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4-11-24 (수) 15:02
분 류 사전1
ㆍ조회: 4042      
[국가] 인도 (브리)
인도 印度 India (힌)Bhrat 또는 Bhratavarsha(전설적 현인군주인 '바라트의 땅'이라는 뜻). 공식 이름은 인도 공화국(Republic of India).

남부 아시아에 있는 국가.

지도

인도 지도. 브리태니카백과사전 지도

수도는 뉴델리이다. 국토 면적이 세계에서 7번째로 넓고 인구는 세계에서 2번째로 많다. 북서쪽으로는 파키스탄, 북동쪽으로는 중국· 네팔·부탄, 동쪽으로는 미얀마와 국경을 접하며 북동부는 방글라데시를 3면으로 둘러싸고 있다. 남동쪽면은 벵골 만, 남서쪽면은 아라비아 해와 접한다. 남동쪽 앞바다에 섬 나라인 스리랑카가 있다. 면적 3,166,414㎢, 인구 1,047,671,000(2002).

자연환경

지형

지형적으로 인도는 크게 3지역으로 구분된다. 첫째, 인도 북부를 동서로 가로지르는 세계적인 고산지대인 히말라야 산맥지역이다. 이곳에는 해발 8,000m가 넘는 수십 개의 고봉들이 자리잡고 있으며 곳곳에 빙하와 설원이 넓게 펼쳐져 있다.

둘째, 인도갠지스 평원으로 길이 2,400km, 너비 240~320km, 면적 100만㎢에 달하는 충적평야지대이다. 이곳에는 인더스·갠지스·브라마푸트라 강이 북쪽의 산악지역과 남쪽의 고원지역에서 많은 토사를 운반·퇴적시키면서 형성한 넓고 비옥한 평야지대가 펼쳐지면서 평평한 저지대를 이루고 있다. 해안지역과 더불어 집약적인 농업이 행해지고 있는 인구밀집지역이기도 하다.

셋째, 인도에서 가장 오래된 지층으로 이루어져 있어 지질구조가 비교적 안정된 데칸 고원이다. 데칸 고원지역은 동고츠·서고츠 산맥 및 북쪽으로 뻗어 있는 빈디아 산맥, 삿푸라 산맥을 경계로 다른 지역과 구분된다. 서고츠 산맥은 고원의 서쪽 끝에서 남북으로 뻗어 있으며 아라비아 해 사면과 벵골 만 사면의 분수계를 이룬다. 데칸 고원을 흐르는 대부분의 하천이 서고츠 산맥에서 발원하여 벵골 만으로 유입된다.

지질학적으로 인도의 위치는 오랫동안 수수께끼로 남아 있었으나 20세기 후반 판구조론이 유력해진 뒤 오늘날에는 초대륙 곤드와나에서 떨어져 나온 인도 반도가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아시아 대륙과 충돌하여 히말라야 산맥을 형성하고, 이곳에서 발원하는 하천의 오랜 침식과 퇴적 작용으로 인도갠지스 평원이 이루어졌다고 보고 있다.

히말라야 산맥지역

해발 7,500m가 넘는 히말라야 산맥은 세계 최고봉 10여 개가 있는 세계 최고의 산악지역이다. 해발 8,848m로 이 산맥을 굽어 보는 에베레스트 산이 네팔·티베트에 걸쳐 솟아 있다. 지질학상 가장 최근에 생성된 산지에 속하며 동서로 뻗은 산계 중 세계에서 가장 긴 산맥으로 중단 없이 2,500km 이상 뻗어 있다. 히말라야 산맥지역은 눈 덮인 봉우리, 거대한 빙하곡 위로 펼쳐진 빙원, 높이 솟은 절벽들 사이로 떨어지는 폭포, 깊은 하곡, 넓은 계곡 등 다양한 경관을 이루며 잠무카슈미르· 히마찰프라데시 전역과 우타르프라데시·서벵골·아삼 주 북부지역에 걸쳐 있다.

히마찰프라데시의 쿨루·캉그라 계곡은 휴양지로 유명하다. 우타르프라데시에는 난다데비(7,817m)·라메트(7,756m)·트리술(7,120m) 등의 고봉이 솟아 있다. 세계적인 규모의 산악빙하를 포함하고 있는 이 지역은 극지방 이외의 지역에서 발견되는 동토지대 중 가장 큰 지역으로 손꼽힌다. 설원지대가 서쪽 카슈미르로부터 동쪽 아삼까지 거의 4만㎢에 이른다 (→ 색인 : 카슈미르 계곡). 세계 최대 규모의 빙하들이 히말라야 산계의 주요산맥인 대히말라야 산맥과 카라코람히말라야 산맥 사이에 발달해 있으며 아래로 흘러내리면서 녹아 북부인도의 여러 강들로 유입된다.

평야지역

인도에는 또한 100만㎢ 이상의 면적을 차지하는 거대한 평야지대가 있는데 이들 대부분은 북부 인도 갠지스 평원에 해당한다. 남부에도 상당한 규모로 삼각주가 존재한다. 이들 지역은 인도에서 경제적으로 가장 중요시되고 있다. 특히 여러 강들을 중심으로 주민들이 많이 거주하는 인구밀집지역이라 집중적으로 개발·경작되고 있다. 충적평야가 북부의 서벵골·비하르·우타르프라데시·하리아나·펀자브 주 대부분을 차지하고 아삼·라자스탄 주까지 펼쳐져 있다. 남쪽의 코모린 곶에서 마하나디 삼각주에까지 이르는 동해안 지역에는 인도 남부를 흐르는 여러 강들의 삼각주가 발달했다.

고원지대

인도반도를 이루고 있는 고원지대( 데칸 고원)는 지질학적으로 인도의 지형 가운데 가장 오래된 지형으로 알려져 있다. 대부분 고대(3억~5억 년 전)에 형성된 결정질 암석으로 이루어졌으며, 1967년 마하라슈트라 주의 코이나나가르 지진이 있기 전까지는 지진활동이 거의 없는 비교적 안정적인 지역으로 알려져 있다. 학계의 모든 학자들이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몇몇 지질학자들은 코이나나가르 지진이 서해안의 쿠치 습지로부터 남부의 코모린 곶까지 뻗어 있는 말라바르 단층의 작용에 의한 것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데칸 고원은 북쪽의 빈디아 산맥을 사이에 두고 인도갠지스 평원과 이웃한다. 그밖에도 아라발리·삿푸라·마이칼라·아잔타 산맥이 뻗어 있으며 동쪽으로 평균 고도 600m의 동고츠 산맥을 끼고 있다. 아라비아 해와 서고츠 산맥 사이로 좁은 해안지대가 남북으로 펼쳐지며 벵골 만과 동고츠 산맥 사이에는 보다 넓은 해안지대가 있다. 고원 남부 끝에서는 동고츠 산맥과 서고츠 산맥이 만나 닐기리 구릉지대를 이룬다.

고원지대는 인도의 다른 지역들에서도 발견된다. 널리 알려진 카슈미르히말라야 산맥 북동부에 자리잡은 라다크 고원은 평균 고도 5,220m를 자랑한다. 이 고원은 인도 최고의 고원지대로 가장 접근하기 힘든 지역이기도 하다. 동서로 라다크 고원지대를 가르며 뻗어 있는 창첸모 산맥 북쪽에는 창첸모 강이 서쪽으로 흘러 바닥이 평평한 계곡지대로 접어든다.



인도양에 있는 몇 개의 군도들이 행정상으로 인도에 속한다. 연방직할주인 락샤드위프 제도는 아라비아 해 및 말라바르 해안 서쪽에 분포한 작은 산호섬 군(群)이다. 동부 해안에서 멀리 떨어진 위치에 안다만니코바르 제도가 상당히 크고 높게 솟아 있어 벵골 만과 안다만 해를 갈라놓고 있다. 연방직할주인 안다만 제도는 본토보다는 미얀마와 더 가까운 곳에 있으며 니코바르 제도 역시 인도네시아와 더 가깝다.

수계

지하수

인도의 지하수는 크게 3개 유역으로 분류된다. 그중 갠지스 강 유역이 가장 크며 북서부 루디아나에서 암리차르까지 펼쳐져 있는 펀자브 충적지대와, 라자스탄 일부를 지나 남쪽으로 아마다바드까지 구자라트 평원지대를 향해 뻗은 서부저지대가 그 뒤를 잇는다. 인도는 지형이 평평한 데다가 대부분 지역의 기반구조가 몬순 계절에 내린 많은 강수량을 저장하는 데 적절하지 못해 이들 지역을 흐르는 지하수량이 충분하지 않은 편이다.

히말라야 산기슭의 투수성 사암지대에서는 자분정(自噴井) 지역이 발견된다. 나르마다 강 유역을 따라 반도 북서부의 삿푸라 산맥 북쪽에 이르는 지역에서도 자분정 지역이 발견되는데 이곳에는 물을 품고 있는 역암지층 위로 불투수층인 결정질 바위 능선이 자리잡고 있다. 물을 포함한 대수층(帶水層)은 또한 반도 서부의 마하라슈트라 용암대지와 인도 극서부에 있는 구자라트의 자분정 지역 일부에서도 발견된다.

지표수와 마찬가지로 지하수 역시 투수성 암석들이 있는 구릉지대에 나타난다. 메갈라야 주 동(東)카시힐스 행정구에 있는 체라푼지 근처와 우타르프라데시의 데라둔 근처가 이에 해당하는 지역들이다. 마디아프라데시의 람가르 구릉지대에는 사암이 깎여 나가 형성된 자연동굴이 있으며 동부 메갈라야 남쪽 가장자리의 석회암지대를 따라서는 돌리네와 막다른 계곡들이 흔히 발견된다.

지하수가 샘이나 시내를 이루며 지표 위로 나타나는 현상은 주로 우타르프라데시의 쿠마운히말라야 산맥, 비하르 남부의 낮은 구릉지대와 고지대, 콘칸 지방의 서고츠 산맥 기슭 등 세 지역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땅 위로 솟는 지하수 가운데 극히 일부가 온천이고 온천 중에는 유황성분을 함유하고 있는 것도 있다.

호수는 국토의 규모에 견주어 매우 적은 편이다. 히말라야 산맥 일대에 위치한 호수 대부분은 빙하에 의해 움푹 팬 지형 또는 빙퇴석(氷堆石)으로 막힌 지형에 물이 고이면서 형성되었다. 때에 따라 30~260㎢로 그 규모가 변하는 울라르 호가 카슈미르 계곡 일대에서 가장 크다. 화산활동으로 생긴 화구호(火口湖)로는 데칸 고원 마하라슈트라 주 불다나 행정구에 있는 로나르 호가 유명하다.

라자스탄 주 중동부에 있는 삼바르 염호는 인도 최대의 염호로 손꼽힌다. 해안평야 지대에는 다른 지역에서는 볼 수 없는 특징적인 경관이 펼쳐진다. 바로 콘칸 해안의 봄베이 항에서 역수(逆水)에 의해 물이 막혀 정체되어 있는 현상이다. 이 지점 남쪽으로는 아스타무디 호가 자리잡고 있다.

지표수

인도의 하천은 히말라야 산맥에서 발원하는 것과 데칸 고원에서 발원하는 것, 동고츠·서고츠 산맥에서 곧바로 바다로 흘러드는 것, 내륙 유역 분지로 유입되는 것 등 크게 4개 수계로 구분된다. 총유수량은 1년에 1조 6,800억㎥에 이른다. 인도 갠지스 평원은 인더스 강의 동쪽 지류들과 갠지스 강 및 그 지류, 브라마푸트라 강이 운반해 온 퇴적물들로 형성되었으며, 동해안 삼각주들은 마하나디·고다바리·크리슈나·코베리 강의 퇴적 작용에 의해 형성되었다.

인도의 3대 주요분수계는 북쪽의 히말라야 산맥, 중부의 빈디아·삿푸라·마이칼라 산맥, 데칸 고원에 흐르는 대부분의 하천의 유로를 결정하는 서고츠 산맥이다. 히말라야 수계는 비뿐만 아니라 눈이 녹아서도 흐르기 때문에 연중 유량 변동이 적은 편이지만 데칸 수계의 하천은 유량 변동이 매우 심해 건기에는 대부분 조그만 실개천이 된다.

해안 수계의 하천은 길이가 짧고 유역 면적도 한정되어 있다. 내륙 수계인 서부의 라자스탄 주에서는 하천이 대부분 염호로 흐르거나 사막의 모래 속으로 스며들어 중간에 수로가 사라진다. 하천별 유역 면적을 보면 갠지스 강이 총 면적의 약 25%, 고다바리 강이 약 10%를 차지하며, 브라마푸트라 강과 인더스 강이 그 다음을 잇는다. 그밖에 크리슈나 강, 마하나디 강, 나르마다 강, 코베리 강의 순이다.

호수

큰 면적의 국가이지만 자연 호수는 거의 없다. 히말라야에 있는 대부분의 호수는 빙하가 지반을 파내거나 일정 범위를 흙과 돌로 막아서 형성된 것이다. 잠무카슈미르에 있는 울라르 호는 이와는 대조적으로 지질구조의 침하로 생겨났다. 호수 면적이 유동적이기는 하나 울라르 호는 인도에서 가장 큰 담수호이다.

토양

인도에는 충적토·사막토·산악토·흑색토·적색토·라테라이트토·저습지토 등 실제로 거의 모든 유형의 토양이 존재한다. 충적토는 히마찰프라데시·델리·잠무카슈미르 등의 일부 북부 지역을 제외하고는 거의 모든 주에서 발견되며 특히 케랄라·안드라프라데시·카르나타카·구자라트·서벵골·타밀나두 등 해안에 면한 주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아삼·마디아프라데시 주에서도 충적토가 발견된다.

안드라프라데시·마하라슈트라·마니푸르 주에는 일명 레구르라고도 하는 현무암질의 비옥한 흑토가 분포한다. 이 토양은 자양분이 풍부하고 보습력이 뛰어나 목화 재배에 적당하다. 안드라프라데시·타밀나두 주에는 적색토가 풍부하고 케랄라·타밀나두·마하라슈트라·서벵골 주에는 라테라이트토가 분포한다. 라자스탄 주는 대부분 사막토로 덮여 있으며 케랄라 주 동부 지대와 비하르 주 중앙부에서는 산악토가 발견된다. 케랄라 주와 비하르 주에서는 저습지가 나타난다.

기후

인도의 기후는 대체로 열대계절풍의 영향을 받는다 (→ 색인 : 열대 몬순 기후). 계절풍은 6~9월에 습윤한 남서풍이, 12~2월에는 건조한 북동풍이 분다. 이에 따라 건기와 우기가 뚜렷하게 교차되고 1년은 크게 다음의 3계절로 구분된다. 거의 비가 내리지 않아 건조하고 온화하면서도 때로는 한랭한 11~2월의 건조한랭기, 기온은 매우 높으나 강수량이 적은 3~6월경의 건조혹서기, 남서계절풍이 불어와 비가 많이 내리고 기온도 높아서 매우 무더운 6월경부터 10월까지의 습윤고온기이다.

그러나 지형과 몬순(남서계절풍)의 도래 시기에 따라 지역간에 기온·강수량·강수일수 등에 큰 차이가 있기 때문에 국가 전체적으로 평균강수량이나 평균기온을 살펴보는 것은 무의미하고 각 지역별로 강수량과 기온을 살펴보아야 한다. 몬순은 남쪽의 인도양에서 북동쪽을 향해 인도에 내습, 5월말에서 6월초에 걸쳐 인도 남서쪽에 비를 내리게 한다. 이 비는 서고츠 산맥과 서해안 지대에 집중돼, 인도에서는 이 지역들이 최다우지로 손꼽힌다.

이후 몬순은 서고츠 산맥을 넘어서 북동쪽으로 전진하나 동쪽으로 갈수록 강수량은 적어진다 (→ 색인 : 비그늘). 아라칸 산맥에 비를 뿌리며 벵골 만을 향해 북상한 몬순은 벵골에 상륙, 실롱 구릉에 부딪치면서 방향을 바꾸어 갠지스 평원을 거쳐 북서쪽으로 향한다. 연강수량의 2/3 이상을 차지하는 몬순의 도래로 인도는 10월까지 4개월간 우기가 계속된다. 몬순의 도래시기와 강수량은 농사의 풍흉을 좌우하는 중대한 문제이므로 커다란 국가적 관심사이다.

인도는 강수량에 따라 크게 4개 지역으로 구분된다. 북서부의 아삼·메갈라야 주 및 봄베이에서 트리반드룸에 이르는 서해안지역은 최다우지로 꼽힌다. 메갈라야 주의 체라푼지는 연평균강수량 1만 1,430㎜를 자랑하는 세계적인 다우지이다. 이 지역과는 대조적으로 북서부 쿠치까지 뻗어 있는 라자스탄 사막 지역과 서쪽으로 길기트까지 뻗어 있는 카슈미르의 라다크 고원 일대는 과우지(寡雨地)로 유명하다. 이 지역에 속하는 타르 사막에서는 연평균강수량이 100㎜에 불과하다.

극단적으로 강수량 차이를 보이는 이 두 지역 사이에는 비교적 강수량이 높은 곳과 낮은 곳이 존재한다. 전자에 해당하는 동부 데칸 고원 쪽은 대략 연평균강수량이 1,500㎜ 정도이고 펀자브 평원에서 서부 데칸 고원에 이르는 지역은 750㎜ 정도이다. 그러나 서고츠 산맥 서사면 지역은 남서계절풍의 영향으로 4,000㎜ 이상의 강수량을 보인다.

인도에서는 기온도 강수량만큼이나 지역차가 크다. 연평균기온이 히말라야 산악지대의 다르질링·심라 같은 여름 관청 주재지에서는 12~14℃로 비교적 낮은 반면 인도갠지스 평원에 있는 델리와 알라하바드에서는 26℃, 히말라야 산맥 기슭에 있는 데라둔에서는 22℃, 인도 최고 혹서지인 타밀나두 주의 팔라얀코타이에서는 29.5℃에 달한다.

해안지대의 경우에는 서해안의 봄베이가 28℃, 동해안의 마드라스가 29℃를 기록한다. 이와 같이 넓은 인도 대륙은 기후가 다양하게 분포되기 때문에 인도의 기후를 말할 때는 전국 평균보다는 지역적으로 산출한 평균기온 등을 산출하는 것이 보다 편리한 경우가 많다.

식생

남북간 위도차가 크고 전체적으로 기후 변화의 폭도 크기 때문에 지역에 따라 매우 다양하고 풍부한 식생이 나타난다. 서고츠 산맥 서쪽의 해안지역에는 열대 식생이 풍부하다. 이곳에서는 열대상품작물의 재배가 활발한데 저지에서는 코코넛·빈랑·후추·생강·고무·바나나 등이, 고지에서는 커피·차·소두구 등이 주로 재배된다.

북서부 인더스 강 유역의 펀자브·라자스탄·구자라트 주에는 기후가 건조하여 식생이 거의 없는 반면, 갠지스 강 유역에는 살나무를 중심으로 매우 다양한 삼림이 분포한다. 이 삼림지대에는 자단이나 티크 같은 경목이 풍부하며 수많은 종류의 연목과 대나무도 자란다. 브라마푸트라 강 유역에도 키 큰 풀과 활엽수림, 대나무숲이 무성하다. 야자나무는 건조한 데칸 고원의 특산물이다. 동부 히말라야에서는 20종의 야자, 4,000여 종의 화초, 월계수·단풍나무·오리나무·자작나무·소나무·진달래·대나무 등이 자란다.

서부 히말라야에서는 고도에 따라 식생이 다르게 나타나는데 고지에서는 전나무·자작나무·노간주나무 등이, 중간지대에서는 히말라야삼나무·가문비나무 등의 침엽수림이, 저지에서는 살나무가 많이 발견된다. 안다만니코바르 제도에는 주로 맹그로브·너도밤나무 등이 자란다. 인도에서 주로 재배되는 작물은 벼·밀·콩·옥수수이고, 과일은 망고·코코넛·빈랑·감귤류 등이다. 히말라야 산맥의 계곡지대에서는 사과·복숭아·배·살구·호두, 남부에서는 차·커피·소두구·후추·고무 등이 집약적으로 재배된다. 키니네는 습지대에서 재배된다.

동물

인도에는 호랑이·표범·치타 같은 맹수들을 포함하여 많은 종류의 야생동물이 서식하고 있다. 호랑이와 표범은 히말라야 산맥을 포함한 인도 전역의 초원·늪지·삼림에서 볼 수 있으나 날쌔기로 유명한 치타는 사실상 멸종되었다. 사자도 한때는 북부 인도 전역에 걸쳐 살았으나 지금은 국립공원에서만 볼 수 있다. 역시 멸종될 위기에 처해 있는 커다란 인도산 외코뿔소는 아삼 주에 있는 보호구역에 400여 마리가 살고 있을 뿐이다.

코끼리는 오리사 주에 많으며 서고츠 산맥의 정글이나 타밀나두 주 북서부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코끼리는 접근이 어려운 산림지역에서 목재를 운반하거나 행사시 행진을 하는 데 이용된다. 자태가 아름다운 인도 들소는 현재 타밀나두 주의 보호구역에, 야생 염소는 히말라야에, 야생 야크는 최북단 라다크의 고지대에 산다. 이외에도 여러 종류의 곰과 판다·담비·족제비·수달·사향고양이·줄무늬하이에나·늑대·재칼·살쾡이·스라소니·몽구스·사슴·영양·염소·양 등이 인도의 여러 지역에 걸쳐 서식하고 가축으로 소·들소·양·염소·말·노새·당나귀·낙타 등이 사육되고 있다.

인도에는 400종에 이르는 뱀이 서식하고 있다. 길이가 4m가 넘는 코브라는 일반코브라와 킹코브라류로 나뉜다. 그중에서 우산코브라류는 치명적인 독을 가진 것으로 유명하다. 그밖에 살모사류 20여 종과 여러가지 일반 뱀류가 발견되며, 3종의 악어와 50여 종의 거북이 서식한다. 조류로는 독수리·매·물수리·펠리컨(사다새)·가마우지·군함조·물총새·왜가리·도요새·꿩·뇌조·앵무새·구관조·공작 등 약 1,200종에 달하는 새들이 있는데 아종까지 합하면 약 2,000종이 넘을 것으로 추산된다. 그중 텃새가 약 1,750여 종을 차지한다. 특히 휘황찬란한 깃털을 가진 공작은 인도의 국조로 보호받고 있다.

환경보전

산림·야생생물 보호운동이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보호해야 할 종의 동물들을 입법부에서 법안으로 공표하여, 다양한 식물군상이 풍부한 지역은 보호생물권으로 지정해 관리한다. 사실상 개인 소유의 산림은 남아있지 않다. 생태학적으로 피해를 입힐 우려가 있는 계획은 환경삼림부 장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런 법안에도 불구하고 산림·사바나·목초지의 면적이 줄어들고 있어서 동물의 개체수가 19세기 말의 수준으로 회복될 가망이 거의 없다 (→ 색인 : 자연보존).

정착유형

인도는 인종과 언어집단의 다양성을 반영하듯 모자이크처럼 펼쳐진 많은 전통적인 구역들로 나누어진다. 부족 또는 자연환경의 차이로 인해 자연발생적으로 별개의 지역을 형성한 후 시대를 두고 나름대로 독특한 문화와 전통을 발전시켜온 이 전통지역들은 독립 이후 인도의 행정구역, 특히 주들이 이러한 민족언어집단이나 전통적인 구역의 경계를 따라 설치되는 경향을 보이면서 오늘날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인도 국민의 3/4가량이 농촌에 거주하고 있으나 공업화가 진행되면서 도심지역으로의 이주현상이 증가하고 있다. 3,000개 이상의 도시와 60만 개 이상의 촌락이 존재하며 캘커타, 봄베이 대도시권, 델리 대도시권, 마드라스, 방갈로르, 아마다바드, 하이데라바드, 칸푸르, 푸네, 나그푸르 등 몇몇 도시는 100만 명 이상의 주민이 거주하는 거대도시권을 형성한다.

히말라야 산맥지방

히말라야 산맥지방은 카슈미르 주 길기트 근처에서 크게 굽이치는 인더스 강 줄기와 상(上)아삼에 있는 브라마푸트라 강의 큰 굽이 사이에 뻗어 있는 지역을 가리킨다. 예로부터 '신들의 처소'로 알려졌던 히말라야 산맥은 아리아와 몽골이라는 서로 다른 두 문화와 문명의 합류지이며, 히말라야 산계의 다울라다르 산맥 기슭에 있는 히마찰프라데시의 쿨루·캉그라 계곡은 힌두교와 불교의 합류지이다. 아루나찰프라데시 주(옛 이름은 북동변경주)에서는 불교·힌두교·애니미즘이 함께 나타난다.

인도 북쪽 끝에는 히말라야 산맥을 가로지르는 라다크 고원(평균고도 5,700m)이 카슈미르히말라야 산맥 북동부를 차지하고 있다. 설선 밑에 위치한 이곳은 기복이 심한 황무지로 곳곳에 깊은 계곡들이 형성되어 있으며 식생이 드물고 하천이 간간이 나타난다. 건조지역이어서 고지대사막이라고 묘사되기도 한다. 주민은 티베트인이며 불교를 신봉한다. 9만 8,400㎢에 달하는 이 지역에는 진흙으로 지은 집들과 여러 층으로 올린 불교사원, 돌과 벽돌을 이용해 지은 집들로 이루어진 촌락이 곳곳에 산재해 있다.

라다크가 속한 잠무카슈미르 주는 인도와 파키스탄에서 각각 일부분을 점유하고 영유권을 주장하는 지역으로 지형·인종·종교 등에 따라 3부분으로 나뉜다. 북부에는 티베트 또는 반(半)티베트 지역으로 분류되는 라다크와 길기트가, 남부에는 넓고 평평한 지형인 잠무 지역이 있다. 길기트는 1948년 이후 파키스탄의 일부가 되었으며 잠무 지역에는 힌두교를 신봉하는 도그라족이 거주한다.

이들 지역의 중간에는 주민의 80% 이상이 이슬람교도인 카슈미르 계곡이 있다. 전통지역으로서의 잠무카슈미르는 히말라야 산맥과 인도갠지스 평원 사이에 낀 중간지대로서의 성격을 잘 나타내주는 곳으로 불교·힌두교·이슬람교 등 서로 다른 세 종교와 여기에서 파생된 문화유산들이 오늘날까지 남아 있다. 불교 사원들은 대부분 라다크 행정구 동부에 자리잡고 있다.

히말라야 지역의 또다른 전통지역은 니시족·아파타니족·미슈미족·몬파족·탕사족·완초족 등 다양한 인도몽골계 부족들이 거주하는 아루나찰프라데시이다. 면적 약 8만 3,000㎢에 걸쳐 있는 이 지역은 서쪽으로 부탄, 북쪽으로 중국의 티베트 및 신장 지역, 남쪽으로 아삼과 나갈란드, 남쪽과 동쪽으로 미얀마와 이웃한다.

우기에는 급류로 변하는 수많은 하천들이 가로지르고 있어 거의 모든 주민들이 습기를 피하기 위해 땅 위에 말뚝을 박고 그 위에 거처를 마련한다. 여러 부족으로 이루어진 주민들은 혈연관계는 없지만 같은 자연환경 속에서 살아가기 위해 같은 생활방식을 택하고 있다. 각 부족들은 동족결혼을 원칙으로 하되 씨족 단위로 나누어 같은 씨족끼리는 결혼하지 않는 풍습을 지키고 있다.

일처다부제가 일반적이지만 갈롱족이나 북쪽 끝지방의 티베트 영향권에 있는 변방 부족들간에는 일처다부제가 발견되기도 한다. 여러 세기 동안 환경이 이들 부족들의 생활을 지배해왔기 때문에 일부 부족들은 자연력을 신과 동일시하기도 한다. 그리스도교와 힌두교는 이들 사이에 거의 퍼져 있지 않으며 티베트·미얀마 불교 또한 거의 영향력을 행사하지 못하고 있다.

인도갠지스 지방

히말라야 산맥지방과 마찬가지로 인도갠지스 평원에도 서로 다른 인종적·종교적·지역적 배경을 가진 여러 전통지역들이 존재한다. 인도 갠지스 평원 중심부에 자리잡은 펀자브 지방은 예로부터 힌두교와 이슬람교를 신봉하는 주민들 사이에 시크교도들이 끼어 있는 복잡한 인구분포를 나타냈다. 1947년 독립 후 시크교도·힌두교도 지역인 동(東)펀자브와 이슬람교도 지역인 서(西)펀자브로 나뉘었는데 서펀자브는 이후 파키스탄에 편입되었다.

1966년 이후 동펀자브는 시크교도 거주지역이 대부분인 펀자브 주와 대부분이 힌두교도인 하리아나 주로 다시 나누어졌다. 펀자브는 전통적으로 종교의 한 계파가 별개의 민족으로 발전한 시크교도들의 본거지였던 지역이다. 강건한 체격을 가진 시크교도는 주로 농업에 종사하거나 군사로 나섰다. 시크교도가 장악하고 있는 펀자브 지방은 약 5만 375㎢에 이른다.

펀자브 서쪽으로는 많은 부분이 사막지대로 이루어진 라자스탄 지방이 펼쳐진다. 라지푸트 씨족집단들이 거주하는 것으로 유명한 이곳은 초기 이슬람교도의 침입시 강력히 저항했던 계층인 라지푸트 계급 때문에 인도역사에서 힌두 전사계급과 문화의 요람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라지푸트의 행동규범은 고대 힌두 서사시에 등장하는 여러 영웅들에게서 잘 드러난다.

오늘날은 귀족 출신 통치자를 중심으로 한 보수적인 사회구조를 유지하고 있다. 라자스탄은 주로 우다이푸르·자이푸르·조드푸르·비카네르·자이살메르 등 중세 라지푸타나 왕국들의 영역으로 이루어져 있다. 면적 34만 1,900㎢이며, 주로 사용하는 언어는 다양한 라자스탄 방언과 힌디어이다. 독립 후 자와할랄 네루, 랄 바하두르 샤스트리, 인디라 간디 등 인도의 정치지도자들은 주로 우타르프라데시라는 면적 29만 2,700㎢의 거대한 주에서 배출되었다.

야무나 강에서 비하르까지 펼쳐 있는 이 지역은 전설 속에 전해오는 전통 힌두 문화의 고대 중심지였으며 오늘날까지 현대 힌두 문화의 심장부로 남아 있다. 우타르프라데시는 마투라·바라나시(바나라스·베나레스) 등의 성도(聖都)를 포함하는데 특히 인도에서 가장 보수적인 힌두교 전통을 유지하고 있는 바라나시는 여러 신전들로 유명하다. 이 지방의 주요 언어인 힌디어는 국어로 지정되어 있다.

우타르프라데시 동쪽 비하르 너머에는 전통지역 벵골이 자리잡고 있다. 벵골인들 중에는 걸출한 문인·예술가·철학자·종교인·정치인 등이 상당수 있다. 시인이자 신비주의자인 라빈드라나트 타고르와 스와미('신학교사'라는 뜻) 비베카난다, 슈리 오로빈도 등이 벵골 출신이다. 벵골인들은 힌두교도나 이슬람교도 공히 같은 언어를 쓰며 도심지역을 제외하고는 모두 같은 옷을 입고 생활한다.

벵골은 예로부터 앞에서 주름을 잡아 뒤에서 고정시킨 도티(dhoti)라고 하는 흰 면 허리감개로 유명했다. 정치적으로는 마오쩌둥[毛澤東] 사상의 근거지로서 이의 인도판 변형이랄 수 있는 낙살라이트 운동이 이곳의 낙살바리에서 시작되어 폭동과 정치인 암살, 파업 등이 계속되기도 했다.

나갈란드·마니푸르·트리푸라

인도 동부 브라마푸트라 강 유역과 상(上)미얀마 사이에 자리잡고 있는 나갈란드는 나가족이 거주하는 전통지역이다. 나가족은 시조가 다르고 다양한 문화를 가진, 심지어는 생긴 모습까지도 다른 여러 부족으로 구성되어 있지만 이 지역을 장악하고 있는 하나의 인구집단으로 취급된다. 한때 머리사냥풍습으로 악명 높았던 이들은 오늘날 상당수가 그리스도교도로 개종했고 티베트미얀마어계에 속하는 다양한 방언을 쓴다.

거주지인 변경 산악지대의 면적은 1만 6,600㎢이다. 나갈란드 남쪽의 마니푸르와 아삼 및 미조람 서쪽에 있는 트리푸라는 동부에 있는 또다른 전통지역으로 고유한 언어와 문화를 보유하고 있다. 두 지역 주민 모두 몽골 계통의 모습을 하고 있다. 마니푸르인들은 쿠키친계의 언어를 사용한다. 여성은 사회적 지위가 높고 무역업에 종사한다. 주민들은 대부분 힌두교를 신봉한다. 마니푸르 춤이라는 대중예술로 유명한 지역이기도 하다. 일설에 의하면 운동경기인 폴로가 이곳에서 영국으로 전래되었다고 한다. 트리푸라는 한때 미얀마의 아라칸 지역에까지 있었다고 전한다.

구자라트·마하라슈트라

인도 서부에는 구자라트족과 마라타족이 거주하는 2개의 전통지역이 존재한다. 구자라트는 쿠치 습지 및 아라발리 구릉지대로부터 다망강가 강까지 19만 4,250㎢에 걸쳐 펼쳐 있으며 주 북동부까지 뻗어 있는 구릉지대와 쿠치·사우라슈트라를 포함한다. 힌두교도·이슬람교도·자이나교도 모두 구자라트어를 사용한다. 1960년까지 봄베이 주(지금의 마하라슈트라)의 일부에 불과했으나 언어분포를 따라 별개의 주로 독립했다.

구자라트인들은 국내외적으로 기업가적 재질을 가진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이들은 모든 생물은 신성불가침성을 가진 존재라는 신념을 비롯해 자이나교 철학에서 많은 영향을 받았다. 마하트마 간디도 구자라트인으로 그의 비폭력 원칙은 동향인인 이곳 주민들에게 강한 호소력으로 전달되었다.

인도 반도의 주요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마하라슈트라는 서쪽으로 아라비아 해와 닿아 있으며 30만 8,200㎢에 걸쳐 자리잡고 있다. 언어는 마라타어를 사용한다. 체격이 작은 마라타족은 예로부터 서부 구릉지대에 거주해왔다. 마라타족은 17세기에 무굴 제국 침략군들에게 저항한 것을 비롯해 시크교도들과 함께 마지막까지 영국 통치에 저항하기도 했다. 이들은 거의 300년 가량 인도 서부를 지배해왔다는 자부심과 충성심이 상당히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브라만 계급에서 많은 학자와 역사가·판관·변호사 등을 배출해왔다.

고아

파나지를 중심으로 한 고아 또한 하나의 전통지역으로 구분된다. 마하라슈트라의 콘칸 해안에 자리잡고 있으며 1961년까지 포르투갈의 지배 아래 있었기 때문에 오늘날 인도의 가톨릭교 중심지로 남아 있다. 이곳의 가톨릭교도들은 종교의 동질성 때문에 포르투갈 문화의 영향이 강한 독특한 사회를 형성했다. 힌두교도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지만 포르투갈의 정치적 후원으로 이 지역에서 가톨릭은 특별한 위치에 있다.

드라비다족 거주지역

인도 남부는 타밀족·안드라족·칸나다족·말라얄리족 등 여러 드라비다족 거주지역으로 이루어져 있다. 일처다부제나 모계사회제도 등 인도 북부지방에서는 볼 수 없는 여러 풍습이 남아 있다. 크샤트리아(전사)와 바이샤(상인) 계급은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등 카스트 제도가 변형된 형태로 존속한다. 타밀족은 이들 드라비다계 종족들 중 가장 오랜 문화전통을 자랑한다.

타밀어는 가장 오래된 주요 드라비다계 언어이며, '드라비다'와 '타밀'이라는 말은 같은 뜻을 내포한다. 타밀족은 인도 반도 남동쪽 끝에 있는 타밀나두 주에 거주한다. 안드라족은 고대에서부터 안드라프라데시 지역에 거주하면서 드라비다어족의 4개 문어 중 하나인 텔루구어를 발전시켜왔다. 그들은 하나의 민족이 아니라 드라비다족과 아리아족의 혼혈종족이다.

대다수가 힌두교를 신봉하지만 이슬람교도와 그리스도교도도 상당수 존재한다. 안드라족의 문화유산은 미술·건축·음악·무용·문학 부문에서 현저하게 나타난다. 쿠치푸디(Kuchipudy) 무용양식은 인도 고전무용 중 독특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그림자 연극이나 꼭두각시 놀이가 인도 극예술의 초기형태로 남아 있다. 카르나티크 음악의 키르타나(Kirtana) 양식이 남인도 음악의 대작곡자 중 한 사람인 티아가라자(1764~1846)에 의해 발전되었다.

인도 남서해안의 카르나타카(고대에는 '흑토지대'를 뜻하는 '카르나드'라고 불렸음) 주에는 마우리아 왕조(BC 3세기) 때까지 거슬러 올라가는 풍부한 문화유산을 자랑하는 칸나다족이 거주하고 있다. 칸나다족은 드라비다계 종족에 속하지만 여러 세기 동안 아리아인과 혼혈되어왔다. 주요종교는 힌두교이나 한때 번성했던 자이나교와 불교도 아직까지 남아 있다.

칸나다 문학은 자이나교·브라만교 작가들 및 비라사이바(링가야트라고도 함)파(派) 작가들에 의해서 풍부하게 발전했다. 주로 〈푸라나〉(힌두교의 경전) 또는 반(半)역사적 사실에 근거를 둔 주제로 공연되는 〈약샤가나 Yakagna〉라는 뮤지컬이 17세기경 이 지역에서 발전되었다. 칸나다족에게서 이름을 빌려온 카르나티크 음악은 고대 힌두 문화에서 진화하여 오늘날 북부인도의 힌두스탄 음악과 대비되는 독특한 양식으로 발전했다.

경관이 뛰어난 케랄라 주에 거주하는 말라얄리족은 힌두교를 신봉하는 나야르족과 시리아계 그리스도교도 사회로 이루어져 있다. 케랄라 주(옛 이름은 말라바르)는 트라방코르·코친 왕국이 합쳐지면서 나타났으며 말라얄람어라는 공통의 언어를 기반으로 하나의 통일체를 이루게 되었다. 다양한 여러 사회집단 가운데 시리아계 그리스도교도 사회와 흑인 및 백인으로 이루어진 유대인 사회가 독특하게 나타난다.

그리스도교도 사회가 서해안을 따라 말라바르 전체에 넓게 퍼져 있는 반면 유대인 사회는 코친 지역에 한정되어 있다. 특별히 눈에 띄는 또 하나의 사회는 이슬람교도인 모플라족이다. 아랍 상인들의 후예인 이들은 서해안 일대에 거주하고 있다. 전통지역으로서 케랄라는 몇몇 독특한 사회현상을 보인다. 모계사회의 영향이 여러 방면에 현저하게 나타나 이 지역 여성들은 인도의 다른 지역 여성들보다 더 많은 자유를 누리고 있다.

퐁디셰리

인도 동부의 퐁디셰리는 프랑스와의 긴밀한 관계로 인도의 나머지 지역과 약간 다른 독특한 특성을 나타낸다. 프랑스가 건설한 후 네덜란드와 영국의 손을 거쳐 1816년 프랑스에 의해 재점령되었으며 1954년 인도에 넘어가 1963년 인도 영토로 정식 편입되었다. 독립 전의 외국세력과 독립 이후 인도 문화에서 받은 영향으로 여러 문화가 혼합된 양상을 보이지만 고아 지방에 포르투갈의 영향력이 크게 남아 있는 것처럼 아직까지 프랑스의 영향력이 강하게 남아 있다.

국민

민족언어집단

인도의 주민구성은 아주 오랜 옛날부터 계속되어온 침입의 산물이다. 역사적으로 인도는 다양한 이주민들의 최종 정착지 구실을 했으며 이곳에 정착한 이들 이주민들이 계속 뒤섞인 결과 오늘날 백인종·황인종·흑인종·오스트랄로이드를 망라하는 복잡한 인구집단이 출현했다. 따라서 인종적 특성보다는 그들이 사용하는 언어가 인도 주민들을 구분할 수 있는 1차적인 지표가 된다. 그러나 언어 역시 매우 복잡하다.

공식적으로는 인도인들이 사용하는 언어를 아삼어·벵골어·구자라트어·힌디어·칸나다어·카슈미르어·말라얄람어·마라타어·오리야어·펀자브어·산스크리트·신드어·타밀어·텔루구어·우르두어 등 15개 주요지방어로 구분하고 있으나, 더 세분하면 1,652종에 달하는 언어가 있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인도의 언어는 크게 4개의 어군으로 나눌 수 있다.

가장 큰 어족은 대다수 주민이 사용하는 드라비다어족과 인도이란어족이며 그밖에 소수 어족으로 오스트로아시아어족과 시노티베트어족이 있다. 오스트로아시아어는 중부와 동부 인도의 고산지역 및 산림지역에서 사용되고 시노티베트어는 북동부 국경지대에서만 쓰인다. 오랜 기간 동안 이들 어족 사이에 상호 차용(借用)이 많이 있었지만 각 어족의 개별적인 특성은 여전히 남아 있다.

드라비다어족에 속하는 언어들은 오리사 주 경계부터 코모린 곶까지 인도의 동부와 남부에 걸쳐 사용된다. 그중 가장 오래된 타밀어는 주로 타밀나두 주에서, 텔루구어는 안드라프라데시 주에서, 드라비다어 중 가장 늦게 생겼으나 가장 빠르게 성장한 말라얄람어는 케랄라 주에서, 칸나다어는 카르나타카 주에서 주로 사용된다.

인도이란어족의 언어들은 그리스어·라틴어·게르만어·슬라브어 등과 함께 인도유럽어족에 포함된다. 이들 언어는 4,000년 전 침입자들에 의해 인도로 전해졌으며, 그 원형은 인도의 고전 언어인 산스크리트에서 찾아볼 수 있다. 산스크리트에서 발전된 여러 파생언어가 프라크리트이며 그중 가장 오래 된 것이 팔리어이다.

팔리어는 현재 일상생활에서 사용되고 있지는 않지만 석가모니가 산스크리트를 사용하는 브라만 계급의 간섭을 받지 않고 일반 대중에게 그의 가르침을 전하기 위해 사용했던 언어로 널리 알려져 있다. 그러나 새로운 파생어가 출현함에 따라 산스크리트와 팔리어의 사용은 점차 줄어들었다.

인도의 언어는 6, 7세기경 인도의 북부와 서부에서 빈발한 인구 이동에 큰 영향을 받았으나 주민들이 대부분 정착한 10세기경에는 어느 정도 안정을 되찾았다. 인도이란어족의 언어들 중 가장 많이 쓰이는 힌디어는 야무나 강부터 비하르 주에 걸쳐 쓰였던 프라크리트로부터 파생되어 나왔다. 이슬람교도가 침입한 13세기부터 북부 인도에서는 페르시아어가 공식언어로 사용되었다.

이슬람교도의 유입은 혼성언어의 발생을 촉진시켰는데 단적인 예로 델리 주변에서 발생한 힌두스탄어는 현재 북부 인도 이외의 다른 여러 지역에서도 사용되고 있다. 바로 이 힌두스탄어에서 힌디어와 우르두어가 출현했다. 우르두어는 13세기에 발생하여 무굴 제국 시기인 18세기에 문어로 발전했고 고급 힌디어로 쓰인 힌디 문학 역시 18세기부터 시작되었다.

그외에도 인도아리아어에는 벵골어·펀자브어·구자라트어·마라타어·아삼어·오리야어 등 많은 파생어가 있으며 파하리어·히말리야·네팔어·카슈미르어·시나어 등 히말라아 방언들도 인도아리아어족에 속한다. 그러나 정도의 차이는 있을지언정 북부 인도에서 현재 사용되는 인도아리아들은 모두 산스크리트와 관련이 있다.

오스트로아시아어족의 언어들은 주로 하층민들에 의해 사용된다. 문다어와 콜라르어가 이에 속하며 오늘날 주로 동부와 중부 인도 및 북부 벵골과 아삼 일부 지역에서 사용되고 있다. 케르와리어·산탈어·문다리어도 포함된다. 시노티베트어 계통의 언어는 타이어와 중국어에서 파생된 것으로 변경의 소수 부족들에 의해 사용된다.

이들은 원래 문자가 없었으나 18세기 중엽부터 벵골 문자를 채택, 사용하고 있다. 인도 북동부에서는 캄티어·마니푸르어·메이테이어 등이 사용되고 네팔 동부, 시킴, 다르질링에서는 렙차어가 사용된다. 이밖에도 인도에는 안다만어·니코바르어 등 수많은 소수언어가 존재한다.

영어는 15개 주요언어로 분류되지는 않지만 인도 주민의 언어생활에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18, 19세기 영국의 인도 정복과 함께 도입된 영어는 남쪽의 드라비다어권, 북쪽의 힌디어권 전부에서 쓰이는 유일한 공통어이다. 1950년에 제정된 인도 헌법에는 힌디어와 데바나가리 문자, 아라비아 숫자를 공통으로 사용하되 1965년까지는 한시적으로 영어를 공용어로 사용하고 그 이후에는 영어를 힌디어로 대치하도록 규정되어 있다.

그러나 영어 사용 포기에 대한 남부 드라비다어권의 반대로 영어를 무기한 공용어로 사용하도록 하는 내용으로 법규가 개정되었다. 1967년 공용어에 관한 수정 법령에 의하면 국가 공무원 채용시 반드시 힌디어와 영어 모두를 알아야만 하도록 규정했다. 대법원·고등법원·연방정부와, 힌디어를 사용하지 않는 주정부에서는 영어 사용이 필수적이다.

종교

인도는 세계적 종교 발상지인 동시에 근거지이다. 각 시대를 통해 인도인들은 강한 종교적 기질을 보여왔다. 이러한 기질 때문에 힌두교·자이나교·불교·시크교 등 고유 종교가 발달했을 뿐 아니라 이슬람교·그리스도교·유대교·조로아스터교 등 외래 종교 또한 성장할 수 있었다. 인도에서 가장 오래된 종교는 애니미즘으로 아직도 산탈족·빌족·곤드족 등 외딴 지역에 거주하는 부족들에 의해 신봉되고 있다.

그러나 인도의 전통 종교 중 가장 오래된 것은 힌두교로 그 기원은 BC 2000~1500년경 아리아족이 성립시킨 베다 시대 이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그러나 인도 국민의 약 83%가 믿는 힌두교는 강력한 국민 통합요소이기도 하지만 카스트 제도와 함께 분열요소가 되기도 한다.

자이나교와 불교는 BC 6~5세기경에 힌두교에서 맨 먼저 파생된 종교이다. 자이나교는 지금도 구자라트와 라자스탄 지역에 넓게 퍼져 있다. 이 종교의 비폭력주의와 금욕주의는 힌두 사상에 커다란 영향을 미쳤고 마하트마 간디도 이 두 원칙에 크게 영향을 받았다.

불교는 이 종교를 신봉했던 마우리아 왕조의 아소카 왕 시기에 인도 전역에 걸쳐 광범위하게 확산되었다. 그러나 아소카 왕 사후 불교의 영향은 점점 줄어들어 다시 힌두교에 우위를 빼앗겼다. 하지만 불교는 티베트·중국·한국·일본·몽골을 비롯한 여러 지역에 전파되어 세계적인 종교가 되었다. 이와는 달리 자이나교는 인도에만 국한되어 있다. 현재 인도에는 불교도가 약 400만 명, 자이나교도가 약 300만 명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외래 종교로는 정복자들에 의해 최초로 도입된 이슬람교가 가장 깊은 뿌리를 내렸다. 이슬람교는 처음에 상인들이 들여왔으나 이슬람교도의 침입에 힘입어 16세기 무굴 제국이 건설된 이후에는 인도의 대부분 지역에 널리 퍼져나갔다. 그러나 이슬람교가 지배적이던 지역이 독립 당시 파키스탄으로 분리됨으로써 현재 이슬람교를 믿는 사람은 인도 국민의 10%를 약간 넘는 정도이다.

그리스도교의 일종인 조로아스터교는 7, 8세기 이슬람교의 박해를 피해 인도로 흘러들어온 페르시아인들에 의해 도입되었다. 오늘날 그 후손들은 주로 봄베이에 모여 산다. 그리스도교는 BC 52년 사도의 하나인 토마가 인도 서해안에 상륙하여 몇 개의 교회를 건설하면서 처음 전파되었고 19세기 유럽인의 진출과 함께 그리스도교로의 개종이 다시 시작되었다. 오늘날 그리스도교도의 수는 전체 인도 국민의 약 3%에 머물러 있으며 코친을 중심으로 한 일부 서해안 지역에 집중되어 있다.

인구

1891년부터 20세기 후반까지 꾸준한 증가세를 보여온 기대수명은 1931~61년에 이르는 30년 동안 급격히 증가하여 오늘날 남자의 경우 59세, 여자는 60세에 이르게 되었다. 일반적으로 북부인도 주민들의 기대수명이 높은 반면 중부 및 동부 인도 주민들은 낮은 편이다.

인도가 당면하고 있는 주요문제점 가운데 하나는 인구 조절이다. 주로 시골지역을 중심으로 설립되고 있는 가족계획본부에서 가족계획 상담과 피임기구 무료배포를 실시하는 등 국가적인 차원에서 인구증가율을 낮추는 데 힘쓰고 있다. 모든 가족계획시술이 정부에 의해 무료로 제공되고 있으나 보수적인 일부 주민들이 이에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어 인구조절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경제

인도의 경제성장 속도는 상당히 느린 편이나 정교한 행정조직과 관료제도, 양호한 교통·통신망, 우수하고 풍부한 인력, 잘 정비된 공업기반 등 일반적인 개발도상국들과는 다른 여건을 갖추고 있다. 1947년 독립 이후 많은 투자를 통해 공업부문에서 현재 세계 20위권 내의 공업국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고 있으나, 무역부문에는 아직 그 영향이 미치지 않아 수출량이 세계교역량의 1%를 밑돌고 있다.

한편 소수 지배계층은 매우 높은 수준의 생활을 향유하고 있는 반면 대부분의 사람들은 최저수준 이하의 생활을 하고 있는 등 소득격차가 매우 큰 것이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되고 있다. 그러나 인도의 가장 근본적인 문제는 매년 1,000만 명을 넘는 계속적인 인구증가와 그에 따른 실업자의 증가이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인도 정부는 경제성장률을 높여야 한다는 요구에 직면해 있다.

자원

광물자원

인도는 광물자원이 상당히 풍부한 편으로 특히 석탄과 철의 매장량이 막대하다. 그러나 알루미늄을 제외한 대부분의 비철금속 매장량은 국내 수요에 미치지 못하고 있으며 황과 인은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태이다. 석탄은 수년 동안 이 나라 제1의 연료였고 앞으로도 수십 년 내에는 고갈될 염려가 없을 정도로 풍부하다. 그러나 전국에 고르게 분포되어 있는 것이 아니라 비하르·서벵골·마디아프라데시·안드라프라데시 주에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서부와 남부에서 필요한 석탄은 수백km를 운반해야 한다.

석탄 이외의 주요한 에너지 자원으로 석유가 구자라트 주와 그 앞바다의 캄베이 만에서 생산되고 있으나 그 생산량이 인도 전체의 소비량을 충족시키기에는 현저하게 부족하므로 절반정도는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인도는 세계적인 철광석 수출국으로 비하르·오리사·마디아프라데시·카르나타카·고아·안드라프라데시·타밀나두 주에 주로 분포하는 철광석은 그 품질이 매우 좋기로 유명하다.

또 인도는 막대한 양의 망간 보유국이다. 망간은 마디아프라데시 주와 마하라슈트라 주에 집중적으로 매장되어 있으며 비하르·오리사·카르나타카·안드라프라데시·고아 등지에도 부분적으로 매장되어 있다. 크롬 역시 상당량이 매장되어 있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으나 체계적인 개발이 아직 이루어지지 않고 있는 상태이다.

이처럼 비철금속이 풍부한 인도가 많은 양의 비철금속을 수입에 의존하는 것은 그 자원이 부족해서가 아니라 개발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지질탐사에 의하면 안드라프라데시·라자스탄·구자라트·마하라슈트라·마디아프라데시·오리사 주에 중요한 비철금속들이 매장되어 있음이 계속 발견되고 있다.

생물자원

전 국토의 절반이 경지이며 삼림지대가 약 1/4을 차지한다. 토질은 일반적으로 척박한 편으로 토양침식이 여러 지역에서 심각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삼림 역시 3/4가량은 잘 유지·보존되고 있으나 나머지 지역은 체계적인 관리가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 또한 삼림의 분포가 일정하지 않아 가장 필요한 지역에 삼림이 가장 부족한 실정이다. 이와 같은 현상은 인구가 밀집되고 집약적인 농경이 이루어지고 있는 갠지스 강 유역에서 대표적으로 찾아볼 수 있다.

마찬가지로 대부분의 평야지역에 유용한 삼림이 없기 때문에 토양의 건조와 식생의 고갈이 야기되고, 집중강우시 큰 문제가 발생한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히말라야 산맥과 일부 산악지역에서는 울창한 삼림을 볼 수 있다. 삼림지대에서 찾아볼 수 있는 중요한 경제수종은 티크·살나무·대나무·침엽수 등이다. 삼림은 대부분 국유지에 해당하여 전체 면적의 약 95%를 정부에서 소유하고 있다.

인도는 가축수에서 세계 제1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우유 생산량은 상대적으로 매우 적은 편이다. 우유 생산이 적은 이유는 가축의 질이 떨어지고 사료작물이 부적합하며 초지대가 한정되어 있고 가축관리가 전근대적이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인도는 약 4,000만 마리의 양으로부터 매일 엄청난 양의 양모를 생산하고 있으나 1마리당 연평균 생산량은 900g 정도로 오스트레일리아나 뉴질랜드의 3.6~5.4㎏에 비해 현저하게 적고 질도 떨어진다. 이 양들의 사육은 주로 라자스탄·구자라트·하리아나의 평원지역과 히말라야 지역에서 이루어진다.

농림·수산업

농업

인도에서 농림·수산업 부문은 국민총생산(GNP)의 약 절반 정도를 차지하고 전국민 중 약 80%가 이에 종사하는 매우 비중이 크다. 특히 쌀은 인도에서 가장 중요한 식량작물로 재배면적이 전체 곡물재배면적의 약 1/3에 이르지만 밀에 비해 다수확 신품종의 보급이 늦어져 생산량이 급격하게 증가하지는 못하고 있다. 전체 곡물재배면적의 1/5을 차지하는 인도의 2번째 주요식량작물인 밀은 신품종의 개발 보급과 관개시설의 확장에 힘입어 최근 현저하게 생산량이 늘어나고 있다 (→ 색인 : 녹색혁명).

그밖에도 옥수수·수수 등이 주요곡물로 손꼽힌다. 곡물 이외에도 야자·사탕수수·목화·황마·차·커피·고무·담배 등이 주요작물로 재배된다. 특히 황마와 차는 각각 방글라데시 및 스리랑카와 더불어 세계적인 생산국으로 이름이 높다. 이와 같이 경제에 있어 농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적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인도의 농업은 아직 전통적인 영농방법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경작이 가능한 토지 가운데 2/3 정도에 관개가 가능하나 실제로는 1/4가량만 관개가 이루어지고 있어 생산량이 기상변화에 크게 좌우된다. 또한 경작지는 소규모 분할소유에 소작제가 온존하는 문제를 안고 있다. 게다가 대다수 농가가 2㏊ 미만의 영세농가임에도 불구하고 녹색혁명은 주로 용수공급이 양호한 지역의 대규모 농가에 한해서 이루어짐으로써, 농업개발계획이 오히려 농가소득의 불평등을 초래해 새로운 사회적·경제적인 문제를 야기시켰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수산업

인도의 수산업은 긴 해안선과 많은 큰 강을 가진 수산자원의 잠재력에 비해 대부분 아직도 개발되지 않은 채 남아 있어 그 발전가능성이 매우 크다. 그러나 현재로는 소규모 연안어업이 주종을 이루는 반면 내지 양식업이나 인도양상에서의 원양어업은 거의 행해지지 않고 있다.

임업의 경우도 인도 전체 면적의 1/5이 삼림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목재 생산 등의 분야에서 임업이 인도 경제에 미치는 기여도가 꽤 저조하다고 할 수 있다.

공업

인도는 1950, 1960년대 2차례에 걸친 경제개발계획 기간중에 상당한 규모의 공업기반을 구축하는 데 성공했다. 그결과 여전히 소비재산업이 중심이 되고는 있지만 철강, 공작기계, 비료, 시멘트, 알루미늄 제조, 산업용 기계와 부품, 전기 및 수송장비 분야에 대한 집중적인 투자에서 온 비교적 정교한 공업구조를 갖추게 되었다. 가장 중요한 공업은 면직공업이며 차·설탕·의약품 제조 및 면방적공업도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공업생산부문에서 1/10 정도를 담당하고 있는 자본재공업 중에서는 수송용 기계공업이 가장 중요하다. 소비재산업이 거의 전적으로 민간소유인 반면, 철강·기계·화학·석유화학·광업 등 자본재 및 기간산업 분야의 투자는 대부분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주도하에 이루어지고 있다. 사기업은 소수의 재벌가문에 장악되어 전문경영제도의 도입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이러한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상당한 공업 발달이 가능했던 것은 풍부하고도 유능한 인력과 잘 정비된 행정체계, 교통 및 동력에 대한 막대한 투자가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에너지

인도는 풍부한 편은 아니나 국내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을 정도의 에너지 자원을 갖추고 있다. 히말라야와 다른 여러 산맥에서 상업적으로 개발 가능한 수력발전량이 8,000만~1억kW에 이른다. 석탄 역시 풍족하나 대부분이 비하르 주와 서벵골 주에 집중되어 있고, 매연 때문에 사용이 어렵다는 문제점을 안고 있다. 석유 자원 역시 별로 없다.

시골에서는 아직도 쇠똥과 땔나무를 주요가정연료로 사용하고, 도시에서는 등유, 천연 가스, 전기 등이 주요한 가정연료가 되고 있다. 등유와 전력도 폭넓게 쓰이고 있다. 인도는 석탄, 석유, 천연 가스, 핵연료, 수력을 이용해 전력개발면에서 상당한 발전을 이룩했는데, 이러한 전력생산의 가장 중요한 원천은 저품위의 석탄을 이용한 화력발전이다. 마하라슈트라 주의 타라푸르, 라자스탄 주의 라나프라타프사가르, 타밀나두 주의 칼파크캄 등에 원자력 발전소가 건설되어 있다.

금융

인도는 비교적 발달된 은행체계를 갖추고 있다. 중앙은행인 인도 준비은행이 여러 제도를 통해 모든 은행활동을 엄격히 규제한다. 최근까지 거의 대기업들의 소유였던 주요상업은행들은 무역업 및 공업 부문에 단기자금을 공급하면서 농업과 중소기업 부문은 소홀히 하는 경향이 있었으나, 은행 서비스를 다양화하고 확대시키기 위해 정부가 1969년 큰 상업은행 14개를 국유화하고 1980년에 6개 은행을 다시 국영화하면서 농업과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이 증가되었다. 외국은행과 6,670만 달러 이하 규모의 은행은 국영화 대상에서 제외되었다. 현재 은행업의 90% 이상이 공공부문에 속하며 국영화 이후 은행지점망이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장되고 있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인도의 자본시장은 비교적 발달되지 않은 편이다. 봄베이·캘커타·마드라스·델리·아마다바드 등의 대도시에 주식매매소가 설치되어 있지만 기업들이 참여하기를 꺼리는 상태이다. 이익을 기업내에 유보시켜 재투자하는 것이 세법상 유리하기 때문에 기업들이 이익금 배당에 인색하고 높은 세율 때문에 거대한 자본 암시장이 형성되어 있어 자본시장발달의 저해 요소로 작용하고 있다.

무역

대외무역은 인도 GNP에서 매우 적은 양을 차지하며, 세계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1% 미만이다. 수출입구조는 1950년대만 해도 황마제품·차·면직물 등 전통적인 품목들이 수출을 주도했으나, 그 이후 황마 및 섬유수출은 정체를 보인 반면 철광석·철강·기계 등이 주요수출품목으로 등장했다. 다량의 곡물을 비롯해서 원면·석유·윤활유·비료·철강제품·비철금속 등의 원료와 중간재, 각종 기계·기구류 등의 자본재가 주요수입품목이다.

전체 수입액의 1/3이 넘는 석유를 비롯하여 비료, 철강완제품, 경제성장에 따른 필수적인 물자의 수입증대로 무역수지는 적자를 기록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인도 정부는 수지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엄격한 수입통제정책을 취하고 있다. 외국원조는 식량원조가 대부분으로 미국·영국·서독·캐나다·일본이 주요원조국이다.

교통

영국통치시대에는 전략적·상업적 이유로 도로건설이 이루어졌지만 그밖에는 대체로 철도교통에 관심이 집중되어왔기 때문에 인도의 도로교통은 1920년대까지도 그리 발달하지 못한 편이었다. 그후 1943년부터 나그푸르 계획에 의해 당시 총연장 35만km이었던 도로를 54만km로 확장하기로 결정하고 그중 20만km를 포장하기로 하면서 인도의 도로교통은 본격적으로 발달하기 시작했다.

독립 이후에도 도로건설은 활발하게 이루어져, 나그푸르 계획에 따라 고속국도·고속주도·주요지방도·지방도 등 도로를 4단계로 구분하여 고속국도는 수도와 항구·주요도시를, 고속주도는 각 주도와 고속국도 및 주 내의 주요도시를, 주요지방도는 지역 내 주요지점과 고속국도·고속주도 및 그 지방을 통과하는 철도를, 지방도는 마을과 마을을 연결하도록 했다.

철도는 다른 무엇보다 인도를 통합하고 근대화시키는 중요한 역할을 수행했다. 오늘날 인도는 총연장 6만 2,000km의 철도를 보유하고 있어 미국·소련·캐나다에 이어 세계 제4위의 철도보유국으로 손꼽힌다. 인도의 철도는 인도에서 가장 큰 공공부문으로 철도청 장관의 직접적인 관할 아래 있다. 철도와 도로 교통은 잘 통합되어 있으며 최근까지 가장 값싼 운송수단이었던 내륙수로와도 연결된다.

철도의 확장과 도로교통의 발달이 수운의 중요성을 감소시켰으나 몇몇 지역, 특히 서벵골 주와 케랄라 주에서는 아직도 수운이 중요한 교통수단이다. 가항수로는 1만 5,000km로, 그중 서벵골 주의 갠지스 강과 브라마푸트라 강, 안드라프라데시 주의 고다바리 강과 크리슈나 강, 타밀나두 주의 코베리 강, 케랄라 주와 오리사 주의 운하 등이 주요수로로 꼽힌다.

항공교통은 1920년에 실험적으로 운영되기 시작하여 1930년과 1945년 사이에 민간항공부문에서 급속도로 팽창했다. 1953년에는 항공교통을 국유화하여 국내선 인도항공(Indian Airlines)과 국제선 에어인디아(Air India)를 설립했다. 1981년에는 제3항공사인 바유도트(Vayudoot)가 설립되어 그 이전에는 접근이 어려웠던 인도 북동부 지역에 항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정치·사회

정부조직

연방공화국인 인도는 25개주와 7개 연방직할주로 구성되어 있다. 주급 행정단위로는 안드라프라데시(주도는 하이데라바드)·아루나찰프라데시(이타나가르)·아삼(디스푸르)·비하르(파트나)·고아(파나지)·구자라트(간디나가르)·하리아나(찬디가르)·히마찰프라데시(심라)·카르나타카(방갈로르)·케랄라(트리반드룸)·마디아프라데시(보팔)·마하라슈트라(봄베이)·마니푸르(임팔)·메갈라야(실롱)·미조람(아이자울)·나갈란드(코히마)·오리사(부바네스와르)·펀자브(찬디가르)·라자스탄(자이푸르)·타밀나두(마드라스)·시킴(강토크)·트리푸라(아가르탈라)·우타르프라데시(러크나우)·서벵골(캘커타)·잠무카슈미르(스리나가르)가 있으며, 연방직할주로는 안다만니코바르 제도(주도는 포트블레어), 찬디가르(찬디가르), 다드라나가르하벨리(실바사), 다만디우(다만), 델리(델리), 락샤드위프(카바라티), 퐁디셰리(퐁디셰리)가 설치되어 있다.

인도는 연방정부와 이들 주정부 간의 역할 분담에 의해 국정이 운영된다. 연방정부는 국가적인 차원에서 계획·실행되어야 할 여러 사항들, 즉 국방, 외무, 교통·통신, 화폐 및 동전 주조, 고등법원 운영 등에 관한 업무를 관할하는 한편 그외 경찰, 공중보건, 교육, 임산자원 관리 등 지방업무의 성격을 띤 분야는 주정부에서 담당한다 (→ 색인 : 연방제도).

행정부는 대통령·부통령·국무위원회로 구성되며 대통령이 국가원수로서의 지위를 갖는 대신 행정실무는 내각 수반인 총리가 담당하는 의원내각제를 채택하고 있다 (→ 색인 : 삼권분립). 대통령은 상하양원과 각 주의 주의회의원으로 구성되는 선거인단에 의해 선출된다. 대통령은 35세 이상의 인도 시민이어야 하며 하원의원으로서의 결격사유가 없어야 한다. 임기는 5년이고 재선이 가능하다. 부통령은 상하양원으로 구성된 선거인단에 의해 선출된다.

총리를 수반으로 하는 국무위원회는 내각을 구성하는 장관들로 구성된다. 연방의회는 상원( 라자사바)과 하원( 로크사바)으로 나누어지는데, 하원은 각 주의 각 선거구마다 주민들에 의해서 직접 선출되는 530명 이내의 국회의원과 연방직할주를 대표하는 20명 이내의 국회의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하원의 임기는 회기 개시일로부터 5년이다. 상원은 250명 이내로 구성되는데, 그중 12명은 대통령이 지명하고 나머지는 하원의원이 선출하는 간접선거 형식을 취한다. 상원은 해산되는 것이 아니고 2년마다 성원의 1/3씩을 교체한다.

주정부의 형태는 연방정부와 매우 흡사하다. 주정부는 대통령이 5년 임기로 임명한 주지사 및 주총리를 수반으로 하는 주국무위원회로 구성된다. 각 주마다 입법부가 있는데, 대부분의 주가 단원제를 채택하고 있는 반면 몇몇 주에서는 양원제를 채택하고 있다.

인도의 정당들은 총선시 여러 주에서 후보를 낸 후 경합을 벌여 전국적으로 4% 이상의 지지율을 확보해야만 다음 총선에서도 여러 주에 후보를 낼 수 있도록 인가를 받는다. 이런 정당들은 특정한 심벌을 할당받으며, 각 주에서 입후보한 후보자들은 이를 통해 자신이 특정 정당 소속임을 알린다.

사법부는 대법원·연방고등법원·주고등법원·지방법원으로 구성된다. 델리 연방직할주와 각 주에는 고등법원이 하나씩 있으며, 아삼 주와 나갈란드 주, 펀자브 주와 하리아나 주는 한 고등법원이 공동관할한다. 군의 최고 지휘권은 대통령에 위임되어 있는 반면 행정 및 작전상의 통제는 국방부와 육해공군 사령부에서 담당한다.

국방부에서는 주로 육해공 3군의 균형발전과 활동사항을 점검하고 정책 입안과정에서 정부가 내린 결정들이 3군 사령부로 이관되어 잘 실행되는지의 여부와 국회의 동의를 받은 국방예산업무를 관장한다. 이와 같이 군의 행정 전반은 국방부에서 관할하는 반면 육해공군 사령부에서는 이것의 실제적인 실행과정을 총괄한다. 각 군간의 활동에 보조를 맞추기 위해 국방부는 각 단계별로 위원회들을 두고 있다. 최고심의기구는 내각에 설치된 정책위원회로, 모든 주요국방사무가 이곳에서 총리의 주재 아래 결정된다.

교육

교육은 일차적으로 주정부의 책임 아래 있다. 연방정부는 주로 교육시설의 조정, 고등교육의 학제결정, 연구 및 과학기술교육 등에 관여하며, 중앙교육자문위원회가 있어서 전반적인 교육정책을 수립한다. 알리가르이슬람대학교(알리가르)·바나라스힌두대학교(바라나시)·비슈바바라티대학교(샨티니케탄)·자와할랄네루대학교(델리)·하이데라바드대학교(하이데라바드) 등이 연방정부 차원에서 운영되고 있다.

인도 국민 중에서 읽고 쓸 수 있는 사람은 전체 인구의 1/2정도에 불과하나, 이 비율도 1947년 독립 당시보다 2배 이상 높아진 것이다. 초등교육은 6~11세까지의 아동들을 대상으로 5년간 인도 전역에서 무상으로 실시하고 있으며 중등교육도 대부분이 무상이다. 학생수의 급격한 증가와 여러 언어로 교육을 시행해야 하는 데서 오는 어려움이 있지만 여성교육, 사회교육, 성인교육, 농촌의 고등교육 분야에서 현저한 발전이 이루어지고 있다.

과학 및 기술분야에서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 제트 엔진 및 원자력발전소 제작, 컴퓨터 설계, 새로운 로케트 연료 개발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 특히 원자력 부문은 아시아·아프리카·유럽 등 여러 나라에 수출할 정도로 그 기술수준이 높게 평가되고 있다.

공중·보건

공중보건 역시 일차적으로 주정부가 담당하지만 연방정부도 공중보건 계획을 수립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연방정부는 특히 말라리아·결핵·나병·천연두·성병·트라코마·암 등의 질병 퇴치를 위한 범국가적인 체계를 수립하여 지원하고 있다. 또한 연방정부는 상하수도·공중위생·영양섭취 등과 관련된 계획을 수립한다. 인도에서는 세계 평균을 훨씬 웃도는 인구의 급격한 증가 때문에 가족계획사업이 중요시되고 있는데, 이 사업도 연방정부의 지원 아래 각 지방이 주관하여 실시한다.

범국가적인 질병퇴치운동으로 많은 질병들이 성공적으로 극복되어, 흑사병과 천연두는 완전히 박멸되었고 콜레라와 말라리아에 의한 사망도 급격히 감소되고 있다. 물론 아직도 일부지역에서는 풍토병이 발생하고 있으나 전염병 발생율은 과거에 비해 현저하게 낮아졌다.

경찰·군사제도

각 주정부는 주내무부 관할 아래 경찰력을 설치·운영하고 있다. 중앙에서 연방정부의 내무장관이 중앙정보국, 중앙조사국, 중앙수사관양성소, 중앙법과학연구소, 중앙지문연구소, 사르다르발라브바이바텔 전국 경찰 아카데미 등 전국 규모의 여러 기관들을 관장하면서 조정기능을 담당한다. 육·해·공군과 해안경비대로 결성된 인도군은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편에 속한다.

각 군은 자원입대병만으로 구성되며 잘 훈련되고 전문성을 지닌 장교군단이 이끈다. 대체로 높은 수준의 장비를 옛 소련에서 들여 왔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독립한 많은 국가들의 경우와는 대조적으로 군은 국내 정치문제에는 개입하지 않는 것이 전통으로 되어 있으며, 군을 배경으로 한 쿠데타도 발생한 적이 없다.

문화

인도의 예술과 문화는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전통예술에서 현대예술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게 발전해왔다. 독립이래 연방정부와 여러 주정부는 랄리트칼라아카데미(국립 미술 아카데미)·상게트나타크아카데미(음악·무용·드라마 아카데미)·사히티아아카데미(국립 문학 아카데미) 등 여러 문화·예술 관련기관을 설립하여 예술·문화활동을 촉진시키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랄리트칼라아카데미는 1954년 미술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미술발전에 도움을 주고자 설립되었다. 오늘날에는 매년 전국미술전람회를 개최하고 인도의 미술품 및 공예품을 해외에 소개하는 한편 동서양의 작품들을 한데 모아 전시회를 개최한다. 1968년부터는 3년에 1번씩 국제적인 규모의 현대미술박람회를 개최해왔다. 이 단체에서는 해마다 전국미술전람회 출품작 중 뛰어난 작품들을 골라 상을 수여하기도 한다.

연극·무용·음악 등은 1953년에 설립된 상게트나타크아카데미에서 주로 관장한다. 이 단체에서는 주로 연극·무용·음악 부문의 연구를 촉진시키고 극장과 예술가양성소 설립, 세미나 및 축제 개최, 우수한 작품에 대한 시상, 여러 방면의 문화적 교류 등을 추진한다. 또한 음반·서적·영화 도서관과 음반제작소 및 악기·가면·무대의상 전시실 등을 운영한다. 상게트나타크아카데미에 부속된 예술가 양성소로는 뉴델리의 국립 드라마 학교와 인도무용을 가르치는 카타크 켄드라(뉴델리에 있음), 임팔에 있는 자와할랄 네루 마니푸리 무용 아카데미가 있다.

이러한 문화활동은 힌디어나 각 지역방언을 이용, 인도의 드라마 및 문학 프로그램을 방송하는 전인도 라디오 방송을 통해 대중들에게 전달된다. 전인도 라디오 방송은 주간 또는 월간으로 음악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으며, 매년 음악 축제를 개최하여 젊은 음악가 및 극작가들을 발굴하기도 한다.

인도 문학은 사히티아아카데미(1954 설립)와 함께 발전해왔다. 이곳에서는 4권으로 된 〈인도문학도서목록 National Bibliography of Indian Literature〉(1901~53)을 간행했으며 인도를 포함한 세계문학작품들을 인도에서 통용되는 여러 언어로 번역·출간했다. 또한 시인 타고르의 작품을 출판하기도 했다. 잡지로는 격월간 문학지 〈인도문학 Indian Literature〉과 계간지 〈산칼렌 바라티야 사히티아 SanKbleen Bhbratiya Sbhitya〉, 1년에 2번 나오는 〈산스크리타 프라티바 Sanskrita Pratibha〉가 각각 영어·힌디어·산스크리트로 발행된다.

국립서적공사는 1957년 문학작품 창작 및 출판을 북돋우고 저렴한 가격으로 책들을 도서관이나 교육기관, 일반대중에게 보급하기 위해 설립되었다. 교육·과학·문화·인문 관계 서적들과 인도 및 세계 고전문학을 인도의 주요언어들로 소개하는 한편 격년제로 국제서적전람회를 개최한다. 전국 또는 지방별로 서적전시회, 세미나, 작가 캠프 등의 행사를 주최한다. 또한 해외에서 열리는 주요 국제서적전람회에 인도의 서적을 전시하는 일도 담당하고 있다.

신문·방송

신문은 영국 통치기에 엄격한 통제를 받았으나, 독립 후 헌법에 의해 언론·표현·출판의 자유가 보장되면서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배려로 대부분 상당한 자유를 누리고 있다. 현재 인도에서는 일간·격일간·격주간·월간·격월간·연간으로 2만 여 종 이상의 정기간행물이 발행된다. 이 간행물들은 여러 언어로 인쇄되고 있으나 힌디어·영어·벵골어·우르두어로 간행되는 신문이 가장 많다. 문자해독인구가 가장 많은 케랄라 주에는 갖가지 언어로 발행되는 90종 이상의 일간지가 있으나 대부분 2~4쪽 분량의 정보지 수준이다. 아랍어·미얀마어·중국어·네팔어·포르투갈어·스와힐리어 등 외국어로 발행되는 신문들이 상당수 있으나 이들 신문의 발행부수는 약소한 편이다.

문자해독인구가 전체 인구의 1/2정도에 불과한 인도에서는 말이 글보다 정보교류에 훨씬 더 효과적이기 때문에 라디오나 TV가 신문보다 훨씬 많은 청중을 확보하고 있으며, 따라서 이런 시청각매체는 가장 강력한 선전매체이자 대중전달 수단으로서 정부의 독점 아래 운영된다. 전인도 라디오 방송(All-India Radio)의 중파방송과 단파방송이 인도 전역에 송신되고 있다. 최근에는 비디오와 컬러텔레비전이 보급되고 있으며 비디오 대여점과 촬영실이 주요도시들을 중심으로 생겨나고 있다.

영화

인도에서는 라디오뿐만 아니라 영화도 강력한 대중전달 수단으로 발달해왔기 때문에 극장이 도시와 읍, 큰 마을 단위까지 들어서 있다. 매년 많은 영화를 제작하여 일본·미국 다음가는 세계 3위의 영화 제작국으로 부상했다. 정부차원에서 운영되는 여러 위원회들이 영화산업을 관장한다. 남부에서 쓰는 드라비다계 언어로 제작된 영화가 총 영화제작편수의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공용어인 힌디어를 비롯해 벵골어, 마라타어로 제작된 영화들이 그 뒤를 잇는다.

푸네에 자리잡고 있는 국립인도영화기록보관소는 국내 영화산업의 과거와 현재를 유지·보존하기 위해 1964년 설립되었다. 그밖에도 국립영화발전공사와 영화축제관리위원회가 있어 정부의 경제 정책과 정치적 사항들을 반영하는 영화제작을 촉진시킨다. 어린이영화협회에서 어린이 영화의 제작과 유통과정을 관리하며 정부의 정보방송부에서 설립한 인도영화협회가 영화제작기술훈련과 영화기술연구를 위한 편의시설 등을 제공한다. 이곳에서 실시하는 영화기술 훈련은 감독·대본·영상·녹음·편집·연기 부문 등 영화작업 전반에 걸쳐 있다.

인도 영화의 주된 주제는 사회문제이며 신화·전설·종교도 일부분을 차지한다. 상업영화와는 별도로 정보방송부 산하 영화국에서 기록영화와 뉴스영화를 15개 지방 언어로 다량 제작한다. 이 중에는 국제영화제에서 수상할 정도로 높은 작품성을 지닌 것들도 있다. 모든 영화관은 영화 상영시 관계관청의 승인을 받은 교육·과학적 내용의 기록영화나 뉴스영화를 상영해야 한다.

정부는 영화재정공사를 설립하여 국가적 문제나 사회적·문화적 가치를 지닌 영화를 제작하는 우수한 영화 제작자들에게 보조금을 지급해왔다. 1980년 영화재정공사와 인도영화수출공사는 국립영화발전공사에 합병되었다. 인도에서 제작된 영화들은 미국·동아프리카·모리셔스·서인도제도·스리랑카·싱가포르·말레이시아·미얀마·타이·피지·인도네시아·서아프리카·페르시아 만 지역 등지로 수출된다.

러시아 연방과 동유럽권 국가들도 인도 영화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해외에서는 주로 힌디어로 제작된 영화에 주된 관심을 보이며 타밀어와 벵골어로 제작된 영화들도 인기를 얻고 있다. 서방에서 제일 지명도 높은 인도의 영화제작자는 벵골어 영화를 제작하는 사티아지트 라이이다. 인도에서 제작된 영화들은 1951년 영화검열을 위해 설립된 영화심의중앙위원회의 심의를 받는다. 봄베이에 본부를 둔 이 위원회의 회원들은 정부의 위촉을 받아 선임된다.

역사

BC 1500~1200년경 아리아인들이 이란 고원을 넘어 인도로 침입해 들어왔다. 이들은 갠지스 강 유역에 정착하여 도시를 건설하기 시작했으며 오늘날의 델리 근처를 중심으로 세력을 형성해나갔다. 이 시기에 아리아인들의 베다 신앙에서 힌두교가 파생되어나왔고 산스크리트가 발전해 이후 2,000여 년 동안 인도의 국어로 사용되었다.

불교와 자이나교는 이보다 늦은 BC 6세기에 나타났다. 북부 인도는 찬드라 굽타(BC 321경~185)의 통치 아래 최초의 힌두 왕조인 마우리아 왕조로 통합되었고 그 손자인 아소카 왕(BC 238 죽음) 시대에는 인도 반도의 2/3가량을 장악한 대제국으로 확장되었다. 그후 수많은 소왕국들로 분열되었다가 굽타 왕조(AD 320~480) 시대에 다시 통일되었다.

이슬람교도들의 침입은 AD 1000년경에 시작되었다. 14세기초에 모하마드 이븐 투글루크가 델리 술탄국의 세력을 확장하는 등 북부 인도에서의 이슬람 지배는 16세기초까지 계속되었다. 남부 인도에서도 역시 이슬람계인 바만 왕조가 성립(1347)되어 1527년까지 명맥을 유지했으며 이와 함께 힌두 왕국인 비자야나가르가 1336~1556년에 걸쳐 남부지방을 양분하며 통치했다.

바스코 다 가마의 인도 여행(1497~98)을 기점으로 포르투갈인들이 상륙하여 인도와 유럽 사이의 무역을 독점하기 시작했다. 17세기 들어서는 같은 목적을 가진 포르투갈인·영국인·프랑스인·네덜란드인들 간에 경쟁관계가 형성되었다. 16세기초에는 이슬람계 왕조인 무굴 제국이 인도 전역을 지배했다.

1526년 바부르가 세운 이 제국은 악바르 대왕(1556~1605) 시대에 세력을 확장하고 최고의 번영을 누렸으나 힌두 왕국인 마라타 왕국이 17세기말 세력을 뻗치면서 위협받기 시작했다. 그동안 영향력을 키워온 영국동인도회사는 차츰 경쟁관계에 있던 다른 식민 세력들을 몰아내고 1757년에 무굴 제국을, 1818년에는 마라타 왕국을 굴복시킨 뒤 인도를 통치하기 시작했다. 영국동인도회사를 통한 영국의 통치는 세포이 항쟁(1857) 다음 해인 1858년에 영국정부가 인도를 직접 통치하는 형태로 바뀌었다.

초기의 인도 민족주의는 인도국민회의(1885)와 전인도이슬람연맹(1906)의 창설이라는 형태로 나타났다. 1857년의 세포이 항쟁 후 거의 60여 년 동안 대다수의 인도인들이 영국의 지배에 협조적이었으나 제1차 세계대전 이후에는 이슬람교도와 힌두교도 모두 영국의 식민통치에 반대하기 시작했다.

1920년 간디가 이끄는 인도국민회의가 영국의 식민통치에 대한 비협력운동을 전개하자 영국은 1919년과 1935년 인도 행정법을 통해 인도에 제한된 범위의 자치권을 허용하는 조치를 취했으나 간디를 비롯한 인도인들은 완전독립과 인도의 통일을 요구했다. 인도는 이러한 노력의 결과 1947년 8월 15일 독립을 획득했으나 힌두교도와 이슬람교도 사이의 통합은 이루지 못했다. 이러한 분열은 힌두교도가 대다수인 인도와 이슬람교도가 대다수인 파키스탄으로의 분리를 초래했다. 펀자브와 벵골은 주민들의 종교성향에 따라 각각 2개로 분리되어 양국에 포함되었으며 카슈미르는 아직까지도 분쟁이 계속되는 상태에 있다.

인도에서는 자와할랄 네루를 총리로 한 국회가 1952년 선거를 통해 구성되었다. 확정되지 않은 국경선을 사이에 두고 1962년 중국과, 1965년에는 파키스탄과 잠시 국경분쟁을 겪었다. 1967년에는 네루의 딸 인디라 간디(1984 암살)가 의회의 지지를 받아 총리로 취임했고 인디라 간디가 암살된 이듬해 아들인 라지브 간디(1991 암살)가 총리에 취임했다. 1971년 파키스탄과 국경 2곳에서 전쟁이 벌어졌으며 그 결과 동(東)파키스탄이 방글라데시로 독립되었다.

20세기 후반 인도는 괄목할 만한 경제적·사회적 발전을 이루었으며 가장 인구가 많은 의회 민주주의를 잘 이끌고 있다. 하지만 파키스탄과 3번의 짧은 전쟁이 벌어졌으며 마지막 전쟁에서 1971년 동(東)파키스탄이 방글라데시로 독립했다. 1980, 1990년대 들어 시크교도들이 펀자브 지방의 독립을 요구하는 등 인종과 종교로 인한 갈등으로 불안정한 정세가 계속되고 있다(→ 인도사).

Macropaedia| 임석회(任錫會) 옮김

한국과의 관계

남북간 동시수교국으로, 한국과는 1962년 3월 영사관계를 수립한 이후 1973년 12월 10일 대사급 외교관계 수립에 합의했으며 북한 역시 1962년 영사관계 수립을 거쳐 1973년 12월 대사급 외교관계를 수립했다. 인도는 국제무대에서 한반도 문제에 중립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는 한편 경제문제 등에서 한국과의 관계 증진에 힘쓰고 있다. 양국간에는 1974년 8월 맺은 무역협정을 시작으로 문화협정(1974. 8)과 과학기술협력협정(1976. 3)이 체결되었다.

교역량이 점차 증가추세에 있어 1996년 현재 대한수입액 11억 7,697만 달러, 대한수출액 9억 7,572만 달러이다. 장기 체류 외국인을 받아들이지 않는 정책으로 1997년 현재 교민수는 39명, 체류자수는 1,190명이다.

참고문헌

여신들의 인도(문예신서 59) : 다치가와 무사시, 김구산 역, 동문선, 1993
인도근대사 : 퍼시벌 스피어, 이옥순 역, 신구문화사, 1993
인도·파키스탄·이스라엘 : 동아출판사 편집부 편, 동아출판사, 1991
인도(해외시장 국별시리즈 1) : 대한무역진흥공사 편·발행, 1990
인도(동남아 국별편람 7) : 나원찬, 산업연구원, 1988
인도 민족주의운동의 성격에 관한 연구-국민회의의 초기활동을 중심으로 : 조길태, 고려대학교 박사학위논문, 1984
When a Great Tradition Modernizes:An Anthropological Approach to Indian Civilization : Milton Singer, Praeger, 1972
Land and the Constitution in India : H. C. L. Merillat, Columbia Univ. Press, 1970
Urban India:Society, Space and Image : Richard Fox (ed.), Duke Univ. Press, 1970
Society in India, 2 vol. : David G. Mandelbaum, Univ. of California Press, 1970
Understanding Science and Technology in India and Pakistan : Ward Morehouse (ed.), Foreign Area Materials Center, 1967
Culture and Society in India : Nirmal K. Bose, Asia Publishing House, 1967
Studies in Utilization of Agricultural Land : D. S. Chauhan, Shiva Lal Agalwala & Co., 1966
India : Taya Zinkin, Thames &Hudson, 1965
Religion in south Asia : Edward B. Harper (ed.), Univ. of Washington Press, 1964
Geology of India : D. N. Wadia, Macmillan, 1961
The Hindu Women : Margaret Cormack, Asia Publishing House, 1961
India's Changing Villages : Shyama Dube, Humanities Press, 1958
Hindi View of Life : Sarvepalli Radgakrishnan, Oxford Univ. Press, 1926
インド集落の變貌 : 米倉二郞 編著, 古今書院, 1973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CD GX], 한국브리태니커, 2004
   
윗글 [국가] 인도사 (두산)
아래글 [국가] 인도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13 사전1 [국가] 베트남 (브리) 이창호 2004-11-25 2632
2912 사전1 [국가] 베트남 (한메) 이창호 2004-11-25 1760
2911 사전1 [국가] 베트남 (두산) 이창호 2004-11-25 1849
2910 사전1 [국가] 인도사 (브리) 이창호 2004-11-24 3043
2909 사전1 [국가] 인도사 (한메) 이창호 2004-11-24 1992
2908 사전1 [국가] 인도사 (두산) 이창호 2004-11-24 1816
2907 사전1 [국가] 인도 (브리) 이창호 2004-11-24 4042
2906 사전1 [국가] 인도 (한메) 이창호 2004-11-24 2520
2905 사전1 [국가] 인도 (두산) 이창호 2004-11-24 2101
2904 사전1 [근대] 스와라지 (한메) 이창호 2004-11-24 1206
12345678910,,,301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