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04-17 (수) 11:56
분 류 사전1
ㆍ조회: 2465      
[고려] 호족 (민족)
호족(豪族)

신라 말 고려 초의 사회 변동을 주도적으로 이끈 지방 세력에 대한 칭호.

호족이란 원래 중국의 남쪽에서 산출되는 털이 곧고 질 좋은 짐승을 뜻하는 호(豪)와 친족 집단을 뜻하는 족(族)이 합쳐져 이루어진 말이다. 따라서 호족은 지방에 있는 뛰어나고 우수한 친족 집단이라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러한 의미의 호족은 중국사에서 일찍이 등장했으나 일본사ㆍ한국사에서도 쓰여지고 있다.

[중국의 호족]

중국사에서의 호족은 주로 한대(漢代)ㆍ위진남북조(魏晋南北朝) 시대에 쓰여졌다. 그리고 중앙의 귀족과 대비되는 개념을 갖고 있다. 때문에 호족은 지방의 토착 세력으로써 그 지역의 실력자였다.

호족은 대토지 소유자로서 토지 경영을 위해 다수의 노비ㆍ소작인을 소유하였다. 그러나 노비에 의한 노동의 비중은 크지 않았고, 대부분 소작인에 의한 생산이 주를 이루었다. 또한 호족들은 사인(舍人)ㆍ빈객(賓客)이라 불리는 비혈연자들도 데리고 있었다. 이들의 대부분은 망명자인 유협(遊俠)의 무리였다. 이리하여 호족은 향리(鄕里)에서 무력을 행사하는 존재로 인식되기까지 하였다.

호족은 문화의 독점적 향수자였다. 단순히 경제력에 의한 생활 내용의 풍부함과 고도화라는 점에서 뿐만 아니라 정신문화의 정수를 독점하였다. 특히 그들 사이에 애호되었던 유학은 호족생활의 내부를 규제하는 의미를 넘어 정치의 원리가 되었다. 즉 가족적 인간을 개인으로 분해해 직접 지배하는 진(秦)대의 법가적(法家的) 황제 정치는 유가(儒家) 이론에 의해 변용되어 호족 윤리를 중시하는 천자정치가 되었다.

그러나 호족이라 하여 씨족 집단을 가리키는 것은 아니었다. 춘추 전국 시대의 전란과 생산력 발전을 거치면서 씨족 공동체는 해체되고, 가부장적 가족제가 생겨났다. 즉 호족의 족적 결합은 동일 혈연 집단이 아니라 개개의 토지 소유자인 단혼 가족이 일정한 지역에서 동족적으로 결합하고 있었으며, 여기에 비혈연인인 빈객 가족이 합쳐진 것이었다.

다시 말해 호족은 특정 개인의 대토지 소유에 의해 형성된 것이 아니고, 한 지역에 집단적으로 거주한 수십ㆍ수백 가(家)의 동족 집단으로 조직되어 있었다. 이렇게 세력을 키운 호족들은 결국 한(漢)제국을 붕괴시키고, 위진남북조 시대와 그 뒤를 이은 수(隋)ㆍ당(唐)대에 이르러 지방에서는 물론이고 중앙에 진출해 권력을 행사하였다.

위진남북조 시대의 문벌 귀족은 호족 중의 유력한 자가 고위의 관직에 나아감으로써 형성되었고, 수ㆍ당대의 과거제는 중ㆍ하층 호족들의 불만을 해소하기 위해 창출된 제도였다. 즉 한(漢)대의 호족은 왕조 말기부터 역사의 전면에 등장했고, 위진남북조시대는 물론 수ㆍ당대까지도 이른바 문벌귀족의 근간을 이루는 사회 계층이었다.

[한국의 호족]

한국사에 있어 호족의 개념과 성격은 중국과 비슷하였다.

(1) 성격

신라 말에 흥기한 호족은 대토지 소유라는 경제력을 가지고 있었다. 귀족ㆍ관료들에게 주어졌던 식읍이나 녹읍이 호족들의 사유지로 편입되었으며, 신라의 골품귀족들이 가진 전장(田莊)도 수취체제의 무정부 상태로 인해 호족의 소유로 귀속된 것이 많았다.

호족들은 사병을 중심으로 한 무력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중앙군의 지방 주둔이 요인이 되기도 했지만 전반적인 신라 군제의 와해 현상에서 비롯된 면이 더 컸다. 호족들은 자신이 소유하고 있던 식읍이나 녹읍의 백성들을 사병화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지방 호족의 사병은 주로 유민이나 일정한 지역의 주민이 모집 내지 징집되었을 것이다. 아마도 호족과 사병들과는 의제가족적인 관계가 유지되었으리라 짐작된다.

한편 그들은 중앙과 비슷한 관부 조직을 갖추고 지역민들을 통치하였다. 병부(兵部)ㆍ창부(倉部)와 같이 중앙과 명칭이 같은 부서까지 갖추고 있었다. 물론 이와 같은 통치기구와 관직체계는 일률적인 것이 아니고 지방에 따라 달랐다. 청주 지역의 경우, 당대등(堂大等)ㆍ대등(大等) 휘하에 병부ㆍ창부ㆍ학원(學院) 등의 관부가 있었고, 강원도 명주에는 도령(都令) 휘하에 집사낭중(執事郞中)ㆍ원외(員外)ㆍ색집사(色執事) 등의 관직이 있었다.

특히 중앙과 비슷한 직제가 마련될 수 있었던 것은 중앙에 대한 직접적인 모방일 수도 있으나 신라시대 주(州)나 소경(小京)이었던 지역의 직제가 점차 파급된 것으로 볼 수도 있다. 뿐만 아니라 주치(州治)나 소경(小京) 지역의 일부에서는 학원을 경영하고, 그들 자제들이 수학하는 특권을 가지고 있었다. 그것은 이들이 일반 백성들과는 달리 문화적 특권을 향유하고 있었다는 점을 시사해 주는 것이다.

이렇듯 중국의 경우와 같이 신라 말 고려 초의 호족은 경제력은 물론 권력ㆍ무력을 갖추고 문화의 독점적 향유까지 누리고 있는 존재였다. 이러한 호족은 지방의 유력한 족단(族團)이었다. 그것은 후대의 성씨집단과 같은 의미였다. 그리하여 일정한 지역에서 대두한 호족 중 가장 세력이 큰 호족은 그 수장(首長)을 통해 하위의 호족을 지배하였다. 그것은 호족의 기원과 관련된 문제이기도 하다.

(2) 기원

호족의 기원은 지방으로 낙향한 진골 귀족이나 6두품 계층, 주(州)ㆍ군(郡)의 이직자(吏職者)들, 그리고 촌의 행정을 담당한 촌주(村主)들이라 할 수 있다. 전자의 두 부류는 신라 말 고려 초에 성주(城主)ㆍ장군(將軍)을 칭하는 대호족이 되었고, 후자는 대감(大監)ㆍ제감(弟監)을 칭하는 소호족이 되었다.

이들은 신라 말에 새로운 세력으로 등장해 고려 왕조를 성립시키는데 큰 역할을 하였다. 따라서 고려왕조 성립 후 호족들은 두 가지 방향으로 나아가게 되었다. 하나는 중앙으로 진출해 문벌귀족화하게 되는 부류이고, 다른 하나는 지방에 남아 왕권 강화와 더불어 향리화(鄕吏化)의 길을 걷게 되는 부류이다. 그러나 지방의 향리들도 과거ㆍ천거를 통해 중앙관리가 될 수 있는 길은 열려 있었다. 그러므로 고려시대 문벌 귀족의 저변에도 호족의 후신인 향리의 세계가 있었던 것이다.

(3) 명칭

호족은 여러 가지 다른 명칭으로 불리웠다. 지방의 유력한 족단ㆍ집안이라는 의미에서 관족(冠族)ㆍ대족(大族)ㆍ우족(右族)ㆍ망족(望族)ㆍ대가(大家)ㆍ호가(豪家) 등으로 불리웠다. 또한 유력한 성씨집단이라는 뜻에서 망성(望姓)ㆍ저성(著姓)ㆍ대성(大姓) 등으로 표현된 예도 있다. 그러나 그 뜻은 호족과 같은 의미로 사용되었다. 토호(土豪)라는 용어도 보이나 이는 중국의 예와 같이 호족보다 세력이 약한 집단을 지칭하는 것이었다.

결국 한국사에서의 호족은 신라 말에 지방에서 독자적인 세력권을 확보해 새로운 세력으로 등장한 유력한 친족 집단이었다. 때문에 그들은 골품 체제로부터 벗어나려는 경향을 보였으며, 새로운 사회인 고려 왕조의 성립에 큰 역할을 하였다. 그리하여 신라의 골품 귀족이나 고려의 문벌 귀족과 대비되는 정치적ㆍ사회적 세력 집단이라는 의미가 강했던 것이다.

≪참고문헌≫

三國史記, 高麗史, 高麗太祖의 後三國統一硏究(文暻鉉, 螢雪出版社, 1987), 羅末麗初의 豪族과 社會變動硏究(金甲童, 高麗大學校民族文化硏究所, 1990), 新羅末高麗初 豪族硏究(鄭淸柱, 一潮閣, 1996), 新羅下代의 城主ㆍ將軍(尹熙勉, 韓國史硏究 39, 1982), 羅末麗初 豪族 용어에 대한 연구사적 검토(李純根, 聖心女大論文集 19, 1987), 나말려초 호족의 연구 동향-1960년대를 중심으로-(한국역사연구회, 역사와 현실 3, 1990), 後三國時代 豪族聯合政治(申虎澈, 韓國史上의 政治形態, 一潮閣, 1993), 新羅末ㆍ高麗初期의 豪族(江原正昭, 歷史學硏究 287, 1964).

<김갑동>

출전 : [디지털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동방미디어, 2001
   
윗글 [조선] 향약 1 (민족)
아래글 [조선] 조선시대의 불교 (두산)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840 사전1 [고려] 김부식 (민족) 이창호 2002-08-08 2548
2839 사전1 [조선] 김육 (민족) 이창호 2002-11-03 2547
2838 사전1 [사찰] 서울 조계사 (민족) 이창호 2002-05-23 2528
2837 사전1 [고려] 귀족 (한메) 이창호 2001-05-13 2518
2836 사전1 [조선] 세종 (민족) 이창호 2002-06-11 2509
2835 사전1 [고려] 김부식 (문화관광부) 이창호 2002-03-17 2507
2834 사전1 [조선] 근세 사회의 성격 (지도서) 이창호 2001-06-20 2497
2833 사전1 [고려] 이자겸 (두산) 이창호 2002-03-17 2480
2832 사전1 [조선] 향약 1 (민족) 이창호 2002-07-02 2469
2831 사전1 [고려] 호족 (민족) 이창호 2002-04-17 2465
1,,,11121314151617181920,,,30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