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0-11-29 (월) 20:50
분 류 사전2
ㆍ조회: 187      
[조선] 사색당파 (브리)
사색당파 四色黨派

조선 시대의 노론ㆍ소론ㆍ남인ㆍ북인의 4대 당파.

당파의 발생은 훈구파와 사림파의 정치적 갈등이 마무리되고 사림의 중앙 정계 진출이 현저했던 16세기 선조대 이후였다 (→ 색인 : 붕당정치). 사림이 중앙 정계에 진출하면서 그들 사이에 신구 또는 학문적 차이에 따른 정치 노선의 차이가 드러났으며, 이전의 척신 정치의 잔재도 남아 있었다.

이런 가운데 사림이 영남학파인 동인과 기호학파인 서인으로 대립하게 된 계기는 선조초 '이조전랑'(吏曹銓郞)의 자리를 두고 벌어진 척신 출신인 심의겸(沈義謙)과 김효원(金孝元) 사이의 정쟁이었다. 이 정쟁은 당시 정국의 최대 쟁점이었고 심의겸에 대한 태도 문제는 이전의 척신 정치 잔재의 청산 문제였다. 그뒤 동인이 권력을 잡으면서 동인은 서인 문제를 두고 강경파와 온건파 사이의 의견 대립으로 남인과 북인으로 분열되었고, 북인은 다시 광해군의 이복동생인 영창대군의 옹립 문제로 대북과 소북으로 양분되었다.

1623년(인조 1) 인조반정으로 북인이 몰락하고 재야 세력이던 서인이 정권을 장악했는데, 서인도 개혁론과 타당파에 대한 대응책을 두고 노론과 소론으로 분열되었다. 이후 권력은 주로 서인 세력의 집권 가운데 남인과의 공존 체제로 유지되었다. 효종이 죽은 뒤 왕실의 복상(服喪) 문제로 집권당인 서인과 남인 사이에 이른바 '예송'(禮訟)이 일어나면서, 지금까지의 공존 체제가 무너지기 시작했고, 권력 투쟁으로서의 당쟁은 이때부터 본격화되었다.

일제의 식민사가들은 이러한 정쟁을, 조선의 식민지화를 합리화할 목적으로 '당쟁ㆍ당파성'으로 확대 해석, 우리 민족성의 산물로 왜곡해왔다. 권력 투쟁의 측면을 포함한 사색당파의 형성 과정은, 단순한 권력 투쟁이 아니라 확고한 학파적 결연의 사림 집단 사이의 정책을 둘러싼 '정쟁'이었다. → 붕당정치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CD GX], 한국브리태니커, 2004
   
윗글 [조선] 박세채 (한메)
아래글 [조선] 정미환국 (두산)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0 사전2 [조선] 문묘 (한메) 이창호 2011-01-22 192
9 사전2 [조선] 박세채 (한메) 이창호 2011-01-22 188
8 사전2 [조선] 사색당파 (브리) 이창호 2010-11-29 187
7 사전2 [조선] 정미환국 (두산) 이창호 2011-02-02 185
6 사전2 [조선] 문묘 (두산) 이창호 2011-01-22 180
5 사전2 [조선] 서울문묘 (민족) 이창호 2011-01-22 175
4 사전2 [조선] 문묘 (브리) 이창호 2011-01-22 170
3 사전2 [조선] 서울문묘 일원 (두산) 이창호 2011-01-22 169
2 사전2 [조선] 소북 (브리) 이창호 2010-11-29 162
1 사전2 [조선] 서울문묘 (한메) 이창호 2011-01-22 142
1,,,717273747576777879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