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11-01 (금) 07:47
분 류 사전1
ㆍ조회: 1506      
[조선] 이인좌의 난 (민족)
이인좌의 난(李麟佐―亂)

1728년(영조 4) 3월 정권에서 배제된 소론과 남인의 과격파가 연합해 무력으로 정권탈취를 기도한 사건. 이인좌가 중심이 되었기 때문에 이인좌의 난이라고 하며, 무신년에 일어났기 때문에 무신란이라고도 한다.

[배경]

경종이 세자 때부터 질환이 심했으므로, 숙종은 세자의 왕위계승을 우려해 이이명(李蓬命)에게 연잉군(延艀君 : 뒤의 英祖)을 은밀히 부탁하는 정유독대(丁酉獨對 ; 1717년 숙종과 이이명 두 사람만의 만남)를 하였다.

경종은 숙종 말년에 세자청정을 할 때도 정사에는 별로 관여하지 않았고, 재위 중에도 국사를 제대로 처리하기 어려웠다. 이에 노론측은 경종의 무자다병(無子多病)을 이유로 연잉군의 세제책봉(世弟冊封)과 세제대리청정을 서둘렀다.

그러자 소론측은 경종의 보호를 명분으로 신임사화를 일으켰다. 그러나 경종이 재위 4년 만에 죽고 세제인 영조가 왕위를 계승하자, 신임사화의 옥사를 문책하게 되면서 노론의 지위가 회복되었다.

경종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자신들의 정치적 지위를 위협받게 된 박필현(朴弼顯)·이유익(李有翼)·심유현(沈維賢) 등의 과격 소론측은 갑술환국 이후 정권에서 배제된 남인들을 포섭해 영조와 노론의 제거를 계획했다.

그 명분으로 경종의 사인에 대한 의혹과 영조는 숙종의 친아들이 아니라는 것을 내세워, 영조를 폐하고 밀풍군 탄(密豊君坦 : 昭顯世子의 曾孫)을 왕으로 추대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의도는 당인들을 결속시키고 그들의 모반을 정당화하였으며, 또한 민심을 규합시키는 데 이용되었다. 1725년(영조 1)부터 박필현 등은 당론을 토대로 자파 세력으로 간주되는 각 지방의 인물을 선별해갔다.

이에 경중(京中)에서는 이하(李河)·양명하(梁命夏)·윤덕유(尹德裕) 등이, 지방에서는 정준유(鄭遵儒, 안음인으로 나중에 希亮으로 개명)·나만치(羅萬致, 은진인)·조덕규(趙德奎, 여주인)·임서호(任瑞虎, 이천인)·정세윤(鄭世胤, 안성인)·이호(李穩, 진위인)·민원보(閔元普, 충주인)·이인좌(청주인)·신천영(申天永, 청주인)·김홍수(金弘壽, 상주인)·이일좌(李日佐, 과천인) 등이 가담하였다.

또 평안병사 이사성(李思晟), 금군별장 남태징(南泰徵) 등과 내통하였다. 이들은 경종의 사인에 대한 의혹을 심유현(경종의 前妃 沈氏의 동생으로 경종의 임종을 지켜보았다.)의 발설과 결부시켜 흉언을 퍼뜨렸다.

그래서 전국 여러 곳에서 흉서와 괘서사건이 일어났고, 또한 이들은 가정(家丁)·노비 등의 가속인을 모군(募軍)하고 명화적(明火賊) 등을 군사로 동원하기로 하였다.

[전개]

난의 계획은 1727년 정미환국으로 온건 소론이 다시 기용되자, 동조자의 확대가 어려웠고 모의가 노출되어 봉조하(奉朝賀) 최규서(崔奎瑞)의 고변을 비롯해 양성인(陽城人) 김중만(金重萬) 등이 각지의 취군(聚軍) 동태를 속속 고변하였다. 영조는 친국을 설치하고 삼군문에 호위를 명하였다.

난은 3월 15일 이인좌가 청주성을 함락함으로써 시작되었다. 반군은 병영을 급습해 충청병사 이봉상(李鳳祥), 영장 남연년(南延年), 군관 홍림(洪霖)을 살해하고 청주를 장악한 뒤 권서봉(權瑞鳳)을 목사로, 신천영을 병사로 삼고 여러 읍에 격문을 보내어 병마를 모집하고 관곡을 풀어 나누어주었다.

또 경종을 위한 복수의 기(旗)를 세우고, 경종의 위패를 설치해 조석으로 곡배하였다. 그리고 이인좌를 대원수로 한 반군은 청주에서 목천·청안·진천을 거쳐 안성·죽산으로 향하였다.

그러나 북상하던 반군은 안성과 죽산에서 관군에게 격파되었고, 청주성의 신천영은 창의사(倡義使) 박민웅(朴敏雄) 등에 의해 상당성(上黨城)에서 궤멸되었다. 한편, 이인좌의 반란에 영남 지방과 호남 지방에서도 호응하였다.

영남 지방은 정온(鄭倍)의 4대 손인 정희량(鄭希亮)이 조묘의 천장(遷葬)을 구실로 민정(民丁)을 모집해, 이웅보(李熊輔 : 이인좌의 동생)와 더불어 3월 20일 안음의 고현창(古縣倉)에서 일어나 안음현감과 거창현감을 투서로 위협해 쉽게 두 지역을 장악했다.

이어서 합천에 거주하는 정희량의 인척인 조성좌(曺聖佐) 일족의 도움으로 합천·함양 등 4개 군현을 석권하였다.

이에 경상감사 황선(黃璿)은 성주목사 이보혁(李普赫)을 우방장으로, 초계군수 정양빈(鄭暘賓)을 좌방장으로 삼아 주변의 관군을 통솔해 토벌하였다.

반군은 거창에서 함양을 거쳐 전라계를 넘어 충청도의 반군과 합류하려 하였으나 실패하였다. 그리고 호남 지방의 반군은 태인현감 박필현이 모주(謀主)로 무장(茂長)에 유배중인 박필몽(朴弼夢) 등과 내통하였다.

그러나 전라 감사와의 연결에는 실패해 박필몽은 상주의 촌리에서 체포되어 참형되었고, 박필현은 고부군 흥덕(興德)을 거쳐 죽도에 잠복했으나 체포되어 처단되었다.

[진압]

3월 14일 최규서의 고변을 비롯하여 경기도 각지에서 취군 현황이 속속 보고되자, 영조는 도성문을 폐쇄하고 경외(京外)의 관군을 동원해 서울의 방비에 만전을 기하였다.

그리고 한편으로는 병조판서 오명항(吳命恒)을 사로도순무사(四路都巡撫使)로, 박찬신(朴纘新)을 도순무중군(都巡撫中軍)으로, 박문수(朴文秀)를 종사관(從事官)으로 삼아 난의 토벌에 나섰다.

관군은 3월 24일 안성·죽산의 반군을 소탕하고, 이인좌·권서봉·목함경(睦涵敬) 등을 생포하였다. 안성·죽산에서의 반군의 패보는 삼남 지방의 반군에 큰 타격을 주었다. 오명항이 이끄는 관군이 청주를 거쳐 4월초 추풍령을 넘었을 때에는 영남 지방의 반군도 지방 관군에 의해 이미 소탕되었다.

관군은 거창에서 회군해 4월 19일 개선하였고, 영조는 친히 숭례문루에 나가 영접하였다. 난의 평정에 소론 정권이 앞장섰으나 주모자의 대부분이 소론이었기 때문에, 이후의 정국 추이에 그들의 처지를 약화시켜 열세를 면하지 못하게 되었다.

반면에 영조 즉위초부터 주창되어온 탕평책의 실시는 명분을 더욱 굳힐 수 있었으며, 이를 바탕으로 왕권의 강화와 정국의 안정을 도모할 수 있게 되었다.

≪참고문헌≫

英祖實錄, 承政院日記, 國朝寶鑑, 闡義昭鑑, 大事編年, 戊申逆獄推案, 戊申勘亂錄, 戊申倡義事蹟, 淸州戊申奮武錄, 南征日記, 戊申別謄錄, 和谷戊申日記, 朝鮮後期 黨爭史硏究(李銀順, 一潮閣, 1988), 朝鮮後期 黨爭의 綜合的檢討(李成茂 外, 韓國精神文化硏究院, 1992), 地方土豪對中央權力層의 鬪爭(李佑成, 慶尙道誌 上, 1958), 英祖戊申亂에 對하여-嶺南의 鄭希亮亂을 中心으로-(李源鈞, 釜山史學 2, 1971), 英祖朝戊申亂에 관한 考察(吳甲均, 歷史敎育 21, 1977), 蕩平論과 政局의 變化(朴光容, 韓國史論 10, 서울大學校, 1984), 1728년 戊申亂의 성격(李鍾範, 朝鮮時代政治史의 再照明, 1985), 英祖代 初半의 蕩平策과 蕩平派의 活動-蕩平基盤의 成立에 이르기까지-(鄭萬祚, 震檀學報 56, 1986).

<오갑균>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조선] 이인좌의 난 (두산)
아래글 [성씨] 경주김씨 (전통족보문화사)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70 사전1 [조선] 나주괘서사건 (한메) 이창호 2002-11-01 1032
2969 사전1 [조선] 나주괘서사건 (두산) 이창호 2002-11-01 1058
2968 사전1 [조선] 나주괘서사건 (민족) 이창호 2002-11-01 1203
2967 사전1 [조선] 이인좌 (한메) 이창호 2002-11-01 1123
2966 사전1 [조선] 이인좌 (민족) 이창호 2002-11-01 1014
2965 사전1 [조선] 이인좌의 난 (한메) 이창호 2002-11-01 942
2964 사전1 [조선] 이인좌의 난 (두산) 이창호 2002-11-01 904
2963 사전1 [조선] 이인좌의 난 (민족) 이창호 2002-11-01 1506
2962 사전1 [성씨] 경주김씨 (전통족보문화사) 이창호 2002-10-31 1414
2961 사전1 [성씨] 경주김씨 (두산) 이창호 2002-10-31 1166
12345678910,,,30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