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09-03 (화) 18:29
분 류 사전1
ㆍ조회: 1513      
[조선] 이하응=흥선대원군 (민족)
이하응(李昰應)

1820(순조 20)∼1898. 조선 말기의 왕족·정치가. 자는 시백(時伯), 호는 석파(石坡). 서울 출신. 영조의 현손 남연군 구(南延君球)의 넷째 아들이며, 조선 제26대 왕 고종의 아버지이다. 세간에서는 대원위대감(大院位大監)이라 불렸다.

12세에 어머니를, 17세에 아버지를 여읜 뒤 사고무친(四顧無親)의 낙박 왕손으로 불우한 청년기를 보냈다. 21세가 된 1841년(헌종 7) 흥선정(興宣正)이 되었고, 1843년에 흥선군(興宣君)에 봉해졌다.

[집권 과정]

1846년 수릉천장도감(綬陵遷葬都監)의 대존관(代尊官)이 된 뒤 종친부의 유사당상(有司堂上), 오위도총부의 도총관 등의 한직을 지내면서 안동김씨의 세도정치 하에서 불우한 처지에 있었다.

철종 때에는 안동김씨가 세도를 잡고 왕실과 종친에 갖가지 통제와 위협을 가하였다. 이 때문에 호신책으로 천하장안(千河張安)이라 불리는 시정의 무뢰한 천희연(千喜然)·하정일(河靖一)·장순규(張淳奎)·안필주(安弼周)와 어울려 파락호(破落戶) 생활을 하였다. 또, 안동김씨 가문을 찾아다니며 구걸도 서슴지 않아 궁도령(宮道令)이라는 비웃음을 사기도 하였다.

그는 시정인과 어울려 지낸 이러한 생활을 통해 서민생활을 체험했기 때문에 국민의 여망이 무엇인가를 깨달을 수 있었다. 그런 가운데에도 난세의 뛰어난 정략가로 장차 국정을 요리할 식견을 소지하고 있던 그는 왕궁 내의 최고 어른으로 익종비(翼宗妃)였던 조대비(趙大妃)와 연줄을 맺고 있었다.

안동김씨 가문에 원한을 품고 있던 조대비의 친조카 승후군(承侯君) 조성하(趙成夏)와 친교를 맺었다. 그리고 조대비와의 인척관계임를 내세워 조대비에게 접근해 장차 후계자 없이 승하할 철종의 왕위계승자로 그의 둘째 아들 명복(命福 : 고종의 兒名)을 지명하기로 묵계를 맺었다.

1863년 12월 초 철종이 사망하자, 조대비는 이하응의 아들 명복을 익성군(翼成君)으로 봉해 익종대왕의 대통을 계승하게 하자는 원로대신 정원용(鄭元容)의 발의를 받아들였다. 12세인 고종을 왕위에 오르게 하고 자신이 수렴청정(垂簾聽政)하였다. 흥선군은 흥선대원군으로 봉해졌으며 대비로부터 섭정의 대권을 위임받아 국정의 전권을 쥐게되었다.

[개혁 정치의 실시]

흥선대원군은 안으로는 세도정치를 분쇄해 쇠락한 왕권을 다시 공고히 하며, 밖으로는 침략적 접근을 꾀하는 외세에 대적할 실력을 키워 조선을 중흥할 혁신정책을 강력히 추진하였다.

당색과 문벌을 초월해 인재를 등용하였다. 당쟁을 뒷받침하고 양반 토호들의 발호를 두둔하는 기관으로 화한 서원(書院)을 대폭 정리하였다. 탐관오리의 처벌, 무토궁방세(無土宮房稅)의 폐지, 양반·토호의 면세전의 철저한 조사와 징세, 무명잡세(無名雜稅)의 폐지, 진상제도(進上制度)의 폐지, 은광산의 개발 허용 등 경제·재정개혁을 단행하였다.

또한, 군포제(軍布制)를 호포제(戶布制)라는 균일세(均一稅)로 개혁해 양반도 세부담을 지도록 하였다. 사회의 악습 개량에 힘쓰고 복식을 간소화했으며 사치를 금하였다. ≪대전회통≫·≪육전조례 六典條例≫·≪양전편고 兩銓便攷≫ 등 법전을 편찬해 법질서를 확립하는 데에도 공헌하였다.

의정부를 부활하고 비변사(備邊司)를 폐하고 삼군부(三軍府)를 두어 정무(政務)와 군무(軍務)를 분리하였다. 왕권의 위엄을 드러내고자 경복궁 중건의 대역사를 착수하였다.

이를 위해 원납전(願納錢)을 징수하고 문세(門稅)를 거두었다. 소유자에 관계없이 전국에서 거목(巨木)·거석(巨石)을 징발하고 역역(力役)을 부담시켜 국민의 원성을 사기도 하였다.

이처럼 민심 수습을 위한 대출척(大黜陟), 당쟁의 본거지 정리, 국가 재정의 질서 확립, 경제 개혁과 행정 개혁 등을 실시하여 세도정치의 폐해를 바로 잡는데 큰 공을 세웠다.

[실각 과정]

그러나 경복궁 중수의 강행과 더불어 천주교도 박해는 그의 정치생명에 타격을 주었다. 한때 천주교도들이 건의한 이이제이(以夷制夷)의 방아책(防俄策)에 흥미를 가지고 천주교도와의 제휴를 꾀한 일도 있었다.

그러나 도리어 정적들에게 이용되어 정치적 생명을 위협받게 될 것을 염려한 그는 천주교도 박해령을 내려 전후 6년간(1866∼1872)에 걸쳐 8,000여 명의 천주교도를 학살하는 대박해를 감행하였다.

프랑스의 천주교도 학살을 구실로 침공을 시도한 병인양요와 제너럴셔먼호 사건(General Sherman號事件)을 구실로 개국을 강요한 미국의 군사적 도전을 강력한 지도력으로 극복하였다.

이것으로 일단 구미 열강의 식민주의적 침략을 극복했으나, 쇄국의 강화는 결과적으로 조선왕조의 세계사와의 합류를 지연시켜 근대화의 길을 지연시켰다.

그는 척족(戚族)의 세도를 봉쇄하고자 부대부인 민씨(府大夫人閔氏)의 천거로 영락한 향반 여흥민씨(驪興閔氏) 집안에서 고종의 비를 맞이하였다. 그러나 완화군(完和君)의 문제로 민비와 사이가 갈라져 일생을 두고 화합될 수 없는 정치적 대결을 벌이게 되었다.

민비는 장성해 친정(親政)을 바라는 고종을 움직여 대원군 축출 공작을 추진하였다. 마침내 최익현(崔益鉉)의 대원군 탄핵 상소를 계기로 대원군을 정계에서 추방하는 데 성공하였다.

1873년 11월, 창덕궁의 대원군 전용문을 사전 양해없이 왕명으로 폐쇄해 그는 하야(下野)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하야 후 양주 곧은골〔直谷〕로 은거했지만, 대원군의 정권에 대한 집념과 민비에 대한 감정은 격렬하였다. 그 뒤 기회 있을 때마다 정계로의 복귀를 꾀해 물의를 빚었다.

[집권과 실각의 반복]

1881년 ≪조선책략 朝鮮策略≫의 반포를 계기로 민씨척족정부의 개화시책을 비난하는 전국 유림의 척사상소운동(斥邪上疏運動)이 격렬히 전개되었다. 이 때 그는 자신의 서장자(庶長子) 재선(載先)을 옹립해 그의 재집권을 꾀하는 대원군계인 안기영(安驥永)의 국왕폐립음모(國王廢立陰謀)에도 간여하였다.

1882년 임오군란 때에는 봉량미(捧糧米) 문제로 도봉소 사건(都捧所事件)을 일으킨 난병(亂兵)이 운현궁(雲峴宮)으로 몰려와 정국 개입을 요청하자, 그는 입궐해 사태 수습을 왕명으로 위임받고 궁궐에서 피신해 나간 민비의 사망을 공포하고 재집권하였다.

그러나 청국군의 개입으로 사태는 역전되었다. 대원군은 청국으로 연행되어 바오딩(保定)에서 3년간 유폐되어 있어야 하였다. 1885년 2월에 조선통상사무전권위원으로 부임하는 위안스카이(袁世凱)와 같이 귀국한 뒤에도 정권에 대한 집념을 버리지 않았다.

민씨정부가 조러조약을 체결한 뒤 러시아와 가까워지게 되자, 1886년 불평을 품은 위안스카이와 결탁해 1887년 큰 아들 재황(載晃)을 옹립하고 재집권하려고 시도하다 실패하였다. 1894년 동학농민운동이 벌어지자 동학 세력과 통하기도 하였다.

청일전쟁을 앞두고 일본은 조선에서의 정치적 세력을 키우고자 내정개혁을 강요하며 온건 개화세력과 손잡고 갑오경장을 일으켰다.

이 때 일본은 그를 궁중으로 영입해 국왕으로부터 군국기무를 총괄하도록 위임받게 하였다. 그러나 일본이 바라는 것과 달리 자신의 정치소신을 피력하자 그를 은퇴시키고 김홍집 내각(金弘集內閣)을 중심으로 경장사업(更張事業)을 추진하였다.

1895년에 정부는 그의 행동을 제약하는 대원군존봉의절(大院君尊奉儀節)을 제정해 대소 신민과의 접촉을 제한하고 외국 사신들과도 정부 관헌 입회 하에만 만나도록 조치하였다. 유폐 생활을 강요당하던 그가 다시 궁중에 나타나 오랜 정적 민비의 최후를 보게 되는 것은 을미사변 때의 일이다.

삼국간섭 이후 친러노선을 취하게 되는 민씨와 친러정객의 득세로 조선에서의 일본의 영향권은 약화되었다. 일본은 이를 무력으로 만회하고자 정치 낭인들과 일본병을 동원해 궁중을 습격하었다.

이 때 일본공사 미우라(三浦梧樓)는 입궐의 명색을 꾸미기 위해 은거 중이던 그를 받들고 경복궁으로 쳐들어가 민비를 살해하였다. 일본은 친일내각을 세우고 대원군의 위세를 빌려 만행을 은폐하고자 하였다.

그러나 러시아의 기민한 반격으로 국왕이 러시아 공관으로 이어(移御)하는 아관파천(俄館播遷)으로 친러정부가 들어서자, 대원군은 양주 곧은골로 돌아와 다시 은거하였다. 죽은 뒤 부대부인 민씨와 더불어 공덕리에 안장되었다.

[의의]

남달리 정권에 집착해 민비와 대립했던 생애 후반에는 정치노선이 변화무상했으나 고종 초 10년간의 집정은 강직한 성격과 과감한 개혁정치로 내치에 실적을 올렸다.

또 서구세력의 침략적 접근에서 민족을 수호할 수 있었다. 그러나 국제정세와 세계사 대세에 어두운 나머지, 근대사의 흐름에 능동적으로 대응하지 못해 근대국가로의 전환을 실현하지 못하였다. 1907년 대원왕(大院王)에 추봉되었으며, 시호는 헌의(獻懿)이다. 서화에도 능했으며 특히 난초를 잘 그렸다.

≪참고문헌≫

哲宗實錄, 高宗實錄, 承政院日記, 高宗紀事, 陰晴史, 續陰晴史, 近世朝鮮政鑑, 大韓季年史, 韓國痛史.

<이원순>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조선] 이하응=흥선대원군 (두산)
아래글 [조선] 안용복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000 사전1 [알림] 이후의 내용은 '한국사 사전 2'에 이어집니다. 이창호 2010-07-05 1317
2999 사전1 [조선] 김우명의 졸기 (숙종실록) 이창호 2002-11-03 1659
2998 사전1 [조선] 김우명 (한메) 이창호 2002-11-03 1320
2997 사전1 [조선] 김우명 (두산) 이창호 2002-11-03 1236
2996 사전1 [조선] 김우명 (민족) 이창호 2002-11-03 1288
2995 사전1 [조선] 김육의 졸기 (효종실록) 이창호 2002-11-03 1333
2994 사전1 [조선] 김육 (한메) 이창호 2002-11-03 1256
2993 사전1 [조선] 김육 (두산) 이창호 2002-11-03 1427
2992 사전1 [조선] 김육 (민족) 이창호 2002-11-03 1823
2991 사전1 [조선] 회니시비-송시열과 윤증 (김갑동) 이창호 2002-11-03 2338
12345678910,,,30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