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문화사 한국사사전1 한국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2-04-05 (금) 14:47
분 류 문화사
ㆍ조회: 2422      
[미술] 토기 (두산)
토기 土器

점토(粘土)를 재료로 하여 형태를 만들고 불로 구운[燒成] 다공질(多孔質)의 용기.

사진 보기

I. 개관

점토를 재료로 하여 다공질인 경우는 도기(陶器)도 있지만 유약을 발라서 표면을 유리질로 덮는 것이 다르고, 또 자기(瓷器)는 작은 돌가루를 재료로 하여 그릇벽 전체가 유리화하여 다공성을 상실하고 있다. 토기의 소성온도는 바탕흙에 포함되어 있는 광물이 녹기 시작하지 않을 정도인 1,000℃ 미만(600~800℃)의 것이 많다.

세계 각국에서 사용하는 용어를 보면 토기와 도기의 구별은 반드시 명확하지 않다. 도자기(potteryㆍceramic:영국, Keramik:독일 등) 또는 도(陶:중국) 등의 말은 도기와 토기를 모두 포함한 개념이다. 다공성(多孔性)은 토기가 갖고 있는 특질이지만 물손질, 마연(磨硏), 그슬려 태우는 것에 의한 탄소입자의 흡착 등은 바탕흙ㆍ그릇 표면을 치밀하게 하여 다공성을 감소하는 역할을 하며, 바탕흙과 함께 넣는 재료나 바탕흙을 깎는 것 등은 바탕흙의 다공성을 증가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의 증감은 토기의 용도, 대소(大小), 장식의 유무 등과 밀접히 관련되어 있다.

II. 발생 및 분포

아프리카에서는 구석기시대의 유적에서 토기가 보고되고 있고, 체코슬로바키아의 돌니 베스토니즈(Dolni Vestonice) 구석기시대의 집락(集落)유적에서는 불에 탄 점토제(粘土製)의 여성상과 동물상이 발견되고 있다. 그러나 이것들은 용기(容器)로서 토기는 아니다. 확실한 토기들은 중석기시대 말기에나 보인다고 한다. 일반적으로 토기 발전의 주요한 모체는 이란ㆍ터키 등 서아시아의 신석기시대 토기에 있다고 본다. 다만 토기가 모두 이 지방에서 전파되었다고 설명하는 것은 문제가 있고, 이들 지역의 영향은 있었으나 각 지역에서 자체적으로 기원하였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이다.

한편 일본의 조몬[繩文]토기는 방사성탄소연대측정법(radiocarbon dating)에 의하면 약 1만 2000년 이전으로 올라가서 세계 최고(最古)의 토기로 볼 수 있으며, 혹자는 이를 구석기시대 말기의 토기로 보기도 한다. 이러한 토기의 출현과정은 일반적으로 식량채집사회에서는 덴마크, 북방 유라시아, 연해주, 한반도의 빗살무늬[櫛文]토기에 보이는 것처럼 음식물을 끓이는 데 쓰는 깊은 바리형[鉢形]의 기종(器種)에서 출발하는 것이 많다. 식량생산, 특히 농업사회에서 토기는 서아시아ㆍ유럽ㆍ중국 각지에서처럼 처음부터 여러 기종을 가지고 출발하였다.

III. 구조

토기의 호칭으로는 대개 각국에서 일용하는 조리구ㆍ식기의 호칭을 적용하는 경우가 많다. 토기의 본체 부분은 체부(體部)ㆍ기체(器體)ㆍ동부(胴部)ㆍ몸통 등으로 불린다. 아가리 및 그 내외 주변을 구연(口緣)ㆍ구연부라 하고, 구연부와 체부와의 사이가 목처럼 좁혀져 있는 형태라면 그 부분을 경(頸)ㆍ경부라고 한다.

몸체 부분을 어깨[肩]ㆍ배[腹]ㆍ허리[腰] 등으로 나누어 부르는 경우도 있다. 몸체부의 하단은 바닥[底]인데, 그 면은 토기의 밑면이다. 밑면에는 대(臺)를 붙인 토기도 많다. 가늘고 긴 대를 다리[脚]라고 부르기 때문에 각대(脚臺)라고 한다.

IV. 용도ㆍ역할

토기의 주된 용도는 일용(日用:實用)과 의식용(儀式用)으로 대별된다. 일용토기로서는 음식을 끓이는 데 쓰는 것[煮沸用], 저장용, 의식에서의 공헌용(供獻用), 액체의 운반용 등이 대표적인 예이다. 음식물을 끓이는 것으로는 한 개로만 사용하는 경우, 덮개를 씌우는 경우, 부뚜막에 두는 경우, 증기로 찌는 데 쓰는 그릇으로서 2점 세트로 하는 역(졌)ㆍ증(甑), 그것을 합체(合體)하여 하나의 토기로서 만든 언(饉), 3점 세트로 나누어진 조(帛)ㆍ증(甑)ㆍ솥[釜] 등 여러 경우가 있다.

저장용으로는 목이 잘록해진 호류(壺類)가 형태상으로 가장 적합하다. 그러나 물을 저장하는 것은 아가리와 목이 넓은 항아리[甕]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공헌용 토기로는 각종의 바리[鉢]ㆍ그릇받침[皿]ㆍ굽다리접시[高杯] 외에 부리토기나 소형의 목이 가는 호(壺) 등 호의 일부가 포함되고 있다. 그리고 물의 운반은 호의 중요한 용도의 하나로서, 그 형태ㆍ크기는 운반법과 관계되고 있다. 물을 긷거나 운반할 때에 손으로 잡기 위한 손잡이[把手]와 2개 이상의 호를 묶기 위한 손잡이를 갖는 것도 있다.

손잡이가 없는 토기의 일부는 등나무 등으로 짠 운반통 안에 넣고 다니는 것도 있다. 또 머리 위에 이고 다니는 운반용은 둥그런 밑을 하고 있다. 의식용 토기로서는 제사용[器臺, 香爐, 그밖에 화려한 장식의 토기]과 매장용[甕棺]이 있다. 이외에 신분을 가진 자가 단순히 장식만을 목적으로 만든 토기도 있다. 토기는 본래의 용도 이외에 사용하는 것도 있는데 1차적 사용을 전용(專用), 2차적 사용은 전용(轉用)이라는 용어로 구분하고 있다.

V. 제작법

현재 민속학적 사례를 보면 녹로(짙즘)를 사용하지 않고 토기를 만드는 것은 대다수가 여자에 의해 이루어지고, 녹로를 사용해 토기를 만드는 것은 남자에 의해 이루어지고 있다. 아프리카의 민속 사례에 의하면 처음에는 자가용(自家用) 혹은 마을 등 좁은 범위에 공급하는 정도의 토기 만들기는 여자에 의존하고 있고 부분 시간제로 만들고 있다.

특히 이 경우에도 각 가정이 아닌 제한된 집(대장장이ㆍ사냥꾼ㆍ피혁상의 처)에서만 만들어지고 있다. 그러나 생산규모가 커지게 되면서 전일제(全日制)의 일로 되고 남자가 만드는 경우가 많아지는데, 여자가 토기 만들기에 종사하는 경우에도 점토나 땔나무의 채취, 소성, 제품의 운반은 남자가 분담한다.

VI. 연구의 의의

고고학에서 토기가 중요시되는 커다란 이유는 편년(編年) 및 지역권의 설정에서 중요한 결정수단으로 되기 때문이다. 점토는 가소성(可塑性)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성형(成形)ㆍ조정(調整)ㆍ시문(施文)의 방법은 천차만별이다. 또 바탕흙에 섞어넣는 재료의 종류도 다양하고, 소성의 방법도 여러 가지이다. 따라서 토기의 제작기술은 다른 재질에 의한 도구류에 비교하여 특히 변화가 풍부하고 개개의 식별이 용이하다. 게다가 토기의 양은 다른 재질의 유물에 비하여 풍부한 것이 일반적이다.

토기는 깨지거나 떨어지면 쉽게 새로운 제품으로 보충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신진대사의 속도가 빠르며, 다른 재질의 유물에 비교하여 연대적인 변화가 크고, 게다가 그 변화가 매우 섬세하다. 또한 점토는 사막을 제외한 어디에서도 비교적 쉽게 구할 수 있기 때문에 각각의 지역에서 제작할 수 있다. 이것이 토기의 지방색을 낳게 하는 것이다. 이러한 많은 이유 때문에 토기가 등장한 이래 그 연대에 대하여는 제작기술ㆍ기종ㆍ형태ㆍ무늬에 따라 고고학연대의 시간적(수십 년~수백 년), 공간적 변천을 추구하기 위한 단위로서 토기형식ㆍ양식이 설정되고 있다.

출전 : [두산세계대백과 Encyber Deluxe], ㈜두산, 2006
   
윗글 [미술] 토기 (한메)
아래글 [미술] 우리 나라의 토기 (민족)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1292 문화사 [삼국] 고구려 와당 2 (서울대) 이창호 2011-02-06 1363
1291 문화사 [삼국] 고구려 와당 1 (서울대) 이창호 2011-02-06 1117
1290 문화사 [삼국] 신라 천마총 금관 (두산) 이창호 2002-01-26 1177
1289 문화사 [삼국] 신라 회화 (한메) 이창호 2001-11-26 1557
1288 문화사 [삼국] 신라의 서화 (두산) 이창호 2001-11-26 1080
1287 문화사 [삼국] 백제 회화 (한메) 이창호 2001-11-26 915
1286 문화사 [삼국] 백제의 회화 (두산) 이창호 2001-11-26 984
1285 문화사 [삼국] 고구려 회화 (한메) 이창호 2001-11-26 947
1284 문화사 [삼국] 고구려의 회화 (두산) 이창호 2001-11-25 1052
1283 문화사 무용총 (한메) 이창호 2001-11-25 972
12345678910,,,13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