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4-11-25 (목) 15:43
분 류 사전1
ㆍ조회: 1226      
[근대] 판보이차우 (브리)
판 보이 차우 潘佩珠 Phan Boi Chau Phan Giai San, Phan Sao Nam, Phan Thi Han, Hai Thu라고도 함. 본명은 Phan Van San. 1867 북베트남 게안~1940. 9. 29 위에.

초기 베트남 해방운동 지도자.

정열적인 저작활동과 독립을 위한 지칠 줄 모르는 노력으로 베트남에서 가장 위대한 애국자 중 한 사람으로 칭송받고 있다. 가난한 학자인 그의 아버지는 판 보이 차우에게 열심히 공부해 과거시험에 응시하도록 강조했다. 베트남의 전통적인 관료정치체제에서 과거시험은 출세할 수 있는 유일한 수단이었다.

1900년 박사학위를 받았으며, 그때쯤 판 보이 차우는 이미 확고한 민족주의자가 되어 있었다. 1903년에는 〈류큐[琉球]의 고루(苦淚) Luu cau huyet le tan thu〉를 썼다. 이 책은 베트남이 독립을 빼앗긴 고통을 일본이 류큐 제도를 잃게 될 때 받을 고통에 빗대어 쓴 것이었다. 1904년 혁명 동지들과 함께 개혁세력의 조직인 두이 탄 호이(Duy Tan Hoi:개혁회)을 조직했고, 쿠옹 드 공의 적극적인 지지를 얻어내어 베트남 해방운동세력과 왕실 사이에 동맹관계가 이루어지게 했다.

1905년 판 보이 차우는 저항운동의 무대를 일본으로 옮겼고, 1906년 그곳에서 중국의 혁명가인 쑨원[孫文]을 만났다. 쿠옹 드 공을 베트남 국왕으로 옹립하려 했으며, 이에 따라 1906년 쿠옹 드 공, 개혁운동가 판 차우 친과 회담을 가졌다. 프랑스와 일본 간의 화해가 이루어짐에 따라 1908~09년에 판 보이 차우와 그가 데려온 베트남 학생들, 쿠옹 드 공을 비롯한 사람들은 일본을 떠나야만 했다.

1912년에 이르러 그는 마지못해 자신의 군주제 계획을 포기했으며, 중국 광둥[廣東]에 베트남 광복회라는 이름으로 저항운동세력을 재조직했다. 이 조직은 프랑스령 인도차이나의 총독을 암살하려는 계획을 세웠지만 실패하고 말았다. 판 보이 차우는 1914~17년 광둥의 감옥에 갇혔으며, 이때 자전적 성격을 띤 〈옥중일기 Nguc trung thu〉를 썼다.

감옥에서 풀려나온 뒤 마르크스주의 이론을 공부하고 프랑스에 대한 저항운동을 다시 시작했다. 1925년 6월 체포되어 하노이로 압송되었다. 그러나 수많은 베트남인들이 그의 체포에 대해 강하게 반발해 프랑스는 그를 석방할 수밖에 없었고, 공직을 주어 회유하려고 했으나 거절당했다. 그는 위에에서 프랑스인의 감시를 받으면서 조용하게 말년을 보냈다.

2번째 자서전을 쓰면서 미래의 혁명 노선을 다루었으며 시집도 여러 권 출판했다. 주요저작으로 베트남 최초의 혁명사로 유명한 〈베트남 망국사 Viet Nam vong quoc su〉(1906)와 정치성을 띤 역사소설 〈후진기담(後陳奇談) Hau Tran dat su〉이 손꼽힌다.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CD GX], 한국브리태니커, 2004
   
윗글 [근대] 판차우트린 (두산)
아래글 [근대] 판보이차우 (두산)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33 사전1 [근대] 판보이차우 (브리) 이창호 2004-11-25 1226
2932 사전1 [근대] 판보이차우 (두산) 이창호 2004-11-25 1161
2931 사전1 [국가] 필리핀 (브리) 이창호 2004-11-25 3086
2930 사전1 [국가] 필리핀 (한메) 이창호 2004-11-25 1456
2929 사전1 [국가] 필리핀 (두산) 이창호 2004-11-25 1377
2928 사전1 [국가] 인도네시아 (브리) 이창호 2004-11-25 3403
2927 사전1 [국가] 인도네시아 (한메) 이창호 2004-11-25 1996
2926 사전1 [국가] 인도네시아 (두산) 이창호 2004-11-25 1404
2925 사전1 [국가] 라오스 (브리) 이창호 2004-11-25 2523
2924 사전1 [국가] 라오스 (한메) 이창호 2004-11-25 1708
12345678910,,,301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