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사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4-09-25 (토) 05:47
분 류 문화사
ㆍ조회: 9860      
[미술] 서양회화사 2 (브리)
서양회화사 2

(앞에서 계속)

바로크

바로크란 16세기말 이후 18세기초까지의 유럽의 미술사조에 적용되는 명칭이다. 트리엔트 공의회(1545~63) 이후 로마 가톨릭 교회는 종교개혁에 대항하여 예술을 교회와 교리에 대한 믿음을 심화시키는 수단으로 삼았다(→ 색인 : 반종교개혁, 전도예술). 바로크 회화는 감각적인 동시에 정신적이어서 자연주의적 표현으로 종교 이미지를 쉽게 이해시키며, 동세 및 감정표현을 강조하는 극적이며 착각적 효과로 신앙심을 고무했다.

피라미드 구조와 명확한 회화공간으로 대변되던 르네상스 회화는 이제 대각선으로 밀려드는 복잡한 구도로 바뀌고, 역동적·극적인 세계관으로 인하여 다수인물, 표현적인 제스처와 동세로 구성에 활력을 주며 풍부한 색채, 명암의 대비, 하일라이트로 선명하고 강렬한 묘사를 추구했다.

이탈리아의 초기 및 전성기 바로크

예술은 교회에 봉사하는 하인이라는 중세적 개념과 주제에 대한 과도한 집착은 작품의 질적 저하를 초래했으며, 교황 파울루스 4세와 피우스 5세 치하의 로마· 피렌체·밀라노 등지의 16세기 양식은 반종교개혁적인 사실주의로 나타났다. 16세기 베네치아에서는 틴토레토 등 반종교개혁의 영향을 받지 않은 화가들이 활발하게 활동했다. 17세기초에는 카라바조, 안니발레 카라치, 페테르 파울 루벤스가 대표적 화가로 활동했다.

카라바조는 로마에서 활동했고 그의 에나멜 같은 색채, 강렬한 명암법인 테너브리즘, 기교적 세부묘사 등의 엄격한 사실주의는 산루이지데이프란체시 교회와 산타마리아델포폴로 교회 등에서 더욱 성숙하게 나타났다 (→ 색인 : 테너브리즘). 그는 평범한 서민을 모델로 삼아 진지하고 극적인 감정묘사를 나타냄으로써 17세기초 로마와 이탈리아 외부까지 영향을 미쳤다.

카라치는 르네상스 시대의 두 대립개념인 소묘(designo)와 색채(colore)를 통합하여, 중부 이탈리아의 조형성과 베네치아의 색채를 결합했다. 로마 파르네세 궁의 회랑 천장장식(1597~1604)이 그의 대표작이다. 루벤스는 라파엘로, 티치아노, 카라바조의 영향을 받아 로마의 산타마리아인발리첼라 교회 제단화에서 보듯이 풍부한 색채, 극적인 명암법으로 바로크 회화에 기여했다.

로마의 산타비비아나 교회에 있는 잔 로렌초 베르니니의 파사드와 비비안나상, 그리고 비비안나의 생애를 그린 피에트로 다 코르토나의 거대한 프레스코 연작은 그 환상적·극적 효과로 17세기 장식양식의 국제적인 모델이 되었다.

1640년대는 고전주의가 주도했다. 바로크와 고전주의 간의 논쟁이 벌어져 안드레아 사키와 니콜라 푸생을 포함한 고전주의자들은 하나의 장면은 각기 명확한 역할을 하는 최소한의 인물로 묘사되어야 한다고 주장하고, 회화의 구도를 비극문학의 구성에 비유했다. 반면에 바로크파는 풍부하고 다양한 전체를 위해 종속적 일화들이 덧붙여지는 서사적 구성이 올바른 회화라는 점과 프레스코의 장식적 풍부함을 강조했다.

클로드 로랭의 정적 풍경화는 바로크 고전주의의 최고 걸작이었다. 17세기 중반에는 카라치의 강한 조형성을 떠나 부드러운 색조의 자유로운 양식을 추구한 구이도 레니, 고전주의적 시각의 게르치노, 베네치아의 도메니코 페티, 로코코를 예고한 만토바의 조반니 카스틸리오네 등이 활동했다.

이탈리아 전성기 바로크의 말기 경향은 17세기말 로마의 프레스코에서 볼 수 있다. 베르니니의 역동적이며 극적인 장식은 그의 감독하에 바티스타 가울리( 바치차)가 제작한 로마의 제수 교회 본당 천장(1674~79)에서 절정을 이루었는데, 이 프레스코는 이미지가 틀 밖으로 터져나와 시각적 압권을 보여주고 회화적 공간은 천장의 금박 벽토세공장식 위로 넘쳐 교회 공간으로 확산된다.

바로크와 고전주의 간의 논쟁은 가울리와 마라타를 중심으로 한동안 계속되었다. 후기 바로크 회화는 마티아 프레티가 그린 발몬토네의 팜필리궁 프레스코(1661)에서처럼 역동적 구조 대신 전체적 통일성과 장식성에 치중하게 되었다.

후기 바로크 및 로코코

1648년 30년전쟁 이후 교황과 스페인의 영향력이 쇠퇴하는 대신 프랑스와 로마의 정치적·예술적 영향력이 커졌다. 이무렵 회화는 마라타의 제자 베네데토 루티와 프란체스코 트레비자니에 의해 우아하고 매끄러운 로코코 고전주의로 전환되었다. 18세기초 프란체스코 솔리메나는 코르토나의 장엄양식과 17세기말 조르다노의 베네치아풍 색채를 결합했다.

볼로냐와 베네치아에서 후기 바로크 고전주의로부터의 탈피가 시도되어 주세페 마리아 크레스피, 조반니 바티스타 피아체타 등에 의해 경쾌하고 활기 있는 베네치아 장식화가 유럽 전역으로 전파되었다. 베네치아 풍경화 양식인 베두타가 널리 퍼졌으며, 풍속화가 카날레토, 서정적인 로코코 양식을 발전시킨 프란체스코 구아르디 등이 그 대표적 화가이다. 로마에서는 조반니 파올로 판니니의 정확한 베두타와 낭만주의적인 조반니 바티스타 피라네시의 베두타가 대조적 경향을 띠며 나타났다.

17세기초 스페인과 포르투갈을 대표하는 리베라, 벨라스케스의 초기 보데곤(일상생활의 장면을 그림)은 리얼리즘에 속하나 벨라스케스가 1629~31년 이탈리아를 방문하여 티치아노와 루벤스의 작품을 접한 후에는 색채구사와 성격분석에 깊은 관심을 보였다. 스페인의 통치를 받던 포르투갈에서는 경제적 여건이 좋아진 주앙 5세 때 예술후원이 활발해져 프란시스코 비에이라 데 마토스가 화가로 활동했지만 1755년 리스본 지진으로 작품들이 대부분 파괴되었다.

1566년 네덜란드는 민족주의적 신교적 우상파괴주의 폭동을 일으켜 1600년경 남부( 벨기에)와 북부(네덜란드)로 양분되었다 (→ 색인 : 베넬룩스 3국). 1610년 이전의 남부 회화는 보수적인 초기 이탈리아식 사고와 후기 고딕 전통을 결합했다. 1608년 알베르트 대공의 궁정화가가 된 루벤스의 그림에 나타난 모뉴멘털리티는 즉흥적인 드로잉, 운동감, 극적인 조명과 함께 북유럽 구교지역의 전성기 바로크를 가리키는 시금석이 되었다. 안토니 반 데이크는 보다 내향적인 초상화가였고, 피테르 브뢰헬과 얀 브뢰헬, 아드리안 브라우어의 풍속화, 표현적 풍경화, 그밖에 정물화·동물화도 정착되었다.

16세기말 하를렘을 중심으로 마니에리스모 회화가 번성했던 북부지방은 아브라함 블루마르트가 리얼리즘 양식을 도입한 후 큰 영향을 미친 카라바조 회화의 조명과 서민풍 모델 등으로 위트레흐트 화파가 등장했다. 프란스 할스는 초상화 양식을 발전시켰다. 렘브란트는 카라바조풍의 강한 명암대비로 바로크 양식을 발전시켜 1630년대말 절정에 달했고 1656년 파산 후 말년의 작품에서는 극적인 겉치레 대신 주제에 대한 깊은 성찰과 공감을 보여주는데, 이는 특히 자화상에서 잘 드러난다. 이때 이젤화가 가정의 장식용으로 유행하기 시작했다.

17세기에는 양식과 취향에 근본적 변화가 일어났는데 1620년대 이전에는 단순한 리얼리즘으로 선명한 부분색, 공간의 통일성 부족, 상이한 평면간의 급작스런 전이, 높은 시점 등의 특징을 보여준 반면 1620년대에는 제한된 색조의 사용, 색채의 강도와 범위의 축소, 통일된 분위기를 지향했고 풍경화에서는 지평선이 낮아지고 일관성 있는 공간감이 나타났다.

17세기 중엽까지 영웅적 고전주의로의 이행이 진행되었고, 야코프 반 로이스달 작품에서의 잿빛 하늘과 같은 모뉴멘털한 풍경화와 화려한 정물화가 공존했다. 17세기말과 18세기에는 에나멜 광채와 세부묘사의 정물화가 선호되었다.

프랑스에서는 시몽 부에가 카라바조풍에서 1620년경 절충적 고전양식으로 전향했고 푸생은 고전주의 취향을 형성했다. 1648년 샤를 르 브룅은 로마 전성기 바로크와 프랑스 고전주의의 절충으로 베르사유궁을 대표로 하는 루이 14세 양식을 창조했다. 17세기말에 루벤스의 영향을 받은 장식화들이 그려졌고, 18세기초부터 시작된 로코코 양식은 근본적으로 실내장식으로서 일종의 2차원적 가구로 의도된 것이다.

앙투안 와토는 우아한 인물, 섬세한 스케치풍의 기법으로 페트 갈랑트라 불리는 장면으로 로코코 회화를 창조했고 장 바티스트 파테르, 프랑수아 부셰의 에로티시즘과 장 오노레 프라고나르의 풍경 속의 남녀의 유희장면에 영향을 주었다. 장 바티스트 시메옹 샤르댕의 정물화와 실내풍경들은 침착한 색채와 구도, 평범한 주제, 시각보다 마음에 호소하는 표현의도를 보여준다. 18세기 초반 프랑스 미술에서는 풍속화가 가장 성공적이었고 18세기 중엽에는 친밀한 분위기를 그린 초상화가 많았다.

17세기 영국 미술은 루벤스나 반 데이크와 같은 외국 초상화가들에 의해 주도되었으며, 해양화의 전통도 시작되었고, 1688년 명예혁명 직후 장식적 회화가 한동안 유행했다. 18세기의 윌리엄 호가스의 우의적 그림은 조지 1세와 조지 2세 시대 영국의 현실을 잘 묘사했고, 그는 교훈적인 세속적 희비극 서사화와 판화를 제작했다. 조슈아 레이놀즈는 이탈리아 대가들에 필적할 만했고, 토머스 게인즈버러는 초상화에서 로코코풍을 선호했으며 후기에는 풍경화를 제작했다. 초상화는 18세기 전반에 걸쳐 영국 회화에서 가장 중요한 장르였다.

신고전주의

신고전주의는 1760년경 시작되어 1780, 1790년대에 그 절정에 달하고, 1850년경까지 계속되었다. 일반적으로 신고전주의 회화는 남성적이고 영웅적인 로마 신화에서 그 주제를 많이 선택하고 엄격한 선묘와 명암법을 사용하여 마치 조각의 부조처럼 표현했다. 신고전주의는 귀족적이고 장식적인 로코코 미술에 대한 일종의 반동이었지만 한편으로는 당시 발굴된 폼페이와 헤라쿨라눔의 유적에 크게 자극을 받았다 (→ 색인 : 고고학).

출판물을 통해서 동판화로 소개된 그리스 로마 고전미술의 유물들은 예술가들의 고대 고전미술에 대한 관심을 고조시켰다. 게다가 독일의 고고학자인 빙켈이 1764년에 쓴 〈고대미술사〉도 신고전주의 회화 발생에 큰 영향을 주었다.

건축과 조각은 고대 고전시대의 유물이 있어서 모방이 가능했으나, 그림은 폼페이 유적이 발굴되기 이전에는 소수의 장식적인 작품만이 남아 있었다. 그래서 조제프 마리 비앙과 같은 초기 신고전주의 화가들은 고대 조각과 도자기 그림에서 인물의 자세와 배치 등을 본뜨기도 했지만 당대 회화 양식의 영향도 남아 있었다.

보다 엄격한 신고전주의 회화 양식은 프랑스 화가인 자크 루이 다비드에게서 볼 수 있는데, 그는 이상적인 미보다는 서사적인 그림에 더 관심을 가졌다. 그는 고대 로마 역사에서 교훈적인 주제를 끌어내고 형식은 단순하고 엄격하며 내용은 영웅적·금욕적인 고대 로마적 특성을 찬양했다. 그가 1784년에 그린 〈호라티우스 형제의 맹세〉는 고대 로마 비극에서 끌어낸 주제를 장중함과 품위, 과장된 동작, 고대 조각의 영향을 받은 옷주름 표현을 통해 보여준다.

다비드의 이러한 엄격하고 비타협적인 양식은 프랑스 혁명의 영향으로도 볼 수 있다. 1790년대 무렵의 신고전주의는 명암보다는 선을 강조했다. 그 요인은 고전 조각과 그리스 도기화를 모사한 판화가 보급되었기 때문이었다. 이러한 선묘 기법은 헨리 푸젤리와 윌리엄 블레이크 등으로 이어진다. 고전을 소재로 한 그림은 특히 그 배경과 의상의 고증이 요구되었다. 당대의 인물화인 〈레카미에 부인〉(1800, 루브르 박물관)에서는 당시 유행하던 고대의상으로 그려서 성공한 드문 예이다.

신고전주의의 소재로는 고대역사와 신화, 특히 호메로스의 시가 중요시되었으며 그밖에 가타 오시안의 시, 중세 역사, 단테의 작품 등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 색인 : 고전문학). 그리고 신고전주의는 그 후기에 표면상 반대경향으로 보이는 낭만주의와 공존했다. 그 좋은 예가 앵그르인데, 그는 신고전주의 양식의 선적인 역사화를 그렸지만 낭만주의 양식의 관능적 여인 누드도 그렸다.

영국의 신고전주의 화가로는 해밀턴, 웨스트, 카우프만 등이 있으며, 시인·화가인 블레이크도 어느 정도는 신고전파이다. 프랑스에는 비엥, 그뢰즈 등이 있으나, 가장 뛰어난 신고전주의 화가는 다비드였다. 그의 작품 중에서 진정한 신고전주의 양식의 작품은 1780, 1790년대의 작품들이다.

앞서 언급한 그의 대표작 중 하나인 〈호라티우스 형제의 맹세〉(1784)도 이 시기에 제작되었다. 당시의 젊은 세대로서 서정적인 신고전주의 화가 프뤼동도 여기에 포함된다. 독일에서는 1755년 드레스덴의 궁정화가가 된 안톤 라파엘 멩스가 있으며 이탈리아에서는 로코코와 신고전주의를 절충한 뛰어난 화가 폼페오 바토니가 있었다.

낭만주의

낭만주의는 대개 19세기 초반의 예술운동이라고 간주되지만 그 전후를 포함하여 1760~1870년경 사이의 약 100년에 걸친 유럽 예술의 변화를 나타내는 말이다. 낭만주의는 18세기의 물질주의·이성주의 등에 대한 반동으로서, 개성·주관성·비합리성·상상력·자발성·감정·환상·초자연성을 강조한다 (→ 색인 : 개인주의).

낭만주의는 문학에서 시작되었으므로 낭만주의 회화도 문학의 영향을 적잖이 받았다. 당시에는 문학과 회화뿐만 아니라 모든 예술이 상호교감하는 것으로 여겨졌으며, 이에 따라 외젠 들라크루아는 그림과 음악의 유사성을 탐구했다.

낭만파 화가들은 내적 감동의 체험을 창조의 원천으로 생각하고 기존 사상과 제도화된 미적 가치를 불신했다 (→ 색인 : 미학). 또한 예술적 천재를 찬양했는데 예술가는 각자 개인적인 미의 기준을 가질 권리가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낭만주의자들은 그들 작품의 주제로서 비극적인 것과 중세 문화에 대해 흥미를 가졌으며 자연을 찬미했다.

자연에는 신성한 정신이 내재한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림에서 자연 속의 순간적 광선, 대기, 그리고 그것들이 풍경에 주는 효과를 연구했다. 낭만파 화가들은 19세기의 사회적 격동기에 혁명에 참여하고 약한 자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을 고무했다.

영국

1760년대말과 1770년대에 로마에서 활동한 영국의 화가 헨리 푸젤리, 조지 롬니 등은 이미 아카데미의 규범이 부적절함을 발견했다. 그들은 그림의 주제로서 비극적·영웅적인 것, 특히 푸젤리는 악마적·초자연적인 주제를 선호했다. 윌리엄 블레이크는 독창적인 개인적 우주론을 표현하기 위하여 상상력에 의한 이미지를 창조했다. 그는 유화물감·템페라·수채물감을 사용하여 선묘 양식의 그림을 그렸다.

작품 〈연민〉(1795, 런던 테이트 미술관)에서처럼 하늘로 떠오르는 초자연적인 존재들의 그림자 없는 세계를 묘사했다. 그가 합리주의와 물질주의를 거부하고 자연주의를 경멸한 것은 '시적인 천재'만이 영원성을 깨달을 수 있다고 믿었기 때문이었다.

영국의 대표적 풍경화가인 존 컨스터블과 윌리엄 터너는 예술 활동의 원천은 개인적인 감정이라고 믿었으며 자연에 대하여 신비적인 공감을 느꼈다. 그들은 다양한 기법을 사용하여 대기와 광선을 표현했다. 컨스터블은 스스로를 자연의 화가로 간주했듯이 상상력보다는 정확한 묘사에 능했다.

터너의 작품에서 빛은 대상을 점차 흩어지게 만들었고, 그의 '숭고' 개념은 문학적인 거친 바다, 폭풍 그리고 대화재 등의 주제를 심화시켰다. 터너의 기법적인 혁신은 영국에서보다 프랑스에서 더 잘 받아들여졌다. 후일에 클로드 모네와 같은 인상파 화가들이 터너의 빛의 표현을 흠모한 것은 잘 알려져 있다.

독일

1800년경에 활동한 독일 화가들이 고전주의와 아카데미에 대한 반동을 나타냈지만 작품보다 이론이 선행했다. 1797년에 빌헬름 하인리히 바켄로더가 쓴 〈예술을 사랑하는 어느 수도승의 심정 토로〉는 이당시 널리 영향을 미쳤다. 그는 초기 독일 거장들의 그리스도교 미술을 지지했으며, 예술가에게 개인적 감정을 통한 신성한 영감의 해석자라는 새로운 역할을 부여했다.

필리프 오토 룽게는 17세기 독일 신비주의의 영향을 받고 자랐으며, 18세기말에 드레스덴에서 독일의 탁월한 풍경화가인 카스파어 다피트 프리드리히와 친밀한 교류관계를 맺었다. 또한 룽게는 프리드리히처럼 풍경의 상징적·우의적 힘에 흥미를 가졌으며 이를 종교적 표현을 위한 수단으로 사용했다. 그는 프리드리히와 같은 범신론적 자연관을 지녔다.

1803년에 그린 〈밤〉은 선묘 디자인 같은 반면, 만년에는 사실적인 인물화도 그렸으며 독일의 우화·신화·민담 등을 종합한 작품을 그렸다. 프리드리히는 지극히 종교적인 인간으로서 자연에 내재한 신의 정신에 완전히 복종할 것을 요구했다. 그는 풍경화를 통해 창조주의 영원한 존재를 암시함으로써 감상자에게 종교적 경외감을 불러일으키고자 했다.

1809년 빈에서는 '성 루가 길드' 그룹이 생겼는데 수도승 같은 그들의 생활방식 때문에 ' 나자렛파'라는 별명이 붙었다. 이 그룹의 주도자는 요한 프리드리히 오버베크였으며, 이들은 이탈리아식 풍경을 거부하고 주변의 시골풍경과 독일의 회화 전통으로 관심을 돌렸다. 이들의 풍경화는 후에 낭만주의적 사실주의, 자연주의적 사실주의, 세속적 역사화에 큰 영향을 주었다.

프랑스

혁명 이후 프랑스 화가들 사이에서는 당대의 사건을 묘사하는 관심이 고조되었다. 이들은 자크 루이스 다비드가 보여준 선례에 따라 현대적 영웅주의를 지지하고 제국의 영광을 찬양하기를 요구한 나폴레옹 1세의 뜻에 부응하여 정확한 기록화를 그렸다. 그러나 앙투안 장 그로는 스승인 다비드를 떠나 낭만주의의 선봉이 되었다.

그가 자파에 가지 않고 제노바에서 본 페스트의 회상에 의존해 그린 〈자파의 페스트 환자를 방문하는 나폴레옹〉(1804)에서, 그는 나폴레옹을 권위와 낭만주의적 영웅의 특징인 인도주의적 감수성을 지닌 존재로 표현했다. 빛나는 색채와 새로운 감정적 분위기 등의 낭만주의 회화의 특징은 테오도르 제리코와 들라크루아에서 더욱 뚜렷해졌다.

나폴레옹이 몰락한 1815년 이후, 그림으로 당대의 사건을 다룬 화가는 제리코뿐이었다. 그가 1819년경에 그린 〈메두사호의 뗏목〉은 사건을 집단적인 비극으로보다는 개인적 고통으로 해석한 것이다. 박진감 넘치는 형태는 카라바조파의 영향을 반영한다.

프랑스 낭만주의의 지도자인 들라크루아의 그림들은 1820, 1830년대의 살롱전에 전시되었는데, 그 격정적인 색채와 감정적 에너지로 파문을 일으켰다. 1815년 이후 프랑스의 젊은이들은 프랑스가 중산층 사회로 변하는 것에 불만을 가졌다. 그결과로 이 시대의 미술은 우울하고 이국적인 주제 선택과 사회의 하층 계급에 대해 고조된 관심을 보여준다.

들라크루아는 풍부한 상상력으로 문학적·역사적 주제에서 죽음·패배·고통 같은 인생의 비극성에 대한 인식과 놀라운 기법으로 낭만주의의 특징을 잘 보여주었다. 그의 힘찬 화법과 뛰어난 색채 사용은 이후 프랑스 회화 발전에 큰 역할을 하게 된다. 그가 1824년에 그린 〈키오스 섬의 학살〉은 당대의 사건을 비극적인 허구의 영역으로 전환시켰다.

눈부신 색채와 용솟음치는 형태를 보여주는 〈사르다나팔루스의 죽음〉(1827)에서는 고대의 전설적 주제가 채택되었다. 이 두 작품의 동양적 주제는 장 오귀스트 도미니크 앵그르가 먼저 1808년에 그린 〈발팽송의 욕녀〉에서 그 선례를 볼 수 있다. 앵그르는 이외에도 서정적인 여인 누드화들을 그렸으나 라파엘로의 영향으로 아카데미적 규범으로 돌아갔다. 또한 그의 순수한 선적 양식은 영국의 블레이크 등과 비교할 수 있다.

1830, 1840년대에 오노레 도미에는 사회 하층계급의 체념적인 인고를 그렸으며, 반대로 특권계급의 오만과 악덕을 비판하기도 했다. 1848년 이전의 사실주의는 다소간 낭만주의적이었으나 1848년 혁명과 공화정 공포를 계기로 본격적인 사실주의로 변모했다.

장 프랑수아 밀레는 농민들의 생활을 주제로 삼아 거기에 영원성을 부여했다. 귀스타브 쿠르베는 가난한 자에 대한 관심을 〈돌 깨는 사람들〉(1849) 같은 그림으로 표현했다. 〈오르낭의 매장〉은 고향의 장례식 풍속을 그린 것인데, 당시의 교회를 비판한 것으로 해석되기도 한다.

프랑스에서는 1830, 1840년대에 프랑스 풍경을(그때까지 많은 프랑스 화가들은 로마에 가서 로마 풍경을 그려 가지고 왔음) 그리는 민족 풍경화파가 있었다. 그중에서 퐁텐블로 숲에서 그림을 그린 일단의 자연주의 화가들을 바르비종파라고 한다. 이들은 자연에 가까이 접근하면서 순간적인 광선효과에 흥미를 가졌다.

바르비종파의 대표적 화가인 테오도르 루소는 "우리의 예술은 오로지 진실을 통해서만 그 페이소스를 획득할 수 있다"고 했다. 그가 그린 황량하고 우울한 석양 풍경은 그의 기질을 반영한다. 샤를 프랑수아 도비니는 광선과 대기의 일시적 효과를 포착했다. 명멸하는 석양, 물 위에 반사된 광선 묘사는 컨스터블의 표현기법을 반영한 것 같다.

카미유 코로의 작품은 고전주의적이지만 자연주의적 감각에 의해서 생기를 얻었다. 결과적으로 바르비종파는 인상주의 혁명의 기초를 마련했지만 낭만주의의 자연미에 대한 이해와 대상과의 정서적 교감을 잃지는 않았다.

미국에서는 독립전쟁이 일어나 18세기말 이후 낭만적 사실주의 회화를 고무시켰다. 벤저민 웨스트는 신고전주의 화가였지만 당대의 현실적 주제를 다루어 서사화 양식으로 발전시켰다.

현대

현대미술은 19세기 후반 이후 서구에서 시작되어 점차적으로 국제화된 회화 및 기타 시각예술의 혁명적인 발전양상을 가리킨다. 현대성은 명암체계에 기초하는 르네상스의 전통을 거부한다. 이때까지도 관전에서는 모방양식이 계속되었지만 지난 150년간 현대에 적합한 회화의 주요흐름이 항상 있어왔다.

19세기 중반부터 그림은 교회와 궁정의 후원에서 벗어나 중·상류층 계급의 후원을 받게 되었다. 현대에 알맞는 미술을 창조하기 위하여, 사진기술의 출현에 적응하기 위하여, 자연을 모방하는 대신 비재현적인 추상미술이 중요시되는 회화 조류가 형성되었다.

인상파에서 시작된 회화혁명은 후기 인상파의 폴 세잔, 고갱, 빈센트 반 고흐에 의해 생겨났으며 20세기 미술의 주관적·개인적인 시각이 채택되었다. 현대미술운동은 야수파·입체파에서 시작하여 추상미술과 초현실주의를 거쳐 다시 추상표현주의와 팝 아트, 미니멀리즘과 신표현주의 등으로 변천하여 추상과 구상, 전위주의와 복고주의가 공존하면서 교대로 화단을 지배한다고 볼 수 있다.

19세기의 원천

현대미술의 원천은 19세기 중반경 인상주의를 주로 하되 낭만주의·사실주의에서도 어느 정도 찾을 수 있다. 1846년 샤를 보들레르가 현대미술에서 색채의 중요성을 지적한 것은 적절했지만 나중에 현대적 주제가 중요하다고 말한 것은 빗나간 말이었다. 에두아르 마네에 대한 공감을 나타낸 에밀 졸라의 비평은 1866년 이후 인상파 그룹의 출현에 이바지했다.

진정한 현대미술의 출발점은 1863년 마네가 살롱전에 출품했다가 낙선한 〈풀밭 위의 식사〉를 낙선전에 출품했을 때였다. 이 낙선전에는 마네, 얀 바르톨트 용킨트, 카미유 피사로, 세잔 등이 함께 참가했다. 〈풀밭 위의 식사〉는 기존의 윤리체계에 대한 도전으로 간주되어 비난을 받았다. 그러나 이 작품은 그림 중앙에 남녀 인물을 흑백으로 대조시킴으로써 조형적으로 뛰어난 현대성을 보여주는 작품이라고 볼 수 있다.

외젠 부댕과 용킨트가 대기를 표현한 해양화에서 영향받은 모네는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 알프레드 시슬레와 함께 야외에서 직접 풍경을 그렸다. 젊은 화가들에게는 반(反)아카데미즘이라는 입장과 대기, 빛, 그리고 자연과의 직접적인 접촉 등에 대한 공동인식이 뚜렷했다. 새로운 양식의 발전에 끼친 영향은 쿠르베의 가시적 세계의 절대적 수용, 바르비종파의 외광회화, 들라크루아의 순수색채와 점묘법 등을 들 수 있다. 인상주의는 1860년대말이 지나서야 뚜렷한 집단적 양식으로 자리잡았다.

인상주의는 19세기 사실주의의 결과로 간주되나 역설적으로 표현수단인 색채 그 자체를 더 중요시함으로써 르네상스 전통의 사실주의를 파괴하기에 이른다. 인상주의를 현대회화의 출발점으로 평가하는 이유는 그 사실주의 때문이 아니라 색채와 그 처리법의 전면적인 균질성 때문이다. 이로 인하여 르네상스 회화체계인 원근법과 명암법을 버릴 수가 있었다.

마네의 인물화들, 예를 들면 〈피리 부는 소년〉(1866)에서 장식도 없이 비워버린 배경 공간도 르네상스 전통을 이탈함을 뜻한다. 이 추상적인 공간은 프란시스코 호세 고야의 그림에서 이미 사용된 것이다. 마네의 평면적 색채배치 기법은 후기인상파인 고갱에 의해 완전한 색면화법으로 발전했다.

1846년 보들레르가 현대미술의 특성으로 지적한 정신성과 영원에 대한 동경이라는 특성은 인상파와는 다른 경향인 상징주의에서 발전되었다 (→ 색인 : 상징주의운동). 상징주의 화가인 귀스타브 모로는 낭만주의 회화의 환상적인 경향을 추구했다. 피에르 퓌비 드 샤반은 벽화로 자신의 뛰어난 상상력을 표현했다. 상징주의는 인상주의에 대한 반동이며 인상주의의 조형 일변도의 그림에서 내용과 아카데미즘에로의 기법의 환원을 의미한다.

체계적인 인상주의 양식은 1866~69년에 모네·르누아르·피사로 등이 그린 풍경과 인물에서 밝고 강한 원색, 점묘법 또는 가볍고 유연한 색점을 사용하면서 시작되었다. 인상주의 회화양식은 1874년 모네와 그의 동료화가들이 첫 그룹전을 개최했을 무렵에 확립되었다. 인상주의라는 말은 모네의 〈해뜨는 인상〉에서 비롯되었다. 모네· 르누아르 등의 그림은 찰나적이고 스케치풍이며, 광선효과로 인하여 오브제의 형체가 소멸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러한 경향은 1886년 마지막 인상파 전람회까지 계속되었으나 르누아르는 1879년 이후 고전주의적인 형태를 중시하는 경향으로 후퇴한다. 모네만은 〈생라자르 역〉(1877)·〈건초더미〉(1891)·〈수련〉(1926) 등의 연작에서처럼, 광선과 대기의 시인답게 오브제가 소멸하는 광선효과를 생의 마지막까지 추구했다. 세잔은 인상주의의 피상적·감각적인 세계를 떠나서 본질적인 형태구조를 추구하기 시작했다.

1880년대 중반경에 조르주 쇠라, 고갱과 같은 새로운 세대의 화가들이 탄생했다. 쇠라는 신인상주의의 창시자이다. 그는 모네의 직관적인 인상주의에서 벗어나 과학적인 점묘법과 기하학적 질서가 있는 구도를 추구했다. 고갱은 인상주의의 피상적인 광선표현 대신 신비적인 내용을 갖는 상징주의로 전향했다.

상징주의는 1890년대의 전위미술이었다. 나비파(Nabis)라는 상징주의 화가 그룹의 이론가인 모리스 드니는 중세 회화에서 평면적인 원리를 발견하여 "회화는…… 근본적으로 일정한 질서에 따라 배열된 색채의 평면이다"라고 말했다. 나비파 화가에는 폴 랑송, 피에르 보나르, 에두아르 뷔야르, 오딜롱 르동 등이 있으며, 특히 르동은 환상적·비합리적인 이미지를 주제로 석판화를 제작했다.

고갱은 1888년 퐁타방에서 검은 윤곽선을 둘러친 평면으로 채색한 클루아조니슴( 종합주의) 기법을 사용하여 상징주의 회화의 선구자가 되었다. 그는 지나친 자연 모방을 경계하고 상상력으로 그리기를 권했다. 폴 세뤼지에는 고갱의 지도하에 거의 추상적인 〈사랑의 숲〉을 그렸다.

1890년대에 유럽과 미국에 확산된 아르 누보는 회화·건축·공예를 통합한 전체예술이라고 말할 수 있다. 특히 자연형태에서 나온 곡선을 주로 사용한 구스타프 클림트는 대담하고 강한 대조적인 색채를 사용하여 장식적인 그림을 그렸다.

19세기말

쇠라는 색채들의 상호작용과 기하학적인 형태, 구조에 기초를 둔 새 양식을 창안했다. 그의 점묘주의 기법은 폴 시냐크 등이 신인상주의라는 이름으로 발전시켰다. 반 고흐가 1886년 파리에 왔을 때는 신인상주의가 한창 확산하는 시기였다. 고흐는 순색을 강한 필치로 그리는 격렬한 감정표현으로 20세기 표현주의의 선구자가 되었다.

앙리 마티스는 신인상주의 양식을 거친 후 점차 2차원적 색면을 사용함으로써 20세기 추상미술의 기반을 마련했다. 세잔은 자연에서 푸생의 고전주의를 하겠다고 선언하고, 〈수욕도〉 연작과 〈생트빅투아르 산〉 연작에 심취했다. 앙리 드 툴루즈 로트레크는 표현적인 드로잉과 평면회화 기법을 적용한 석판화를 남겼다.

프랑스 화가 이외의 19세기말 화가로는 에드바르트 뭉크, 야코프 엔소르, 페르디난트 호들러 등이 있다. 특히 뭉크는 아르 누보적인 곡선으로 현대인의 불안을 표현하여 20세기초 독일 표현주의에 큰 영향을 주었다.

20세기

1903년경 상징주의는 쇠퇴하고, 새로운 화가들은 원시성에서 미술의 원천을 찾고자 했다. 앙리 루소의 그림의 순진성은 그림에 착상의 대담성을 부여했다. 고갱은 만년에 원시미술의 예언자적 존재가 되었다. 모리스 드 블라맹크와 앙드레 드랭은 거칠고 조야한 양식으로, 마티스는 보다 신중한 태도로 원시미술에 접근했다.

1905년에 이 3명의 화가는 '야수파'라고 불리게 된다. 파블로 피카소는 아프리카와 이베리아 원시미술의 영향으로 유럽 미술의 전통을 변혁시켰다. 독일의 에른스트 루트비히 키르히너는 태평양제도의 미술을 발견하여 야수파와 비슷한 원시주의적 회화를 그렸다. 20세기초에는 '예술은 표현'이라는 사고가 프랑스와 독일에 널리 퍼져 있었다. 마티스는 표현을 조화로운 화면구성으로 보았고 키르히너는 이것을 불안한 감정의 표출로 보았다.

1907~14년 뮌헨은 유럽 전위미술의 중심지 중 하나였다. 바실리 칸딘스키는 1911년에 프란츠 마르크, 파울 클레, 알렉세이 폰 야블렌스키 등과 함께 '청기사파'를 창립하고 추상적인 형태와 색채만으로 감동을 줄 수 있는 서정적인 추상회화를 〈즉흥〉·〈컴퍼지션〉 시리즈를 통해 발전시켰다. 이것은 1940년대 이후의 서정 추상을 예고했다.

입체파와 그 이후

피카소는 세잔의 미술과 아프리카 조각의 영향하에 1907년 〈아비뇽의 처녀들〉을 그렸다. 인물과 배경 모두가 변형되었지만, 특히 화면 오른쪽의 과격한 인물표현은 관객을 당황하게 하고, 전통미, 주제, 그리고 모방 등의 전통적 가치를 붕괴시켰다. 조르주 브라크는 이 그림의 영향을 받아 변형이 심한 누드를 그렸으며 이후 피카소와 긴밀한 관계를 맺고 공동으로 입체주의 회화혁명을 주도했다.

1910~12년 피카소와 브라크는 대상의 형태를 작은 단면으로 분해한 후 이것을 평면적으로 재구성함으로써 화면 전체가 거의 추상적인 이미지에 도달했다. 기하학적 구성으로 귀결된 이 시기의 그림들은 입체파 회화의 목표가 화면구성 그 자체이며 그림은 화가의 독자적 현실성의 창조라는 현대미술의 개념을 이미 내포하고 있다.

1912~14년 종이 또는 입체적 오브제를 화면에 직접 도입한 파피에 콜레와 콜라주 기법이 개발되었다. 그려진 대상의 형상이 회화적 기호로서 부분적으로 반복되고 색채도 다시 사용된다. 입체주의는 제1차 세계대전이 발발함과 동시에 그 종말을 고했다. 1912년 입체파에서 분파된 섹시옹도르(Section d'Or) 그룹전이 피카소와 브라크를 제외한 신세대 입체파 화가들에 의해 개최되었다.

피트 몬드리안은 1917년 테오 반 두스뷔르흐와 함께 기하학적 추상미술운동인 데 스테일을 조직했다. 1909년 이탈리아에서 필리포 마리네티에 의한 미래파 선언이 발표되었는데, 이들은 운동감과 기계의 힘을 찬양했고 이것을 회화의 주제로 삼았다. 화가로는 카를로 카라, 움베르토 보초니, 자코모 발라 등이 있고, 이들의 분절된 연속적 이미지는 고속사진과 유사하다.

카지미르 말레비치는 1912년에 '미래파적 입체주의' 회화를 그렸다. 1913년 흰색 바탕에 검은 정방형을 그리고 1915년에 절대주의 회화 선언을 발표했다. 러시아에서는 혁명 초기에 전위미술에 사회적 기능을 부여했으나 1922년 이후 전위화가들은 분산되었다. 입체주의가 소홀히 여겼던 조형요소인 색채를 그림의 중심과제로 삼은 화가는 로베르 들로네였다. 그는 '색채는 형태인 동시에 주제'라고 믿고 1911년 〈동시성-창문〉 연작에서 광선과 색면을 병치한 추상적인 구성을 제작했다.

환상과 비합리성

다다이즘은 제1차 세계대전중 취리히에 피난온 화가 장 아르프, 문인 트리스탄 차라, 휴고 발이 중심이 되어 일어난 반예술운동이다. 그것은 당시 기존체제에 대한 환멸과 방황을 반영했다. 이들은 전통파괴적이었지만 실제로는 자연주의적인 유화를 파괴했을 뿐이며, 오히려 예술의 영역을 확대시켰다.

아르프는 우연의 원리에 입각한 추상 콜라주를, 프란시스 피카비아는 신랄한 재치가 있는 기계조립의 그림을, 쿠르트 슈비터스와 막스 에른스트는 폐품을 이용한 콜라주와 프로타주 작품을, 마르셀 뒤샹은 일상적인 오브제를 선택한 뒤 그 위에 서명하여 예술품으로 변환시키는 '레디메이드'를 발명했다. 조르조 데 키리코가 1910~14년 파리에서 그린 환상적인 풍경과 오브제 그림들은 불합리성을 기본태도로 한 그림으로, 시인 기욤 아폴리네르에 의해 ' 형이상학적 회화'라고 명명되었다.

초현실주의 운동은 1924년 앙드레 브르통이 선언문을 발표함과 함께 지크문트 프로이트의 정신분석에 나오는 무의식의 원리에 입각한 자동기술법을 시와 그림에 적용하면서 시작되었으며, 이후 1950년경까지 중요한 전위운동으로서 지속되었다. 이것은 낭만주의·상징주의와 마찬가지로 문학에서 시작하여 회화로 확산되었다. 그림에서는 초기에 앙드레 마송의 자동주의적 소묘, 에른스트의 콜라주와 프로타주 작품, 후안 미로의 환상적인 기호로 된 인물 등이 유명하다.

1930년대에는 키리코의 영향을 크게 받은 살바도르 달리와 르네 마그리트, 그리고 이브 탕기의 사실주의 기법에 의하여 꿈의 세계를 그리는 경향이 주류를 이루었다. 1930년대 후반에는 무의식의 표현적인 경향이 주류가 되었는데 이것은 잭슨 폴록를 비롯한 전후 추상표현주의 화가들에게 크게 영향을 주었다.

신즉물주의는 1918년 이후 복고적 분위기에서 사실주의적 경향의 사회비판적 내용을 담은 그림을 말하지만, 주관성이 완전히 배제된 것은 아니었다. 주요 미술가로는 전쟁을 고발한 오토 딕스, 노동자를 옹호한 조지 그로스, 그리고 악몽 같은 세계를 그린 막스 베크만 등이 있다.

1930년대 파리 화단에는 초현실주의와 동시에 추상미술과 표현주의 경향이 공존했다. '에콜 드 파리'로 지칭되는 일군의 외국인 화가들이 내적인 감정세계를 격렬한 주관적 표현으로 나타냈다. 생 수틴은 유대 민족의 비애를 극단적으로 왜곡된 형태와 격렬한 필치로 표현했다. 마르크 샤갈은 개인적인 환상적 경향으로, 조르주 루오는 소박하고 힘찬 표현으로 종교적 감정을 그려냈다. 라울 뒤피는 경쾌하고 장식적인 독특한 양식을 발전시켰다.

피카소는 1930년대에 다시 표현주의적 경향으로 나아갔으며 〈게르니카〉는 입체파 양식으로 그린 표현주의 회화라고 말할 수 있다. 당시 멕시코 표현주의 화가들 사이에는 사회의식을 고취시키는 벽화운동이 성황을 이루었다.

1930년대를 중심으로 제1·2차 세계대전 사이에 초기 추상의 선구자들은 계속 작업을 했고, 추상미술 운동인 '추상창조' 그룹 등을 통해 200여 명의 추상화가군이 새로 배출되었다. 칸딘스키는 바우하우스에서 기하학적 추상을 실험했고, 클레는 시적·환상적인 작품을, 몬드리안은 말년에 뉴욕에서 역동적인 리듬감을 표현한 그림을 그렸다. 1930년대에 새로 배출된 추상화가로는 영국의 벤 니콜슨, 독일의 빌리 바우마이스터 등이 있었다.

1945년 이후

표현주의의 전통은 1948년 파리에서 결성된 북유럽 출신 화가들의 단체인 ' 코브라'에 의해 부활되었다. 이 그룹의 아스거 외른과 카렐 아펠의 그림에서는 자유로운 즉흥적 필치에서 우연히 형상이 떠오름을 볼 수 있다. 전쟁 전의 기하추상에 대한 반발로 전후에 자유추상이 나온 것은 매우 자연스러운 일이었다. 장 포트리에는 물감의 자발적 제스처에 의존하는 비정형적 추상화인 〈인질〉 연작을 그렸다.

니콜라이 드 스탈은 기하추상에서 서정추상으로 변화하는 과도기적 추상을, 알프레드 마네시에와 에스테브 등은 자연에서 출발하여 구성의지가 강한 서정추상을, 조르주 마티외와 피에르 술라주, 한스 아르퉁은 액션을 강조한 추상화가로 알려졌다.

뉴욕의 추상표현주의에는 전쟁중에 미국에 체류한 초현실주의 화가들의 역할이 컸다. 특히 마송의 자동주의적 필법이 중요한 영향을 발휘했다. 폴록이 1949년에 시작한 드리핑 기법은 이성적 통제를 초월하여 그리는 행위 속에의 몰입을 보여준다. 이에 대하여 헤럴드 로젠버그는 이후 "캔버스는…… 행위를 위한 장이 되기 시작했다"라고 말했다. 결과로서의 그림보다 행위 자체가 더 중요시되는 이러한 그림은 이후 액션 페인팅이라고 불린다. 그외에 추상표현주의 화가로 빌렘 데 쿠닝과 프란츠 클라인을 들 수 있다.

1954년에 마티스가 개발한 종이오리기 기법은 하드에지 작가들에게 영향을 주었다. 마크 로스코의 단순하며 울림이 큰 색채의 조합, 바넷 뉴먼의 장엄한 엄격성은 독자적인 출발이었으나 이와 유사한 결론에 도달했다. 구상회화도 새로운 자유를 획득했다. 알베르토 자코메티, 프랜시스 베이컨, 그리고 장 뒤뷔페 등의 작품은 시각 효과, 충격적인 표현, 재료와 기법 면에서 새로운 자유를 표현했다.

1960년대는 미술의 한계에 도전하는 극단적 실험이 많았다. 이브 클라인은 단일 청색만으로 모노크롬 회화를 제작했고 애드 라인하르트는 검은 그림 연장에서 지속적 뉘앙스를 추구했다. 모리스 루이스의 우연적인 얼룩으로 된 염색 캔버스도 새로운 모험이었다. 팝 아트는 대중소비사회의 대중문화를 반영했다.

오브제와 그림을 병치한 로버트 라우셴버그의 콤바인페인팅, 과녁, 미국 국기 같은 기존 디자인을 그린 재스퍼 존스, 앤디 워홀의 토마토 수프 깡통, 로이 리히텐슈타인의 만화확대 그림, 클라스 올덴버그의 오브제 조각 등 팝 아트는 귀족적이며 난해한 추상미술과 대조적으로 매우 대중적인 면모를 특징으로 한다. 미니멀 아트는 영미작가들이 주축이 되어 최소한의 기본형태의 조형적 가능성을 탐색한 작업이다. 그들은 극도로 단순한 기하학적 형태의 입체를 단독 또는 반복적으로 배치한다.

개념예술은 예술 그 자체에 대한 문제제기 작업이며, 기존의 미술작품 개념을 파괴하고 작품 자체의 가치보다는 문제제시적 의의를 갖는다. 대지예술도 작품이 남지 않고 사진자료로만 존재하기 때문에 허무주의적인 성격을 내포한다. 아틀리에 작업이라는 전통적 회화방식에 대한 최후의 보루가 무너진 셈이다.

1980년대에 등장한 신표현주의 회화는 구상회화에 대한 관심을 다시 환기시켰다. 동시에 전통적 재료인 유채를 사용하고 내용이 중요시되는 회화로 복귀한 것이다. 독일 신표현주의 화가들은 이러한 점에서 20세기초의 독일 표현주의와 연결된다. → 회화

Macropaedia| 정병관(鄭秉寬) 참조집필

참고문헌

개론서

회화의 역사 : H. W. 잰슨 D. J. 잰슨, 유홍준 역, 열화당, 1987
서양미술사 : H. W. 잰슨, 이일 역, 미진사, 1985
미술의 역사 : H. 리드, 김진도 역, 범조사, 1981
서양미술사 상·하 : E. H. 곰브리치, 최민 역, 열화당, 1977
Gardner's Art Through the Ages, 8th ed. : Helen Gardner, Horst de la Croix·Richard G. Tansey (eds.), 1986
Encyclopedia of World Art, 16 vol. : Ulrich Thieme·Felix Becker (eds.), 1959-83
The Oxford Companion to Art : Harold Osborne (ed.), 1970(reprinted 1984)

고대

그리스·로마 미술(서양미술강좌 1) : S. 우드포드, 김창규 역, 예경산업사, 1991
원시미술 : L. 애덤, 김인환 역, 동문선, 1990
Greek Art, new rev. ed. : John Boardman, 1985
The Dawn of European Art:An Introduction to Palaeolithic Cave Painting : André Leroi-Gourhan, 1982
Minoan and Mycenaean Art, rev. ed. : Reynold Higgins, 1981
A Shorter History of Greek Art : Martin Robertson, 1981
Late Roman Painting : Wladimiro Dorigo, 1971
Cyprus : Vassos Karageorghis, 1969
Prehistoric European Art : Walter Torbrugge, 1968
The Art of Rome and Her Empire : Heinz Kähler, 1963
Etruscan Painting : Massimo Pallotino, 1952

중세

중세의 미술(서양미술강좌 2) : A. 쉐이비, 김수경 역, 예경산업사, 1991
비잔틴세계의 미술 : D. T. 라이스, 김지의·김화자 공역, 1989
The Flowering of the Middle Ages : Joan Evans (ed.), 1985
Romanesque Mural Painting : Otto Demus·Max Hirmer, 1970
Die Welt der Karolinger und ihre Kunst : Wolfgang Braunfels, 1968
Medieval French Miniatures : Jean Porcher, 1960
Romanesque Painting from the Eleventh to the Thirteenth Century : André Grabar·Carl Nordenfalk, 1958
Early Medieval Pain-ting from the Fourth o the Eleventh Century : André Grabar·Carl Nordenfalk, 1957
Traccia allo studio delle fondazioni medievali dell'arte italiana, 〈Storia dell'arte italiana, part 2, Dal medioevo al novecento, vol. 1, Dal medioevo al quattrocento, pp. 3-163〉 : Carlo Bertelli, 1983

르네상스

르네상스의 미술(서양미술강좌 3) : R. M. 제츠, 김창규 역, 예경산업사, 1991
이탈리아 르네상스 미술론 : A. 블런트, 조향순 역, 미진사, 1990
Painting in Italy, 1500 to 1600, 2nd ed. : Sydney J. Freedberg, 1983
Italian Renaissance Painting : James Beck, 1981
Mannerism : John Shearman, 1967
Art of the Renaissance in Northern Europe:Its Relation to the Contemporary Spiritual and Intellectual Movements, rev. ed. : Otto Benesch, 1965

바로크·로코코

17세기의 미술(서양미술강좌 4) : 아들랜드, 김창규 역, 예경산업사, 1991
18세기의 미술(서양미술강좌 5) : S. 존스, 김수현 역, 예경산업사, 1991
Painting in Eighteenth-Century France : Philip Conisbee, 1981
Painting in Britain, 1530 to 1790, 4th ed. : Ellis Waterhouse, 1978
Dutch Landscape Painting of the Seventeenth Century, 2nd ed. : Wolfgang Stechow, 1968(reprinted 1981)
The Age of Baroque : Michael Kitson, 1966
Renaissance and Baroque : Heinrich Wölfflin, 1964(reprinted 1984)
Art and Architecture in Belgium, 1600 to 1800 : Horst Gerson·E. H. Ter Kuile, 1960
The Age of Rococo : Arno Schönberger·Halldor Soehner, 1960
Studies in Seicento Art and Theory : Denis Mahon, 1947(reprinted 1971)

신고전주의·낭만주의

리얼리즘 : L. 노클린, 권원순 역, 미진사, 1986
Romantics and Romanticism : Michel Le Bris, 1981
Romanticism : Hugh Honour, 1979
Neo-classicism : Hugh Honour, 1968
The Earthly Paradise:Art in the Nineteenth Century : Werner Hofmann, 1961
David to Delacroix : Walter Friedlaender, 1952(reprinted 1980)

현대

신표현주의(20세기 미술운동총서 24) : T. 고드프리, 배경숙 역, 열화당, 1992
미니멀리즘(20세기 미술운동총서 28) : K. 베이커, 김수기 역, 열화당, 1992
인상주의 : M. 세륄라즈, 최민 역, 열화당, 1991
현대회화의 역사 : H. 리드, 김윤수 역, 까치, 1991
현대미술의 역사 1·2 : H. H. 아너슨, 이영철 역, 인터내셔널디자인, 1991
독일 표현주의 미술 : 정미희, 일지사, 1990
추상미술의 역사 : J. L. 다발, 홍승혜 역, 미진사, 1990
야수파(20세기 미술운동총서 16) : S. 휫필드, 이대일 역, 열화당, 1990
러시아구성주의(20세기 미술운동총서 13) : C. 롯더, 정진국 역, 열화당, 1990
추상표현주의(20세기 미술운동총서 4) : C. 해리슨, 이영철 역, 열화당, 1988
팝아트(20세기 미술운동총서 2) : E. L. 스미스, 전경희 역, 열화당, 1988
표현주의(20세기 미술운동총서 3) : N. 린튼, 마순자 역, 열화당, 1988
키네틱아트 : G. 릭키, 윤난지 역, 열화당, 1988
상징주의 미술 : E. L. 스미스, 이대일 역, 열화당, 1987
20세기 미술사 : R. 램버트, 이석우 역, 열화당, 1986
초현실주의미술 : S. 알렉산드리안, 이대일 역, 열화당, 1985
큐비즘(미진신서 9) : E. F. 프라이, 김인환 역, 미진사, 1985
다다 : H. 리이터, 김채현 역, 미진사, 1985
서양근대회화사 : 오광수, 일지사, 1979
초현실주의 : J. 피에르, 박순철 역, 열화당, 1975
Modern Art:Painting, Sculpture, Architecture, 2nd ed. : Sam Hunter·John Jacobus, 1985
All the Empty Palaces:The Merchant Patrons of Modern Art in Pre-Revolutionary Russia : Beverly Whitney Kean, 1983
De Stijl:Visions of Utopia : Mildred Friedman (ed.), 1982
The Pre-Raphaelites : Christopher Wood, 1981
Post-Impressionism, from van Gogh to Gauguin, 3rd rev. ed. : John Rewald, 1978
Painting in the Twentieth Century, 2nd ed., 2 vol. : Werner Haftmann, 1965
Gateway to the Twentieth Century:Art and Culture in a Changing World : Jean Cassou·Emile Langui·Nikolaus Pevsner, 1962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CD GX], 한국브리태니커, 2004
   
윗글 [현대] 현대건축=20세기건축 (두산)
아래글 [미술] 서양회화사 1 (브리)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222 문화사 [현대] 현대건축=20세기건축 (한메) 이창호 2005-01-10 4616
1221 문화사 [현대] 현대건축=20세기건축 (두산) 이창호 2005-01-10 4426
1220 문화사 [미술] 서양회화사 2 (브리) 이창호 2004-09-25 9860
1219 문화사 [미술] 서양회화사 1 (브리) 이창호 2004-09-25 7823
1218 문화사 [중세] 생드니수도원 (브리) 이창호 2004-08-29 7904
1217 문화사 [중세] 생드니수도원 (한메) 이창호 2004-08-29 5322
1216 문화사 [중세] 생드니수도원 (두산) 이창호 2004-08-29 4542
1215 문화사 [중세] 피렌체대성당 (브리) 이창호 2004-08-29 2866
1214 문화사 [중세] 피렌체대성당 (한메) 이창호 2004-08-27 4010
1213 문화사 [중세] 피렌체대성당 (두산) 이창호 2004-08-27 2365
12345678910,,,13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