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10-24 (목) 19:11
분 류 사전1
ㆍ조회: 1027      
[조선] 허생전 (민족)
허생전(許生傳)

조선 후기에 박지원(朴趾源)이 지은 한문 단편소설. 작자의 문집인 ≪연암집 燕巖集≫ 별집(朴榮喆本, 1932)의 ≪열하일기 熱河日記≫ 중 〈옥갑야화 玉匣夜話〉에 수록되어 있다. 이가원(李家源) 소장의 일재본(一齋本) 필사본에는 〈진덕재야화 進德齋夜話〉에 들어 있다. 두 이본의 내용은 별 차이가 없다. 그러나 후지(後識)는 전혀 다르다.

〈옥갑야화〉는 작자 박지원이 중국에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옥갑에 들러 여러 비장(裨將)들과 나눈 이야기들을 적은 것이다. 〈허생전〉은 변승업(卞承業)의 할아버지인 윤영(尹映)에게서 들은 변승업의 치부 유래를 이야기하는 형식으로 삽입되어 있다. 본디 제목 없이 편의상 〈허생〉 또는 〈허생전〉이라 부른다. 〈옥갑야화〉 전체를 한 편의 작품으로 처리하기도 한다.

〈허생전〉을 지은 연대는 분명하지 않다. 박지원이가 중국에 다녀온 것이 1780년(정조 4)이고, ≪열하일기≫를 다시 기술한 것이 1793년이므로 그 사이에 쓴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진덕재야화〉의 후지로 미루어 1780년 이전의 4, 5년 사이에 쓰여졌을 가능성도 없지 않다. 줄거리는 다음과 같다.

허생은 남산 아래 묵적골의 오막살이집에 살고 있었다. 그는 독서를 좋아하였으나 몹시 가난하였다. 아내가 삯바느질을 하여 살림을 꾸려나갔다. 굶주리다 못한 아내가 푸념을 하며 과거도 보지 않으면서 책은 무엇때문에 읽으며, 장사 밑천이 없으면 도둑질이라도 못하느냐고 대든다. 허생은 책을 덮고 탄식하며 문을 나선다.

허생은 한양에서 제일 부자라는 변씨를 찾아가 돈 만 냥을 꾸어 가지고 안성에 내려가 과일장사를 하여 폭리를 얻는다. 그리고 제주도에 들어가 말총장사를 하여 많은 돈을 번다. 그 뒤에 어느 사공의 안내를 받아 무인도 하나를 얻었다.

허생은 변산에 있는 도둑들을 설득하여 각기 소 한 필, 여자 한 사람씩을 데려오게 하고 그들과 무인도에 들어가 농사를 짓는다. 3년 동안 거두어들인 농산물을 흉년이 든 나가사키(長崎 장기)에 팔아 백만금을 얻게 된다.

그는 외부로 통행할 배를 불태우고 50만금은 바다에 던져버린 뒤에 글 아는 사람을 가려 함께 본토로 돌아와 가난한 자들을 구제하고 남은 돈 십만금을 변씨에게 갚는다.

변씨로부터 허생의 이야기를 들은 이완(李浣)대장이 변씨를 데리고 허생을 찾는다. 이완이 나라에서 인재를 구하는 뜻을 이야기하자 허생은 “내가 와룡선생을 천거할 테니 임금께 아뢰어 삼고초려를 하게 할 수 있겠느냐?”, “종실의 딸들을 명나라 후손에게 시집보내고 훈척(勳戚 : 나라에 훈공이 있는 임금의 친척) 귀가의 세력을 빼앗겠느냐?”, “우수한 자제들을 가려 머리를 깎고 호복을 입혀, 선비들은 유학하게 하고 소인들은 강남에 장사하게 하여 그들의 허실을 정탐하고 그곳의 호걸들과 결탁하여 천하를 뒤엎고 국치를 설욕할 계책을 꾸미겠느냐?”고 묻는다.

이완은 이 세 가지 물음에 모두 어렵다고 한다. 허생은 “나라의 신신(信臣)이라는 게 고작 이 꼴이냐!”고 분을 참지 못하여 칼을 찾아 찌르려 하니 이완은 달아난다. 이튿날에 이완이 다시 그를 찾아갔으나 이미 자취를 감추고 집은 비어 있었다.

〈허생전〉은 박지원의 실학적 경륜을 볼 수 있다. ‘남한설치(南漢雪恥)’라는 국민감정을 부채질하여 ‘북벌’이란 허울좋은 구호를 내걸고, 국민 모두의 관심을 이에 집중시켜, 자체 안의 병리에 눈감아 버리게 한 당대 위정자의 무능과 허위를 꼬집어 풍자한 문제작이다.

허생이 이완에게 제시한 인재등용, 훈척들의 추방 및 명나라 후예와의 결탁, 유학(留學)과 무역 등의 시사삼난(時事三難)의 단편적인 내용을 묶어 작품의 절정을 삼고 있다. 그럼으로써 무능한 북벌론자를 통매(몹시 꾸짖음)하고, 북학론(北學論)을 주장한 수법은 높이 평가되고 있다.

〈허생전〉은 박지원 스스로가 윤영에게서 들은 이야기를 옮긴 것으로 서술하고 있다. 그래서 민담(民譚)을 소설화한 것으로도 볼 수 있다. 이희준(李羲準)의 ≪계서야담 溪西野譚≫에도 이 작품과 흡사한 내용의 허생 이야기가 실려 있다. 또 실존하였던 인물 허호(許鎬)의 일이 허생과 비슷하다.

그러나 〈허생전〉의 후지 두 편의 내용이 서로 다르고 이야기를 들려주었다는 윤영이라는 인물의 정체가 애매하다. 심지어는 허생의 성인 허(許)조차 부인되고 있다. 박지원이 자신의 작품임을 숨겨서 당대의 사람들의 비난을 모면하려 하였다는 견해도 있다.

〈허생전〉은 지난날의 전기소설(傳奇小說)과는 달리 이 소설은 사회의 병리를 통찰하고 그 개혁안을 제시하였다. 그리고 이것을 실천할 열정을 가졌던 이상주의자 허생을 창조하였다는 점에서 한국소설사의 새 장을 열었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燕巖集, 燕巖小說硏究(李家源, 乙酉文化社, 1965), 韓國小說硏究(李在秀, 宣明文化社, 1969), 許生傳의 所謂 時事三難硏究(金鉉龍, 국어국문학 58·59·60합집호, 1972), 實學의 社會觀과 漢文學(李佑成, 韓國思想大系, 成均館大學校 大東文化硏究院, 1973), 許生傳小考(黃浿江, 국어국문학 62·63호, 1973).

<이원주>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조선] 허생전 (두산)
아래글 [조선] 양반전 감상 (송경원)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860 사전1 [조선] 호질 (한메) 이창호 2002-10-24 733
2859 사전1 [조선] 호질 (두산) 이창호 2002-10-24 820
2858 사전1 [조선] 호질 (민족) 이창호 2002-10-24 828
2857 사전1 [조선] 허생전 감상 (정명숙) 이창호 2002-10-24 1847
2856 사전1 [조선] 허생전 (한메) 이창호 2002-10-24 906
2855 사전1 [조선] 허생전 (두산) 이창호 2002-10-24 851
2854 사전1 [조선] 허생전 (민족) 이창호 2002-10-24 1027
2853 사전1 [조선] 양반전 감상 (송경원) 이창호 2002-10-24 1583
2852 사전1 [조선] 양반전 (한메) 이창호 2002-10-24 862
2851 사전1 [조선] 양반전 (두산) 이창호 2002-10-24 793
1,,,11121314151617181920,,,30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