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03-27 (수) 01:22
분 류 사전1
ㆍ조회: 5427      
[고려] 고려의 역사 (두산)
고려 高麗

왕건(王建)이 신라말에 분열된 한반도를 다시 통일하여 세운 왕조(918∼1392).

공양왕(恭讓王)까지 34대 475년간 존속했다. 신라 말에 송악(松嶽:開城)의 토호(土豪)였던 왕건은 태봉(泰封)의 왕인 궁예(弓裔)의 부하로 있다가 918년 궁예를 추방하고 즉위하여 국호를 고려, 연호를 천수(天授)라고 하여 고려를 건국하였다.

고려의 건국과 민족 통일

고려 태조 왕건은 신숭겸(申崇謙) ·홍유(洪儒) ·배현경(裴玄慶) ·복지겸(卜知謙) 등의 추대를 받아 철원(鐵圓:鐵原)에서 즉위하여 도읍을 송악으로 옮긴 다음 호족세력 통합정책 ·북진정책 ·숭불정책(崇佛政策) 등으로 세력구축에 힘썼다. 이때 한반도 내의 형세는 후삼국(後三國)의 분열기였는데 935년 신라를 병합하였고, 936년에는 후백제를 격파하여 민족의 재통일을 성취하였다.

고려의 왕권 안정

고려 초 태조 때는 호족세력 통합의 방도로 호족과의 정략결혼이 성행함에 따라 대두한 많은 외척세력과 종실세력(宗室勢力)이 왕위 계승을 놓고 대립, 왕실의 약화를 초래하였다. 그 실례가 왕규(王規)의 난이다. 4대 광종(光宗) 때 왕권을 강화하기 위하여 956년 노비안검법(奴婢按檢法), 958년 과거제도, 그리고 공복제도(公服制度) ·칭제(稱帝) ·건원(建元)을 실시하는 등 왕권의 위세를 과시하고 불평 귀족을 숙청하여 정치기강을 확립하였다.

5대 경종(景宗)은 전시과(田柴科)라 하여 전국가적 규모의 토지제도를 마련하여 관리들의 생활안정을 도모하였고, 최승로(崔承老)의 보필을 받은 6대 성종(成宗)은 새로운 사회질서를 위하여 유교적 정치사상에 입각한 2성(省) 6부(部)의 중앙관제를 마련하였으며, 성종 때는 지방관제를 정비하여 최초로 지방관(地方官)을 파견하는 등 중앙집권제 강화에 힘쓰는 한편, 학문과 산업을 장려하여 국가기반을 굳혔다. 11대 문종(文宗)에 이르러 율령(律令) ·전제(田制) ·관제(官制) ·병제(兵制) 등이 완비되어 중앙집권적 국가체제가 완성되었다.

고려의 사회 동요와 무신의 난

고려 사회는 문종의 문치정책(文治政策)에 따라 최충(崔只) 등이 12도(徒)를 설치하고 인재를 배출하여 문운(文運)을 크게 떨쳤으나, 문(文)을 숭상하고 무(武)를 경시하는 풍조가 싹트기 시작하였다. 특히 문종 이후 17대 인종 때까지 인주이씨(仁州李氏)인 이자연(李子淵)→이호(李顥)→이자겸(李資謙)이 7대 80년간 왕실과 중복으로 혼인관계를 맺고 외척세력으로 등장하자, 왕권의 쇠약과 더불어 권력층은 토지를 겸병하기 시작하여 농민들의 몰락을 촉진시켰다.

이자겸의 세력이 왕권을 능가하자 인종의 왕위를 찬탈하기 위하여 1126년 이자겸의 난을 일으켰으며, 이자겸과 척준경(拓俊京) 사이의 반목으로 척준경 ·정지상(鄭知常) ·김부식(金富軾)의 순으로 집권자가 바뀌는 등 귀족정치의 모순이 폭발되어 고려는 내란기로 접어들었다.

1135년(인종 13)에는 묘청(妙淸)이 서경천도와 금국정벌론(金國征伐論)을 주장하자 개경파와 서경파의 대립으로 묘청의 난이 일어나 귀족정치의 내분이 폭발하였다. 인종에 뒤이어 즉위한 의종(毅宗)은 군신과 더불어 향락을 일삼고 정사를 소홀히 하여 민생이 도탄에 빠지자, 과거부터 불만이 많았던 무신들은 1170년(의종 24) 정중부(鄭仲夫) ·이의방(李義方)을 중심으로 난을 일으켜 의종을 폐하여 거제도로 귀양보내고, 명종(明宗)을 즉위시켰다(정중부의 난).

그 후 무신간의 정권쟁탈전이 전개되어 1179년(명종 9) 경대승(慶大升)은 정중부를 죽이고 집권하였고, 경대승이 병사하자 1183년 천민출신인 이의민(李義旼)이 집권, 또 1196년 최충헌(崔忠獻)이 이의민을 죽이고 집권하여 최씨 무신정권은 우(瑀) ·항(沆) ·의(齊) 4대 60여 년간(1196∼1258) 계속되었다. 이 결과 전시과의 붕괴로 농장이 확대되었고, 노비 증가 ·사병(私兵) 양성 ·하극상(下克上) 풍조의 대두로 천민 및 농민의 반란이 일어나 사회질서가 붕괴되었다.

무신집권 기간에 일어난 사건을 보면 1173년 문신과 결탁하여 의종 복위운동을 한 김보당(金甫當)의 난, 1174년 서경유수(西京留守) 조위총(趙位寵)의 난과 승려들의 반란, 하층민의 반란으로는 1176년 공주(公州) 명학소(明鶴所)의 망이(亡伊) ·망소이(亡所伊)의 난, 1182년 전주(全州)의 관노(官奴)인 죽동(竹同)의 난, 그리고 1193년 신라 부흥을 외쳤던 김사미(金沙彌)의 난과 효심(孝心)의 난, 1217년(고종 4) 서경에서 고구려의 부흥을 표방했던 최광수(崔光秀)의 난, 1137년 전라도 담양에서 백제 부흥을 표방했던 이연년(李延年)의 난, 그리고 1198년(신종 1) 최충헌의 사노(私奴)인 만적(萬積)이 노비신분 해방운동을 전개한 사건 등을 들 수 있다.

이와 같은 상황에서 1231년에 몽골의 침입을 받아 강화(江華)로 천도하였으나 1259년 원(元)나라와 화의하여 충렬왕(忠烈王) 이후 공민왕(恭愍王) 때까지 80여 년간은 원나라의 내정간섭으로 자주성을 잃었다.

고려의 대외 관계

한반도의 역사는 중국 대륙의 정치형세와 밀접한 관계를 가졌다. 고려가 건국할 때는 916년 요(遼:거란)나라, 5대 10국, 그리고 960년 5대 10국을 통일한 송(宋)왕조가 일어났다. 이때 고려는 대외정책으로 친송배요(親宋排遼)를 표방한 북진정책을 썼으므로 세 차례 거란의 침입을 받았다.

962년 광종 때(송나라 태조 3) 송나라와 국교를 맺은 양국간의 관계를 보면 송나라는 북방에 위치한 요나라와 금(金:女眞族)나라를 의식하여 정치적 ·군사적 의도에서 제휴하려고 하였으나, 고려는 송나라의 선진문화 수입에 주목적을 두고 친선관계를 맺었다.

고려와 여진족과의 관계를 보면 숙종 때 만주 하얼빈[哈爾濱] 지방에서 일어난 완엔부[完顔部]의 추장 영가(盈歌)가 여진족을 통합하여 북간도 지방을 통일한 후 우야소[烏雅束]가 함흥(咸興)까지 진출하여 고려군과 충돌하자, 숙종은 임간(林幹)에 이어 윤관(尹瓘)을 파견하여 여진정벌을 단행했으나 모두 실패하였다. 윤관은 별무반(別武班)을 편성, 1107년(예종 2) 윤관과 오연총(吳延寵)이 여진을 토벌하여 9성(城)을 축성하였으나 1년 후 9성을 포기하였다. 그 이유는 여진족이 환부(還附)를 애걸해왔고, 수비의 곤란 및 보수세력의 성장 때문이었다.

그 후 여진족은 1115년 아구타[阿骨打]가 국호를 금(金)이라 하고 1125년(인종 3) 요나라를 멸한 뒤 1126년 금나라는 고려에 사대(事大)의 예를 강요하기에 이르러 당시 집권자 이자겸 등의 주장으로 사대관계를 결정하였다. 이리하여 고려사회는 내분만 격화되어 이자겸의 난, 묘청의 난, 무신의 난 등으로 더욱 혼란하여 원나라의 침입을 받아 자주성을 상실하기도 하였다.

그 후 1370년 공민왕 때에 이르러 지용수(池龍壽)와 이성계(李成桂)가 랴오둥[遼東] 지방을 공략하여 랴오양[遼陽]을 점령하였다. 공민왕 때 2차에 걸친 홍건적(紅巾賊)의 침입과 특히 우왕(禑王) 전후기의 왜구(倭寇)의 침입은 국정을 불안하게 했고 국력을 소모시켰다.

이와 같은 정치적 ·사회적 불안기에 명나라가 만주를 점령한 뒤 원나라가 지배하였던 쌍성총관부(雙城摠管府)에 철령위(鐵嶺衛)를 설치하자, 이에 분개한 최영(崔瑩)은 우왕에게 품의하여 1388년(우왕 14) 요동정벌을 단행하였다. 이때 우군도통사 이성계는 위화도(威化島)에서 4불가론(不可論)을 내세워 회군을 단행하여 최영을 고양(高陽)으로 귀양보내고, 우왕을 폐위시켜 강화로 추방한 뒤 아들 창(昌)을 즉위시켰는데, 이가 곧 창왕(昌王)이다. 이렇게 하여 정치적 ·군사적 실권을 장악한 이성계는 새 왕조 조선을 개창할 계기를 마련하였다.

고려의 중앙 관제

고려의 관제는 후삼국 통일 후 태봉과 신라의 관제를 병용하였는데, 당(唐) ·송(宋)나라와 고려의 독자적인 제도도 섞여 있었다. 이러한 관제는 6대 성종 때에 정비되기 시작하여 문종에 이르러 일단 완성되었다. 체제의 특징을 보면 2성 6부는 당제(唐制)에 가깝고, 중추원(中樞院)과 삼사(三司)는 송제(宋制)를 채용한 것이며, 도병마사(都兵馬使)와 식목도감(式目都監)은 고려 자체의 필요성에서 생긴 것이다.

관직상의 품계는 문반(文班)과 무반(武班)인 양반제도를 두고, 관등급은 정(正) ·종(從) 각 9품의 도합 18품으로 나누었다. 중서문하성(中書門下省:宰府)과 중추원은 각각 2품과 3품을 획선으로 하여 상하 이중적 조직으로 그 직무도 달랐다. 중서문하성의 2품 이상의 고관은 재신(宰臣:省宰 ·宰相)이라고 하여 정책을 수립 ·결정하고, 3품 이하의 관원은 성랑(省郞:郞舍 ·諫官)이라고 하여 봉박(封駁)과 서경(署經) 등의 임무를 맡고 있었으며, 정책의 실무를 담당한 것은 상서육부(尙書六部)였다. 여기에는 상서(尙書:정3품)가 책임자였지만, 그 위에 판사제(判事制)를 따로 두어 중서문하성의 성재(省宰)로 겸직시킨 점은 고려의 정치체제가 귀족중심이었다는 점을 시사해준다.

특히 왕권의 전제성(專制性)을 규제하는 대간제도(臺諫制度)가 있었는데, 중서문하성의 낭사와 어사대(御史臺)의 관원(官員)을 대간(臺諫)이라고 하였다. 대간제도를 보면 간쟁(諫諍) ·봉박(封駁:중서문하성의 심사권과 도병마사의 의결권) ·서경제도(署經制度)가 있었다. 이것도 귀족적 성격을 농후하게 반영해 주고 있다. 고려는 원나라의 정치적 간섭기에는 관제상의 격(格)을 낮추어 다음 도표와 같이 개편하여 운영하다가 공민왕 때에 관제가 다시 복귀되기도 하였다.

고려의 지방 관제

고려시대 기구 개편의 연혁을 보면 983년(성종 2) 12목(牧), 995년에 10도(道) ·3경(京) ·5도호부(都護府) ·8목(牧) ·양계(兩界)가 설치되고, 1018년(현종 9) 전국을 도와 양계로 나누어 그 밑에 4도호(都護) ·8목을 비롯해 군(郡) ·현(縣) ·진(鎭) 등을 설치하였다. 5도제(道制)가 전국적으로 정착된 시기는 예종(睿宗) ·인종(仁宗) 이후이다.

지방행정기구의 운영상의 내용을 보면 3경은 풍수설(風水說)과 밀접한 관계가 있는 것으로서, 태조 때는 개경(開京)과 서경(西京)을, 성종 때는 동경(東京:慶州)을 설치하였으며, 문종 이후 동경 대신에 남경(南京:서울)을 넣었는데, 서경에는 분사제도(分司制度)를 두어 왕이 머무를 경우 정무처리를 할 수 있게 하였다.

경기는 특수행정구역으로 전시과의 사전(私田) 지급의 대상지로 삼았으며, 5도는 일반 행정구역으로, 도 밑에는 주(州) ·현을 두고 군 ·현에 한하여 외관(外官)을 파견하였는데, 이들을 주군(主郡:領郡) ·주현(主縣:領縣)이라고 하였다. 지방관이 파견되지 않은 속군(屬郡)과 속현(屬縣)이 더 많아 외관이 없는 속군과 속현은 외관이 파견된 군현을 통하여 간접적으로 지배하였다.

최하층인 촌(村)과 천민집단으로 구성된 향(鄕) ·소(所) ·부곡(部曲)은 현에 소속되어 향리(鄕吏)가 직접 다스렸다. 향리는 일반 평민이나 천민집단의 조세 ·공물의 징수와 노역징발의 사무를 관장했으며, 일품군(一品軍)의 장(長)이 되기도 하였다. 영향력이 있는 향리의 세력을 견제하기 위하여 사심관제도(事審官制度)와 기인제도(其人制度)를 실시하였다. 군사적 특수지역인 양계(兩界)는 진(鎭)과 촌(村)을 두어 군사적 체제를 갖추었는데, 외관은 진까지 파견하였다.

고려의 군사 제도

고려의 기본군제는 중앙의 2군(軍) 6위(衛)와 지방의 주현군(州縣軍:도)과 주진군(州鎭軍:양계)으로 편성되었다. 6위가 형성된 것은 995년(성종 14)경이며, 2군이 형성된 것은 현종(顯宗) 무렵이고, 친위대인 2군은 6위보다 우위에 있었다. 2군 6위는 각각 정 ·부 지휘관으로 상장군(上將軍)과 대장군(大將軍)이 있었다. 이들 2군 6위는 8개 군단의 정 ·부 지휘관으로 구성된 군사최고 합좌기관(合坐機關)인 중방(重房:정원 18명)을 갖추었다.

2군 6위의 병력은 모두 1,000명의 군인으로 조직된 영(領)으로 구성되었다. 영은 병종(兵種)에 따라 보승(保勝) ·정용(精勇) ·역령(役領) ·상령(常領) ·해령(海領) ·감문위령(監門衛領)으로 구분되어 도합 45령으로 4만 5000명이었다. 영(領)의 지휘관은 장군(將軍) 1명, 중장군(中將軍) 2명, 그 아래 낭장(郞將) ·별장(別將) ·산원(散員) ·위(尉) ·대정(隊正) 등 군관이 배치되었으며, 이들도 합좌기관인 장군방(將軍房)을 가지고 있었다. 2군 6위의 중앙군은 신분과 군역 의무를 세습하는 군반씨족(軍班氏族) 출신의 전문적 군인으로 구성되었다. 이들에게는 군인전(軍人田)이 지급되었으며, 중앙군과 지방군과는 교류가 없었다.

지방군은 도와 계(界)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도의 주현군 중 보승과 정용은 주현군의 핵심으로 치안(治安) ·방수(防戍)의 역할을 담당하였고, 일품군(一品軍)은 노동부대로서 공역(工役)에 동원되었다. 양계는 국경지대의 군사적 지역인 만큼 진마다 초군(抄軍) ·좌군(左軍) ·우군(右軍)을 중심으로 한 정규군이 주둔하였다. 주현군은 947년(정종 2) 광군(光軍)이 그 효시가 된다. 주현군은 군인전이 지급되지 않는 병농일치(兵農一致)의 군인이었다. 이 밖에 광군(光軍) ·별무반(別武班:神騎軍 ·神步軍 ·降魔軍)과 최우(崔瑀) 집권 때는 삼별초(三別抄)가 있었다.

고려의 토지와 조세 제도

고려의 토지제도 정비과정을 보면, 940년(태조 23) 역분전(役分田)을 실시하였다. 역분전은 고려 건국과정에서 태조를 도운 조신(朝臣)과 군사(軍士)에게 품계가 아닌 충성도(忠誠度)에 따라 지급된 토지로 논공행상의 성격을 지녔다. 그 후 집권체제가 안정된 976년(경종 1) 전시과제도가 전국가적 규모로 실시되어 현직 및 퇴직자에게 관직의 고하[四色公服:紫 ·丹 ·緋 ·綠]와 인품에 따라 전지(田地)와 시지(柴地:땔나무를 얻는 땅)를 지급하였고, 따라서 이 제도 역시 역분전의 성격을 완전히 탈피하지 못하였다.

이후 토지제도 체제가 정비된 것은 998년(목종 1)에 비로소 성종 때의 관제를 기준으로 관직의 고하에 따라 18과(科)로 나누어 토지를 지급한 개정전시과(改定田柴科:18品田柴科)를 마련하면서부터였다. 개정전시과는 1076년(문종 30) 갱정전시과(更定田柴科)로 개정되었는데, 이의 특징은 토지지급의 결수가 줄고, 무관에 대한 대우가 상승하였으며, 퇴직자는 토지 지급대상에서 제외되고 현직관리에게만 지급하되 경기에 한하였다.

전시과의 규정에 따라 지급된 토지는 수조권(收租權)의 귀속 여하에 따라 공전(公田)과 사전(私田)으로 나누어 지급하였다. 지급된 토지는 완전한 소유권을 인정하지 않고 수조권만을 일정기간 인정하였는데, 이것은 모든 토지 관리권을 국가가 가지고 있음을 의미하는 것이다.

토지의 종류로는, 과전(科田) ·공음전(功蔭田) ·공해전(公演田) ·군인전(軍人田) ·외역전(外役田) ·내장전(內庄田) ·구분전(口分田) ·한인전(閑人田) ·궁원전(宮院田) ·사원전(寺院田) ·둔전(屯田) ·투화전(投化田) 등이 있었다.

조세(租稅)의 납부는 성종 때 수조권이 개인 또는 관청에 있는 사전은 수확의 1/2을 조(租)로 바치고 수조권이 국가에 있는 공전은 1/4을 조로 바치게 하였다. 공부(貢賦)는 지방의 특산물을 나라에 바치는 것인데, 주와 현에서 해마다 바치는 상공(常貢)과 소(所)에서 생산된 특정물건(금 ·은 ·동 ·종이 ·먹 등)을 바치는 별공(別貢)과 과일나무 ·삼밭[麻田] 등에 부과하는 잡공(雜貢)이 있었다.

또 요역(沓役:賦役)이라고 하여 16세 이상 60세 이하의 평민 남자는 병역과 부역의 의무가 있었다. 병역은 군포(軍布)로 대납할 수 있었으며, 부역으로 토목공사에 동원될 때의 식사(食事)는 자기가 부담하였다. 호적(戶籍)은 3년마다 재작성하였다.

고려의 화폐 제도

농업을 기본 경제로 한 당시 고려의 사회는 곡물(쌀)과 베[布]로 물물교역의 기준을 삼았으며, 996년(성종 15) 건원중보(乾元重寶)라는 한국 최초의 철전(鐵錢)을 만들어 썼으나 기피하는 현상이 나타나 7대 목종 때는 차 ·술 ·음식의 매매시에 국한했다가 점차 자취를 감추었다.

15대 숙종(肅宗) 때 의천(義天)과 윤관(尹瓘)의 주전론이 대두되어 주전도감(鑄錢都監)을 설치, 1101년 은병(銀甁:은 600g으로 주전하였다)을 만들었으나 귀족들 사이에서만 거래되거나 뇌물을 주고받는 데 많이 이용되었다. 1102년(숙종 7) 다시 해동통보(海東通寶) ·해동중보 ·삼한통보(三韓通寶) ·삼한중보 ·동국통보(東國通寶) ·동국중보를 주조하였으며, 1278년(충렬왕 4) 쇄은(碎銀), 1331년(충혜왕 1) 소은병(小銀甁), 34대 공양왕 때 한국 최초의 지폐인 저화(楮貨)를 발행하였으나 모두 유통되지 못하였다.

고려의 교육 제도

고려는 태조 때부터 교육기관으로 개경학(開京學) ·서경학(西京學)을 두었으나 학교기관의 정비는 성종 때 유교를 정치이념으로 한 정치기구 정비에 따라 관료 양성기관이 필요하여 992년(성종 11) 중앙에 국자감(國子監)을 설치하였고, 지방의 12목에 경학박사(經學博士) ·의학박사를 1명씩 파견하였다. 국자감의 특징을 보면 삼학(三學)은 동일한 내용을 교수했으나, 입학자격은 신분이 각기 달랐다.

삼학에는 박사(博士)와 조교(助敎)를 두고 가르쳤으나 잡학에는 박사만 두었다. 문종(文宗) 때는 개경에 최충의 문헌공도(文憲公徒) 등 12도의 사립학교 설치로 사학(私學)이 발달함에 따라 관학(官學)이 쇠퇴하자, 16대 예종은 관학 진흥책으로 국자감을 국학(國學)으로 개칭하고 국학 내에 최충의 9재학당을 모방하여 7재(七齋)를 설치하고 중국 고전을 중심으로 교육하는 한편, 국학 발전을 위한 육영재단으로 양현고(養賢庫)와 학술기관인 청연각(淸譏閣) ·보문각(寶文閣)을 설치하였다.

1127년(인종 5) 지방교육기관으로 향학(鄕學)이 설치되어 교육기관이 완비되었다. 잡학 이외의 기술교육은 그 특수성에 따라 사천대(司天臺:천문 ·역법 ·지리 ·측후) ·태사국(太史局:음양 ·술수) ·태의감(太醫監:의학) ·통문관(通文館:외국어)에서 담당하였다. 교육시설과 교육재단은 수서원(修書院:성종) ·비서원(秘書院:성종) ·서적포(書籍涯:숙종) ·섬학전(贍學錢:충렬왕)이 있었으며, 국학과 향학의 교육운영을 위하여 학전(學田)을 지급하였다.

고려의 사회

고려 사회도 신분의 세습을 원칙으로 하는 양반 관료와 중인 ·평민(농민) ·천민으로 구성되었다. 왕족과 귀족으로 편성된 상류층은 족벌 세력을 형성하였고, 과전 ·공음전 ·공신전을 소유하여 경제적 부(富)를 독점했을 뿐만 아니라 정권에 참여하여 출세의 길도 독점하였다. 특히 5품 이상의 귀족에게 음서(蔭敍)나 공음전과 같은 특권을 부여한 것을 보더라도 특권 계급을 공공연히 인정하였음을 알 수 있다.

중류층은 남반관리(南班官吏) ·기술관 ·하급관리 ·하급장교로 지배층의 말단에 포섭되었고, 하류층인 평민은 일반 주 ·군 ·현에 거주하며 주로 농업에 종사하여 생산을 담당하는 농민들이었다. 고려에서는 이들을 백정(白丁)이라고 하였는데, 그것은 특정한 직역(職役)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이들은 국가에 대한 조세 ·부역 ·역역(力役) 등을 부담하였으며, 제도적으로는 과거에 응시하여 관인(官人)으로 출세할 수 있는 길이 보장되어 있었으나 실제로는 거의 불가능하였다. 이 점은 국학에 입학할 수 없었던 것을 보아도 짐작이 간다.

천민층은 향 ·소 ·부곡의 주민과 진척(津尺) ·화척(禾尺:조선시대 백정) ·재인(才人) 및 공 ·사의 노비뿐만 아니라 역(驛:교통기관) ·관(館:숙박소)의 주민들이었다. 특히 노비들은 신분을 세습하여 매매의 대상이 되었다. 이와 같이 편제된 고려사회는 평민으로부터 상류 귀족에 이르기까지 종(縱)으로는 5대, 횡(橫)으로는 8촌까지 포함하는 친족공동체를 이루고, 다시 가장이 통솔하는 몇 개의 가족단위로 분화되었는데 이러한 단위로 편제된 이유는 세 ·역 ·공물의 편리한 운영을 하기 위함이었다.

한편 고려 시대에 이르러 성(姓)이 보편화되자 출신지를 본관(本貫)으로 정하고, 본관을 세력평가의 표준으로 삼기도 하였다.

이하의 내용은 [고려 시대의 문화]에 계속됨.

출전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Deluxe], ㈜두산, 2006
   
윗글 [고려] 고려의 역사 (한메)
아래글 [남북국] 발해사의 제문제 (방학봉)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3000 사전1 [알림] 이후의 내용은 '한국사 사전 2'에 이어집니다. 이창호 2010-07-05 1350
2999 사전1 [조선] 김우명의 졸기 (숙종실록) 이창호 2002-11-03 1722
2998 사전1 [조선] 김우명 (한메) 이창호 2002-11-03 1347
2997 사전1 [조선] 김우명 (두산) 이창호 2002-11-03 1276
2996 사전1 [조선] 김우명 (민족) 이창호 2002-11-03 1316
2995 사전1 [조선] 김육의 졸기 (효종실록) 이창호 2002-11-03 1392
2994 사전1 [조선] 김육 (한메) 이창호 2002-11-03 1282
2993 사전1 [조선] 김육 (두산) 이창호 2002-11-03 1454
2992 사전1 [조선] 김육 (민족) 이창호 2002-11-03 1853
2991 사전1 [조선] 회니시비-송시열과 윤증 (김갑동) 이창호 2002-11-03 2522
12345678910,,,30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