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3-05-24 (토) 07:47
분 류 사전3
ㆍ조회: 1280      
[근대] 한용운 (브리)
한용운 韓龍雲 1879. 8. 29 충남 홍성~1944. 6. 29 서울

시인·승려·독립운동가.

한국 근대시사의 불후의 업적인 〈님의 침묵〉을 펴냈고, 한국 근대 불교계에서 혁신적인 사상과 활동을 펼쳤으며, 3·1독립선언에 민족대표로 참가하는 등 일제강점기의 혁명적인 독립운동에도 앞장섰다. 본관은 청주(淸州). 속명은 유천(裕天). 자는 정옥(貞玉). 용운은 법명이며 득도할 때의 계명은 봉완(奉玩), 법호는 만해(萬海 : 또는 卍海).

생애

유년시절에 대해서는 자세히 알려진 것이 없다. 어릴 때 고향에서 한학을 배웠고, 18세 때인 1896(또는 1897)년 고향을 떠나 백담사 등을 전전하며 수년 간 불교서적을 읽었다고 한다. 출가의 원인은 정확하게 알려져 있지 않으나, 당시 고향 홍주에서도 갑오농민전쟁과 의병운동이 전개된 것으로 미루어 역사적 격변기의 상황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1905년 백담사에서 김연곡에게 득도한 다음 전영제에게 계(戒)를 받아 승려가 되었고, 이후 수년 간 불교활동에 전념했다. 이즈음에 불교 관련 서적뿐만 아니라 양계초(梁啓超)의 〈음빙실문집 飮氷室文集〉 등을 접하면서 근대사상을 다양하게 수용했으며, 1908년 일본 각지를 돌아다니며 견문을 넓혔다. 이러한 다양한 경험이 그의 사상 형성에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1911년 송광사에서 박한영·진진응·김종래 등과 승려궐기대회를 개최하여 일본의 조동종(曹洞宗)과 한국불교의 통합을 꾀한 이회광 등의 친일적인 불교행위를 규탄·저지했다. 1913년 박한영 등과 불교종무원을 창설했고 1917년 8월 조선불교회 회장에 취임했다. 그해 12월 어느날 밤 오세암에서 좌선하던 중 바람에 물건이 떨어지는 소리를 듣고 진리를 깨우쳤다고 한다.

1918년 불교잡지 〈유심 惟心〉을 창간했으며 이 잡지를 통해 불교 논설만이 아니라 계몽적 성격을 띤 글을 발표했고, 또 신체시를 탈피한 신시 〈심 心〉을 발표하여 문학에 대한 관심을 보였다.

1919년 3·1운동 때 민족대표 33인의 한 사람으로 참여했으며, 일제에 체포되어 3년형을 받았다. 출옥 후인 1922~23년 민립대학 설립운동과 물산장려운동 등의 민족운동에 참여했다. 1924년 조선불교청년회 회장에 취임했고, 1927년 신간회 결성에 적극 참여해 중앙집행위원과 경성지회장에 피선되어 활동했으며, 1931년 잡지 〈불교〉를 인수하여 사장으로 취임했다.

같은 해 김법린·최범술·김상호 등이 조직한 청년법려비밀결사인 만당(卍黨)의 당수로 추대되었으며, 1936년 신채호의 묘비건립과 정약용 서세100년기념회 개최에 참여했다. 1940년 창씨개명 반대운동과 1943년 조선인 학병출정 반대운동을 전개했다. 일제의 극심한 탄압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비타협적인 독립사상을 견지하다가, 조선총독부와 마주보기 싫다며 북향으로 지은 성북동 집에서 66세의 나이로 죽었다. 1962년 대한민국 건국공로훈장 중장(重章)이 수여되었다.

불교사상과 불교혁신운동

흔히 불교사회주의로 요약되는 그의 불교사상은 불교계에서 뿐만 아니라 식민지 지배하에 있던 우리 민족 현실 전반에 대한 혁명적 사상의 기반을 이루었다. 〈조선불교유신론〉은 그의 불교혁신론을 가장 집약적으로 보여준 책이며, 당시 한국불교의 침체와 낙후성을 통렬하게 비판하고 개혁을 주장하는 가운데 불교사상이 진보주의·평등주의·구세주의의 입장에 서야 함을 역설했다. (→ 색인 : 〈조선불교유신론〉)

그는 불교가 미래의 인류문명에 적합한 교리임에도 불구하고 당시 조선에서는 낙후성을 면하지 못하고 있음을 비판하면서 염불당 등의 기존의 허례적인 의식들을 타파하고 산중에 있는 절이 도시로 나올 것, 승려들도 사취(詐取)와 동냥질을 그만두고 스스로 생산활동에 참여할 것, 승려의 취처(聚妻)를 허락할 것 등을 주장했다.

이러한 사원운영의 혁신을 주장하는 내용에서 불교의 대중화·민중화라는 기본사상이 도출되어 나온다. 그는 불교의 민중화를 위해 불교 교리와 제도, 불교 재산을 민중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청년불교를 제창하고 그 부흥을 위해 노력했고 〈불교대전〉 등 불교경전의 번역작업에 착수했으며, 〈불교교육 불교한문독본〉·〈정선강의 채근담 精選講義菜根譚〉을 펴내고 〈유심〉·〈불교〉 등의 잡지 간행에 힘쓰는 등 불교의 민중화를 위해 노력했다.

불교의 민중화와 그의 불교활동의 한 축을 이루는 것이 불교의 자주화운동이다. 1910년 원종(圓宗) 종무원 이회광이 불교확장이란 미명하에 일본에 가서 조선의 원종이 일본 조동종과 완전히 연합·동맹할 것 등을 협약하고 오자, 그 이듬해에 박한영 등과 승려궐기대회를 개최해 이회광을 종문난적(宗門亂賊)으로 규정하면서 원종에 대응되는 임제종(臨濟宗)을 창립한 것은 그의 대표적인 불교자주화운동이다. 이 활동을 통해 그전까지는 다소 불분명했던 그의 반제국주의적 사상이 뚜렷해진 것으로 평가된다.

그후 그의 불교자주화운동은 1931년 결성된 조선불교청년총동맹의 이면단체였던 만당활동 등으로 이어졌다. 그는 조선불교청년총동맹의 긴급한 사명으로서 정교분립(政敎分立)과 불교통일의 촉진, 불교의 사회적 진출을 강조했는데, 그중 정교분립을 주장한 것은 종교를 하수인으로 삼으려는 일제의 정책에 반대하는 의미가 담겨 있다.

또 불교사상의 측면에서 역사를 끊임없는 변전의 운동으로 파악하는 중관론(中觀論)에 기초해 소승적인 소극주의나 현세부정적인 불교를 비판하고, 중생의 삶에서 곧 정토를 구하는 대승적인 입장을 취했다. 1933년 〈유마힐소설경강의 維摩詰所說經講義〉를 저술했으며, 강렬한 현실비판 등 현세에서의 실천을 강조한 그의 혁명사상도 이러한 불교사상과 깊은 관련이 있다.

독립사상과 민족운동

그의 비타협적인 반일 독립운동 역시 불교혁신사상이 큰 영향을 주었다. 그의 대표적인 민족운동으로는 1919년 3·1운동의 참여를 들 수 있다. 그는 백용성(白龍城)과 함께 불교계를 대표하여 3·1독립선언의 민족대표로 참여한 다음 투옥되었는데, 옥중에서 변호사는 물론 사식과 보석을 거부할 것을 결의하고 일본 검사의 신문에 대한 답변으로 〈조선독립이유서〉를 집필하는 등 비타협적인 태도로 일관했다.

옥중에서 작성한 〈조선독립이유서〉는 상하이[上海]에서 발간되는 〈독립신문〉 1919년 11월 4일자 부록에 〈조선독립에 대한 감상의 개요〉라는 제목으로 발표되었으며, 그는 이 글을 통해 제국주의에 대한 비교적 정확한 이해와 민족의 독립 근거에 대한 확고한 신념을 제시했다.

그는 다른 모든 사상에 앞서 인간의 자유와 평화가 우선함을, 그리고 세계평화를 위해서 민족자존이 요구됨을 강조함으로써 그의 민족의식이 편협한 국가주의가 아니라 민족간이나 국가간의 자유와 평등에 입각한 것임을 분명히 했다.

또한 자주독립의 조건이 독립할 만한 자존의 기운과 정신적 준비에 있음을 천명하여 물질문명이 부족하다는 점을 조선 식민지 지배의 근거로 삼았던 일제의 허구적 논리를 정확히 비판했다. 이는 준비론이나 실력양성론, 민족개조론 등 결국 일본의 식민정책에 부합한 개량론과는 질을 달리하는 비타협적인 독립사상으로 평가된다.

좌·우파 간의 민족협동전선인 신간회에 적극 참여한 것도 그의 대표적인 민족독립운동이라 할 수 있다. 그가 이전부터 우파의 민족운동과 좌파의 사회운동이 분열되어서는 안 됨을 역설한 바 있으므로 신간회에 관계하는 것은 당연한 것인지도 모른다. 그래서 후에 신간회 해소론이 대두했을 때는 그것이 올바르지 않음을 주장하고 신간회의 존속을 위해 노력했다.

그런가 하면 1929년 광주항일학생운동이 일어났을 때는 그것을 민족적·민중적 운동으로 확산시키고자 민중대회를 계획했으나 일본경찰에 의해 무산되었다. 또한 그는 여성해방운동과 농민·노동 운동 등에도 관심을 기울였으며, 불교의 자주화운동에 앞장선 것도 민족독립운동의 하나로 보인다.

문학세계

그가 이룩한 문학적 업적도 불교개혁사상이나 민족독립사상, 그리고 그 실천과 무관하지 않다. 그의 문학활동은 시에서 출발하여 시조와 한시 및 〈죽음〉·〈흑풍〉·〈후회〉·〈박명〉 등의 장편소설로까지 확산되었으나, 가장 의미 있는 성과를 낳은 것은 역시 〈님의 침묵〉으로 대표되는 시 장르이다.

1925년 백담사에서 탈고하여 이듬해 안동서관에서 발행한 〈님의 침묵〉은 당시 한국문단의 영향을 받지 않고 생산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어느 문학작품보다도 더 절실하게 민족의 현실과 이상, 그리고 그것을 실현하기 위해 요구되는 주체적 자세에 대해 노래했으며, 더욱이 그것을 풍부한 시적 이미지로 아름답게 형상화해 수준 높은 민족문학의 경지를 보여주었다.

이 시집에서 중심을 이루고 있는 ' 님'은 연인·조국·부처 등 다의적인 의미를 지니며 그에 따라 '님의 침묵'이라는 표현은 당시의 민족적 상황을 가장 압축적으로 상징하고 있음을 엿볼 수 있다. 더욱 중요한 것은 당시 상황을 시적 주체인 '나'가 님과 이별하여 님이 부재하고 침묵하는 시대로 규정하면서도, 님이 부재한 상황을 통해 '나'가 진정으로 님의 존재를 깨닫게 된다는 변증법적인 진리를 드러내고, 새로이 '나'가 님과 합일될 수 있다는 낙관적 인식에 도달하고 있다는 점이다.

나아가 님과 새로이 만나기 위해서는 님에 대한 철저한 복종이 요구되는데, 그 복종을 통해서 비로소 '나'는 자유로워진다는 '복종과 자유의 변증법'을 노래한 것도 역사의 필연성의 인식을 통해 진정한 자유를 획득할 수 있다는 변증법적 진리와 통한다. 이러한 시적 인식을 통해 그는 식민지하에 있는 조국의 운명과 독립의 필연성, 그리고 그것을 위한 실천 속에서 진정한 깨달음에 도달할 수 있다는 진리를 탁월하게 형상화할 수 있었다.

형식적인 측면에서도 그의 시는 은유와 역설의 자유로운 구사롤 보여주며, 정형적인 틀을 완전히 벗어난 산문적 개방 속에서도 내재율이 자연스럽게 드러나는 근대 자유시의 완성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대부분 1930년대에 창작된 그의 소설은 신소설적인 계몽성을 완전히 탈피하지 못하여 작품성이 다소 떨어지는 것으로 평가되는데, 이는 그가 근대소설의 특수성을 충분히 자각하지 못한 가운데 소설을 자신의 사상을 전달하는 매개체로 생각한 데서 연유한다. 즉 일제 말기로 접어들면서 더이상 직접적으로 항일독립사상을 펼칠 수 없게 되자 소설을 창작하게 된 것으로 추측된다.

검열을 피하기 위해 청나라를 무대로 한 〈흑풍〉에서도 일제에 대한 투쟁정신을 은근히 보여주고 여성해방문제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삽입하여 반봉건 정신의 고취에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 1973년 신구문화사에서 〈한용운전집〉 전6권이 간행되었다.

<참고문헌>

한용운전집 전6권 : 한용운, 신구문화사, 1974
조선유신불교유신론 : 한용운, 이용운 역, 민족사, 1983
한용운 : 신동욱, 문학세계사, 1993
한국근대시조시인연구 : 이우재·한춘섭 공저, 광운대학교, 1993
죽음 의식을 통해 본 소월과 만해 : 김인복, 숙명여자대학교, 1988
한용운 : 장백일, 동서문화사, 1984
님의 침묵의 어휘와 그 활용 구조 : 이상섭, 탐구당, 1984
만해시와 주제적 시론 : 윤재근, 문학세계사, 1983
한용운문학연구 : 김재홍, 일지사, 1982
한용운연구 : 신동욱 편, 새문사, 1982
한용운사상연구 1·2 : 만해사상연구회 편, 민족사, 1980-81
한용운사상연구 : 김관호, 민족사, 1980
한용운 : 안병직 편, 한길사, 1980
한용운 평전 : 고은, 민음사, 1978
만해 한용운 : 임중빈, 태극출판사, 1976
한용운 일대기 : 임중빈, 정음사, 1974
만해한용운연구 : 박노순·인권환 공저, 통문관, 1975
전편해설 님의 침묵 : 송욱, 과학사, 1974
한용운연구 : 박노순, 통문관, 1960
만해 한시의 도가 수용 〈우리어문학연구〉 3 : 최태호, 한국외국어대학교, 1991
만해시의 운율적 의미 〈한국시가율격의 이론〉 : 성기옥, 새문사, 1986
만해 한용운 시조론 〈현대시조〉 : 김상선, 1985 여름호
한용운론 〈식민지시대의 시인연구〉 : 서준섭, 시인사, 1985
한용운 특집 〈문학사상〉 : 김재홍 외, 문학사상사, 1985. 9
민족시의 등불-한용운 〈시와 진실〉 : 김재홍, 이우출판사, 1984
만해 한용운의 시와 그 문학사적 의의 〈한국근대시사〉 : 김용직, 새문사, 1983
만해의 인간과 시 〈현대한국시론〉 : 문덕수, 이우출판사, 1982
한용운 시의 연구 〈우리 시의 역사적 연구〉 : 신동욱, 새문사, 1981
일절유심-한용운의 용기에 대하여 〈실천문학〉 : 김우창, 실천문학사, 1980. 3
한용운의 한시와 시조-그 옥중작을 중심으로 〈어문연구〉 21 : 김종균, 일조각, 1979
님의 침묵에 대한 해석학적 접근 〈문학사상〉 : 김열규, 문학사상사, 1979. 7
만해시에의 열쇠는 없다 〈문학사상〉 : 이상섭, 문학사상사, 1979. 7
한용운의 믿음과 회의 〈문학사상〉 : 김우창, 문학사상사, 1979. 7
만해시의 발전과정 서설 〈관악어문연구〉 1 : 정한모, 서울대학교 국문학과, 1976
만해론 〈한국현대시론비판〉 : 김윤식, 일지사, 1975
한용운 특집 〈문학사상〉 4 : 민희식 외, 문학사상사, 1973. 1
만해 한용운 〈창작과 비평〉 26 : 염무웅, 창작과 비평사, 1972. 12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한국브리태니커, 2001
   
윗글 [근대] 조선불교유신론 (민족)
아래글 [근대] 한용운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028 사전3 [현대] 재17대 대통령선거 이창호 2012-06-19 409
3027 사전3 [근대] 이상재 (인물) 이창호 2011-10-26 531
3026 사전3 [현대] 제17대국회의원총선거 (두산) 이창호 2009-07-29 1205
3025 사전3 [근대] 보빙사 (위키) 이창호 2008-03-06 2294
3024 사전3 [근대] 보빙사 (한메) 이창호 2008-03-06 2071
3023 사전3 [근대] 보빙사 (민족) 이창호 2008-03-06 2257
3022 사전3 [현대] 신민족주의 (민족) 이창호 2007-08-21 2361
3021 사전3 [근대] 이인영 (브리) 이창호 2007-08-21 2206
3020 사전3 [근대] 이인영 (한메) 이창호 2007-08-21 1652
3019 사전3 [근대] 이인영 (민족) 이창호 2007-08-21 1830
12345678910,,,303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