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1-09-21 (금) 12:22
분 류 사전1
ㆍ조회: 1043      
[조선] 상평창 (두산)
상평창 常平倉

중국·한국에서 곡가 조정(穀價調整)을 위하여 국가에서 설치한 창고.

'상평'이란 상시평준(常時平準)의 약어이다. 즉 풍년이 들어 곡가가 떨어지면, 국가는 곡물을 사들여서 곡가를 올리고, 흉년이 들어 곡가가 폭등하면 국가는 상평창의 곡물을 풀어서 곡가를 떨어뜨린다. 또는 수확기에 사들여서 단경기(端境期)에 방출하는 방법 등으로 곡가의 부당한 변동을 방지하려는 목적이었다.

이 정책의 배후에는 곡가의 변동에 따라 생활을 위협받는 일반 농민을 보호하고, 반대로 그에게서 부당한 이윤을 취하는 상인의 활동을 억제하려고 하는 의도, 즉 중농 억상 사상(重農抑商思想)이 깔려 있다.

이 이름의 창고가 설치된 것은 BC 54년 전한(前漢)의 선제(宣帝) 때에 대사농중승(大司農中丞) 경수창(耿壽昌)의 건의에 따라 설치한 것이 최초이다. 그후 상평창은 출납을 관장하는 관리의 부정 등으로 개폐(改廢)가 거듭되면서도 역대 왕조가 이 정책을 답습하였으며, 수(隋)·당(唐) 나라 때에는 각 주(州)에 설치되었고, 청(淸)나라 때에는 각 주현(州縣)에 설치되었다.

한국에서는 고려 때 중국의 제도를 모방하여 곡물을 중심으로 하여 물가를 조절하던 기관으로 '흉년에는 백성들을 다치지 않게 하고(구휼하고), 풍년에는 농민들을 손해보지 않게 한다(饑不傷民 豊不損農)'는 정책에서 나온 것이다. 풍년에 곡가가 떨어지면 관(官)에서 시가보다 비싼 값으로 곡물을 사들여 비축하였다가, 흉년에 곡가가 오르면 시가보다 싼값으로 방출함으로써 곡가를 조절하여 백성들의 생활을 안정시키자는 것이었다.

이 제도는 993년(고려 성종 12) 처음으로 양경(兩京:개성·평양)과 12목(楊·黃·海·忠·淸·公·全·羅·昇·尙·晉·廣)에 두었는데, 포(布) 32만 필로 쌀 6만 4000섬을 사들여, 그 중 5,000섬은 상경의 경시서(京市署)에 비축하여, 대부시(大府寺)와 사헌대(司憲臺)에서 시기를 보아 방출하게 하였다. 나머지 5만 9000섬은 서경과 주군창(州郡倉) 15개소에 나누어 보관하였다가, 서경의 것은 분사(分司)의 사헌대에, 주군창의 것은 각각 지방관으로 하여금 관리하게 하였다.

조선 시대에도 이 제도는 그대로 존속 시행되었는데, 1608년(선조 41) 선혜청(宣惠廳)으로 이름이 바뀌었다.

출전 : [두산세계대백과사전], [야후! 백과사전]
   
윗글 [조선] 상평창 (한메)
아래글 [조선] 의창 (한메)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00 사전1 [조선] 호패 (한메) 이창호 2001-09-21 1027
99 사전1 [조선] 호패 (두산) 이창호 2001-09-21 1077
98 사전1 [조선] 오가작통법 (두산) 이창호 2001-09-21 943
97 사전1 [조선] 사창 (한메) 이창호 2001-09-21 1506
96 사전1 [조선] 사창 (두산) 이창호 2001-09-21 1205
95 사전1 [조선] 상평창 (한메) 이창호 2001-09-21 1037
94 사전1 [조선] 상평창 (두산) 이창호 2001-09-21 1043
93 사전1 [조선] 의창 (한메) 이창호 2001-09-21 878
92 사전1 [조선] 의창 (두산) 이창호 2001-09-21 1087
91 사전1 [조선] 제생원 (한메) 이창호 2001-09-21 239
1,,,29129229329429529629729829930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