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3-06-06 (금) 18:20
분 류 사전3
ㆍ조회: 2416      
[근대] 1930년대의 한국사회와 독립운동 (민족)
일제강점기(1930년대 이후의 한국사회와 독립운동)

세부항목

일제강점기
일제강점기(1910년대의 한국사회와 독립운동)
일제강점기(3·1운동)
일제강점기(3·1운동 후 1920년대의 한국사회의 독립운동)
일제강점기(1930년대 이후의 한국사회와 독립운동)
일제강점기(참고문헌)

(1) 일제의 민족말살정책과 식민지수탈정책의 강화

① 민족말살정책의 강화

일제는 1931년 9·18만주침략 이후부터 조선주둔 일본군을 2개사단에서 5개사단으로 증가시켜 탄압무력을 강화한 다음 한국민족말살정책을 적극적으로 강화하였다.

일제는 한국어를 말살시키는 것이 한국민족말살의 모체라고 판단하고, 한국어 말살에 광분하였다. 일제는 1930년대에 들어오자 관청에서는 한국농민의 민원도 일본어를 사용할 경우에만 접수하도록 하여 한국어 사용을 엄금하고, 사립학교에서의 한국어 교육과 한국어 사용을 엄금하였다.

또한 1935년부터는 한국문자를 농민들에게 가르치는 학생들의 하기계몽운동을 총독부령으로 엄금하고, 1937년 중국침략 때부터는 한국인들의 일상 사회생활에서의 한국어 사용을 금지하여 일본어만 사용하도록 명령하였다.

일제는 심지어 철모르는 국민학교 학생들이 부지불식간에 한국어를 사용하는 경우에도 매질을 하고 벌칙을 적용하였다. 그리고 한국어로 간행되는 신문과 잡지는 기회가 있을 때마다 정간 등 탄압을 가하다가, 1936년에는 ≪신동아≫를 폐간시켰으며, 1940년에는 ≪동아일보≫·≪조선일보≫ 등 모든 한국어 신문들을, 1941년에는 ≪문장≫·≪인문평론≫ 등 모든 한국어 잡지들을 폐간시켜버렸다.

1938년 한해에만도 전국에 3,660여개의 일본어 강습소를 만들어 한국농민들에게 강제로 일본어를 배우게 하고, 일본어 사용을 강요하였다. 일제의 한국어말살과 일본어 전용정책이 한국인들의 저항으로 진전되지 않자 그 씨를 없애야 한다며 1942년에는 조선어학회 회원과 학자들까지 체포, 투옥하였다.

또한, 한국인의 성명을 말살하고 일본식 이름을 짓도록 하는 이른바 ‘창씨개명’을 1937년부터 본격적으로 강행하였다. 1939년에는 〈조선민사령〉을 개정하여 전한국인에게 강요하는 파쇼적 방법으로, 일제는 1940년까지 한국인의 성명말살과 ‘창씨개명’을 강행하였다.

일제는 ‘창씨개명’에 응하지 않은 한국인에 대해서는 자녀의 학교취학을 못하게 하고, 학생들에게 매질을 가하였으며, 직장에서 채용하지 못하도록 규제하고, 심지어 우편물수송까지 금지시켰으며, 경찰관주재소로 호출하여 응할 때까지 무기한 구류해 두고 박해를 가하였으므로 이에 불응하고는 생활을 영위해 나갈 수 없었다.

일제는 또한 전부터 날조해오던 식민주의사관을 더욱 본격적으로 발전시켜 1932년부터 ≪조선사 朝鮮史≫를 간행하기 시작하여 1940년에는 전37권을 완간하였다. 그리하여 동조동근설(同祖同根說)을 날조하여 일본민족은 시조신(始祖神)인 ‘아마테라쓰오미카미(天照大神)’의 적자이고 한국민족은 그 서자로서 같은 기원과 뿌리에서 나왔으므로 한국민족은 당연히 한국민족됨을 버리고,‘황국신민화’되어 천황에 무한한 충성을 바쳐야 한다고 설교하고 한국인에게 집집마다 ‘가미타나(神棚)’라는 그 시조신이 들어 있다는 나무상자를 모셔 아침마다 경배를 드리도록 강요하였다.

뿐만 아니라 한국인에게 관제미신인 신사참배를 강요하고, 1937년부터는 매일 일본천황이 있는 동쪽을 향하여 최경례를 강제하는 이른바 ‘동방요배(東方遙拜)’ 라는 것을 강요하였다.

또한, 일제는 한국인이 한국민족의 성원이 아니라 일본천황의 신민임을 맹세하고, ‘황국신민서사(皇國臣民誓詞)’라는 것을 날마다 외워 맹세하도록 강제하였다. 그들은 이러한 방법으로 한국민족을 말살하여 일본제국의 천민(賤民)을 만들 수 있다고 망상하고 한국인에게 무한한 고통과 박해를 가한 것이었다.

② 인력의 강제수탈

일제는 1937년 중일전쟁을 도발하여 인력부족이 격화되자 징용제도·징병제도·근로보국대제도·근로동원제도·여자정신대제도를 만들어 한국인의 인력을 강제수탈하였다.

일제는 중일전쟁 이전까지는 ‘모집’이라는 형식으로 일본의 광산이나 토목공사에 집단 동원하더니, 중일전쟁 이후인 1939년에 〈국민징용령〉을 공포하여 한국인 청장년들을 강제 연행해다가 노동력을 수탈하였다.

일제는 태평양전쟁 이후 징용영장에 의한 징용이 잘 안되자 트럭을 농촌에 몰고 가서 들에서 일하는 농부들을 강제로 실어다가 징용에 보내는 만행을 예사로 자행하였다. 이렇게 해서 1945년 8월까지 146만명의 한국인 청장년을 징용하여 광산·토목공사·군수공장에 투입하여 무보수 노예노동을 시켰다.

군사기밀에 관한 공사에 투입한 경우에는 기밀유지상 필요하다는 이유로 공사가 끝난 뒤에 징용당한 한국인 노무자들을 집단학살하는 만행을 수없이 자행하였다. 일제는 또한 1943년 ‘학도지원병제도’를 실시하여 한국인 전문·대학생 4, 500명을 지원형식으로 전쟁에 강제로 내몰더니, 1944년에는 ‘징병제도’를 실시하여 패전 때까지 20만명의 한국청년들을 침략전에 대폿밥으로 강제동원하여 내몰았다.

일제는 중학생은 물론이고 국민학생까지 ‘근로보국’이니 ‘근로동원’이니 하여 날마다 군사시설공사에 강제로 동원하였다. 또한, 일제는 여기에 그치지 않고 1944년 〈여자정신대근무령 女子挺身隊勤務令〉을 제정, 공포하여, 12세부터 20세까지의 한국인 처녀 수십만명을 강제 징집하여 일본과 한국내의 군수공장에서 사역시키고, 중국과 남양지방의 전선에 군대위안부로 내모는 천인공노할 만행을 자행하였다.

③ 경제수탈의 강화

일제는 1931년 만주침략 이후부터는 그들의 대륙침략정책에 발맞추어 한국을 병참기지화한다면서 일본의 독점자본을 동원하여 북한일대에 군수공장을 설치하고, 대대적인 광산자원 약탈을 강행하였다.

그리하여 금·철·석탄·중석·마그네사이트·아연·망간·니켈 등을 대대적으로 채굴, 약탈하였다. 미곡수탈도 이 시기에 급속히 강화되어 1933년부터는 미곡 총생산량 중에서 일본으로 실어간 약탈량의 비율이 50%를 초과하기 시작하였다.

1933년의 미곡생산량은 1819만석이었는데 일본으로 약탈해간 미곡은 943만석으로 그 비율은 51.8%에 달하였으며, 이 이후는 항상 총생산량에 대한 약탈량의 비율이 50%를 초과하여 점점 증가하였다. 식량약탈의 이러한 증가는 미곡이 남아서 약탈해간 것이 아니라 1933년부터 〈미곡통제법〉과 〈미곡자치관리법〉 등을 실시하여 미곡은 일본으로 실어가고, 만주로부터 잡곡을 한국에 수입하여 한국인은 잡곡을 먹도록 하는 정책에 따라 나타난 것이었다.

1930년대부터는 미곡 이외에도 면화와 누에고치의 약탈이 격증되었고, 한국인에 대한 조세수탈도 격증되었다. 그 예의 하나가 1934년부터 개정 실시한 일반소득세제도의 수탈이다. 이 제도에 의하여 1934년의 소득세 수탈은 그 전해인 1933년에 비하여 무려 3.5배나 증가하였다.

그러나 일제는 이러한 조세수탈만으로는 전비조달이 제대로 되지 않자, 1939년부터 〈총동원물자사용수용령〉을 공포하여 백주에 공공연히 물자를 약탈하는 공출제(供出制)를 시행하였다. 이 공출제는 처음에는 양곡부터 시작하더니, 1940년대에는 모든 일반 물자에 확대하여 송진기름·아주까리기름, 심지어 놋그릇·숟가락까지 백주에 강탈해갔다. 한국인은 일제의 이러한 약탈정책하에서 광복의 날을 기약하며 초근목피로 연명하지 않을 수 없었다.

(2) 1930년대 이후의 독립운동

① 국내의 민족운동

일제의 한국민족말살정책과 식민지 수탈정책을 비롯한 온갖 탄압이 1930년대 이후에 더욱 강화되어갔음에도 불구하고, 독립운동이 이 시기에 줄기차게 발전된 것은 주목할만한 일이다.

국내에서는 1931년 5월 신간회가 해체된 아픔을 겪은 뒤, 일제의 민족말살정책의 급속한 강행 속에서도 1931년에 조선어연구회가 조선어학회로 발전하여 민족어와 민족문자를 보존 발전시키기 위한 투쟁을 전개하였으며, 그 결실로 ≪한글맞춤법통일안≫·≪표준말모음≫ 등이 나왔다. ≪우리말본≫·≪한글철자법일람표≫·≪우리말사전≫ 등도 이때 나왔다.

문학·예술분야에서도 민족적 작품들이 나와서 국민들에게 애독되고 독립사상을 고취하였다. 한국어 잡지들도 정간과 폐간을 되풀이 당하면서도 민족과 민족문화의 보존 발전을 위하여 문화투쟁을 전개하였다.≪동아일보≫·≪조선일보≫·≪조선중앙일보≫ 등 언론기관과 잡지들은 신채호 등의 민족주의사학을 국민들에게 교육하여 일제의 식민주의사관에 대항해서 투쟁하였다.

민족언론기관과 청년학생들은 한글보급과 함께 민중들에게 독립사상을 고취하기 위하여 ‘민중 속으로!’라는 구호를 내걸고, 1931년부터 브나로드운동을 본격적으로 전개하였다.

학생들 사이에서는 경성제국대학 학생들의 반제동맹(反帝同盟)을 비롯하여 크고 작은 단체들이 조직되어 완강하게 항일투쟁이 전개되었다. 1930년대에 들어와서 1937년까지는 소작쟁의와 노동운동이 더욱 강화되었다.

이 시기의 소작쟁의와 농민운동은 물론이요 노동쟁의와 노동운동은 비단 농민·노동자층의 사회·경제적 지위를 향상시키기 위한 것만이 아니라, 1차로 일제의 식민지수탈의 강화에 대항하고 투쟁하여 민족운동으로 전개된 것이었다.

1940년대에 들어와서 일제의 폭압이 극악하여 표면상 모든 민족운동이 정지된 것처럼 보이던 시기에도 청년학생들을 중심으로 하여 무수한 지하 서클들이 조직되어 완강하게 항일독립투쟁을 전개하였다.

② 국외독립군의 무장투쟁

한편, 국외에서는 일제가 1931년 만주침략을 자행하여 만주괴뢰국을 세우고, 전만주를 장악하였음에도 한국민족은 굴복하지 않고 독립군의 무장투쟁을 완강하게 전개하였다.

남만주의 국민부는 800명의 조선혁명군을 편성하여 중국의용군과 연합하여서 한중연합군을 조직하고, 조선혁명군의 양세봉(梁世奉)이 총사령이 되어 1932년에 일본군을 신빈(新賓)에서 대파하였다.

조선혁명군은 1933년 흥경현의 일만연합군을 공격하여 흥경성(興京城)을 점령하였다. 한편, 북만주에서는 이청천(李靑天)이 지휘하는 한국독립당독립군이 1931년에 중국 호로군(護路軍)과 연합하여 한중항일연합군을 편성하고, 1932년 7월에 쌍성보(雙城堡)에서 일본군 1개중대를 섬멸하였으며, 12월에는 경박호(鏡泊湖)에서 2,000명의 일만연합군을 격파하였다.

한국독립당 연합군은 또한 중국군 제14사단과 연합하여 한중연합토일군을 결성하고, 1933년 4월에 사도하자(四道河子)에서 일만연합군 1개사단을 격파하였으며, 6월에는 대전자령(大甸子嶺)에서 일본군을 대파하고, 7월에는 동경성(東京城)을 점령하였다.

한국독립군부대들은 1941년까지 중국군과 연합하여 만주에서 용감한 항일무장투쟁을 전개하였다. 1930년대에는 의열투쟁도 강화되었다. 큰 사건만을 들어도 1932년 1월 이봉창(李奉昌)의 일본천황 투탄, 1932년 4월 윤봉길(尹奉吉)의 상해 훙커우공원 투탄, 1933년 3월 백정기(白貞基)의 재중국일본공사 투탄, 1934년 3월 강명학의 상해 훙커우공원투탄 등이 있으며, 그 밖에 다수의 의열투쟁이 있었다. 1938년에는 김원봉이 조선의용대를 결성하여 중국본토에서 항일전쟁을 전개하기 시작하였다.

③ 건국준비

대한민국임시정부는 1920년대에 한때 침체되었으나 1932년 윤봉길의 훙커우공원투탄사건을 계기로 항일전선을 정비하고, 임시정부의 독립군으로서 1940년 9월에 광복군(光復軍)을 창설하였다.

김원봉의 조선의용대도 임시정부와 연합하여 광복군 제1지대가 되었다. 이범석(李範奭)의 제2지대와 김학규(金學奎)의 제3지대가 편성되어 임시정부의 광복군은 이청천을 사령관으로, 김원봉을 부사령관으로 하여 3개지대가 주력이 되었다. 김구(金九)를 주석으로 한 임시정부는 또한 일본의 패망을 전망하고 건국을 준비하여 1941년 11월 〈대한민국건국강령〉을 발표하였다. 이것은 광복군이 국내진입작전을 감행하여 연합군과 함께 조국을 광복한 뒤 신국가를 수립하는 기본원칙을 공표한 것이었다.

1941년 12월 8일 일제가 태평양전쟁을 도발하자 임시정부는 12월 9일 대일선전포고를 하고 뒤이어 대독선전포고를 발표하였다. 광복군은 중국의 각 전선에 투입되어 일본군에 대한 심리작전에 큰 성과를 올렸고, 이를 알게 된 영국군이 광복군의 인도·버마전선 투입을 요청하게 되어 1943년 6월에 한영군사협정이 체결되고, 광복군 공작대가 인도·버마전선에 파견되어 버마탈환작전에 참가하였다.

또한, 광복군과 미국군과의 합동작전이 계획되어 미군 전략정보처(OSS)의 특수훈련이 실시되었다. 광복군은 1945년 4월 낙하산투하와 유격전훈련을 받고 국내투입이 준비되었으나, 일본이 예측보다 빨리 무조건항복함으로써 광복군의 국내투입은 실현되지 않았다.

한편, 중국 연안에서는 조선독립동맹이 1942년 7월에 조선의용군을 편성하고 중국공산당과 연합하여 항일전쟁에 참가하였다. 미주지역에서도 1942년에 한인국방경비대(일명 맹호군)가 편성되어 100명의 한인청년들이 국내투입의 특수훈련을 받다가 일본의 항복으로 실현되지 않았다. 국내에서는 1944년 8월에 여운형(呂運亨)을 중심으로 하여 비밀결사로서 건국동맹이 조직되어 건국을 준비하였다.

건국동맹은 임시정부와 조선독립동맹과 비밀연락을 시도하면서 조직을 확대하여, 1945년 8월에는 국내의 건국을 준비하는 강력한 단체가 되었다. 한국민족은 이와 같이 1940년대에도 불굴의 투지로 민족의 광복과 독립을 위한 투쟁과 더불어 준비를 전개하면서 1945년 8월 15일의 광복을 맞은 것이다.

<신용하>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근대/현대] 20세기의 음악 (민족)
아래글 [현대] 신민족주의 (민족)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68 사전3 [근대] 1930년대의 한국사회와 독립운동 (민족) 이창호 2003-06-06 2416
2967 사전3 [현대] 신민족주의 (민족) 이창호 2007-08-21 2409
2966 사전3 [현대] 동북공정과 관련한 중국의 대응 1 (김태경) 이창호 2004-01-20 2403
2965 사전3 [근대/현대] 올림픽대회 (브리) 이창호 2004-01-10 2396
2964 사전3 [현대] 프로야구 (한메) 이창호 2004-01-10 2391
2963 사전3 [근대] 일제강점기의 기업 (민족) 이창호 2003-06-23 2361
2962 사전3 [근대] 보빙사 (위키) 이창호 2008-03-06 2350
2961 사전3 [현대] 환경오염 (한메) 이창호 2003-12-19 2342
2960 사전3 [현대] 서울올림픽대회 (브리) 이창호 2004-01-11 2337
2959 사전3 [근대] 개항기의 기업 (민족) 이창호 2003-06-23 2320
12345678910,,,303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