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3-11-28 (금) 07:26
분 류 사전3
ㆍ조회: 3037      
[현대] 대한민국3-주민 (두산)
대한민국3

관련문서

대한민국1-개관 기원
대한민국2-자연
대한민국3-주민
대한민국4-역사
대한민국5-정치
대한민국6-경제
대한민국7-사회
대한민국8-문화
대한민국9-과학기술
대한민국10-국토개발

lV. 주민

1. 민족

한민족의 형성에 관한 연구는 아직도 어려운 과제로 남아 있는 상태이고 학설도 구구하나, 대체로 그 근간은 북방민족을 이루는 알타이족(族) 중 일부가 신석기시대 이후 만주와 한반도로 이동한 것으로 추정되며, 이들이 후에 부여·고구려·예(濊)·백제 등을 세운 예맥족(濊貊族)이다. 예맥족은 대략 신석기시대 초·중기 대륙 북방으로부터 후에 만주족으로 불리는 숙신족(肅愼族)을 만주 동쪽으로 물리치면서 한반도에 유입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동방 진출을 이병도(李丙燾)는 지형상으로 보아 3방면으로 추정하였다.

즉, 하나는 대륙 북방에서 보하이만[渤海灣]을 끼고 한반도의 서해안 지대로 내려오고, 하나는 랴오허강[遼河] 상류지방에서 쑹화강[松花江] 유역, 압록강 유역에 진출하여 다시 척량산맥(脊梁山脈)을 넘어 한반도 동해안 지대로 들어왔으며, 다른 하나는 산둥반도[山東半島]에서 바다를 건너 서해안지대로 들어온 것으로 보았다. 이들 예맥족은 청동기와 철기시대를 거쳐 BC 1세기경 북만주의 창춘[長春] 등지에 부여·고구려를 건국하면서 읍루(婁)를 복속시키고 낙랑을 정복하면서 이들과 혼합되었고, 7세기에 이르러 고구려는 말갈(靺鞨)도 정복하여 고구려 민족의 혼성도는 더하였다. 삼국시대가 열리기 전 남쪽에 있던 삼한(三韓) 중 마한(馬韓)과 변한(弁韓)은 일찍이 북방에서 건너온 고마족[蓋馬族:예맥족]으로, 이중 마한은 백제 건국의 기반이 되었다.

삼한의 ‘한’에 대해서는 일찍이 중국의 《시경(詩經)》 <대아 한혁편(大雅韓奕篇)>에 예맥의 맥(貊)과 관련된 듯이 기록되었고, 《삼국지(三國志)》 <위지(魏志)> 동이전(東夷傳)에 BC 194년 고조선(古朝鮮)의 준왕(準王)이 위만(衛滿)에 의해 멸망, 바다로 남하하여 한왕(韓王)을 자칭한 데서 비롯되었다. 또한 이를 낙랑한인(樂浪漢人)들이 지연공동체(地緣共同體)의 구분으로 진한·마한·변한으로 불러 한족(韓族)이라는 이름이 생겼다.

한편 진한은 한반도 북방에서 금속문화를 익힌 부족들이 비교적 늦게 남하하여 선주민(先住民)과 혼합잡거(混合雜居)하면서 그중 사로부족(斯盧部族)이 중심이 되어 신라를 건국하였다. 한민족은 위에서 본 바와 같이 예맥족을 근간으로 형성되었으나 역사의 발전과정에서 고(古)아시아족·남방민족·중국민족·일본민족의 요소가 약간 혼성되면서 형성되어 왔다. 그러나 조선시대에 이르러 현재와 같이 압록강·두만강 이남이 완전히 한국화하여 명확한 지역개념이 확립되었고, 이 지역개념과 함께 한민족의 단일민족적 개념도 확립되었다.

(1) 언어

한국어의 기원은 알타이어족(語族)의 한 분파로서, 그 중에서도 남방퉁구스어(語)와 가장 가까운 친족관계에 있다는 것이 현재까지 대체로 일치된 학계의 의견이다. 《삼국유사》 첫머리의 고조선조(古朝鮮條)에 보이는 단군신화는 한민족(韓民族)의 시원(始源)과 아울러 알타이어족의 이동에 관련된 한국어의 분기(分岐)를 알려주는 중요한 단서이다. 여기서 웅녀(熊女)가 천제(天帝)의 아들인 환웅(桓雄)과 맺어져 단군을 낳은 것은 태양토템인 외래 한민족과 곰토템인 선주민과의 결합을 상징하기 때문이다. 또 도읍지인 아사달(阿斯達)은 원래 알타이어로 백악(白岳)·백산(白山)·남산(南山)·양지(陽地)의 뜻이며, 국호인 조선은 곧 아사달의 한역(漢譯)이다. 즉 조선은 아사달과 같은 뜻으로 중국측의 역사서에도 오른 것인데, 이 조선이라고 불린 종족이 바로 알타이어족에서 갈라져나와 원시한국어를 구사한 한민족이었다.

역사시대로 접어들면 고대한국어는 고구려어로 대표되는 북방의 부여계(夫餘系) 언어와 신라어로 대표되는 남방의 한계(韓系) 언어로 대별된다. 물론 남방의 한계어(韓系語)는 백제·가야(伽倻)·신라어로 다시 나뉘어지나, 백제의 고지명(古地名)에서 신라어와의 공통점이 많이 발견되는 점 등으로 미루어, 오히려 그것은 격심한 방언적 차이로 보는 것이 좋을 듯하다. 그리고 7세기 후반 신라가 삼국통일을 이룩하자 비로소 신라어를 중심으로 한 한반도의 언어적 통일도 가능하였다. 10세기 초반 고려가 건국되자 그때까지 경주 중심인 신라어에서 개성 중심의 고려어, 곧 경기어(京畿語)가 중앙어로 등장하였으며 그것은 조선시대에 들어와서도 역시 중앙어가 되어 근대의 국어가 형성된 것이다. 즉 오늘의 한국어는 고려 중앙어에서 비롯되었다고 할 수 있다. 1443년(세종 25) 훈민정음 창제는 문자생활의 일대 변혁을 의미한다.

역사시대를 전후한 시기부터 지정학적(地政學的)으로 중국과 연접한 한국은 한자·한문을 수용하여 이를 매개로 한 문자생활을 영위해왔다. 그러나 한글이 만들어지자 한자차용시대(漢字借用時代)에 이은 한글문자시대가 개막된 것이다. 세종이 한글을 창제한 동기는 ① 국어는 중국어와 다르므로 한자로는 잘 통하지 않으며, ② 따라서 백성들이 마음과 뜻을 제대로 표시할 수 없고, ③ 그러므로 새로이 28자를 만들어 쉽게 익혀 일상생활에 사용하도록 한다는 것이었다. 현대 한국어의 방언, 곧 그 지역적 차이는 국토 면적이 협소한 탓도 있지만, 제주를 제외하고는 그다지 큰 편이 아니다.

서울말이 전국 어디에서나 통용됨은 물론, 제주사투리 외에는 다른 지역의 말이라도 일상적인 회화에서 소통되지 않는 방언은 거의 없다. 한국의 현대방언 구획은 북부방언·중부방언·남부방언 및 제주방언의 넷으로 크게 나눌 수 있으며, 다시 북부방언은 평안도·함경도 방언으로, 남부방언은 전라도·경상도 방언으로 구분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한국의 표준어는 ‘대체로 현재 중류사회에서 쓰는 서울말로 삼는다’는 원칙에 따르고 있으며 이것은 1936년, 당시 조선어학회에 의해 제정되었다. 한국어는 오늘날 한반도에 거주하는 주민과 제주도·울릉도를 비롯한 각 연해 도서 주민 및 일본·중국·아메리카 대륙·유럽 등 세계 151개국의 교포 약 570만 명(2001)이 사용하고 있다.

(2) 민속

민속이란 민간·민중 속에서 형성되어 세대에서 세대로, 시대에서 시대로 이어져온 전통적인 관습의 총칭이다. 여기에는 신앙·설화·풍속·생활양식·종교의식·미신·노래·놀이·언어·속담·수수께끼 등 모든 분야가 포함된다. 한국의 민속은 크게 나누어서 자연적·역사적·사회적 조건에서 형성된 것으로 분류할 수 있다.

⑴ 자연적 민속

인간의 생활은 자연환경의 끊임없는 영향을 받기 때문에 열대·온대·한대의 생활터전에 따라 또는 같은 지대에서도 산악·평야·해변에 따라 가옥구조·의복·식생활의 양식 및 생업(生業)을 달리하고 신앙이나 사고(思考)에도 차이를 보인다. 그리고 같은 지대에서도 각 계절에 따라 다시 생활의 모습이 변한다. 한국은 국토가 온대에 속하고 3면이 바다로 된 반도라는 점에서, 또한 4계절의 구분이 뚜렷하고 우량(雨量)이 알맞기 때문에 일찍부터 농경을 주업으로 삼았으며, 토석(土石)으로 집을 짓고, 필요한 신(神)을 설정하여 신앙하고, 굿을 하는 등 동서고금의 여러 역사 중에서 가장 풍부한 민속을 지닌 나라가 되었다. 한국의 기후에 알맞는 토벽과 온돌식 가옥구조, 여기에 장롱·문갑·보료·요강 등이 알맞게 배치된 생활은 한국인의 민족성 형성에 많은 영향을 미쳤다. 또한 집안에 있다고 믿는 여러 신(神), 즉 성주·제석(帝釋)·삼신·조왕(王)·업·문신(門神)·터주 등이 민간신앙의 대상이 되었다. 한편 농경생활에서 비롯된 세시풍속(歲時風俗)이 다양하게 뿌리를 내려, 설·대보름·입춘·한식·초파일·단오·유두(流頭)·칠석·추석·동지 등의 각종 의례와 놀이, 조상을 모시는 차례(茶禮)를 비롯하여 일월성신(日月星辰)·산신(山神)·서낭·별신(別神)·부처·왕장(王將) 등을 모시는 여러 가지 의례가 행하여진다.

⑵ 역사적 민속

민속은 오랜 시간 속에서 면면히 전승된 것이므로 역사성에 바탕을 둔 것이 많다. 단군신화에서 비롯된 산신숭배의 신앙은 오늘날 기자(祈子) 습속에서 찾아볼 수 있으며, 삼칠기(三七祈)·백일기 또는 아기를 못 낳는 부녀들이 암석이나 신수(神樹)에 비는 행위도 단군신화에서 비롯된 것이다. 그 밖에 악귀를 쫓고 복을 비는 행위로서 고사(告祀)·굿(씻김굿·안택굿·별신굿 등)·고수레·부적 등이 있으며, 정월이면 토정비결(土亭秘訣)을 보고 점을 치는 일 등도 유구한 역사에서 이루어진 민속 유산이다.

⑶ 사회적 민속

인간은 혼자서는 의·식·주 생활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사회를 구성하고 그 속에서 많은 사람들과 밀접한 유대를 맺으며 살아간다. 이러한 사회에는 반드시 제도와 관습이 있으며 이것이 곧 민속과 직결된다. 세시풍속에 맞추어서 정초에는 설빔으로 갈아입고 어른에게 세배하며 조상의 무덤에 성묘도 하고, 만나는 사람에게 덕담을 나누는 등의 민속은 오랜 전통사회 속에서 생긴 것이다. 기우제(祈雨祭)·동제(洞祭)·별신제(別神祭)·서낭제·용왕제(龍王祭) 등의 풍습도 대중의 공감과 타당한 명분 아래 행해지는 민속이다. 한국 고유의 민속인 관혼상제(冠婚喪祭)의 의례(儀禮) 등은 시대에 맞게 ‘가정의례준칙’ 등을 제정하여 이에 따르고 있다.

2. 인구

(1) 변천

한국의 인구는 서력기원(西曆紀元) 초에 대략 300만 명, 조선 전기에는 550만 명으로 추정되며, 중기에는 약 700만 명선을 유지하였다. 그리고 한말인 1900년경에는 1300만 명 내외였을 것으로 기록되고 있다. 지역적으로는 경상도·평안도·전라도의 순으로 많았는데, 서울을 제외한 인구분포의 패턴은 현재와 다를 바가 없으며, 또 남부지방보다 북부지방의 인구증가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인구센서스가 행해진 이후의 인구는 1925년 1950만 명, 1930년 2100만 명, 1935년 2290만 명, 1940년에 2430만 명, 1944년에 2590만 명으로 나타났다. 그중 약 30여 년 동안에 만주·일본 등 해외로 유출된 인구수 300여만 명을 고려하면 이 기간 중 인구는 약 2배 정도로 증가된 셈이다.

8·15광복 직후 38°선을 기준으로 한 남북한의 인구는 대략 북한이 880여 만 명, 남한이 1600여 만 명으로 추산되었으나, 1949년 인구센서스에 의하면 남한의 인구는 약 2000만 명으로 4년간에 약 400만 명이 증가하였다. 남한 인구는 1949년 2020만 명, 1955년 2150만 명에 머물렀으나, 휴전 후 인구는 격증 추세를 나타냈다. 1960년에는 약 2500만 명으로 광복 직전의 전국 인구 수준에 달하였고, 1966년 2900만 명, 1970년 3150만 명, 1975년 3500만 명, 1997년 4570만 명으로 세계 187개국 가운데 26위였다. 북한 인구는 1960년 1000만 명, 1990년 2300만 명에 달하였고 2000년은 2217만 5000명, 2001년은 2196만 8228명이다. 2001년 7월 현재 남한의 총인구는 4790만 4370명으로 세계 24위이고 인구성장률은 0.85%이다. 남북한을 합치면 세계 15위이다.

(2) 분포

1925∼1944년에 경북·전남·경남·경기 등은 200만 명 이상의 높은 인구분포를 보였으며, 충북은 100만 명 이하의 낮은 인구분포를 보였다. 일제강점기의 지방별 인구 증감상태는 국지적으로 인구가 집중되는 변화를 보여 중부 이북지방의 인구가 급속한 증가를 보인 반면 중부 이남지방은 증가가 미미하였다. 그것은 북부지방에서의 광공업 발달에 따른 도시화의 진척과 해외유출 인구의 증가, 그리고 일제의 사회경제정책의 결과로 보인다.

8·15광복 후에도 경북·전남·경남 등이 300만 명 이상의 높은 인구 분포를 유지해왔다. 특이한 것은 수도권과 부산권이 매우 높은 인구분포를 보이는 반면, 기타 지역은 미미한 증가 또는 감소 현상을 보여왔다는 점이다. 그것은 1960년대 이후의 급속한 공업화 및 도시화의 추세를 타고 이촌향도(離村向都) 현상이 가속화하여, 농어촌 지역의 인구는 과소현상이 초래된 반면, 서울·부산 등의 대도시 및 신흥공업지역에서는 인구과밀 현상이 야기되었기 때문이다.

(3) 구조

1925∼1980년의 한국의 성비(性比:여자 100에 대한 남자의 비율)는 100.0∼105.0을 보여왔다. 광복 전에는 자연증가율에 의해 점진적인 변화 형태를 보였으나, 광복 후에는 광복·전쟁·공업화·도시화 등에 따른 사회적 증가율이 크게 나타나면서 시대별·지역별 성비구조의 변화를 야기시키고 있다. 2000년의 성비는 101.7이다.

연령구조의 변화를 보면 1925∼1944년에 14세 이하의 유·소년층이 증가하였고, 45세 이상에는 큰 변동이 없었다. 한편 15∼44세의 생산연령층이 감소하였는데, 그것은 그 연령층의 사람들이 대거 해외로 유출한 데서 기인한 현상으로 보인다. 1945년 이후에는 해외동포의 귀국과 북한 동포의 월남 등으로 전연령층에 걸쳐 인구가 증가하였다. 1970년 이후에는 가족계획 사업 등이 주효하여 유·소년층 인구의 감소가 두드러졌다.

1985년의 경제활동 인구는 전 인구의 약 2/5, 15세 이상 인구의 약 3/5에 해당하는 2822만 명인데, 그중에서 1550만 명이 취업을 하고 있어 96%의 고용비율을 보이고 있고, 1993년 1980만 명으로 늘어났다. 2001년 8월 현재 경제활동 인구는 크게 늘어 2227만 6000명이며, 15세 이상 인구 3653만 2000명의 60.9%에 해당한다. 지역별로는 도시에서 1955년 이래 계속 취업자수가 증가하고 있는데, 그것은 도시 산업을 위주로 하는 구조 변화를 이룩한 데서 오는 필연적인 현상이다.

(4) 이동

조선시대에는 북부지방의 인구가 크게 증가하였는데, 그것은 북부 변경지방의 방어와 개척을 위하여 남부지방의 주민을 이곳에 이주시켰기 때문이다. 1925∼1944년에 함남·함북·경기·평남·평북·황해·강원 등 중부 이북 7개도의 인구증가율이 모두 전국 평균값을 상회하면서 전국 총인구 증가수의 67%를 차지하였다. 그것은 중부 이북지방에서 광공업이 급속도로 개발됨으로써 남부지방의 인구가 그들 광공업지역으로 이동하였기 때문이다.

일제강점기 동안 인구의 국내이동은 이와 같은 남에서 북으로의 이동과 함께 인구의 도시집중 현상도 뚜렷하였다. 즉 1925년 서울을 비롯한 12개 부(府)의 도시 인구가 약 101만 명으로 전국 인구의 5.2%를 차지하였는데, 1944년에는 부(府)가 21개로 늘고, 그 인구가 341만 명으로 늘어 전국 인구의 13.2%를 차지하였다. 한편 1945년 8·15광복 당시의 재외 한국인 수는 약 500만 명으로, 그중 일본에 210만 명, 만주에 200만 명, 소련에 20만 명, 중국 본토에 10만 명, 미국과 기타 나라에 3만 명이 있었다. 그들 해외거주 인구는 당시 국내 총인구의 약 1/6에 해당되는 것이었다.

8·15광복 후에는 격심한 인구 이동이 있었는데, 북한동포 약 180만 명이 월남하였고, 또한 해외에서 남한으로 귀환한 교포수는 일본에서 약 110만 명, 만주지방을 비롯한 중국본토에서 약 40만 명, 그 밖의 지역에서 약 3만 명으로 약 330만 명에 달하였다. 6·25전쟁 때에는 다시 북한에서 약 100만 명이 남하하였다.

이촌향도의 인구이동 현상은 1955년경부터 시작되었으며, 1960년대에 들어서자 공업화·도시화의 본격적인 진전에 따라 다수의 농어촌 인구가 도시지역 및 개발지역으로 이주하였다. 1970∼1990년 전기간에 걸쳐 서울·부산·경기가 전입초과 현상을 보인 반면, 강원을 비롯한 나머지 8개 도가 모두 전출초과 현상을 나타냈다. 서울과 인접지역인 경기를 비롯하여 대도시 지역과 그 주변부에는 인구집중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1966년 서울과 경기의 인구는 전국 인구의 23.7%, 부산과 경남 지역의 인구는 15.8%이던 것이 1995년에는 서울 및 경기 지역이 45.2%로 구성비가 높아졌고, 부산 및 경남 지역의 인구도 17.2%가 분포함으로써 한국 전체 인구 중 약 62.4%에 달한다. 1990년 현재 도시인구비율은 74.4%를 차지해 인구분포의 불균형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한편 8·15광복이 되면서 전국에 걸쳐 살던 일본인 70만 명이 본국으로 돌아갔고, 1962년 해외이주법을 공포·시행한 이래 2001년 6월 말까지 88만 2344명이 해외로 이주하였다. 그들의 76.1%가 미국을, 9.1%가 캐나다를, 6.4%가 라틴아메리카를, 3.8%가 유럽을, 2%가 호주를, 1.6%가 뉴질랜드를, 나머지가 아시아 등 기타 지역을 선택함으로써 한국인의 국제적 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었다.

3. 취락

(1) 촌락

한국의 촌락형태는 여러 가지가 있다.

⑴ 발달

선사시대의 주거지인 구덩식 집터[竪穴式住居址]는 빗살무늬[櫛文]토기시대와 민무늬[無文]토기시대로 나뉜다. 시대가 앞서는 빗살무늬토기시대의 것은 황해도 이북 북한 지역의 하천 하류 연안 및 해안평야의 소구릉 경사면 등지에서 약 10곳이 발견되었고, 시대가 뒤진 민무늬토기시대의 것은 압록강·두만강·대동강 및 한강 등 하천 연안평지에서 100여 곳이 발견되었다. 상고시대에는 한강·금강 유역에 마한, 낙동강 유역에 진한, 영산강·섬진강 유역에 변한이 일어나 정착농경문화를 성립시켰다. 삼국시대를 거쳐 고려시대에는 지방호족들에 의해 장원촌락(莊園村落)이 발달하였고, 또 국가의 북진정책으로 인해서 북방에 요새적 성격을 지닌 진(鎭) 취락이 많이 성립되었다.

조선시대에 들어와 인구가 증가하면서 국토의 10∼15%가 농경지로 이용되었는데, 그들 농경지는 낙동강·금강·삽교천·곡교천(曲橋川)·한강·재령강·예성강·대동강·청천강 등 9개 하천유역의 하성평야(河成平野)에 집중되었다. 따라서 촌락의 분포는 결정적으로 농경지 분포의 영향을 받았는데, 당시의 중심 취락은 행정적 통제와 군사적 방어기능을 복합적으로 담당한 읍성(邑城)취락이었다. 읍성취락은 농경지대의 중심지 또는 수륙교통의 요지에 발달하였는데, 동시에 진산(鎭山)이라고 부른 요새지를 끼고 분지형의 지형에 입지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한편 임진왜란을 전후해서 형성되기 시작한 동족(同族)촌락은 그후 크게 확장되어 전국에 걸친 자연부락 단위의 한 유형이 되었다. 조선 후기에는 개항과 함께 작은 어촌이 항구도시로 발전한 예가 있고, 또 철도의 개통으로 무명의 한촌이 지방중심도시로 성장한 예가 적지 않다. 일제강점기의 북한지역에서는 많은 광산촌이 개발되었고, 광산촌의 개발은 광복 후에도 태백산지구를 중심으로 활발하게 진행되었다. 또한 일제강점기에 상업적인 과수재배가 시작되자 이례적인 취락형태인 산촌(散村)의 과원(果園)촌락이 생겨났고 광복 후 과수재배 지역의 확산 및 감귤재배의 본격화로 과원촌락은 전국적인 분포를 보였다.

⑵ 입지

한국의 촌락입지는 수리·지형·교통·방위·인근 촌락과의 관계 등 자연적·사회적 조건 및 풍수지리설, 동족촌락의 형성 등 전통적 관습에 크게 지배되어왔다. 배산임수(背山臨水), 즉 산을 등지고 물을 낀 촌락입지는 한국의 가장 보편적인 취락입지의 유형이 되고 있다. 그것은 겨울에 북서계절풍의 그늘이 되면서 양지바르고, 바로 가까이에 수리가 안전한 농경지를 끼며, 아울러 음료수·땔감 등을 얻기 쉬운 촌락의 입지 조건이 되기 때문이다. 그밖에 홍수의 피해가 적은 넓은 평야지대에서는 평지에 주로 입지하지만, 하천 연안에 있는 범람원이나 하구의 삼각주와 같이 배수가 잘 이루어지지 않거나 수해의 위험이 있는 곳에는 자연제방을 통해 촌락의 입지가 이루어지고 있다. 범람원을 배경으로 한 촌락은 한국의 4대강 유역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데, 특히 팔당에서 뚝섬에 이르는 한강 하류의 범람원에서는 자연제방과 하중도(河中島)의 퇴적단구 등에 취락이 띠모양[帶狀]으로 형성되어 있다. 대관령 부근의 고위평탄면 지역이나 죽령 부근의 옛 화전 지대에는 기후·토양에 맞는 특수영농을 하는 촌락이 입지한다. 해안에는 기존의 어촌들 외에 전북 부안의 계화지구(界火地區), 군산의 미옥지구(米沃地區) 등 간척지에는 새로운 간척지촌락이 형성되었고, 대천·연포·만리포 등 해수욕장이 있는 해안에는 위락(慰樂)촌락이 형성되었다.

⑶ 형태

호남·나주·논산 등 대규모 평야지대와 경기·황해·관서 서부, 함남 해안부 등 답작지역에는 대부분의 촌락이 집촌(集村)을 이루어, 그것이 한국의 보편적인 취락형태가 되고 있다. 제주·철원분지 등지에도 집촌이 형성되어 있는데, 투수성(透水性)이 큰 다공질 현무암대지가 넓게 펼쳐져 있어 해안이나 침식곡의 용천(湧泉)이 주위에 괴촌(塊村)을 형성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산촌(散村)은 밭농사를 위주로 하는 북부의 고원 산악지대 및 이와 연결되는 태백산지 지역에 분포한다. 논농사 지역이면서 이례적으로 산촌이 분포하는 곳은 당진에서 서산에 이르는 태안반도 일대이고, 그밖에 나주·대구 부근의 사과 과수원 지역, 제주의 감귤 과수원 지역 등지에 부분적으로 산촌이 분포한다.

⑷ 기능

한국은 전통적으로 벼농사가 중심이어서 모내기·김매기 등에 필요한 많은 노동력이 필요했다. 그러므로 촌락은 농촌·산촌(山村)·어촌 중 어느 것일지라도 농업적 기능을 겸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농촌은 크게 논농사 농촌과 밭농사 농촌으로 구분되는데, 한국의 논농사지대는 남해안을 저변으로 하여 서해안을 따라 북상하면서 점차 폭이 좁아지는 쐐기 모양의 지역 형태를 보이고, 밭농사지대는 대체로 연천·포항을 잇는 동쪽의 산악·구릉지대와 거기에 서쪽의 평야지대 중 수리·기후·지형 등 자연조건이 논농사에 적합하지 않은 곳이 포함된다. 근래 교통수단의 발달과 식생활 양상의 변화로 근교농업이 활발해졌는데, 서울 주변의 고양·광주·김포, 부산 주변의 밀양·김해, 대구 교외의 동촌, 대전 교외의 유성 등지가 대표적인 근교농업지이고, 또 서울 주변의 평택·안성·화성·시흥·안양, 충남의 천안·아산, 부산 교외의 양산 및 경춘가도 등지의 교촌(郊村)에서는 낙농업이 성하다. 그밖에 남해안 일대의 채소류, 제주의 감귤, 대구 주변의 사과 등의 재배는 대표적인 원교농업(遠郊農業)이다.

본래 화전농(火田農) 위주인 산촌(山村)에서는 1965년 화전정리법 시행 이래 고랭지농업으로 전환하여, 여름무 등 고랭지 채소류와 씨감자·홉·약초 등을 원교농업 형태로 재배하여 대도시로 출하하고 있는데, 그 중심지는 대관령 부근, 죽령 부근 일대이다.

한국의 어촌은 대부분 반농반어(半農半漁)의 형태이다. 1950년대 말부터 원양어업에 눈을 돌려 태평양·인도양·대서양의 3대양에 진출하였고, 1960년대 중반부터 어청도(於靑島)·흑산도(黑山島)·나로도(羅老島) 등 10개 도서에 어업전진기지를 두어 수산업진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성어기에는 외지 선박이 모여드는 흑산도·위도(蝟島)·연평도(延坪島) 등에 파시(波市)가 형성되어 임시 가옥들이 형성되기도 한다.

이러한 농촌·산촌·어촌 외에 다음과 같은 특수한 기능을 가지고 성장해온 촌락들이 있다. 삼국시대 이래의 역원제(驛院制)에 의해 역(驛)취락·원(院)취락·파발(把撥)취락 등이 발달하였는데, 역촌동·역삼동·말죽거리·마장동 및 역(驛)자가 붙은 전국 각지의 리·동(里洞), 양재원·장호원·이태원 등 원(院)자가 붙은 리·동, 구파발·파발막 등으로 불리는 리·동 등이 그것이다. 그밖에 역시 교통에 관련된 기능을 가진 취락으로 삼거리·점촌(店村)·주막리(酒幕里) 등으로 불려 가촌(街村)을 형성한 막(幕)취락, 삼전도(三田渡)·삼랑진(三浪津) 등 도진(渡津)취락 및 고개[嶺下]취락 등이 있다.

행주산성(幸州山城)·해미읍성(海美邑城)·통영(統營)·만포진(滿浦鎭) 등은 방어기능을 가진 산성취락·읍성취락 및 수영(水營)·진영(鎭營) 등을 바탕으로 발전 또는 쇠미한 곳들이다. 점차 쇠퇴되고 있는 시장촌은 발안장(發安場)·안성장(安城場) 등 지명을 남겼고, 영산포(榮山浦)·마포(麻浦) 등은 조창(漕倉)취락을 이루었던 곳이다. 태백산지구에는 상동(上東)·도계(道溪)·장성(長省)·사북(舍北) 등 광산촌이 발달하여 장성은 신설된 태백시(太白市)의 일부가 되었고 경인·경수(京水) 지역의 역곡(驛谷)·주안(朱安)·동암·시흥(始興)·군포(軍浦)·부곡(富谷) 등지는 전철 등 교통수단의 발달에 힘입어 통근자취락으로 성장하고 있으며, 국민소득수준의 향상에 따라 송추(松湫)·일영(日迎)·수안보(水安堡)·도고(道高) 등 도시주변의 경승지·온천지대·해안지대 등지에 관광촌이 크게 성장해 가고 있다. 대도시권을 중심한 도시집중화로 인하여 주택난과 교통혼잡 등 도시문제가 심해지자 신도시개발이 본격화되었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서울시의 주거기능을 분담하는 과천시·일산·분당·평촌·산본 등이다.

(2) 도시

조선시대까지의 한국은 전(前)산업사회였기 때문에 도시는 정치·행정·군사 등의 기능에 의해 발달하였다. 조선왕조 500년의 수도가 되어온 한성(漢城)은 1867년(고종 4) 인구 20만 명을 헤아리는 도시였고, 그밖에 개성·평양·전주·함흥·경주·의주·충주·공주·상주·진주·광주·나주·대구 등 지방도시를 들 수 있는데, 그 지방도시들은 부(府)·목(牧)·군(郡)·현(縣)의 관아(官衙)가 소재한 행정도시였다.

1876년(고종 13) 부산 개항을 선두로 인천·원산·목포·군산·마산·남포·성진·청진 등이 잇달아 개항되자, 그들 개항장(開港場)이 일본에 의한 한국의 상품시장화의 거점이 되어 근대도시로서의 급속한 발전을 하였다. 1899년 경인선(京仁線)이 개통된 것을 효시로 간선철도들이 부설되자 철도교통의 요지 및 평야지대의 철도 연변에 기존도시의 근대화와 신도시 발달이 활발해졌는데, 그중에는 일본의 식량기지화 정책에 따라 쌀 집산지·적출항 등의 기능을 가지고 발전한 도시들이 많다. 그 시기에 발달·성장한 도시로는 대전·조치원·청주·대구·진주·이리·전주·광주·부산·마산·군산·목포·사리원·평양·신의주·남포·원산·함흥·성진·청진 등이다.

1929년 부전강(赴戰江)발전소의 건설을 계기로 일본은 한국에 근대공업을 일으키고, 1931년 대륙침략을 시작하자 한국을 병참기지화하여 군수공업을 일으킴으로써 광공업도시가 급속히 발전하게 되었다. 그들 광공업도시의 발전은 특히 자원이 풍부한 관북·관서 등 북부지방에서 현저하였다. 관북지방의 흥남·함흥·원산·청진·성진·길주, 관서지방의 평양·남포·신의주·해주·송림 등이 크게 성장하였고, 중남부 지방에서도 서울·인천·대구·부산·마산·대전·군산 등이 공업기능을 더하면서 성장하였다.

광복 후에는 해외동포의 귀국, 북한 동포의 월남 및 광복과 더불어 가속화된 인구의 도시집중으로 인해 도시인구가 급격히 팽창하였으며, 특히 그와 같은 인구팽창 현상은 서울·부산·대구 등 대도시에서 더욱 뚜렷하여 서울 인구는 1949년 150만 명을 헤아렸다. 6·25전쟁으로 영남의 일부지역을 제외한 전국의 도시가 격심한 전화(戰禍)를 입었으나, 북한으로부터의 피난민이 도시지역에 정착함으로써 주로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한 도시 인구는 더욱 증가하였고, 특히 전쟁 중 임시 수도가 된 부산은 인구 100만 명이 넘는 대도시가 되었다.

1960년대 이후 추진된 한국의 경제개발계획은 공업 위주의 도시 불균형 성장론에 입각하여 수출드라이브 정책, 도시집적화 정책, 전국의 공업입지화 정책이 추진되어 도시화가 활발히 이루어졌다. 공업기능뿐만 아니라 국가의 총량적 기능이 집중되어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서울·부산·대구·인천 등 대도시를 비롯한 기존 도시들이 성숙된 공업화의 입지조건을 바탕으로 한층 팽창하였다. 울산·마산·포항·여수·창원·구미 등이 정부의 경제개발정책에 힘입어 새로운 공업도시로 크게 부상하였는데, 원자재의 수입과 제품의 수출 등 한국의 공업화에 부수되는 여건으로 임해공업도시 발달이 특히 두드러졌다. 그와 같은 도시화 과정에서 서울·부산·대구 등 대도시는 주변에 공업·주택 등 위성도시들을 거느리는 대도시권을 형성하고, 특히 서울∼부천∼인천 구간에는 주니어메갈로폴리스적인 도시회랑(都市回廊)이 형성되었다.

이러한 수도권 지역은 1995년 서울특별시·인천광역시(8개구 2개군)·경기(25개시 6개군 22개읍)로 이루어져 있으며, 분당·일산·중동·평촌·산본 등의 신도시들이 수도권 지역에 건설되어 수도권 지역의 공간구조 변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한국의 도시들은 대부분이 행정도시로서의 기능을 가진 소비도시였으나, 1960년대 이후 근대산업의 발달로 생산기능이 크게 활발해지면서 점차 상업도시에서 다시 종합기능도시로의 변화를 겪었다. 1960년대 이후의 고도 경제성장에 따라 도시기능의 패턴이 상업기능 우위에서 공업기능 우위로 바뀌었고, 현재는, 산업구조가 고도화되면서 서비스기능이 중시되고 있다. 주요 도시들을 기능별로 분류해보면, 상업도시로 순천·원주·춘천·사천 등, 공업도시로 안양·부천·인천 등과 같은 경인지역의 도시들과 1960년대 이후 공업화 중심의 경제개발계획에 힘입어 발달한 마산·진해·포항·울산·창원·구미·광양 등이 있다.

산업화·공업화에 따른 생산기능이 향상되면서 생산·교역 및 소비 등과 같은 여러 가지 기능이 함께 이루어지는 종합기능도시로 서울·부산·대구·광주·대전·청주·전주 등을 들 수 있고, 그밖에 태백·상동 등의 광산도시, 주문진·속초·통영 등의 수산도시, 진해·원주·오산 등의 군사도시 등을 들 수 있다. 한국의 많은 도시들이 전(前)산업사회적인 내부구조를 탈피하여, 본격적으로 산업도시의 기능에 맞는 신도시구조로 변화한 것은 1960년 이후부터이다. 1960년 이래 급격한 도시인구의 성장, 도시공업의 발달, 각종 공공기관의 신설과 대형화, 도시 교통수단의 변화 등은 광범위한 도시 구조의 재편성을 불가피하게 하였다. 도시구조 재편성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은 상업지역·공업지역·주거지역의 지역분화 현상이다.

서울·부산·대구 등 거대도시의 상업지역은 대체로 고급상점과 전문서비스업종과 같은 상업기능들이 모여 있어, 접근성이 중요한 요인이 되는 CBD(central business district:중심업무지구), 도매시장, 간선도로변의 상가 및 동(洞)단위 수준의 시장·쇼핑센터 등이 주류를 이룬다. 서울의 CBD는 최근 사무관리업무의 폭주에 따른 호텔·임대건물의 도심집중, 전문·고급상품시장의 신설, 도심 지하상가의 확대 등에 의해 그 지역이 확장, 복잡해지고 있다. 공업지역은 대부분 자연발생적인 형태로 주택지역과 혼합된 토지이용 양상을 보여왔으나, 최근 주택지의 확산 및 각종 공해의 발생 등을 이유로 정책적인 분산에 의해 지역분화가 이루어졌다. 산업화가 진전되면서 도시 내의 거주지역은 교통수단, 도시기능, 주민의 사회·경제적 특성 등에 따라 고도의 분화현상을 보이고 있다.

서울의 경우 사회·경제적으로 안정된 계층의 거주지가 중앙부에 동심원적 형상을 이루고, 그 주위에 중위(中位) 계층의 거주지가 나타나며, 중하위(中下位) 계층의 거주지는 도심을 향하여 선형(扇形) 형상을 이룬다. 그와 같은 거주지 분화 패턴은 도시의 성장·개발의 방향, 즉 도시화의 과정과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 한국의 도시는 인구 규모 20만 명 이하의 도시에서는 상업·관공서 등이 집결된 중심지역과 그 주변으로 거주지·상업지가 뒤섞인 주택지역이 나타나고, 그 바깥쪽으로 공업지역과 농업지역이 연속되어 전개된다. 대체로 동심원상 구조를 보이나, 공업지역은 고립 내지 분산되어 입지한다.

중심부의 상업지역은 시장을 중심으로 형성되고 중심부를 관통하는 간선도로가 중요한 몫을 한다. 인구규모 20∼100만 명의 도시에서는 도심부에 중심업무지구가 형성되고, 그 주변에는 각종 서비스·도소매업이 집중되어 높은 토지 이용의 혼합형을 이루며, 그 주위에 주택지역·공업지역이 연속된다. 인구 100만 명 이상의 거대도시에서는 도심부에 CBD, 그 주변에 CBD와 분화가 뚜렷한 중간지역이 넓게 에워싸고 있는데, 그 중간지대에는 제2차 중심지, 즉 부도심(副都心) 또는 제3차 중심지가 형성되며, 최근에는 수많은 쇼핑센터가 발달하여 다핵화(多核化)의 경향을 나타낸다. 중간지대에는 공업단지, 각종 유통센터, 연구기관 등이 분포한다. 중간지대 밖의 외곽지역은 고속화도로·순환도로에 힘입어 주거지의 교외확장이 진척되고 있다.

출전 : [두산세계대백과 엔싸이버]
   
윗글 [현대] 동북공정의 문제점 1 (이상호)
아래글 [근대] 최시형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98 사전3 [현대] 대한민국7-사회 (두산) 이창호 2003-11-28 3109
2997 사전3 [근대] 최시형 (민족) 이창호 2004-01-24 3093
2996 사전3 [근대] 동학농민운동의 사회경제적 배경 (한국사) 이창호 2004-01-19 3062
2995 사전3 [현대] 동북공정의 문제점 1 (이상호) 이창호 2004-01-20 3049
2994 사전3 [현대] 대한민국3-주민 (두산) 이창호 2003-11-28 3037
2993 사전3 [근대] 최시형 (한메) 이창호 2004-01-24 2985
2992 사전3 [조선] 갑오동학농민혁명의 지역적 전개 (정읍) 이창호 2003-03-01 2981
2991 사전3 [근대] 최초의 한국철도 경인선 (인천) 이창호 2003-04-29 2916
2990 사전3 [현대] 대한민국4-인구 취락 (브리) 이창호 2003-11-29 2896
2989 사전3 [조선] 선조조의 당쟁 1 (이성무) 이창호 2002-11-26 2877
12345678910,,,303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