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4-11-25 (목) 11:13
분 류 사전1
ㆍ조회: 1466      
[국가] 캄보디아 (두산)
캄보디아 Cambodia

동남아시아 인도차이나반도의 남서부에 있는 나라.

I. 개관

위치 : 동남아시아 인도차이나반도 남서부
면적 : 18만 1035㎢
인구 : 1312만 5000명(2003)
인구밀도 : 73.7명/㎢(2003)
수도 : 프놈펜(Phnom Penh)
정체 : 입헌군주국
공용어 : 크메르어
통화 : 리엘(Riel)
환율 : 3,835Riel = 1$(2003.9)
1인당 국내총생산 : 270$(2003)

면적은 18만 1035㎢, 인구는 1312만 5000명(2003)이다. 인구밀도는 73.7명/㎢(2003)이다. 수도는 프놈펜이고 공용어는 크메르어이다. 북동쪽으로 라오스, 동쪽과 남동쪽으로 베트남, 북쪽과 서쪽으로 타이에 접하며, 남서쪽으로 시암만(灣:타이만)에 면한다.

II. 자연

캄보디아는 인도차이나 반도 남동부 캄보디아평원을 차지하며 메콩강(江)이 중앙을 관류하는 평원국가이다. 지형은 남쪽을 제외한 3방향이 산지로 둘러싸여 있고, 산지의 중앙에는 넓은 평원이 전개되어 있어 마치 얕은 대접 모양의 지형을 이룬다. 주위의 산지는 가장 높은 남서부의 카르다몸(크라반)산맥도 해발고도 1,000∼1,500m에 불과하다. 이들 산지는 중앙부를 향하여 완만하게 경사져 있으며, 서부에서 가장 움푹 팬 부분이 톤레사프(‘큰 호수’라는 뜻)이다. 중앙의 캄보디아평원은 처음에는 해저지역이었으나 충적작용에 의해 평야로 바뀌었고, 해발고도 20m부터 수백m에 이르는 작은 구릉(프놈)이 산재하여 단조로운 평야의 경관을 깨뜨린다. 국토의 약 3/4은 삼림으로 덮여 있다.

북부·서부·남서부의 산지에서 흘러내리는 강은 모두 톤레사프호(湖)로 유입하며 호수의 동쪽 끝에서 톤레사프강이 되어 남동쪽으로 향한다. 동부 구릉의 가장자리로는 메콩강이 흐르며 북동부 산지에서 흘러내리는 지류가 유입된다. 메콩강은 라오스 국경의 콘폭포로부터 캄보디아평야를 남쪽으로 관류하면서 세콩강·세산강의 지류를 합하여 강폭을 넓히고, 다시 서쪽으로 방향을 바꾸어 톤레사프강과 합류한다. 갈수기에는 톤레사프호의 물이 톤레사프강으로 흘러 프놈펜 부근에서 메콩강에 합류하고 여름의 용수기에는 프놈펜으로부터 물이 역류하여 호수로 들어가 유량 조절지의 역할을 한다. 톤레사프호의 호안선(湖岸線)은 지도상에 나타난 것보다 훨씬 넓은 지역까지 확대된다.

기후는 전형적인 열대몬순기후로 10월 중순∼5월 초의 건기와 5월 중순∼10월 초의 우기로 나누어진다. 건기는 비교적 서늘한 11∼2월과 더운 3∼5월로 나누어져 앙코르와트를 방문하는 관광객은 12∼1월에 많다. 강수량은 주변 산지에 많고 몬순의 영향이 미미한 중앙평원에서는 적다. 연평균강수량은 1,000∼1,500mm이나 남서부 산지의 바다쪽 경사면은 5,000mm 이상이다. 따라서 식생은 주변산지에 밀림이 우거져 있을 뿐 다른 지역은 관목과 초원이 혼합하는 사바나의 경관을 이룬다.

중앙평원은 제1의 농업지역으로 대부분은 논농사가 이루어지고 있다. 기후가 자연식생에 적합하며 동물로는 코끼리, 야생 물소, 호랑이, 퓨마, 표범, 곰 등과 수많은 작은 짐승들이 있으며 특히 코브라, 왕코브라, 줄무늬크레이트(코브라의 일종), 러셀 등 위험한 독사가 많다.

III. 주민

캄보디아인(크메르족)이 전 인구의 95%를 차지하며 그밖에 중국인·베트남인(人)·참족(族)·고산족 등이 있다. 주로 상업에 종사하는 중국계는 5.1%를 차지하는데, 출신지는 차오저우[潮州]·광둥[廣東]·푸젠[福建]·하이난[海南] 등이다. 베트남인은 1977년까지 4.5%를 차지하여 어업 외에 목수, 미장이, 이발, 기계수리 등의 기술적 직업에 종사하였으나, 1977년부터 베트남-캄보디아 분쟁으로 대부분 베트남으로 도피하였다.

이밖에 크메르이슬람이라는 소수의 참인(人)이 어업에 종사하며, 크메르루(상부크메르)로 총칭되는 쿠이족·스첸족·프놈족·자라이족 등 소수민족이 화전농업을 영위하고 있다. 언어는 크메르족이 공용어인 캄보디아어(語)를 사용하며 중국계는 여러 언어를 사용하나 중국인들간의 공통어로는 광둥어가 우세하다. 50대 이상의 장년층은 프랑스어, 청년층은 영어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

종교는 예로부터 불교를 국교로 삼았으며 1975년까지 국교였으나 이후 크메르루주에 의하여 취소되었다가 1980년대 후반 다시 국교가 되었다. 주로 소승불교를 신봉하는데, 모하니가이·도마유츠트의 두 파가 있으나 전자가 압도적으로 많다. 현재 전 국민의 90%를 소승불교가 차지하며 나머지는 이슬람교(참인)·그리스도교(베트남인)·힌두교 등을 신봉한다. 네아츠크다[精靈]의 신앙, 인도에서 전래된 바라문교가 남긴 주술에 관한 민간신앙도 많이 남아 있으며, 안전을 목적으로 한 부적, 문신(文身)도 행해지고 있다. 폴포트·이엥사리 정권은 종교활동을 금지시키고 사원을 파괴하였으며 승려의 환속을 강요하였다.

IV. 역사

캄보디아의 역사는 1세기로 거슬러올라가 6세기까지 인도문명의 영향 아래 부남(扶南) 왕국이 번영하였다. 부남은 해상무역을 통하여 6세기 후반까지 발전하였으며 이어서 북방에서 일어난 진랍(眞臘)이 부남을 병합하여, 인도차이나반도의 대국으로 등장하였다. 그후 8세기 초에는 수진랍(水眞臘)과 육진랍(陸眞臘)으로 분열되었다가 9세기 초에 자야바르만 2세가 다시 통일하여, 앙코르 지방에 도읍을 정하고 앙코르왕국을 건설하였다.

앙코르왕국은 진랍의 전성기로 12세기 말까지 번영하였으며, 그 사이 인도문명의 영향을 강하게 받은 앙코르톰, 앙코르와트 등 거대한 건축물이 조영되었다. 이 당시 앙코르의 건축과 부조(浮彫)는 크메르 미술의 최고봉을 이루는 것으로 오늘날에도 세계적으로 유명하다. 13세기에는 타이인(人)의 압박이 시작되었으며, 14세기에 아유타야왕조의 세력이 커지자 1434년에는 앙코르를 포기하고 남쪽의 프놈펜 지방으로 도읍을 옮겼다.

한편, 베트남은 15세기 후반에 이르러 참파왕국을 붕괴시키고 크메르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하였다. 이후 크메르는 타이, 베트남 양 민족의 압박을 받아 쇠퇴해갔다. 코친차이나에 진출한 프랑스의 개입으로 1863년 타이를 물리쳤으나 프랑스의 보호국이 된 이래 90년 동안 프랑스령 인도차이나의 일부가 되었으며, 왕제(王制)는 형식적으로 존속되었다. 1940년 일본군이 프랑스령 인도차이나를 점령하여, 노로돔 수라마리트 국왕 대신 19세의 노로돔 시아누크를 즉위시키고 한때 지배하였으나 1945년 3월 일본의 후원하에 노로돔 시아누크 국왕이 독립을 선언하였다.

그러나 프랑스는 이를 인정하지 않았으며 독립운동은 계속되었다. 일본 패전 후 프랑스가 지배권을 회복하였으나 1947년 5월 노로돔 시아누크는 캄보디아왕국 헌법을 공포하여, 프랑스도 1949년 11월 프랑스연합 내의 한 왕국으로 이를 인정함으로써 한정된 범위 내에서 독립을 획득하였다. 그러나 완전독립은 1954년 7월 제네바에서 인도차이나 휴전협정이 성립될 때까지 기다려야만 하였다. 독립 후에는 사실상 노로돔 시아누크의 지배체제가 이루어졌다.

노로돔 시아누크는 1955년 4월 왕정지지자 정당을 소집하여 ‘사회주의 인민공동체(상쿰)’를 결성하고 왕위는 아버지에게 양위하고 스스로 총재에 취임하였고, 같은 해 9월 국민의회 총선거에서 상쿰이 의석 전체를 독점하였다. 노로돔 시아누크는 1960년 아버지가 사망한 후 다시 왕위에 올랐고, 독립 이후 폴포트를 중심으로 한 프랑스유학파 지식인계층이 귀국하여 1963년 학생시위를 벌인 후 노로돔 시아누크의 대규모 좌익 숙청으로 지하조직화되었다.

인도차이나반도에서 공산세력이 확대됨에 따라 국내의 정치적 안정에 불안을 느낀 노로돔 시아누크는 1961년 타이, 1963년에 베트남, 1965년에는 미국과 단교하고 차차 용공정책으로 기울었다. 캄보디아는 1965년 월맹에게 캄보디아 동부지역에 보급로 설치를 허용하였고 미국은 베트남전쟁을 캄보디아까지 확대하였다.

V. 정치

캄보디아에서는 1970년 시아누크 국왕의 외유중 우익군부에 의한 쿠데타가 발생하여 론놀 정권이 수립되었다. 론놀 정권은 1972년 국명을 크메르공화국으로 개칭하고 친미(親美)·친서방 노선을 취하였다. 1975년 4월 좌익 크메르루주가 망명중인 시아누크 국왕과 연합하여 수도 프놈펜을 점령하였으나 1976년에는 시아누크를 축출하고 키우삼판을 국가원수로, 폴포트를 총리로 하는 민주캄보디아 정부를 수립하였다.

그러나 크메르루주의 주도권을 잡은 폴포트 정권은 지나친 사회주의적 개혁정책으로 불만을 샀고, 친중국 노선을 취해 친소련 경향의 베트남과 마찰을 빚었다. 결국 1979년 1월 베트남군의 지원을 받은 헹삼린이 폴포트 정권을 붕괴시키고 친베트남적인 캄보디아인민공화국을 수립하였다.

이에 반정부 3대 파벌세력(시아누크, 크메르루주, 크메르 인민민족해방전선)은 1982년 캄보디아연정 수립을 선포하고 정부군과 내전을 벌였다. 헹삼린이 이끄는 프놈펜 정부는 친소-친베트남 노선을 취한 반면, 반정부연합 세력은 ASEAN(Association of South-East Asian Nations:동남아시아국가연합)과 UN(United Nations:국제연합)의 지지를 얻었고 중국의 지원을 받았다.

오랜 협상 끝에 1989년 베트남군이 철수하고, 1990년 정부 대표 6명과 반정부연합 세력 대표 6명으로 구성된 최고민족평의회(SNC)가 결성되어 의장에 시아누크가 선출되었다. 집권 캄보디아 인민당(CPP)은 6차 당대회를 열고 기존 사회주의 노선을 대폭 수정하여 다당제와 시장경제제도를 채택하였다.

1991년 10월 파리에서 4개 정치세력이 평화협정에 서명함으로써 13년간에 걸친 내전이 종식되었다. UN 안전보장이사회는 파리평화협정에 따라 군병력을 포함한 2만 2000명의 요원을 파견해 과도행정기구(UNTAC)를 구성하였다. 1993년 5월 총선을 앞두고 크메르루주는 최고민족평의회에서 탈퇴하고 선거 불참을 선언하였으나, 20개 정당 및 정파가 참가해 90%의 투표율을 기록함으로써 크메르루주의 입지가 약화되었다. 개표 결과 시아누크의 아들 노로돔 라나리드(Norodom Ranariddh)가 이끄는 푼신펙(Funcinpec)당(黨)이 집권 캄보디아 인민당을 누르고 승리하여 제1당이 되었다.

제헌의회에서 입헌군주제 헌법을 채택하고 1993년 9월 24일 시아누크가 국왕에 취임하였다. 시아누크는 푼신펙당의 노로돔 라나리드와 캄보디아 인민당의 훈센을 공동총리로 임명함으로써 신정부가 두 세력의 연합에 기반하고 있음을 과시하였다. 두 당은 중앙 및 지방의 모든 권력을 분점하였고, 신정부 출범으로 키우삼판이 이끄는 크메르루주 세력은 급격히 약화되었다. 훈센은 1997년 7월 5일 제1총리인 노로돔 라나리드를 공격하는 쿠데타를 일으켰고 1998년 7월 총선을 승리로 이끈 후 1998년 11월 노로돔 라나리드를 국회의장에 임명하고 자신은 단독 수상에 취임하는 신정부를 출범하였다.

현재 헌법상 국왕은 상징적 권한을 가지며, 의회는 국민의회 및 상원으로 이루어진 양원제로 국민회의는 임기 5년의 의원 122명으로 구성되고 상원은 임기 6년의 의원 61명으로 구성된다. 현재 의석을 가진 정당은 3개이고, 연립정부에는 2개정당이 참여하고 있다. 지방정부는 22개주, 2개 직할시로 구성되었고 주·시 아래 183개군, 1609개면, 1만 3406개 부락이 있다. 군병력은 1999년 전까지 약 20만 명으로 추정되었으나 감군계획에 따라 1999년 12월 현재 14만 696명으로 줄었으며, 2003년까지 약 10만 명, 2008년까지 약 6만 명으로 줄일 계획이다. 대외적으로는 영세 중립국을 표방하고 있다.

VI. 경제

캄보디아는 1975년 이전에는 전적으로 농업, 특히 쌀과 고무에 의존하였으며, 캄퐁참 부근에 철광이 있을 뿐 지하자원은 매우 빈약하다. 1963년에 사회주의 정책을 채택하여 은행의 국유화, 수출입의 국가독점, 주요 산업체의 국가관리 등의 조치를 취하였으며, 론놀의 크메르공화국은 공업화 정책을 취하기도 하였다. 폴포트, 이엥사리 정권시대에는 공산독재를 행하여 전체 생산수단의 국유화, 화폐의 폐기, 생활필수품의 소량배급제를 실시함으로써 극심한 생산의 정체를 가져왔고, 국민경제는 파탄에 이르렀으며 심각한 식량부족을 초래하였다.

이에 헹삼린 정권은 농·공업의 발전을 기초로 하는 국민경제의 회복, 시장경제에 따른 계획경제, 강제적인 ‘공동노동·공동식사’ 제도의 폐지, 강제노동의 폐지와 자발성을 바탕으로 하는 공동노동, 통화·은행·상품유통의 회복을 경제정책으로 내세웠다. 1980년 3월 25일 신통화 리엘의 유통이 시작되었으며 장기적인 내전으로 경제가 피폐해 있어 경제재건책의 일환으로 1982년 11월 앙코르와트 관광이 재개되었다.

캄보디아 인구의 80%가 종사하는 농업은 국가경제의 지주를 이룬다. 주산물은 쌀인데 전체 경작지의 85%를 차지하며 메콩강과 톤레사프 주변이 중심지역이다. 그밖에 고무, 옥수수, 목화, 야자, 잎담배 등의 산물이 있다. 폴포트, 이엥사리 정권은 농지를 모두 국유화하고 주민의 대부분을 강제로 농업노동에 종사시켜 1977년 이후에는 농업생산의 회복을 선전하였으나 실패하였다.

반면 헹삼린 정권은 강제노동을 폐지하고 기존 농경지의 적절한 경작과 노동에 알맞은 생산물의 배분을 기본적인 농업정책으로 내세웠다. 1981년에 170만ha에서 벼농사가 이루어졌으며, 9만 5000ha에서 옥수수, 1만 1500ha에서 공업용 작물이 재배되었으나 가뭄과 홍수로 식량부족의 극복은 절망적이었다.

FAO(Food and Agriculture Organization of the United Nations:국제연합식량농업기구)의 현지조사에 의하면 1982년도 쌀 부족량은 25만t이나 되었다. 한편, 톤레사프호(湖)의 담수어업도 경제면에서 상당한 비중을 차지한다. 공업은 매우 낙후된 상태로, 1975년 이전에는 소규모 공장이 있었으나 대부분 농산물 가공공장이었다. 비교적 규모가 큰 공장은 국영 또는 공사(公私) 합동으로 경영하였고 중소기업은 개인기업화되어 있었으나 폴포트·이엥사리 정권은 모든 기업을 통틀어 국유화하였다.

주민을 농촌으로 강제소개시키고 강제수용, 강제노동 정책을 폈기 때문에 공업생산은 사실상 중단상태에 있었다. 헹삼린 정권이 들어서고 나서야 겨우 기업활동이 재개되었다. 중요공업으로 방적, 알코올, 제지, 시멘트, 비료, 정미, 양조, 일용품 등의 공장이 있다. 수출의 주종은 농산물인데 쌀과 고무가 대부분을 차지한다. 시아누크 시대에는 해마다 쌀 10만∼50만t, 고무는 2만∼5만t을 수출하였으나 내전으로 급감하여 1975년 공산정권 성립 이후에는 수출이 거의 정지되었다.

시아누크 시대에는 프랑스·일본·중국·싱가포르 등이 주요 무역거래국이었고 폴포트·이엥사리 시대에는 중국이 주거래국이었다. 헹삼린 정권에서는 러시아와 동독 등이 주거래국으로 등장한 것으로 보이며, 한때 일본과의 무역거래가 있었다. 시아누크 시대에는 주로 프랑스로부터의 프로젝트에 의한 원조가 대부분으로 프놈펜 공항의 확장, 시아누크빌항(현 캄퐁참)의 건설이 이루어졌으며, 론놀 시대에는 미국의 군사·경제 원조가 대신 이루어져 그 액수는 해마다 수억 달러에 달하였다.

폴포트·이엥사리 시대에는 중공이 원조공여의 주역이 되었으며, 1975년 8월 중국-캄보디아 경제기술협력협정, 1977년 9월 중국-캄보디아 경제원조기술협력협정 등을 근거로 주로 무상원조의 형태로 10억 달러 이상을 제공받았다. 헹삼린이 들어서고 나서는 베트남, 소련 등의 원조가 강화되었으나 한때는 국민의 반수가 기아에 시달렸다.

최근에는 식량사정이 다소 개선되는 추세이다. 1989년 시장경제을 도입한 이후 외국인 투자를 유인하려는 제도적 노력 등에 의하여 1993~1996년간 국내총생산이 연평균 5.5%로 성장하였다. 1997년 7월 훈센의 쿠데타로 인하여 1998년 말까지는 경제성장률이 1%로 떨어졌으나 1999년에는 다시 4.3%로 올라갔다.

2000년 현재 국내총생산은 30억 9000만 달러이고, 주요산업은 농업으로 국내총생산의 36%를 차지한다. 무역부문에서는 총수출액이 10억 5000만 달러, 수입액이 14억 3000만 달러이며, 주요수출품은 봉제품·목재·고무·어패류와 대두·옥수수 등 농작물, 주요수입품은 석유제품·담배·돈·건설자재·자동차·전기제품이다. 주요수출국은 미국·싱가포르·타이·독일·중국, 주요수입국은 타이·홍콩·싱가포르·중국 등이다.

1. 교통

캄보디아의 철도는 전체길이가 약 603km로 프놈펜에서 바탐방을 지나 국경을 넘어 타이에 이르는 노선과 프놈펜∼캄퐁참 노선이 있으나 모두 단선(單線)이다. 도로는 1997년 현재 전체길이 3만 5769km로 이 가운데 4,165km가 포장되어 있으며, 베트남 호치민(사이공)∼프놈펜∼바탐방 간, 프놈펜∼시엠레아프 간 등의 국도가 있다. 수로(水路)는 모두 3,700km로 90%가 메콩·톤레사프수로이며 중요 무역항으로는 하항인 프놈펜과 유일한 해항인 캄퐁참 외에 캄포트·크롱카오콩이 있다. 1982년 9월부터 프놈펜∼호치민의 항공로를 개설·운항하고 있다. 1999년 현재 공항은 19개, 헬리콥터공항은 3개 있다.

VII. 사회

제2차 인도차이나전쟁, 내전, 폴포트 시대에 크메르루주 정부가 저지른 대량학살 등으로 인해 1985년의 총인구는 1975년과 거의 비슷한 수준에 머물렀으며, 2000년 현재 인구증가율은 2.27%, 출생률은 1,000명당 33.48명, 사망률은 10.79명, 영아사망률은 66.82명이다. 평균수명은 56.53세로 남자는 54.44세, 여자는 58.74세이고 15세 이하 비율은 절반에 가까운 42%를 차지한다. 교육은 초·중등학교와 고등교육기관이 있으며, 6∼12세를 대상으로 의무교육이 실시된다. 15세 이상 문맹률은 65%로 높다.

VIII. 문화

캄보디아 국교가 불교이므로 전국 각지에 흩어져 있는 불교사원은 예배, 교육 및 사회활동 장소이다. 이밖에 참이슬람교, 고산족 종교(원시종교, 샤머니즘), 유교 및 도교(화교), 천주교, 개신교 교회도 있다. 특히 세계적 문화유산인 앙코르문화가 유명한데, 이곳의 건축과 조각 유물들은 다른 문화 유적들과 함께 파괴·약탈되고 관리가 소홀하여 큰 피해를 입었다.

캄보디아 여자들은 '사롱'이라는 큰 천으로 된 것을 평상시 집에서 입고 머리에는 '끄로마'라는 천을 두르며, 남자들은 '사롱솟'이라는 옷을 입는다. 결혼식 및 잔치는 주로 건기인 12~5월 사이에 거행되며, 전통 혼례가 주류이나 가끔 서양식 결혼 장면도 볼 수 있다.

IX. 과학기술

캄보디아 우정전기통신부(MPTC)는 통신산업과 관련된 전반적인 업무를 담당하고 있으며, 국내 및 국제 통신 서비스를 독점 제공하고 있다. 1998년 중반 현재 2만 1800회선을 확보하고 있으며, 교환망의 디지털화는 100% 달성하였다. 국제망은 1990년의 협정 체결로 텔스트라에 전적으로 의존하고 있으며, 텔스트라는 1대의 국제 관문교환기와 5,000가입자 회선을 갖춘 프놈펜의 국제통신센터를 운용하고 있다. 셀룰러 전화서비스 가입자는 1998년 현재 3만 4880명이다. 셀룰러 사업자로는 캠텔, 카사콤 등이 있다.

1998년 현재 AM 라디오방송국 7개, FM 라디오방송국 3개, 단파 라디오방송국 3국이 있고, 텔레비전방송국은 1999년 현재 국영방송국인 캄보디아 국가텔레비전이 있고 4개의 상업방송이 프놈펜과 주요 지방도시에서 방영된다. 인터넷서비스는 1997년 5월 시작되었고, 캠넷과 텔스트라 2개사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X. 대한관계

캄보디아는 남북 동시 수교국으로 한국과는 1970년 3월 론놀 정권이 수립되면서 국교가 시작되었으나 론놀 정권의 붕괴와 함께 1975년 4월 공관을 철수하였으며, 교역활동도 중단되었다. 그러나 1996년 5월에 외교관계가 재개되었다. 북한과는 1964년 12월 28일 외교관계를 수립하였다. 1998년 12월 현재 약 350명의 한국인이 체류하고 있다. 1997년부터 2000년까지 한국의 대(對)캄보디아 투자진출 승인실적은 총 124건, 약 2억 7667만 4502달러로서, 연도별로 점차 증가 추세에 있고 투자 분야도 다양해지고 있다. 한국인이 272명 체류하고 있다.

출전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Deluxe], ㈜두산, 2002
   
윗글 [국가] 캄보디아 (한메)
아래글 [지역] 코친차이나 (브리)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2923 사전1 [국가] 라오스 (두산) 이창호 2004-11-25 1481
2922 사전1 [국가] 캄보디아 (브리) 이창호 2004-11-25 2590
2921 사전1 [국가] 캄보디아 (한메) 이창호 2004-11-25 1716
2920 사전1 [국가] 캄보디아 (두산) 이창호 2004-11-25 1466
2919 사전1 [지역] 코친차이나 (브리) 이창호 2004-11-25 1361
2918 사전1 [지역] 코친차이나 (한메) 이창호 2004-11-25 1455
2917 사전1 [지역] 코친차이나 (두산) 이창호 2004-11-25 1071
2916 사전1 [근대] 사이공조약 (브리) 이창호 2004-11-25 1178
2915 사전1 [근대] 사이공조약 (한메) 이창호 2004-11-25 1743
2914 사전1 [근대] 사이공조약 (두산) 이창호 2004-11-25 1325
12345678910,,,301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