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3-12-21 (일) 09:41
분 류 사전3
ㆍ조회: 1189      
[현대] 8월종파사건 (브리)
8월종파사건 八月宗派事件

1956년 북한의 조선노동당 당 중앙위원회 8월 전원회의에서 김일성을 중심으로 한 지배집단과 반대세력 간에 벌어진 집단적인 권력투쟁사건.

북한은 6·25전쟁 이후 1953년 8월 당 중앙위원회 제6차 전원회의에서 '중공업 우선 경공업·농업의 동시적 발전정책'과 '농업협동화정책' 등을 전후복구 건설노선으로 제시했다. 그러나 최창익·박창옥 등 '연안파'와 '소련파'는 이러한 정책에 대해 지속적으로 반대해왔다.

특히 소련공산당 제20차 대회에서 흐루시초프의 스탈린 비판이 북한에 전해지자 이를 계기로 반대세력들은 8월 전원회의에서 김일성을 중심으로 한 지배세력에게 집단적으로 도전했다. 이들의 비판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중요한 것은 김일성에 대한 개인숭배 비판, 전후 복구사업에 관련된 제반 정책에 대한 비판이었다.

그러나 이때는 이미 김일성을 중심으로 한 지배집단의 독자적인 정책이 진행되어 기존의 정책을 재확인하는 단계이기 때문에, 오히려 당 중앙위원회는 집체적 지도원칙을 확인하면서 최창익·박창옥·윤공흠 등을 반당종파분자로 규정, 출당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반대파들의 주장에는 당시 6·25전쟁 전후 복구사업에 막대한 원조를 보내고 있던 소련과 중국이라는 외세의 입김이 강하게 작용하고 있었다. 8월 전원회의의 소식을 접한 소련과 중국은 미코얀과 펑더화이[彭德懷]를 평양으로 급파하여 김일성으로 하여금 이들의 출당처분을 번복하도록 종용했다.

이에 북한 지배집단은 9월 전원회의를 열어 그들의 출당처분을 번복하기도 했지만 이 사건을 계기로 대다수 '연안파'와 '소련파'는 끝내 권력의 핵심에서 축출당했다. 북한은 8월 종파사건을 계기로 1956년말부터 이른바 중앙당 집중지도사업을 실시, 아래로부터 반종파투쟁을 전개하여 1958년 3월의 제1차 당 대표자회의에서는 종파주의의 청산을 선언했다.

결과적으로 8월 종파사건은 반대세력들의 탈락으로 김일성을 중심으로 한 지배집단에게는 더욱더 공고한 지배력을 형성할 수 있었던 계기가 된 것이다.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한국브리태니커, 2001
   
윗글 [현대] 박금철 (민족)
아래글 [현대] 8월종파사건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728 사전3 [현대] 이효순 (브리) 이창호 2003-12-21 887
2727 사전3 [현대] 이효순 (두산) 이창호 2003-12-21 844
2726 사전3 [현대] 이효순 (민족) 이창호 2003-12-21 956
2725 사전3 [현대] 박금철 (브리) 이창호 2003-12-21 731
2724 사전3 [현대] 박금철 (한메) 이창호 2003-12-21 770
2723 사전3 [현대] 박금철 (두산) 이창호 2003-12-21 738
2722 사전3 [현대] 박금철 (민족) 이창호 2003-12-21 1068
2721 사전3 [현대] 8월종파사건 (브리) 이창호 2003-12-21 1189
2720 사전3 [현대] 8월종파사건 (한메) 이창호 2003-12-21 924
2719 사전3 [현대] 남조선노동당=남로당 (브리) 이창호 2003-12-21 911
1,,,31323334353637383940,,,303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