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10-25 (금) 18:18
분 류 사전1
ㆍ조회: 1041      
[조선] 정수동 (민족)
정수동(鄭壽銅)

1808(순조 8)∼1858(철종 9). 조선 후기의 시인. 본관은 동래(東萊). 본명은 지윤(芝潤). 자는 경안(景顔), 호는 하원(夏園). 태어날 때 손바닥에 수(壽)자의 문신이 있었고 이름 지윤의 ‘지(芝)’가 ≪한서 漢書≫에 ‘지생동지(芝生銅池)’로 있다고 하여 동(銅)자를 따서 수동이라는 별호를 사용하였다.

정수동은 왜어역관(倭語譯官)의 가계에서 출생했다. 그러나 문인으로 생활하였다. 아들 낙술(樂述)은 ≪역과방목 譯科榜目≫에 이름이 올라 있는 역관이다.

정지윤은 생업을 돌보지 않고 세상을 떠돌아 다니기 좋아했다. 그러므로 극도의 가난을 면할 수 없었다. 그리고 사회적인 여러 가지 모순에 불만을 느껴서 평생을 광인처럼 행세하였다.

그러나 그의 언동에는 날카로운 풍자가 깃들어 있었다. 본디 규율적인 생활을 싫어하는 자유분방한 성격을 지니고 있어서 평생을 포의시객(布衣詩客 ; 벼슬이 없는 시인)으로 만족하였다. 두뇌가 명석하여 아무리 뜻이 깊고 어려운 문장도 한 번 훑어보고는 그 요지를 깨달았다. 그러나 겸손하여 모르는 것처럼 했다고 한다.

정수동은 위항시인(委巷詩人)으로서 대표적인 인물이다. 그에 관련된 허다한 일화들이 유포되어 ‘기발한 익살꾼 정수동’으로 유명하였다.

시풍은 권력이나 금력에 대한 저항 속에 날카로운 풍자와 야유로 일관하고 있다. 시를 짓는 것은 구속에서 벗어나는 길이라 생각하였다.

“성령이 한번 붙으면 붓끝을 다할 따름이지, 시체나 신풍을 좇거나 교묘하고 섬세한 것을 다투지 않는다.”는 성령론(性靈論)을 구현한 시인이다. 번거로운 문장이나 허황한 형식을 배격하고, 간결한 가운데에 높은 격조를 담은 시를 썼다.

최성환(崔梨煥)은 정수동의 시를 일컬어 고법(古法)에 얽매이지 않으면서도 고법을 저버리지 않았다고 평하였다. 그의 시는 기발하면서도 품격을 잃지 않아 자연스럽게 일가를 이루고 있다. 그는 술을 좋아하였다.

그리고 김흥근(金興根)·김정희(金正喜)·조두순(趙斗淳) 등 명사들과 교분이 두터웠다. 그들이 그의 재주를 아껴 도우려 하였으나 거절하고 자유롭게 살았다. 50세에 과음으로 인하여 죽었다. 저서로는 ≪하원시초 夏園詩崇≫가 있다.

≪참고문헌≫

枕雨堂集, 逸士遺事, 韶濩堂集, 金秋史 및 中人層의 性靈論(이우성, 한국한문학연구 5, 1981).

<고경식>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조선] 정수동=정지윤 (두산)
아래글 [조선] 풍요삼선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890 사전1 [조선] 정수동=정지윤 (두산) 이창호 2002-10-25 1053
2889 사전1 [조선] 정수동 (민족) 이창호 2002-10-25 1041
2888 사전1 [조선] 풍요삼선 (한메) 이창호 2002-10-25 739
2887 사전1 [조선] 풍요삼선 (두산) 이창호 2002-10-25 835
2886 사전1 [조선] 풍요삼선 (민족) 이창호 2002-10-25 968
2885 사전1 [조선] 직하시사 (한메) 이창호 2002-10-25 781
2884 사전1 [조선] 직하시사 (민족) 이창호 2002-10-25 862
2883 사전1 [조선] 최경흠 (민족) 이창호 2002-10-25 915
2882 사전1 [조선] 풍요속선 (한메) 이창호 2002-10-25 793
2881 사전1 [조선] 풍요속선 (두산) 이창호 2002-10-25 769
1,,,11121314151617181920,,,30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