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사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09-29 (일) 18:44
분 류 문화사
ㆍ조회: 1372      
[조선] 대전 남간정사 (민족)
남간정사(南澗精舍)

난간정사 전경. 문화재청 사진

대전광역시 동구 가양동에 있는 조선 중기의 별당건축. 대전광역시 유형문화재 제4호. 조선 숙종 때의 거유 송시열(宋時烈)이 강학하던 유서깊은 곳으로, 낮은 야산 기슭의 계곡을 배경으로 남향하여 건립되었다.

경내의 입구에는 정면 3칸, 측면 2칸에 홑처마 팔작지붕으로 된 기국정이 있고, 뒤편 높은 곳에는 정면 4칸, 측면 2칸에 홑처마 맞배지붕으로 된 남간정사가 있다. 남간정사는 정면 4칸 중 중앙 2칸통칸에 우물마루의 넓은 대청을 드린 후 그 좌측편에는 전후 통칸의 온돌방을 드렸다.

그 우측편에는 뒤쪽 1칸을 온돌방으로 하고 앞쪽 1칸은 온돌아궁이의 함실(函室 : 방바닥 밑에 직접 불을 때게 만든 방)을 설치하기 위하여 대청마루면보다 조금 높여 누마루로 꾸몄다. 대청에는 4분합띠살문 또는 판장문을 달았고, 온돌방에는 쌍여닫이 또는 외여닫이 띠살문을 달아 출입하도록 하였다.

구조는 건물 전면으로는 8각 장초석을 놓았으나, 계곡의 물이 흐르는 대청 밑에는 장초석을 놓고 원형기둥을 세웠으며, 또한 건물의 네귀에는 활주(活柱 : 추녀 뿌리를 받는 가는 기둥)를 세워 길게 뻗은 처마를 받쳐 주고 있다. 기둥 상부에 건물의 내외방향으로 꽂혀 있는 양봉(樑奉)의 끝을 익공뿌리처럼 깎아 마치 초익공(初翼工)처럼 보이며, 지붕틀은 5량가구로서 겹처마 팔작지붕을 이루고 있다.

뒤편 기슭에서 흐르는 계곡 물을 이 건물의 대청 밑을 통해, 앞에 마련된 넓은 연당(蓮塘)에 모이도록 하여 경내의 운치를 한층 더하여주고 있는 남간정사는 조선시대 별당건축의 양식적인 측면과 함께 우리 나라 정원 조경사에 있어서 톡특한 경지를 이루게 한 계획으로 그 의의가 크다.

<이달동>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조선] 김홍도의 고기잡이
아래글 [고려] 3280. 송광사 노비첩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02 문화사 [조선] 정선의 인왕제색도 (호암미술관) 이창호 2002-10-13 1381
201 문화사 [근대] 인천문화원 (두산) 이창호 2003-06-10 1374
200 문화사 [조선] 대전 남간정사 (민족) 이창호 2002-09-29 1372
199 문화사 [조선] 김홍도의 고기잡이 이창호 2002-12-09 1371
198 문화사 [고려] 3280. 송광사 노비첩 이창호 2001-06-13 1371
197 문화사 [탑파] 백제계석탑의 양식분류와 특성 고찰 2 (천득염) 이창호 2010-04-12 1368
196 문화사 [근대] 인천기독교사회복지관 (민족) 이창호 2003-06-10 1362
195 문화사 [조선] 나주향교 (두산) 이창호 2002-10-16 1359
194 문화사 [근대] 중림동성당=약현성당 (한메) 이창호 2003-05-08 1357
193 문화사 [삼국] 1300. 여러 가지 토우 이창호 2001-06-06 1357
1,,,101102103104105106107108109110,,,13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