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0-09-21 (화) 15:52
분 류 사전2
ㆍ조회: 216      
[고려] 경대승 (민족)
경대승 慶大升 1154(의종 8)∼1183(명종 13)

고려 후기의 무신. 본관은 청주(淸州). 중서시랑평장사(中書侍郎平章事) 진(珍)의 아들이다. 일찍이 큰뜻을 품고 가산을 돌보지 않았으며, 아버지 진이 불법으로 탈취한 토지의 전안(田案)을 선군(選軍)에 바치고 하나도 취하지 않아 청백하다는 평판을 받았다. 15세에 음서(蔭敍)로 교위(校尉)에 임명된 뒤 차차 벼슬이 올라 장군이 되었다.

1178년(명종 8)에 청주인들 사이에 분쟁이 생겨 100여 명이 죽게 되자 박순필(朴純弼)과 함께 사심관(事審官)으로 파견되었으나, 그 일을 해결하지 못했다 하여 파면되었다. 그해에 평소 불만이 많던 집권 무신 정중부(鄭仲夫) 일파를 제거하고자 결심, 허승(許升) 등과 모의하여 정중부와 그의 아들인 균(筠)과 송유인(宋有仁) 등을 죽이고 정권을 장악했다.

집권 무신이 된 뒤에는 종전의 최고 권력 기구 기능을 하던 중방(重房)의 존재를 무력화시키고 자신의 사적 집단인 도방(都房)을 두어 정권 유지의 바탕을 마련하였다. 또한, 무력으로 정권을 탈취했으나 관리 등용에는 문무신을 고루 기용하려는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아 여러 무신들로부터 반감을 사기도 하여 잦은 충돌을 일으켰다.

그를 도와 정중부 일당을 제거하는 데 공이 컸던 허승과 김광립(金光立)을 제거하였으며, 1181년에는 대정(隊正)을 지낸 한신충(韓信忠)ㆍ채인정(蔡仁靖)ㆍ박돈순(朴敦純) 등이 반란을 일으키자 섬으로 귀양을 보내기도 하였다.

그는 유언비어라 할지라도 잡아가두고 국문(鞠問)하는 등 형벌이 무자비했다. 그의 집권 동안 도방의 무리라 일컫는 도둑이 횡행하고, 잦은 민란이 발생하는 등 사회가 어지러웠으며, 그는 집권 5년여 만에 30세로 죽었다.

≪참고문헌≫

高麗史, 高麗史節要.

<민병하>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고려] 국자감시 (한메)
아래글 [조선] 김만기 (브리)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0 사전2 [행정] 군 (한메) 이창호 2010-08-31 222
29 사전2 [고려] 교정도감 (한메) 이창호 2010-09-21 221
28 사전2 [고려] 국자감시 (두산) 이창호 2010-09-01 219
27 사전2 [고려] 의종 (한메) 이창호 2010-09-03 218
26 사전2 [신라/고려] 시랑 (두산) 이창호 2010-08-29 217
25 사전2 [조선] 박세채의 졸기 (숙종실록) 이창호 2011-01-22 216
24 사전2 [고려] 경대승 (민족) 이창호 2010-09-21 216
23 사전2 [고려] 국자감시 (한메) 이창호 2010-09-01 216
22 사전2 [조선] 김만기 (브리) 이창호 2011-01-25 214
21 사전2 [조선] 경종 (브리) 이창호 2011-02-02 213
1,,,717273747576777879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