. 세액은 알 수 없으나 매년 풍흉의 정도에 따라 차등을 두어 수취했다고 한다. 한편 15세 이상의 장정(壯丁)은 노동력 징발의 주된 대상으로 성곽의 축조와 같은 토목공사에 동원되었다.

[사회 구성]

백제 사회는 왕족과 귀족을 포함하는 지배 신분층과, 그들의 지배를 받는 일반민, 그 아래의 집단예민, 노예 등을 포함한 피지배 신분층으로 이루어져 있었다고 짐작된다. 특히 왕족은 최고 신분층으로서 지방 22담로의 장관직을 독점하고 있었고, 귀족으로는 대성8족이라 불리는 성씨집단들이 있었다.

사회 경제적 변화에 따라 계층 관계에는 약간의 변화가 있었겠지만, 그역시 신분제에 의해 규정되는 면이 강했을 것으로 보인다. 신라의 골품제와 같은 지배 신분층 내부의 신분제가 따로 존재했을 가능성도 있으나 구체적인 것은 알 수 없다.

[문화]

종교와 사상

불교는 384년(침류왕 1) 호승(胡僧) 마라난타(摩羅難陀)에 의해 동진(東晋)에서 전래된 것이 기록상 최초로 나타난다. 침류왕은 그를 궁궐에 머물게 하면서 다음해에는 사원을 지어 승려 10명을 거처하게 했다. 불교는 전래 초기부터 국가적인 차원에서 숭상ㆍ장려되었다. 심지어 599년(법왕 1)에는 국왕의 명으로 생물을 죽이지 못하게 하고, 민간에서 기르는 매를 놓아주며, 어로와 사냥도구들을 불태운 적도 있었다.

국가적인 차원에서 사찰을 건립한 경우도 많았는데, 특히 600년(법왕 2)에 착공해 634년(무왕 35)에 완성된 왕흥사(王興寺)는 호국 사찰로 유명하다. 백제 불교는 계율의 연구가 활발했던 것이 특징인데, 겸익(謙益)이 대표적인 계율종(戒律宗) 승려였다.

한편 도가 사상도 일찍이 전래되어 있었던 것으로 추정되는데, 지배층 사이에는 신선 사상(神仙思想)이 널리 퍼져 있었던 듯하다. 산경문전(山景紋塼)이나 사택지적비(砂宅智積碑)에도 도교 사상의 영향이 발견된다.

또 백제는 낙랑ㆍ대방의 한인(漢人)과 접하면서 일찍부터 한문과 유교를 접했다. 그리하여 4세기 중엽 근초고왕대에 역사서인 〈서기 書記〉가 편찬되기도 했고, 오경박사(五經博士)를 둘 정도로 유교도 국가적 차원에서 장려했는데, 별도의 교육 기관도 존재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건축과 미술

무늬전돌

부여군수리사지출토금동보살입상(백제), 보물 제330호, 높이 11.2cm

동성왕 때의 임류각(臨流閣), 의자왕 때의 태자궁(太子宮)ㆍ망해정(望海亭) 등을 비롯해 많은 사찰이 건축된 기록이 있으나 현존하지 않고 익산의 미륵사지를 비롯한 절터와 석탑 등이 남아 있을 뿐이다. 부여의 정림사지 5층석탑, 익산의 미륵사지 석탑 등이 유명하다. 불교와 관련된 조각품으로 석불과 금동불, 납석제(蠟石製) 불상 등이 현존한다.

고분은 서울특별시 송파구 일대와 공주ㆍ부여 일원에 많이 있는데, 사신도(四神圖)가 그려져 있는 것도 있다. 후기에는 중국 남조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되는 전축분(塼築墳)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무령왕릉에서는 양(梁)과의 활발한 교류를 반영하는 국제적으로 세련된 유물이 많이 출토되었다.

국제적인 문화 교류

백제는 양을 비롯한 중국 남조의 각국과 활발하게 문화를 교류했다. 양나라에는 사신을 보내어 열반(涅槃) 등의 경의(經義)와 모시박사(毛詩博士)ㆍ공장(工匠)ㆍ화사(畵師)를 청하는 등 문화수용에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한편 백제의 사상과 문화는 이웃 왜에 전파되어 그들의 고대 문화를 꽃피우는 데 중요한 자극제가 되었다(→ 색인 : 일본사).

일찍이 한성 시대에 아직기ㆍ왕인 등이 왜에 한학과 유교를 전했는데, 특히 왕인은 〈천자문〉을 전해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외에도 오경박사가 교대로 왜국에 파견되었으며 기술자인 봉녀(縫女)ㆍ야공(冶工)ㆍ양주인(釀酒人)을 비롯해 와박사(瓦博士)ㆍ조사공(造寺工) 등의 건축 기술자도 파견되었다. 백제 문화는 일본 고대 문화에 큰 영향을 미쳐 아스카[飛鳥] 문화를 꽃피우게 하는 바탕이 되었다.

[참고문헌]

삼국사기(三國史記) : 김부식, 1145
삼국유사(三國遺事) : 일연, 1512
새롭게 쓴 한국고대사 : 김기흥, 역사비평사, 1993
삼국 및 통일신라세제의 연구 : 김기흥, 역사비평사, 1992
백제사 : 신형식, 이화여자대학교 출판부, 1992
고대조일관계사 : 김석형, 한마당, 1989
백제정치사연구 : 노중국, 일조각, 1988
한국고대의 기원과 형성 : 김정배, 고려대학교 출판부, 1986
한국고대법사 : 구병삭, 고려대학교 출판부, 1984
삼한사회형성과정연구 : 이현혜, 일조각, 1984
인물로 본 한국고대사 : 천관우, 정음문화사, 1983
한국사강좌 1-고대편 : 이기백ㆍ이기동 공저, 일조각, 1982
비류백제와 일본의 국가기원 :, 지문사, 1982
한국사 2ㆍ3 : 국사편찬위원회 편ㆍ발행, 1978
백제고분연구 : 강인구, 일지사, 1977
한국고대사연구 : 이병도, 박영사, 1976
백제사 : 문정창, 백문당, 1975
한국고대사회연구 : 김철준, 지식산업사, 1975
무령왕릉 : 문화재관리국 편ㆍ발행, 1974
동방사논총 : 김상기, 서울대학교 출판부, 1974
한국고고학개설 : 김원룡, 일지사, 1973
한국고대사의 연구 : 이홍직, 신구문화사, 1971
한국사-고대편 : 이병도ㆍ김재원 공저, 을유문화사, 1959
조선사회경제사 : 백남운, 개조사, 1933
百濟史硏究 : 今西龍, 近澤書店, 1936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CD GX], 한국브리태니커, 2004
   
윗글 [삼국] 신라 (두산)
아래글 [삼국] 백제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50 사전4 [삼국] 신라 (브리) 이창호 2010-06-08 849
49 사전4 [삼국] 신라 (한메) 이창호 2010-06-08 923
48 사전4 [삼국] 신라 (두산) 이창호 2010-06-08 928
47 사전4 [삼국] 백제 (브리) 이창호 2010-06-06 705
46 사전4 [삼국] 백제 (한메) 이창호 2010-06-06 729
45 사전4 [삼국] 백제 (두산) 이창호 2010-06-06 1341
44 사전4 [유적] 미송리유적 (브리) 이창호 2010-06-06 542
43 사전4 [유적] 의주 미송리유적 (한메) 이창호 2010-06-06 450
42 사전4 [유적] 미송리유적 (두산) 이창호 2010-06-06 451
41 사전4 [유적] 의주 미송리유적 (민족) 이창호 2010-06-06 594
12345678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