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사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03-26 (화) 22:35
분 류 문화사
ㆍ조회: 10218      
[고려] 고려 시대의 문화 (두산)
고려 시대의 문화

고려의 유학과 한문학

고려의 4대 광종은 유학을 중심으로 한 과거제도 실시로 새로운 지식계급이 성립할 수 있는 조건을 마련하였고, 6대 성종은 국자감 ·비서원 ·수서원을 설치하여 유교정치의 실천력을 담당할 수 있는 지식계급을 형성하였다. 특히 성종 때 최승로(崔承老) ·김심언(金審言)의 활약으로 유교의 정치사상체계를 성립시켰는데, 이것은 역사적 경험을 통하여 전시대의 사회적 모순을 극복한 것이다.

문종 때 최충의 9재학당을 비롯한 12도의 사학(私學)이 출현하여 경서(經書) ·사적(史籍) ·한문학이 크게 발달하였고, 정배걸(鄭倍傑) ·노단(盧旦) ·곽여(郭輿) 등의 유학자가 배출되었다. 이후 15대 숙종과 예종 ·인종 등의 관학진흥책으로 최약(崔龜) ·홍관(洪灌) ·박승중(朴承中) ·김인존(金仁存) ·김부식(金富軾) ·정지상(鄭知常) ·최윤의(崔允儀) 등이 활약하여 유학이 크게 발전하였다.

성리학(性理學)은 고려 말 문화변동의 원동력이 되었는데 1289년(충렬왕 15) 안향(安珦)이 연경(燕京)에 갔다가 주자전서(朱子全書)를 보고 이것을 유교의 정통이라고 생각하여 책을 베끼고 주자의 초상화를 그려 가지고 왔다.

충선왕(忠宣王)은 연경에 만권당(萬卷堂)을 설치하여 양국의 문인(중국측:趙孟홰 ·虞集 ·閻復, 고려측:李齊賢 ·白燎正)들을 교류하게 함으로써 유학을 본격적으로 연구하였다. 이때 원나라에서 충선왕을 10년간 받들었던 백이정(白燎正)이 성리학을 깊이 연구하고 온 뒤 이제현(李齊賢) ·박충좌(朴忠佐)에게 전하여 고려 말기에는 이색(李穡) ·정몽주(鄭夢周) ·이숭인(李崇仁) ·정도전(鄭道傳) ·권근(權近) ·길재(吉再) 등 뛰어난 성리학자가 배출되었는데, 특히 정몽주의 노력으로 철학적 이해가 깊어지게 되었다.

성리학은 고려 말 신흥 사대부 계급에 수용되었다. 고려 초기 한문학(漢文學)의 학풍은 중국을 모방하던 단계에서 벗어나 독자적 성격을 지니고 관념적이며 사대적 경향에 빠지지 않았다. 그러나 9대 덕종(德宗) 말년에 왕가도(王可道)를 중심으로 한 북진파가 몰려나고, 인주(仁州)이씨가 집권하자 보수적 성격을 띤 유교 경전(經典)보다 안일함만을 찬미하는 한문학이 발달하였다. 이때 시(詩)나 문장에 뛰어난 사람은 김인존 ·김부식 ·정지상 ·홍관 등을 꼽을 수 있다.

무신의 난 이후 한문학 경향은 고려 초기 향가문학이 차츰 사라지면서 패관문학(稗官文學)이 대두되어 최씨 무신집권 하에서 황금기를 맞이하였다. 패관문학은 주로 전설 ·신화 ·일화 ·풍속을 주제로 서술되었는데, 필자마다 색다른 성격을 띤다. 이인로(李仁老)의 《파한집(破閑集)》은 무신의 난 이전 시대에 대한 회고, 이규보(李奎報)의 《동명왕편(東明王篇)》은 종래의 한문학 형식에 구애되지 않고 자유로운 문장체를 이룩하여 한국 전통과 연결된 새로운 문학체계를 발전시켰다.

최자(崔滋)의 《보한집(補閑集)》은 무신의 난이 일어나기 전 천태종의 정치 참여를 비난하였고, 무신의 난이 일어난 원인을 객관적으로 보려고 하였다. 그리고 성리학자들의 많은 문집이 나왔는데 전기의 시(詩) ·문(文)과는 달리 정치 ·사회 등에 관한 논설이 중심이었다.

고려의 국문학

고려 초기에는 향가 형식이 그대로 남아 있었던 것 같다. 한문학은 과거제도에서 문예를 중시하여 한시(漢詩)가 발달하였고 귀족들의 필수적 교양이었으나 국문학은 대중 사이에 행해졌고, 민중은 향가 대신 민요를, 지식계급에서는 향가에서 변모한 경기체가(景幾體歌)가 유행되었다.

고려의 역사편찬

고려 초부터 춘추관(春秋館)에서 역사편찬을 담당하였다. 거란 침입 후 전란으로 소실된 사적을 편찬하기 위하여 1013년(현종 4) 최항(崔沆) ·김심언(金審言) 등은 태조 때부터 7대 목종 때까지의 사적을 편찬, 1032년(덕종 1) 황주량(黃周亮)은 《칠대실록(七代實錄)》(30권)을 완성하였다. 문종 때 박인량(朴寅亮)의 《고금록(古今錄)》, 예종 때 홍관은 연대미상인 《편년통재(編年通載)》의 뒤를 이은 《속편년통재(續編年通載)》를 편찬하였으나, 모두가 전하지 않는다. 1145년(인종 23) 김부식이 왕명을 받아 삼국의 역사를 보수적 유교사관에 맞추어 기록한 《삼국사기(三國史記)》가 전한다.

역사의식은 무신의 난과 몽골침입으로 시련을 겪은 뒤, 고려의 지식계급은 유교사관에 입각한 사학(史學)의 경향이 새로 대두되어 불교의 폐단, 권문세가들의 횡포 등 사회모순이 격화됨에 따라 이에 대한 비판과 민족적 자주성을 재인식하고 여기에 정통과 대의명분을 중시하는 성리학적 사관을 받아들여 새로운 역사학이 성립되었다.

23대 고종(高宗) 때 각훈(覺訓)은 불교계 정리책의 일환으로 《해동고승전(海東高僧傳)》을 편찬하였고, 25대 충렬왕 때 일연(一然)의 《삼국유사(三國遺事)》는 불교 입장에 서서 고대문화와 관계되는 주요한 사실을 기록하여 정통적 사관을 제시하였다. 또 충렬왕 때 이승휴(李承休)는 한시(漢詩)로 중국과 한국역사를 적은 《제왕운기(帝王韻記)》를 썼다. 특히 이제현은 고려국사를 편찬하다가 중단하였으나 그의 사학은 조선시대의 역사서술에 큰 영향을 주었으며(김종서 등이 편찬한 고려사), 그의 사관은 정통과 대의명분을 중시하는 것이었다.

고려의 인쇄술

고려문화 중 특히 발달한 것이 출판문화이다. 목판인쇄로 된 현종 때의 《초조대장경(初雕大藏經)》, 숙종 때의 《속장경(續藏經)》, 1251년(고종 38)에 완성된 《팔만대장경》 등 많은 장경사업을 이루었으며, 숙종 때는 서적포를 두어 서적출판을 담당하였다. 금속활자로는 1234년 최윤의(崔允儀)가 편찬한 《상정고금예문(詳定古今禮文)》이 독일 구텐베르크의 것보다 200년이나 앞선다. 이 사실은 이규보(李奎報)의 《동국이상국집(東國李相國集)》에 전한다. 1377년(우왕 3)에 인쇄되었고, 하권이 파리 국립도서관에 소장되어 있는 《직지심경(直指心經:直指心體要節)》은 현존하는 세계 최고(最古)의 금속활자본이다.

고려의 예술

고려예술은 귀족적·불교적 색채를 띤 미술이 성행했으나, 석탑·석등·불상 등 조각분야는 퇴화되고, 귀족들의 생활기구를 중심으로 한 자기·나전칠기·불구(佛具) 등이 발달하였다. 예술품 중 상감청자(象嵌靑瓷)는 세계적 공예품으로 민족예술의 정수이다. 자기의 발달을 보면 11세기 예종·인종 때에 이르러 송자(宋瓷)의 영향을 벗어나 장식이 없는 푸른 하늘색과 선(線)이 특징인 비색청자(翡色靑瓷)를 제작하였다. 12세기 중엽 의종 때에 이르러 고려인의 독창적 재능을 발휘한 자기가 상감청자이다. 상감청자는 비색청자의 표면에 양각(陽刻)·음각(陰刻)의 무늬를 넣고 백토와 흑토를 그릇 표면에 새겨넣는 방법으로 완성한 것이다.

고려 전기의 건축은 왕궁(滿月臺)·사찰(興旺寺)·귀족의 저택 등 귀족적·불교적인 건축에 치중하였으나, 말기에는 고려의 독특한 기상을 나타내고 있다. 건축의 특색은 층단식으로 외관이 높고 웅대하며, 건물의 기둥은 안쪽을 약간 기울게 하였고, 기둥을 주심포형(柱心包形)으로 하여 안정감을 보였으며, 태양광선의 이용법도 채택하였다. 대표적 건축으로 영주 부석사(浮石寺)의 무량수전(無量壽殿), 안동 봉정사(鳳停寺)의 극락전(極樂殿), 예산 수덕사(修德寺)의 대웅전(大雄殿)이 현존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고려시대의 석탑은 정돈된 형태를 중시하지 않는 양식이 유행하여 안정감·정돈미가 무시되고, 탑의 형식이 다양화하였다. 그 중 대표적인 것은 1020년 현종 때 만든 신라계통의 양식인 현화사(玄化寺) 7층석탑, 광종 때 만든 송나라 때의 모형인 월정사(月精寺) 8각 9층석탑, 충목왕 때 원나라의 영향을 받아서 만든 목조형(木造形) 양식인 경천사(敬天寺) 10층석탑이 유명하다. 그 밖에도 1009년의 예천(醴泉) 개심사(開心寺)의 5층탑, 1021년의 흥국사(興國寺)의 탑, 1022년의 제천(堤川) 사자빈신사석탑(獅子頻迅寺石塔) 등이 있다.

부도(浮屠)로는 신종(神宗) 때의 지광국사현묘탑(智光國師玄妙塔:강원도 원성군 법천사)과 태조 때의 홍법국사실상탑(弘法國師實相塔:충북 중원군 정토사)이 대표적 걸작으로 현재 경복궁 안에 있다.

불상(佛像)으로는 부석사 무량수전 안에 있는 소조여래상(塑造如來像)은 목조좌상(木造坐像)인 아미타여래상으로 신라불상 형식을 계승한 고려시대 제일의 걸작이다. 이 밖에도 967년에 세운 은진미륵(恩津彌勒), 충주(忠州)의 철불좌상(鐵佛坐像)이 있다. 이 철불은 양 팔이 없어졌으나 아담하고 균형이 잘 잡혀 있다.

범종(梵鐘)으로는 천흥사범종(天興寺梵鐘:덕수궁 소장), 수원의 용주사 범종(龍珠寺梵鐘), 탑산사 범종(塔山寺梵鐘:해남 대흥사 소장) 등이 있는데, 신라시대의 양식을 계승한 종이다. 또한 연복사 범종(演福寺梵鐘)·조계사 범종(曹溪寺梵鐘) 등이 있고, 일본 등지에도 20여 개의 고려범종이 있다고 한다.

고려시대의 석비(石碑)로 남아 있는 것은 937년에 세운 해주의 광조사 진철대사보월승공탑비(廣照寺眞澈大師寶月乘空塔碑), 940년의 원주 흥법사 진공대사탑비(興法寺眞空大師塔碑)와 강릉의 보현사 낭원대사오진탑비(普賢寺朗圓大師悟眞塔碑), 943년의 충주 정토사법경대사 자등탑비(淨土寺法鏡大師慈燈塔碑), 975년의 여주 고달사 원종대사혜진탑비(高達寺元宗大師慧眞塔碑), 1017년의 정토사 홍법대사실상탑비(淨土寺弘法大師實相塔碑) 등이 있다.

그리고 남아 있는 석등(石燈)으로는 은진(恩津)의 관촉사석등(灌燭寺石燈), 회양(淮陽)의 정양사석등(正陽寺石燈), 나주 서문내석등(西門內石燈), 신륵사 보제석종전석등(普濟石鐘前石燈), 개풍의 공민왕현릉비정릉석등(恭愍王玄陵妃正陵石燈)이 있다.

당간(幢竿)으로는 청주 용두사(龍頭寺)의 철당간(鐵幢竿), 나주 동문 밖의 석당간(石幢竿)이 유명하며, 당간지주(幢竿支柱)로는 남원의 만복사(萬福寺)와 천안의 천흥사(天興寺) 옛터, 홍천 희망리(希望里)와 춘천 근화동(槿花洞)의 것이 유명하다.

【그림과 글씨】 그림은 국초 이래 화가 양성을 위하여 도화원(圖畵院)을 설치하였다. 대표적 화가로는 《예성강도(禮成江圖)》의 이령(李寧), 《소상팔경도(瀟湘八景圖)》의 이광필(李光弼), 《천산대렵도(天山大獵圖)》의 공민왕, 혜허 등이 유명하다.

전하는 작품으로는 《천산대렵도》 《음산대렵도(陰山大獵圖)》, 이제현(李齊賢)의 초상화가 국립중앙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으며, 안향(安珦)의 초상화가 소수서원(紹修書院)에 있고, 혜허의 양유관음상이 일본에 있다. 벽화로는 모란과 들국화를 그린 예산 수덕사의 벽화와 사천왕상과 보살상을 그린 부석사 조사당의 벽화가 현존한다. 개풍군 수락암동(水落岩洞) 및 장단군 법당방(法堂坊) 고분의 벽화가 있다.

고려시대의 서체(書體)는 무신 집권기까지는 왕희지체(王羲之體)와 구양순체(歐陽詢體)가 유행하였고, 충선왕 때부터는 조맹부체(趙孟홰體)인 송설체(松雪體)가 유행하여 조선시대까지 계속되었다. 그 중 유명한 사람은 유신(柳伸)·탄연(坦然)·최우(崔瑀)·이암(李灸) ·유공권(柳公權)·한수(韓脩) 등이다.

고려의 음악

고려의 음악으로는 속악(俗樂) ·아악(雅樂) ·당악(唐樂)이 있었다. 속악은 한국 고유음악으로 가곡에는 《동동(動動)》 《대동강》 《한림별곡》 등이 있고, 악기에는 가야금 ·비파 ·장구 ·퉁소 등이 있다. 아악은 궁정 ·종묘 등에서 연주하는 정악(正樂)으로 송나라에서 예종 때 안직숭(安稷崇)이 전래하여 궁중음악으로 발달, 현재까지 한국에만 보존되어 있는 동양의 고전적 정악(正樂)이다. 악기로는 금종(金鐘) ·옥경(玉磬), 각종 현금(絃琴)과 피리 ·퉁소 등이 있는데, 1370년 공민왕 때 명나라 태조가 고려 사신에게 새로 악기를 보내어 내용이 풍부해졌다. 이러한 음악은 가면극과도 밀접한 관계를 가져 처용무(處容舞) 등 탈춤을 중심으로 한 산대극(山臺劇)도 크게 유행하였다.

고려의 불교

고려는 태조 이래 불교를 국교로 숭상함으로써 정치 ·사회의 지도이념이 되었다. 불교의 경향을 보면 사찰에는 사원전(寺院田) 외에 왕실 귀족들의 희사로 토지와 노비가 증가되어 대장원(大莊園)을 소유하였고, 광종 때는 승과제도(僧科制度)를 마련하여 승과에 합격하면 교 ·선종을 막론하고 대선(大選)이란 첫 단계의 법계(法階)를 주었으며, 또 왕사(王師) ·국사(國師) 제도로 승려들을 우대하였다. 문종 때 승려 개인에게도 별사전(別賜田)을 지급하였으며, 사원에는 면세 ·면역의 특전까지 부여하는 등 보호책이 강구되었기 때문에 많은 승려들이 배출되었다.

불교의 성격은 호국적 ·현세구복적(現世求福的) ·귀족적 불교로 보호육성되었다. 따라서 역대 군왕들은 국가의 대업이나 안태(安泰)를 위하여 대사찰의 건립, 연등회 행사, 대장경 조판 등 국가적 불교사업을 추진하였다.

고려 초기 불교의 종파는 5교(五敎:敎宗)와 9산(九山:禪宗)이 양립, 존재하면서 대립 침체된 상태에 있었다. 당시의 고승으로는 균여대사(均如大師) ·혜거(惠居) ·탄문(坦文) ·제관(諦觀) ·의통(義通)이 있고 그들의 활약이 컸다. 이때 제관은 오월(吳越)에 건너가 《천태사교의(天台四敎義)》를 저술하여 천태종(天台宗)의 기본교리를 정리하였고, 의통은 오월에 건너가 중국 천태종의 13대 교조(敎祖)가 되어 교세를 떨쳤다.

문종의 아들인 의천(義天)은 송나라에서 화엄교리와 천태교리를 배우고 돌아와 교 ·선종의 대립으로 침체된 불교를 통합 발전시킬 의도에서 교선일치(敎禪一致)를 주장하고, 숙종 때 천태종을 창설하여 교관겸수(敎觀兼修)를 주장하였다. 천태종은 무신의 난 이전까지 왕실과 귀족의 보호로 육성되었으나, 그후 교단 자체 내의 변동으로 보조국사(普照國師) 지눌(知訥)은 조계종(曹溪宗)을 개창하여 고려의 불교는 양종으로 분리되었다.

조계종은 인간의 마음이 곧 부처의 마음을 깨닫는 것이며, 좌선(坐禪)을 주로 하여 마음에 경전을 깨닫도록 하는 돈오점수(頓悟漸修)의 수도방법으로 수행을 강조하였다. 조계종이 교리상 발전을 보자 최씨정권은 왕족 문신들과 연결, 현실참여적인 천태종 세력을 억압하기 위하여 정책적으로 조계종을 후원하여 조계종을 무신정권의 사상적 근거로 삼았다.

그러나 몽골 간섭기에 미신적인 면이 강한 라마 불교가 들어오면서 폐해가 많아져 불교행사, 사탑의 건립 등으로 재정의 낭비가 컸다. 또한 승려들의 토지겸병과 고리대금업 ·상업행위 ·군역도피의 소굴 등으로 그 부패가 심하여져 고려 말 신흥사대부층의 성리학자들로부터 배척을 받았다.

정도전은 그의 《불씨잡변(佛氏雜辨)》에서 불교를 멸륜해국(滅倫害國)의 도(道)라고 공박하였다. 후기의 고승으로 보우(普愚)는 임제종(臨濟宗)을 전래하여 조선 선종의 주류가 되었고, 혜근(慧勤)은 인도의 지공(指空)에게 구법, 조계종을 발전시켰으며, 자초(自超)는 조선 태조의 왕사(王師)로 활약하였다.

이와 같은 교세의 변화는 원효(元曉)의 사상적 기반이 있었으므로 의천이 천태종을 개창할 수 있었고, 지눌도 의천의 사상적 통일 경험과 전통이 있었기 때문에 조계종의 사상체계가 수립된 것이다. 조계종도 고려 후기 사회의 모순을 시정하는 원동력은 못되었으나 교리상의 발전으로 불교계에 신풍을 불러일으켰다.

출전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Deluxe], ㈜두산, 2006
   
윗글 [신석기] 0350. 여자 조각
아래글 [신석기] 0240. 농경 도구 일람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272 문화사 [청동기] 청동기 시대 개관 이창호 2001-06-04 10863
1271 문화사 [고려] 도자기, 고려 도자기 (민족) 이창호 2002-03-27 10699
1270 문화사 [조선] 조선미술 (한메) 이창호 2002-03-28 10668
1269 문화사 [미술] 한국미술 (한메) 이창호 2002-04-03 10662
1268 문화사 [근대] 한국 근대 회화 (민족) 이창호 2002-04-02 10408
1267 문화사 [미술] 우리 나라 불상 양식의 변천 (민족) 이창호 2002-04-05 10353
1266 문화사 [남북국] 발해 문화 (민족) 이창호 2002-04-21 10319
1265 문화사 [신석기] 0350. 여자 조각 이창호 2001-06-02 10279
1264 문화사 [고려] 고려 시대의 문화 (두산) 이창호 2002-03-26 10218
1263 문화사 [신석기] 0240. 농경 도구 일람 이창호 2001-06-02 10204
12345678910,,,13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