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4-11-25 (목) 23:48
분 류 사전1
ㆍ조회: 2628      
[국가] 타이 (브리)
타이 Thailand (타)Thai/Prathet(Prades)/Sayam. 공식 이름은 타이 왕국(Kingdom of Thailand/Rajanajak Thai). 옛 이름은 Siam(1856∼1939). 별칭은 Muarg Thai('자유의 땅'이라는 뜻). 태국(泰國)이라고도 함.

동남아시아 인도차이나 반도 서부 지역에 있는 국가.

지도

타이 지도. 브리태니카백과사전 지도

남북으로 1,500km, 동서로 800km가량 뻗어 있다. 수도는 방콕이다. 북서쪽으로 미얀마, 북동쪽으로 라오스, 남동쪽으로 캄보디아와 타이 만, 남쪽으로 말레이시아, 남서쪽으로 안다만 해와 접해 있다. 면적 513,115㎢, 인구 63,430,000(2002).

자연환경

타이는 지형학적으로 북부 산악지대와 중부 평원지대, 북동 고원지대, 남부 밀림지대 등 4개 지역으로 나누어진다. 북부 산악지대에는 평균고도가 1,200m 정도의 여러 산맥들이 세로로 나란히 뻗어 있으며 그 사이로 핑·왕·욤·난 강의 하곡이 가파른 골짜기를 이루고 있다. 열대우림이 무성하여 고급 목재가 많이 생산되고 있다. 타이에서 가장 높은 인타논 산(2,595m)이 산맥 북서쪽 끝에 위치한다.

타이 중심부를 이루는 중부 평원지대는 4지역 가운데 가장 넓은 지역으로 대부분 차오프라야 강 삼각주로 이루어져 있다. 기름지고 인구가 조밀한 평원지역에는 여러 개의 운하와 소규모 관개시설들이 집중되어 있으며 타이의 경제활동 중심지로 큰 몫을 한다. 북동부에는 고도가 낮은 사암지대인 코라트 고원이 있다. 모래질의 메마른 토양에 자리잡은 건조지대로 대부분 사바나형 목초와 관목으로 뒤덮여 있다.

말레이 반도 북반부를 차지하고 있는 남부 밀림지대는 완만한 산악지형에 속하는 곳으로 평지가 거의 없다. 타이의 광물 자원(주석) 대부분과 고무나무 재배지가 이 지역에 밀집해 있다. 차오프라야 강은 그 지류들과 함께 타이 경제에 아주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아열대몬순기후 지역에 속하며 여름(3∼4월)·우기(5∼10)·가을(11∼2월)의 뚜렷한 세 계절로 구분된다. 연평균기온은 25∼29℃이며, 연강우량은 코라트 고원의 900㎜에서 차오프라야 범람원의 1,016㎜, 말레이반도 서해안의 4,000㎜까지 다양한 분포를 보인다. 전체 국토면적의 약 1/4을 차지하는 삼림은 주로 단단한 목재와 수지가 생산되는 나무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대나무·야자나무·반얀나무·등나무와 다양한 종류의 양치류도 찾아볼 수 있다.

야생동물로는 코끼리·긴팔원숭이·호랑이·표범·멧돼지·비단뱀·왕코브라·푸른바다거북·악어 등이 서식한다. 번창하는 견직산업 국가로서 양잠도 이루어진다. 타이에서 가장 중요한 광물자원은 주석으로 매장량이 세계 총매장량의 약 10%에 해당하며 천연 가스 또한 상당량 매장되어 있다.

국민

타이족(샴족)과 라오족 등 타이어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전체인구 가운데 거의 4/5를 차지한다 (→ 색인 : 타이 제어). 타이족이 지배적인 종족이자 언어집단이며, 중국인·크메르인·말레이인도 상당수를 차지한다. 소수 원주민으로는 산악지대에 사는 카렌족, 입으로 부는 화살과 창으로 사냥을 해 살아가는 세망족, 삼각주 평원지대 원주민으로 여겨지는 라와족이 있다. 그외 이주민인 수에이족·인도인이 상당수 거주하며, 1980년대 중반까지 38만 명 가량이 유입된 미얀마·베트남·라오스·캄보디아 난민들이 있다.

국교인 불교가 널리 퍼져 있으며 이슬람교도·힌두교도·시크교도·그리스도교도가 소수 존재한다. 대부분의 원주민은 애니미즘적 경향이 강하다. 출생률과 사망률은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낮아졌으나 아직까지 비교적 높은 편이다. 인구의 거의 1/5이 도시지역에 거주하며 차오프라야 삼각주, 특히 방콕에 집중되어 있다. 그밖에도 강가 또는 해안지역에 인구가 밀집되어 있으며, 주석 채광업과 조선업이 발달한 서부 해안에도 인구가 많다. 인구의 1/3 이상이 15세 이하이다.

경제

타이 경제는 주로 서비스업·경공업·농업에 바탕을 둔 시장경제가 중심을 이룬다. 국민총생산(GNP)은 인구보다 훨씬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국내총생산(GDP)의 1/8을 차지하는 농업 부문에는 노동력의 절반 이상이 종사하고 있다. 소지주들이 전국 대부분의 농지를 지배하고 있다. 주요작물인 쌀에 대해서는 국내 부족사태를 막기 위해 높은 수출관세율이 부과된다. 중부 평원 주변의 고지에서는 옥수수가 널리 재배된다. 주요 환금작물로는 카사바·고무·사탕수수·바나나·파인애플·케나프삼(황마 대체용 섬유) 등이 꼽힌다.

소와 물소는 여러 해 동안 짐수레를 끄는 데 이용된 후 식육용으로 도살된다. 돼지·가금류의 사육은 점점 더 대규모화 전문화 되어가고 있다. 주요단백질원은 어류로 1960년 이후 트롤선(船)이 도입되면서 어획량이 크게 늘어났다. 삼림이 남벌되어왔기 때문에 원목 일부를 수입으로 보충하고 있다. 주요 주석 생산국인 타이의 광업은 주석의 생산과 수출이 중심을 이룬다.

정부에서는 타이 국민들에게 1980년 이후 개발된 해저 주석광에 집중적인 관심을 기울일 것을 요구하고 있다. 상당한 양의 갈탄·철광석·망간도 채광되고 있으며, 앞바다에서 생산되는 천연 가스 소비가 늘어나 석유 수입이 감소하고 있다. 제조업은 GDP의 1/4을 차지하는 반면 노동력의 1/100,000을 고용하고 있다. 경공업이 주를 이루며 방콕 주변에 집중되어 있다. 대부분 소규모로 운영되고 있는 공장들은 국산 원료의 가공에 힘을 쏟고 있으며 주로 맥주·정제설탕·섬유·시멘트·화학제품·오토바이를 생산한다.

전력은 수입 및 국산 연료를 통해 얻어지며 1/10가량은 수력발전으로 충당된다. 타이는 1980년대, 그리고 1990년대 들어 계속 무역 적자를 겪어왔다. 주요 교역 상대국은 일본·미국·싱가포르·독일·네덜란드·영국으로 전기동력장치·기계·의류·직물·어류·어류가공품 등을 수출하고 기계, 차량, 광물 연료, 철, 철강, 화학제품 등을 수입한다.

정치·사회

타이는 1932년 이래 대체로 군부가 지배해온 의원내각제 형태의 입헌군주국가이다. 세습 왕이 국가 수반이자 군 총사령관이다. 입법권은 상원과 하원으로 이루어진 양원제 의회에 있다. 상원은 270명의 의원으로, 하원은 360명의 의원으로 구성되는데 임기 6년의 상원의원은 현직 총리의 추천으로 임명되며 4년 임기의 하원의원은 선거를 통해 직접 선출된다. 정부 수반은 총리이며, 1992년 개정헌법에 따라 하원의원 중에서 선출된다. 총리는 왕의 임명에 앞서 각료를 지명한다. 다당제 국가이지만 군부가 지배적인 권한을 행사하고 있다.

사회복지제도를 통해 미약하나마 아동·가족·노령자·극빈자·재난 구호에 힘쓰고 있으며, 위생 상태 또한 만족할 만한 수준은 아니지만 다른 동남아시아 국가들에 비해 양호한 편이다. 말라리아와 위장 및 호흡기 질환이 국가적으로 중요한 질병이다. 평균수명은 비교적 높은 편으로 약 66세에 이른다. 7∼15세의 청소년에게 무상 의무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나 일부 도시지역은 학교가 부족한 형편이다. 교육은 6년제 초등학교, 5·6년제 중등학교와 대학교·사관학교·교사양성소 등의 과정을 통해 이루어지고 있다. 방송은 정부에서 통제하며 군부에서 대부분의 라디오 방송국과 여러 개의 텔레비전 방송국을 소유하고 있다.

문화

타이의 예술은 건축·미술·음악·연극·문학·자기 및 도기 공예 분야에서 뛰어나다. 타이 건축양식은 보통 목재로 지은 불교 사원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종교적인 색채가 압도적인 타이 미술은 인도와 스리랑카에서 전해진 전통에 바탕을 둔 것으로 보인다. 시는 전통적으로 중요하게 여겨져왔으며 현대 문학에서는 현실주의 소설류가 인기를 얻고 있다(→ 타이 문학).

역사

고고학적 증거들에 따르면 이곳에는 지난 2만 년 동안 거의 계속해서 사람이 거주해왔던 것으로 보인다. 타이어를 쓰는 민족이 10세기 무렵 중국에서 남쪽과 서쪽으로 이주해왔다. 13세기에 들어와 크메르 왕국에 대한 반란이 성공한 후 1220년경 세워진 수코타이 왕국과 하리푼자야의 몬 왕국을 물리친 후 1296년경 일어난 치앙마이 왕국 등 2개의 타이 민족국가가 세워졌다.

1350년 수코타이 왕국을 무너뜨리고 세워진 아유타야 왕국은 15세기초에 수코타이 지역을 완전흡수하고 무너져가던 크메르 왕국을 폐허로 만들었다. 1569년 아유타야 왕국의 가장 강력한 적이었던 미얀마인들이 아유타야군을 물리치고 수도를 점령했으며 15년 동안 아유타야 왕국을 지배했다. 1767년 미얀마인들이 다시 한번 타이 수도를 점령한 후 아유타야 왕조의 지배는 막을 내렸다.

1782년 차오 프라야 차크리( 라마 1세)가 이끄는 차크리 왕조가 권력을 잡게 되었다. 새 왕조는 초기에 수도를 강 건너 방콕으로 옮기고 라마 3세 때(1824∼51) 남쪽으로는 말레이 반도를 따라서, 북쪽으로는 라오스까지, 남동쪽으로는 캄보디아까지 영토를 넓혔다. 19세기 들어 타이(시암) 군주들이 유럽 국가들에 이권을 주고 그들과 정치적인 관계를 맺게 됨에 따라 타이에 대한 서구의 영향력은 점점 커져갔다.

시암은 1867년 캄보디아에 관한 권리를 프랑스에 양도했으며 출랄롱코른 왕 시대(1886∼1910)에는 서구식 내정개혁 정책을 폈다. 19세기말과 20세기초에는 라오스와 캄보디아 지방에 있던 속국을 프랑스에 양도했으며, 1917년 연합국 편에 가담해서 제1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다.

그후 프라자디포크 왕(1925∼35 재위) 시대에 쿠데타가 일어나 절대군주제가 무너지고 입헌군주제 정부가 세워졌으며 1939년에는 국가의 공식 명칭을 시암에서 타이로 바꾸었다. 제2차 세계대전에는 마지못해 일본의 동맹국으로 참전했다. 타이의 안보가 인도차이나 전쟁과 베트남 전쟁, 전후 베트남군의 캄보디아 침공으로 잇달아 위협을 받게 되자 1932년 쿠데타가 일어나면서 군부의 지배가 시작되어 1950년대와 그 이후까지 계속되고 있다. 쿠데타가 일어난 1932년부터 지금까지 군주의 역할은 제한되고 군부가 지배하거나 군부의 영향을 강하게 받는 정부가 잇달아 들어서고 있다.

한국과의 관계

1950년 11월 6·25전쟁에 참전한 혈맹국으로 한국과 1958년 10월 1일 외교관계를 수립한 후에 국제무대에서 한국의 입장을 적극 지지해왔다. 양국간에는 무역협정(1961. 9)·항공협정(1967. 7)·이중과세방지협정(1974. 8)·일반여권사증면제협정(1981. 11)·과학기술협력협정(1984. 4) 등이 체결되어 있다. 북한과는 1975년 5월 8일 수교하고 무역협정(1978. 12)·체신우편협정(1982. 2)을 체결했다.

타이는 한국 기업이 해외건설산업 부문에서 처음 진출한 국가로, 1966∼68년 현대건설주식회사가 파타니-나라티와트간 고속도로를 시공했다. 교역 규모는 1996년 대한 수출액 12억 1,877만 달러, 대한 수입액 26억 6,4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대한무역진흥공사(KOTRA), 외환은행, 현대그룹, 삼성그룹, 대우그룹 등 13개 업체가 진출해 있으며 1997년 현재 교민과 체류자는 각각 62명, 7,839명으로 집계되었다.

참고문헌

동남아시아지역학개론 : 동남아시아연구소 편, 한남대학교 출판부, 1992
타이·말레이지아·싱가포르·인도네시아 : 김청람, 문화정보사, 1989
태국 : 대한무역진흥공사 편·발행, 1989(증보판)
타이 : 외무부 편·발행, 1988
태국의 경제현황과 투자환경 : 한국무역협회 편·발행, 1988
태국사 : 김영애, 관악서당, 1986
태국관광정책 : 한국관광공사 기획조사실 조사통계과 편, 한국관광공사, 1984
태국(국별자원현황 104) : 대한광업진흥공사 해외자원부 편, 대한광업진흥공사, 1984
태국 : 관광산업개발원 편, 중앙출판공사, 1983
태국의 경제와 사업환경(Special analysis 93) : 이강원 연구, 국제경제연구원, 1980
아시아정치론 : R. E. 워드·R. C. 매크리스 공저, 구범모 역, 서울대학교 출판부, 1974
Thailand:Society and Politics : John L. S. Girling, 1981
History of the Thai Revolution : Thawatt Mokarapong, 1972
Report to Accompany the Provisional Map of the Soils and Surface Rocks of the Kingdom of Siam : Robert L. Pendleton, 1953
A History of Siam, 2nd ed. : W. A. R. Wood, 1933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CD GX], 한국브리태니커, 2004
   
윗글 [국가] 미얀마 (두산)
아래글 [국가] 타이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43 사전1 [근대] 라마5세=출랄롱코른 (한메) 이창호 2004-11-26 1174
2942 사전1 [근대] 라마5세=출랄롱코른 (두산) 이창호 2004-11-26 1132
2941 사전1 [국가] 미얀마 (브리) 이창호 2004-11-26 3906
2940 사전1 [국가] 미얀마 (한메) 이창호 2004-11-26 2601
2939 사전1 [국가] 미얀마 (두산) 이창호 2004-11-26 1471
2938 사전1 [국가] 타이 (브리) 이창호 2004-11-25 2628
2937 사전1 [국가] 타이 (한메) 이창호 2004-11-25 1544
2936 사전1 [국가] 타이 (두산) 이창호 2004-11-25 1610
2935 사전1 [근대] 판차우트린 (브리) 이창호 2004-11-25 1160
2934 사전1 [근대] 판차우트린 (두산) 이창호 2004-11-25 1086
12345678910,,,301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