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0-09-02 (목) 09:24
분 류 사전2
ㆍ조회: 726      
[행정] 향리 (민족)
향리(鄕吏)

고려ㆍ조선 시대 지방 관청에 속해 지방관의 명령에 따라 그 지역의 행정 실무를 처리하던 하급 관인 계층.

이들은 토착적이고 세습적인 성격을 가지며, 고려 시대에는 장리(長吏) 또는 외리(外吏)라고도 불리었다. 그리고 지방 행정 단위에 따라 주리(州吏)ㆍ부리(府吏)ㆍ군리(郡吏)ㆍ현리(縣吏)ㆍ역리(驛吏)ㆍ부곡리(部曲吏) 등으로 불리었다. 조선 시대에는 인리(人吏), 또는 지방 수령의 관아 앞에서 근무했기 때문에 외아전(外衙前) 등으로 칭해졌다.

[호족의 향리화]

신라 말 지방의 행정 질서는 중앙 정부의 왕위 쟁탈전에 따른 혼란과 농민의 반란 및 유적(流賊)ㆍ초적(草賊) 등의 발생으로 지극히 문란한 상태에 놓여 있었다.

이러한 상태에서 지방의 세력가 및 외관(外官)들은 군사력과 경제력을 바탕으로 지방 유력자로서 호족화되어 갔다. 이들은 성주(城主)ㆍ장군(將軍) 등을 칭하며 독자적인 세력을 형성하기도 하고, 궁예(弓裔)ㆍ견훤(甄萱) 등의 대호족세력에 귀부하기도 하였다.

호족들은 막대한 토지를 겸병하고, 지방의 농민을 사병화(私兵化)하면서 호족 상호간에 족적 결합을 통해 물적ㆍ인적 기반을 구축하고 있었다. 이러한 호족세력은 고려 왕조가 건국된 이후에도 지방에서 상당한 세력을 지닌 채 남아있었다.

중앙 집권적 지배 체제를 추구했던 고려 왕조는 호족 세력에 대한 통제를 지속적으로 진행하였다. 태조는 결혼 정책ㆍ사심관 제도를 통해 지방 호족을 중앙 통치 체제에 편입시키고, 그 반대 급부로 호족에게 기존 지배권과 사회ㆍ경제적 기반을 유지하게 하였다. 그러나 지방 호족들이 중앙 관료화됨으로써 지방에 대한 토착적 세력 기반은 약화될 수밖에 없었다.

또한 혜종(惠宗)ㆍ정종(定宗)시기를 거치면서 호족 세력들 중에는 왕위 계승전에 휘말려 많은 세력 기반을 상실하기도 하였다. 광종(光宗) 때에 호족 세력에 대한 보다 강력한 통제가 실시되었다. 광종은 노비 안검법(奴婢按檢法)을 제정, 호족들의 인적 기반을 약화시켰으며, 과거제(科擧制)를 실시해 호족에 대항할 수 있는 새로운 관료 집단을 창출하였다.

이러한 고려 왕권의 지속적인 중앙 집권 체제의 강화로 호족 세력은 극도로 약화되었다. 더욱이 중앙 관료화된 집단과 지방에 남아있던 세력간의 족적 결합도 분화되었다. 이러한 이유들로 지방에 남아있던 호족 세력은 중앙 정부의 통제를 받으며, 지방의 행정을 담당하는 향리층으로 전락하게 되었다.

[고려 시대 향리 제도의 성립과 조직]

983년(성종 2) 이전에는 지방 제도가 정비되지 않아 지방 행정은 호족 세력에 의해 장악되었다. 중앙 정부는 금유(今有)ㆍ조장(租藏) 등 일시적인 사자(使者)를 파견해 조세의 징수 등 지방 세력을 파악ㆍ통제할 뿐이었다. 호족을 향리화하려는 작업, 즉 향리 제도의 성립은 지방 제도에 대한 개편과 동시에 이루어졌다.

먼저 성종 2년에는 이직(吏職)을 개혁하였다. 즉 병부(兵部)는 사병(司兵), 창부(倉部)는 사창(司倉), 당대등(堂大等)은 호장(戶長), 대등(大等)은 부호장(副戶長), 낭중(郎中)은 호정(戶正), 원외랑(員外郞)은 부호정(副戶正), 집사(執事)는 사(史), 병부경(兵部卿)은 병정(兵正), 연상(筵上)은 부병정(副兵正), 유내(維乃)는 병사(兵史), 창부경(倉部卿)은 창정(倉正) 등으로 개편되었다.

이러한 개편으로 지방 세력이 호족으로서의 성격을 거의 갖지 못하였다. 그것은 기존의 당대등ㆍ병부 등이 신라의 중앙 관직으로 이후 고려의 고위 관직에 붙은 명칭임에 비해 이 때에 개칭된 호장 이하 사 등은 하급 관리에게 붙이는 명칭이라는 데에서 알 수 있다.

향리 제도의 기본 구조는 향리의 수장인 호장ㆍ부호장 밑에 일반 서무를 관장하는 호정ㆍ부호정ㆍ사계열과 지방 주현군과 관련된 병정ㆍ부병정ㆍ병사의 사병계열, 그리고 조세ㆍ공부의 보관 및 운수와 관련된 창정의 사창 계열로 조직되었다.

1018년(현종 9)에 지방 제도의 정비와 함께 향리의 정원제(定員制)ㆍ공복제(公服制)가 시행되어 이들을 조직적으로 통제할 수 있게 되었다. 향리의 정원은〔표 1〕과 같이 지방 행정 단위별로 정(丁)의 수에 따라 1천정ㆍ5백정ㆍ3백정ㆍ1백정을 기준으로 구분해 규정되었다.

그리고 이직의 세분화가 이루어져, 983년에 보이지 않던 공수사(公須史)ㆍ식록사(食祿史)ㆍ객사사(客舍史)ㆍ약점사(藥店史)ㆍ사옥사(司獄史) 등 사급(史級)의 말단 이직이 증설되었다.

또 병정ㆍ창정의 지위가 성종 때보다 상승되었다. 이는 성종 때 지방의 경제적ㆍ군사적 기반이 강했던 호족적 성격을 약화시키기 위해 물리적 영향력을 직접 실현할 수 있는 병정ㆍ창정의 지위를 낮추었던 반면, 현종 때는 거란족의 침입에 대응한 지방 통치의 체제 정비에 의해 국가의 지배 수단으로서 점차 그들의 중요성이 강조되었기 때문이다.

한편 향리의 공복 제정은 통일된 행정 체제에 향리들을 편제시킴으로써, 효율적인 통제를 가능하게 하였다. 주ㆍ부ㆍ군ㆍ현의 호장은 자삼(紫衫), 호정 이하 사옥부정(司獄副正) 이상은 녹삼(綠衫), 사는 심청삼(深靑衫), 병사ㆍ창사 및 제단사(諸壇史)는 벽삼(碧衫)을 착용토록 하였다. 이와 함께 사옥부정 이상은 홀(笏)과 가죽신을 착용할 수 있게 한 반면, 사 이하는 이들을 착용할 수 없게 하여, 이직의 계층을 크게 둘로 구분하였다.

1051년(문종 5) 10월 향리들의 승진 규정을 정하였다. 주ㆍ현의 향리는 초직(初職)은 후단사(後壇史), 2전(轉)해 병사ㆍ창사, 3전해 주ㆍ부ㆍ군ㆍ현의 사, 4전해 부병정ㆍ창정, 5전해 부호정, 6전해 호정, 7전해 병정ㆍ창정, 8전해 부호장, 9전해 호장이 될 수 있었다.

공수정(公須正)ㆍ식록정(食祿正)은 호정에 준했고, 그 부정은 부병정ㆍ부창정에 준했으며, 객사정(客舍正)ㆍ약점정(藥店正)ㆍ사옥정(司獄正)은 부호정에 준했고, 부정은 주ㆍ부ㆍ군ㆍ현의 사에 준하였다.

이와 같이 이직에는 후단사, 병사ㆍ창사, 주ㆍ부ㆍ군ㆍ현의 사, 부병정ㆍ부창정, 부호정, 호정, 병정ㆍ창정, 부호장, 호장의 9단계에 걸친 승진규정이 있었다. 이러한 승진 규정을 통한 향리의 조직을 보면, 호장ㆍ부호장 예하에 사호(司戶)ㆍ사병(司兵)ㆍ사창(司倉)의 세 주요 직무 분야로 구분되고, 행정의 전문적 분담을 위하여 공수정 등 제단(諸壇)이 설치되었음을 알 수 있다. 즉 향리직의 서열화를 좀더 세분화해 위계 질서를 분명히 했던 것이다.

승진 방법은 일반적인 경우와 특혜를 받는 경우로 구분할 수 있다. 특히 후자는 누세가풍(累世家風)이 있는 자식들에게 초직인 제단 사직을 넘어서 제2단인 병사ㆍ창사로 초직을 제수한 것이다.

즉 향리 집단에도 가문의 크기와 사회적 지위에 따라 두 층으로 구별되며, 호장은 상층의 지위를 가진 지방 세력 가운데 영향력이 큰 집단에서 배출되었고, 제단의 계열에 속하는 향리들은 승진에 한계가 있었다.

그런데 위와 같은 제도 개선에도 불구하고 향리들은 지방 사회의 실력자로서 지배 신분을 유지하였다. 이는 고려 정부가 지방에 대한 완전한 통치 기구를 갖추지 못하고 지극히 한정된 지방에 지방관을 파견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이에 지방관이 파견되지 못하는 상당수의 속군(屬郡)ㆍ속현(屬縣) 및 향ㆍ소ㆍ부곡에서는 행정의 실무가 직접 향리에 의해 자치적으로 실시되었다.

[사심관제와 향리]

고려 초 사심관과 향리의 수장인 호장은 모두 지방 호족적 성격을 띠고 있었다. 사심관은 관인으로서 관료 기구에 흡수된 지방 유력자였고, 호장은 지방 자치권을 가진 실력자로서 지방 행정을 담당하였다. 이들 사이에는 지방 세력이라는 공통된 기반 위에 혈연ㆍ지연, 그리고 사회적 지위면에서 서로 결탁할 수 있는 요소가 있었다.

이에 양자의 연결을 막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였다. 직무에 있어 사심관은 사회ㆍ경제적 지배권인 부역(賦役) 부과에 대한 조정에 관여했으며, 호장은 실지에서 부호장 이하를 지휘하는 실제의 행정 업무의 담당하게 하였다.

이렇게 이중 구조, 즉 재지 행정 실무자으로서의 호장과 재경 관료 세력으로서의 사심관으로 그 세력 기반을 구별함으로써, 재지 세력의 집중을 막고 상호간의 견제책을 마련하였다.

한편 중앙 정부의 사심관은 그 일족들이 출신 지방의 향리로 남아 있어, 그들에게 인사권을 계속 부여하면 그들의 세력이 확대되어 호족적 성격이 계속 유지될 가능성이 있었다. 따라서, 양자의 분리 조치로 호장의 임명권을 왕실에서 행하다가 지방관에게 위임하였다.

이에 호장의 거망권(擧望權)이 지방관에게 장악되어 향리는 완전히 중앙 집권 체제 속으로 흡수되어갔다. 이렇게 사심관과 호장은 동일 출신 기반을 가지지만, 재경(在京)과 재지 세력으로서의 차이가 있었다.

[기인 선상(其人選上)과 향리]

통일 신라의 상수리제(上守吏制)를 기원으로 한 기인제(其人制)는 향리 계층이 지방에서 지배적 속성을 유지하면서 고려의 통치 조직에 편입ㆍ전락되어 가는 현상을 말해준다.

기인제는 원래 지방의 세력가인 호장 세력들을 견제하기 위해 그들의 자제(子弟)를 선상해 중앙의 제반 잡역에 종사하게 한 것이었다. 그러나 문종 때의 규정에는 호장층은 기인 선상의 대상에서 제외되고, 병정ㆍ창정, 부병정ㆍ부창정 등 향리 가운데 중간 지위에 있는 실무자를 선상하게 하였다. 이것은 고려 초 지방 호족의 자제를 선상시킨 것과는 차이가 있는 것으로 호장에 대한 견제책으로서의 기인제가 변질된 것을 의미한다.

아울러 고려 후기에 들어 기인은 한지(閑地) 경작과 궁실의 보수공사에 동원되고, 노예보다 심한 고통을 받아 도망가기도 하였다. 조선시대에도 하나의 고역으로 고정됨으로써, 각 읍 향리들은 매년 교대로 상번해 사재감(司宰監)ㆍ선공감(繕工監)의 2사(司)에 소속되어 중앙 각 사에서 사용되는 신탄(薪炭)의 조달, 각종 노역을 담당하였다.

[고려 말 향리층의 신분 유동]

고려 후기의 정치ㆍ사회적 변화는 각 지방에서 독자적인 세력과 지위를 가지고 있던 향리층에게 큰 영향를 주었다. 먼저 지방관이 파견되지 않았던 지역에는 현감(縣監)의 전신인 감무(監務)가 설치되었다. 감무는 13세기 이후 농민의 유망을 막고 이들을 정착시키고 위무하고자 설치된 것으로, 점차 중앙의 통치력이 적극적으로 미치게 되었다.

감무의 파견은 속읍(屬邑)을 주읍화(主邑化)시켰다. 이와 함께 향ㆍ소ㆍ부곡 등도 감소되었다. 감소원인은 첫째, 농민 반란에 대한 회유책으로 집단예민 지역을 주읍으로 승격시킨 것이고, 둘째는 향ㆍ소ㆍ부곡 출신들이 무신 정권의 성립, 원나라와의 관계에 따른 지배 체제의 동요, 신분 체제의 변질 등에 따라 유력한 지위로 편입함으로써 자신들의 출신지를 현으로 승격시키려고 노력하였다.

이러한 속현ㆍ향ㆍ소ㆍ부곡의 주읍화에 따라 향리의 지방 통치 수행의 지위와 세력은 점차 위축되었으며, 그들의 존립 기반의 동요를 가져오게 되었다. 이것은 독자적으로 지방 자치 행정을 담당하던 향리들이 중앙의 명령 체계에 직접적으로 흡수되고 있음을 의미한다.

더욱이 권문 세가의 대토지 사유와 농장의 확대는 조세ㆍ공부의 실제 담당자였던 농민과 토지의 감소를 초래했다. 그러나 국가는 종전과 같은 양의 세액을 요구하였다. 징세를 책임진 향리들은 부과된 조세액을 채우기 위해 농민을 수탈하지 않을 수 없었고, 또 공부(貢賦) 징집의 책임을 수행하지 못한 경우 자살을 선택하기도 하였다.

이에 향리들은 향역의 고통에서 벗어나고자 승려가 되거나 잡업(雜業)을 통해 관직에 나아가거나 또는 군공(軍功)을 사칭해 첨설직(添設職)의 관직을 얻기도 하였다. 그 밖에 거주지를 이탈해 유망하거나, 권문세가의 힘을 빌려 관직을 취하기도 하였다.

이와 함께 상급 향리들은 중앙 관료화하기도 하였다. 무신 정권의 수립으로 종래의 문신 귀족의 세력이 무너지고 새로운 관료층이 대두되었다. 이들은 고려 후기의 정치 행정의 실무자로서 조선 왕조 성립의 원동력이 되었는데 이들 중 다수는 향리 출신자들이었다. 이러한 여러 가지 방법으로 향리들은 본래의 지위와 직무로부터 이탈해 갔다.

그 결과 향리의 수적 감소현상은 현저해졌고, 심지어 향리가 1호(戶)도 없는 읍과 향ㆍ부곡들도 나타나게 되었다. 그리하여 지방 통치에 커다란 차질을 빚자, 향리를 본래의 토지ㆍ신분ㆍ직역에 고정화시키기 위한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였다.

향리가 승려와 군인이 되는 것을 제한하였다. 또한 과거에서도 장정 3인 이상의 경우에 한해 1인만을 응시하도록 허락했는데, 그것도 잡과(雜科)에 한정했고, 문관 등용은 제한하였다.

또 향리 출신으로 현재 하위 관직에 있는 자와 향역이 면제된 자에 대해 면역 내용을 검토해 본래의 향리역으로 환원하고자 하였다. 이러한 여러 가지 사정으로 고려 후기의 향리의 지위는 상대적으로 낮아지고 그들이 담당한 직무도 국가로부터 부과된 역으로 전락되었다.

[조선 초기 향리제의 변동]

조선 왕조는 건국 초기부터 지방의 토착 세력이었던 향리에 대한 대대적인 규제 정책을 펼쳤는데, 이는 전국을 중앙에서 직접 통제하고자 하는 의도였다.

이에 수령을 조롱하거나, 인민의 토지를 강제로 빼앗는 등의 향리의 구체적인 행위에 대한 규제인 <원악향리처벌법(元惡鄕吏處罰法)>과 품관ㆍ향리ㆍ백성들이 수령을 고소할 수 없다는 <부민고소금지법(部民告訴禁止法)>을 제정해 향리를 통제하였다. 원악향리처벌법으로 향리의 상층부를 이루고 있는 토호적 향리를 통제했고, 반면 부민고소금지법은 수령의 권위를 절대화했던 것이다.

나아가 읍리전(邑吏田)을 혁파함으로써 하급향리들의 물적(物的) 기반을 무너뜨렸다. 읍리전 혁파의 명분은 다른 고된 군역을 지는 사람도 역시 위전(位田)이 없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렇게 조선 왕조는 향리의 지위를 격하시키려는 의도에서 향역과 군역을 동일하게 파악하고 있었다.

또한 고려 말 이래 진행된 향리의 본관지 이탈 현상, 조선 초기 군현제 정비 과정에서 향리의 대대적인 이속(移屬) 등은 그들의 세력을 약화시키는 또 하나의 원인이 되었다.

이와 함께 향리의 면역 및 향역에 대한 규정이 <경제육전(經濟六典)>에 명시됨으로써 법규화되었다. 이는 조선 초기에 향리의 신분ㆍ직역의 고정화를 추진하는 근거를 마련했고, 그 뒤 면역의 조건은 <경국대전(經國大典)>으로 확정되었다.

거기에는 문과ㆍ무과나 생원ㆍ진사과에 합격한 경우, 군공을 세워 사패(賜牌)를 받은 자, 3정 1자(三丁一子)로 잡과의 합격자, 중앙 각사(各司)의 서리(胥吏)가 되어 임기를 채운 자의 경우 등이 면역대상이 되었다.

이러한 면역 규정을 통해 향역을 면한다는 것은 상당히 어려운 것이었다. 이러한 강력한 통제와 예속 때문에 조선 초기 향리의 지위는 이전 시기에 비해 약화되었고, 향리 통제 정책은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두었다고 할 수 있다.

[조선 시대의 향리 조직]

조선 전기의 향리는 호장ㆍ기관(記官)ㆍ장교(將校)ㆍ통인(通引) 등 대체로 네 계열로 구분된다.

고려 이래의 호장은 조선 시대에도 향리직의 최고위를 의미한다. 그들은 집무처인 읍사(邑司)에서 인신(印信)을 가지고 대부분의 지방 행정 사무를 집행하면서, 전체 향리를 대표하였다.

그들이 소유한 인신은 고려 이래 호장의 지위와 권위를 보장했던 국가로부터 발급한 상징이었다. 또한 호장이 주재하고 있던 읍사는 각지의 향리 조직과 기능의 중심적인 존재였다.

호장직에는 수호장(首戶長)ㆍ두호장(頭戶長)ㆍ제2호장(第2戶長)ㆍ부호장(副戶長) 등이 있다. 수호장은 두호장과 같은 의미로 향리직의 최고위자였고, 부호장ㆍ제2호장은 수호장을 보좌하는 존재였다.

이외에 정조호장(正朝戶長)ㆍ안일호장(安逸戶長)ㆍ섭호장(攝戶長) 등이 있었는데, 이들은 각 읍 수령의 진성(陳省, 공문서)을 기초로 국가로부터 사령(辭令)을 발급해 위계를 준 명예직이었다.

기관은 호장의 밑에서 분담된 업무를 수행하는 일반 향리들로서 호장보다 격이 낮았다. 그러나 기관층의 수석인 상조문기관(上詔文記官)은 국왕의 조칙을 전달하고, 기관층을 통괄하는 일을 맡아했는데, 이들은 수호장에 버금가는 지위에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장교는 고려의 주ㆍ현ㆍ군 장교직을 겸한 향리에 그 계보를 둔다. 1438년(세종 20)의 기록을 보면, 고려시대의 주ㆍ현ㆍ군 장교직을 겸한 향리를 도군(都軍)이라 하였다. 도령(都令)ㆍ별정(別正)ㆍ교위(校尉)는 직명이었는데, 이러한 도군을 조선 시대에는 장교라 하였다. 이들은 주로 경찰ㆍ호위의 임무를 맡았던 것으로 생각된다. 이 밖에 통인(通引)은 지인(知引)이라고도 했는데, 지방 관아에서 보고의 업무나 인신을 맡아보는 등의 사환역을 수행하였다.

이들 향리는 사족들의 명부인 향안(鄕案)과 같이 단안(壇案)이라는 자체 명부를 가지고 있었다. 거기에는 향리의 성명 및 각각에 대한 상ㆍ중ㆍ하의 3등급이 있었다. 등급의 승진은 향리 행위의 선악에 의해 결정되었다고 한다. 이 3등급은 고려시대에 향리의 가풍에 따라 상ㆍ하의 구별이 있어 승진 규정의 한계에 차이가 있었던 것과 비슷한 이족으로서의 자체 계층구별이라 생각된다.

단안에 등록된 자만이 호장ㆍ기관ㆍ장교의 수위자가 될 수 있었다. 이들 수위자는 삼공형(三公兄)이라 하여 조선 시대 향리층의 중심을 이룬 존재들이었다. 향리조직은 삼공형을 중심으로 운영되었기 때문에 삼반(三班) 체제라 칭하기도 한다. 이러한 삼반 체제는 고려 시대 무신 정권기에 조문 기관의 등장에 따라 드러났지만, 조선 초기에 와서 확립된 것으로 보인다.

향리들의 집무처는 공식적으로 인리청(人吏廳) 또는 이청(吏廳)이라 했고, 일반적으로 질청(作廳) 또는 성청(星廳)이라 일컬었다. 향리 자신들은 이를 연방(玟房)또는 연조(玟曹)라는 존칭으로 부르기도 했는데, 속음으로는 질청 또는 길청이라고도 하였다. 이러한 작청은 조선 중기 이래 향리들의 직무 활동의 중심기구였다.

작청(作廳)은 대체로 임진왜란을 전후한 시기에 육방(六房) 체제가 갖추어지고, 호장이나 읍사의 기능이 약화되는 것과 때를 같이하여 향리 집단의 독자적인 기구로 나타나게 된 것 같다. 조선 후기에 오면 작청은 조선 초기의 읍사의 기능을 완전히 대치하면서 향리 집단의 중심 기구로 자리잡게 되었다.

한편 호장은 비록 지방 이서 집단의 수직(首職)으로서 상징적 위치는 유지했지만 한직(閒職)에 머무르고, 오히려 조문 기관의 계보를 잇는 이방(吏房)이 읍사(邑事)를 총괄하고, 향리 이하 관속들을 통할하는 명실상부한 우두머리직으로 등장한다.

이에 이방 중심의 작청에 육방을 분설, 지방 행정의 총괄적 사무를 보았다. 이러한 체제를 6방 체제라 하였다. 그런데 모든 향리들이 작청에서 직무를 수행했던 것은 아니고, 구성 범주와 직임에 따라 작청을 비롯해 읍사ㆍ서원청ㆍ호적청ㆍ통인청 등에서 직무를 수행하였다.

이와 함께 조선 후기에는 삼공형의 하나였던 장교 집단이 향리로부터 이탈해가면서 삼공형도 호장ㆍ이방과 함께 수형방(首刑房)이나 지방에 따라 중요한 직임을 가리키는 것으로 변하게 되었다. 이러한 변화와 관련해 향리층 내의 3계층의 위계질서, 즉 삼단(三壇)에 대한 언급이 사라지고, 대신에 향리와 가리(假吏)의 신분적 구분이 강조되었다.

가리는 임시직 향리란 의미를 가지고 있으며, 향리가 부족한 지역에 문자를 알고 있는 관노비(官奴婢)를 채용하면서 비롯되었다. 임진왜란 이후 향리 부족에 따른 변통으로 그 수가 확대되었는데, 관의 필요와 가리직 진출을 통한 피역 내지 신분상승을 원하는 민(民)의 입장이 일치된 것이라 보여진다. 가리의 신분은 관노ㆍ사노ㆍ양인 등 다양했는데, 향리와도 일정한 친인척 관계를 가진 경우도 있었다.

[향리의 경제적 기반]

고려 시대에 향리의 주요 경제 기반은 각종 토지의 소유 및 경작이었다. 고려 시대의 전시과 체제 안에는 향리에 대한 구체적인 직전(職田) 지급은 없지만, 퇴역한 호장인 안일호장에게 직전의 절반을 지급했다는 기록으로 향리에게 일정한 직전이 지급되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는 1445년(세종 27) 이전에는 인리위전(人吏位田)이라 하여 5결의 토지를 지급했던 사실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향리는 본래 지방 호족으로서 많은 재산을 축적, 광대한 토지를 사유하고 있었다. 그리고 고려 초 체제 정비에 따라 상당한 양의 토지를 훈전(勳田)으로 지급받아 종전의 지배권을 국가적 차원에서 인정받았다. 이러한 토지는 민전(民田)으로서 영업전(永業田)의 성격을 가지고 세습적으로 소유함으로써 향리의 중추적인 경제기반이 되었다.

그 밖에 일부의 향리들은 향직(鄕職)ㆍ무산계(武散階)에 따른 전시(田柴)의 지급, 그리고 기인역과 같은 특수한 직역에 따른 토지 지급 등도 향리들의 경제 생활의 일부분이 되었다. 이와 함께 향리들은 관권을 동원, 농민의 토지를 불법으로 점탈하거나 고리대를 경영해 생활을 윤택하게 하기도 하였다.

조선 시대에는 1445년(세종 27)에 인리위전, 즉 읍리전(邑吏田)의 지급을 중지하였다. 이는 하급 향리의 물적 기반을 제거하는 동시에, 향리가 중앙의 관직 체계에서 완전히 빠져 직역 담당자로서의 위치를 확고히 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

향리는 읍사 및 작청을 중심으로 한 그들의 향역에 드는 비용뿐만 아니라, 각 지방 관아 전체의 경비 제공을 부담했으며, 이행하지 못할 때는 형벌을 받았다. 이것은 일정한 봉록의 급여가 없는 상태에서 부과된 것이므로 자주 언급되는 이서들의 작간(作奸)이나 백성들에 대한 침탈도 기본적으로는 이 점에 기인한 것으로 인식되어 왔다. 이에 조선 전기의 향리들은 갖은 방법을 동원하여 향역을 면하려고 하였다.

하지만 조선 후기에는 전기와는 사정이 달랐던 것 같다. <목민심서>에는 향리로 들어가려는 자가 다투어 나서서 머리를 부딪치기를 과거와 벼슬길로 나아가는 것 같은 실정에 있었다는 기록이 있다. 이러한 변화의 원인은 조선 후기에 이들은 자신들의 직무 활동에 필요한 재원을 확보해 갔으며, 사실상 이를 제도화하여 가고 있었다는 점이다.

중요한 재원이 된 것은 국납(國納)의 부가세로서의 읍징분(邑徵分)의 일부와 계방촌(契房村)이었으며, 이 외에 몇 가지를 더 확보하고 있었다. 이와 같은 재원의 확보는 원칙적으로 불법이었지만 사실상 용인되고 있었다.

조선 후기의 향리들은 이러한 재원 확보를 통해 자신들의 경제적 부담을 해소시키는 한편, 이를 보다 적극적으로 이용함으로써 실익을 추구해 나갔다. 그것은 향촌사회에서의 그들의 정치ㆍ경제적 실력의 신장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였다.

[향리의 사회적 지위]

고려 시대 향리의 사회적 지위는 토호적 기반의 전통을 가지고, 읍치 지역 내에 향리 집단을 이루어 지방의 지배적 속성을 가진 지방의 유력자였다.

또 과거를 통해 중앙 관료 기구에 편입됨으로써 그들이 정치적 지위와 더불어 고려의 신분 질서의 우위를 점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들 상호간에 혼인이나, 학문을 하는 지방의 유력자와의 통혼으로 지배적 속성을 유지했고, 일반 백성과 신분적 격차를 지켜나갔다.

또한 고려 초 왕조에 협조한 지방 세력에게 고려 독자의 위계 체제인 향직이 향리의 상위자에게 주어졌고, 또 무산계가 수여되어 향리의 지위는 항상 중앙 관료들과 동등한 신분적 지위를 갖추고 있었으며, 지위는 상향으로 발전할 여지를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고려 후기의 정치적ㆍ사회적 변화에 따른 향리의 신분 고정화 정책의 추진으로 그들의 독자적인 지배적 속성은 점차 약화되어 갔다.

조선 시대에는 향직과 무산계의 품계를 가졌던 고려 향리의 전통은 완전히 사라지고, 노직(老職)으로서 노령에 달한 호장 경력자에게 명예직으로 선무랑(宣務郞ㆍ종6품)ㆍ종사랑(從仕郞ㆍ정9품)ㆍ장사랑(將仕郞ㆍ종9품)등 낮은 위계가 수여되었을 뿐이었다.

한편 이들의 사회적 지위의 저하는 공복(公服)과 관(冠)에서도 변화를 가져왔다. 고려시대의 향리 공복은 문무 양반의 그것을 모방해 서대(犀帶)ㆍ상홀(象笏)ㆍ옥환(玉環) 등을 사용하기도 했는데, 조선 시대에는 흑대(黑帶)를 쓰고 홀도 호장에게만 목홀(木笏)을 허용하였다. 관은 조선 시대에 들어와 제도적 장치를 마련했는데 호장과 기관은 평정건(平頂巾), 통인ㆍ장교는 두건(頭巾)으로 하고, 평상시에는 누구나 흑색 방립(方笠)을 쓰게 하였다.

이것은 고려 말기의 제사(諸司) 서리의 그것을 참작했던 것이다. 이러한 조선 시대의 의관제(衣冠制)는 내용적으로 양반의 그것을 모방한 고려 시대의 것과는 달리 바로 서리의 그것이었다.

그리고 향리의 통혼권도 향리 상호간에 혼인 관계를 맺고 있었으며, 극히 일부만이 사족과 통혼을 하고 있었다. 그리하여 향리들은 각지의 이족(吏族)으로 고정화되어 신분 및 역을 세습하고, 동시에 상호 통혼에 의해 향리의 재생산을 이루고 있었다.

또한 지방의 사족층 형성은 향리의 독자적인 조직과 기능에 많은 한계를 주었다. 사족은 그 자치 조직의 유지ㆍ운영을 위한 향규(鄕規)를 가지고 있었는데, 거기에는 향리의 불법 행위, 품관에 대한 무례ㆍ불손 등을 지적하고 있다. 그 밖에도 향리가 정초에 사족의 집을 다니며 알현하도록 했고, 호장ㆍ이방 등의 향리직을 추천ㆍ차정하는 규정도 있는 등 사족이 향리의 제반 사항에 관여있었다.

이와 같이 이족으로서의 향리는 재지 사족과 별개로 독자적인 자치 조직을 형성해 존재하고 있었지만 실제는 그들에게 구애를 받고 그 하위에 있었다. 이것은 향리의 이족으로서의 고정화와 더불어 조선 시대 향리의 큰 특징인 것이다.

[향리의 직무]

고려 시대의 향리는 신라 말 고려 초의 토호 세력으로서 지방관이 파견되지 않은 지방의 행정을 자치적으로 수행하였다. 그러나 국가 체제 정비에 따라 지방관을 보좌하는 행정 실무자의 역할을 담당하였다. 향리의 직무는 행정 업무를 처리한다는 면에서 조선 시대에도 고려 시대에 비해 달라진 것은 없었다.

먼저 국가의 재정적 기반을 마련해 주는 것으로 조세ㆍ공부ㆍ요역의 수취을 들 수 있다. 둘째는 형옥(刑獄)ㆍ사송(詞訟)에 관계 업무 처리이다. 이는 조세의 수취와 함께 향리의 가장 기본적인 기능의 하나이다. 셋째는 상공 제사(上供諸事)를 들 수 있다. 상공 제사를 행한 향리는 특별히 기인(其人)ㆍ경저리(京邸吏)ㆍ영저리(營邸吏) 등으로 불리며, 조선 전기까지 향역의 하나로 중요한 역할을 했다.

하지만 기인은 대동법 이후 공인(貢人) 제도가 등장한 이후 공인신분으로 전환되어 전문화되었다. 경저리와 영저리도 조선 후기에 일정한 이익을 얻을 수 있는 하나의 권리로 정착되어, 18세기 중엽에 이르면 그 직은 상당히 고가로 매매되었다. 이에 따라 고관의 문객이나 겸인(個人)이 그 자리를 차지하기도 하여 구성상의 변화를 겪게 되었다. 따라서 이 경우 역시 향역으로서의 성격은 소멸되었다.

넷째는 영송(迎送)에 관한 업무를 들 수 있다. 이 업무는 조선 후기까지 지속된 업무였는데, 경ㆍ외관의 영송, 각읍 출신 과거 합격자에 대한 출영(出迎), 관찰사의 도내 시찰시 배종의 업무 등을 들 수 있다.

이 외에도 각종 공문서의 작성, 수령에 대한 사적 봉사, 향청ㆍ향교ㆍ서원 등에서의 실무, 각종 역사(役事)에 동원되는 인부ㆍ모군(募軍)의 관리 등 지방 행정에 관한 모든 업무를 담당하였다.

향리는 비록 중앙 집권 체제의 강화에 따라 세력이 위축되고 신분과 역의 고정화가 이루어졌지만, 행정 실무자로서의 이권을 고려 이래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었다. 향리들은 각지에서 독자적인 자치 조직과 확고한 경제적 기반을 가지고 당시 지방 세력의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었다.

왕조측에서는 지방 지배를 추진하기 위해서는 향리들의 힘을 빌려야만 하였다. 그리하여 국가 권력을 배경으로 한 지방 지배의 실무 담당자로서의 향리의 실태는 기본적으로 변하지 않았으며, 이러한 존재의 중요성에 따라 조선 말기까지 존속해 그 기능을 유지하였다.

≪참고문헌≫

高麗史, 高麗事節要, 朝鮮王朝實錄, 經國大典, 新增東國輿地勝覽, 玟曺龜鑑, 慶州戶長先生案, 輿地圖書, 朝鮮金石總攬, 高麗兵制史硏究(李基白, 一潮閣, 1968), 高麗政治制度史硏究(邊太燮, 一潮閣, 1971), 高麗地方制度의 硏究(河炫綱, 韓國文化 1, 1977), 高麗土地制度史硏究(姜晉哲, 高麗大學校出版部, 1980), 朝鮮時代 地方行政史(李樹健, 民音社, 1989), 其人의 性格에 대한 考察(金成俊, 歷史學報 10ㆍ11, 1958ㆍ1959), 麗初의 其人選上規制(韓薄劤, 歷史學報 14, 1961), 高麗時代 州府郡縣의 領屬關係 및 界首官(尹武炳, 歷史學報 17ㆍ18合輯, 1962), 高麗時代の鄕吏について(金鍾國, 朝鮮學報 25, 1962), 高麗時代의 地方制度와 土豪勢力(閔丙河, 成均館大學校論文集 8, 1963), 高麗朝의 吏에 대하여(李佑成, 歷史學報 23, 1964), 高麗의 永業田(李佑成, 歷史學報 28, 1965), 高麗時代의 胥吏職(金光洙, 韓國史硏究 4, 1969), 高麗時代의 身分世襲과 變動(李基白, 民族과 歷史, 一潮閣,1971), 高麗鄕吏制度의 成立(朴敬子, 歷史學報 63, 1974), 高麗時代 土姓硏究(李樹健, 亞細亞學報 12, 1976), 高麗中期 鄕吏制度의 變化에 대한 一考察(李勛相, 東亞硏究 6, 1985), 高麗 鄕吏의 身分變化(羅恪淳, 國史館論叢 13, 1990), 高麗 鄕吏의 身分的 特性과 그 變化(羅恪淳, 史學硏究 45, 1992), 朝鮮初期의 鄕吏(李成茂, 韓國史硏究 5, 1970) 朝鮮後期 地方吏胥集團의 組織構造(김필동, 韓國學報 28ㆍ29, 1982), 朝鮮後期 鄕吏身分移動與否考(2)(崔承熙, 韓國文化 4, 1983) 18ㆍ19세기 吏額增加의 현상에 관한 硏究(張東杓, 釜大史學 9, 1985) 朝鮮後期 鄕村社會에 있어서 吏胥階層硏究(全宇哲, 震檀學報 60, 1985), 朝鮮後期 蔚山地域의 鄕吏層 變動(金俊亨, 韓國史硏究 56, 1987), 朝鮮後期의 鄕吏(李勛相, 一潮閣, 1990), 17세기 假吏層의 형성배경과 존재양태(權奇重, 역사와 현실 28, 1998), 朝鮮中世社會史の硏究(旗田巍, 法政大學出版局, 1975), 高麗の鄕吏について(有井智德, 東洋史學論集 3,1954), 高麗ㆍ李朝時代の邑吏田(武田幸男, 朝鮮學報 39ㆍ40合輯, 1969), 高麗末ㆍ李朝初期の鄕吏(北村秀人, 朝鮮史硏究論文集 3, 1976).

<나각순(羅恪淳>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조선] 현종 행장 3 (실록)
아래글 가야사 특강 (김태식)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60 사전2 [조선] 척화비 (민족) 이창호 2008-04-12 734
359 사전2 [조선] 현종 행장 3 (실록) 이창호 2011-01-31 733
358 사전2 [행정] 향리 (민족) 이창호 2010-09-02 726
357 사전2 가야사 특강 (김태식) 이창호 2002-09-15 721
356 사전2 [조선] 현종 행장 2 (실록) 이창호 2011-01-31 715
355 사전2 [민족] 한민족 (두산) 이창호 2003-04-20 711
354 사전2 환도성 (두산) 이창호 2002-01-26 702
353 사찰 [알림] 한국의 사찰을 신설합니다. 이창호 2000-10-28 702
352 사전2 [조선] 숙종 행장 2 (실록) 이창호 2011-01-27 695
351 사전2 [조선] 대전회통 (브리) 이창호 2008-04-14 695
1,,,41424344454647484950,,,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