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01-09-01 (토) 22:21
분 류 사전1
ㆍ조회: 3051      
[조선] 사화 (두산)
사화 士禍

조선 시대에 조신(朝臣) 및 선비들이 반대파에게 몰려 화(禍)를 입은 사건.

조선 개국 이래 역대의 임금이 문치(文治)에 힘을 쓰고 유학(儒學)을 장려했기 때문에 우수한 학자가 많이 배출되고, 선비사회, 즉 유림(儒林)은 활기에 차 있었다. 그러나 세조∼성종 때에 이르러 그들 사이에 주의ㆍ사상ㆍ감정ㆍ정실(情實)ㆍ향토(鄕土) 관계 등으로 여러 파별(派別)이 생겼는데, 개중에는 기미가 상통하는 파도 있었으나 서로 대립ㆍ반목하는 파도 있었다. 이를 네 파로 대별하면 훈구파(勳舊派)ㆍ절의파(節義派)ㆍ사림파(士林派)ㆍ청담파(淸談派) 등이다.

특히, 1498년(연산군 4)∼1545년(명종 즉위)에 일어난 네 차례의 사화 4대사화라고 하는데 그 중의 훈구파는 세조의 찬역(簒逆)을 도와 높은 지위와 많은 녹전을 차지한 부귀가 겸전한 일파인데, 한명회(韓明澮)ㆍ정인지(鄭麟趾)ㆍ최항(崔恒)ㆍ이석정(李石亭)ㆍ양성지(梁誠之)ㆍ권람(權擥)ㆍ신숙주(申叔舟)ㆍ강희맹(姜希孟)ㆍ서거정(徐巨正)ㆍ이극돈(李克墩) 등이다.

절의파는 세조의 찬탈 행위를 절대 반대한 김시습(金時習) 등의 생육신(生六臣)을 중심으로 한 파이다. 사림파는 경상도 밀양(密陽) 출신인 김종직(金宗直)을 중심으로 한 일파이다. 사림파의 중심 인물인 김종직은 동방 성리학(性理學)의 정통을 이어받은 대학자로서 그의 제자 중에는 김굉필(金宏弼)ㆍ정여창(鄭汝昌)ㆍ조위(曺偉)ㆍ김일손(金馹孫)ㆍ유호인(兪好仁) 등이 있었다. 이들은 세조의 찬역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점에서는 절의파와 일맥상통하지만 적당한 기회를 얻으면 조정의 요직에 들어가 포부를 펴보려는 점에 있어서는 절의파와 생각을 달리하였다.

그러므로 훈구파에 있어서 정면의 적은 사림파였다. 청담파는 중국의 죽림칠현(竹林七賢)을 본떠 서울 동대문 밖 죽림에 모여 고담준론(高談峻論)으로 세월을 보낸 일파로서 남효온(南孝溫)ㆍ홍유손(洪裕孫) 등이 대표적이다.

훈구파는 조정의 요직에 있어 세조∼성종 시대의 여러 가지 관찬사업(官撰事業), 즉 조정에서 간행하는 서적 편찬에 큰 공헌을 한 사람들이며, 따라서 한 나라의 문화 발전에 이바지하였다는 자부심을 가지고 있었다. 또 그들의 녹전은 주로 경기도ㆍ충청도에 있었기 때문에 지역적으로 볼 때, 이들은 기호파(畿湖派)이고, 김종직과 그의 제자들은 대개 경상도, 즉 영남(嶺南) 지방에 있었기 때문에 이들을 영남파라 하였다.

훈구파와 사림파는 오랜 세월이 흐르는 동안 그 대립과 반목이 점점 심각해졌는데, 1498년(연산군 4) 두 파는 정면 충돌을 하였으며, 그 결과 권력을 쥐고 있던 훈구파의 일격에 사림파는 패배하였다. 김종직의 '조의제문(弔義帝文)'을 김일손이 사초(史草)에 게재(揭載)한 것에서 발단이 된 무오사화(戊午士禍)에 의하여 김종직은 이미 죽은 후였으므로 부관참시(剖棺斬屍)의 욕을 당하고 그 밖의 많은 제자들은 처형되거나 귀양갔다.

두 번째의 사화는 1504년(연산군 10)의 갑자사화(甲子士禍)이다. 갑자사화는 투기가 심하여 왕비(王妃)의 자리에서 쫓겨나 사약을 받은 성종의 비(妃) 윤씨(尹氏)의 소생인 연산군이 성종의 뒤를 이어 임금이 된 후 생모(生母)에 관한 사실을 알게 되자, 폐비에 찬성한 신하들과 평소에 연산군의 학정을 불평하던 일부 사림파의 선비들을 한데 묶어, 큰 옥사(獄事)를 일으켜서 일어났다. 이것은 무오사화처럼, 훈구ㆍ사림파 간의 대립으로 일어난 것은 아니지만, 선비가 많이 죽음을 당하였다는 의미에서 사화이다.

세 번째의 기묘사화(己卯士禍)도 훈구파와 사림파 간의 대립에서 발생한 사화이다. 훈구파의 중종반정(中宗反正)의 공훈에 비판적이던 조광조(趙光祖) 등의 신진사류(新進士類)들이 위훈삭제사건(僞勳削除事件)을 일으켜 심정(沈貞)ㆍ남곤(南袞)ㆍ홍경주(洪景舟) 등에게 타격을 가하려다 그들의 반격을 받아 패배한 사건이다. 조광조ㆍ김식(金湜)ㆍ기준(奇遵)ㆍ한충(韓忠)ㆍ김구(金絿)ㆍ김정(金淨)ㆍ김안국(金安國)ㆍ김정국(金正國) 등의 기묘명현(己卯名賢)이 죽거나 유배되었다.

네 번째는 1545년(인종 1)의 을사사화(乙巳士禍)이다. 이것은 왕실의 외척인 윤임(尹任), 즉 대윤(大尹)과 같은 파평(坡平) 윤씨인 윤원형(尹元衡), 즉 소윤(小尹) 사이의 권력 다툼에 말려들어 많은 선비가 타격을 받은 사건이다. 이것도 갑자사화의 경우처럼 선비 사회 사이의 싸움은 아니지만 많은 선비가 희생되었기 때문에 사화라고 한다.

4대사화는 1575년(선조 8)에 이르러 당쟁(黨爭)이 일어나기 전의 선비들에 대한 옥사였다. 그러나 사화는 소수인의 음모에 의하여 일어난 것이 아니고, 파당을 가진 다수인의 공공연한 논쟁이 따르는 대립과 투쟁에서 패자는 반역자로 몰려 지위를 빼앗기거나 목숨을 잃고, 한 파가 승리하면 이에 대하여 새로운 반대파가 또 생겨 그것이 또다른 사화를 야기시켰다.

이러는 동안 정치의 기강은 더욱 문란해지고, 뜻있는 선비들은 관직을 버리고 당ㆍ서원 등을 세워 유생(儒生)들의 집합 또는 강학(講學)의 장소로 삼는 동시에, 그들 일족의 자녀 교육을 하고 이를 통하여 동족적인 당파의 결합을 굳게 하였다. 이와 같이 사화에 의하여 육성된 정치 비판과 반대파에 대한 복수 관념은, 서원의 발전과 더불어 조선 후기의 당쟁을 격화시키는 원인이 되었다.

그러나 뜻있는 선비들의 향토 복귀와 교육 실시는 고관 대작이 되는 것을 유일한 목표로 삼는 공리적ㆍ세속적인 관학(官學)에 대하여 수양과 사색을 주로 하는 진리 탐구의 참다운 학문을 하겠다는 사조와 경향을 낳게 하고, 이로 인하여 사학(私學)의 대연원(大淵源)이 열리게 되었다.

출전 : [두산세계대백과사전], [야후! 백과사전]
   
윗글 [조선] 무오사화 (두산)
아래글 [조선] 훈구파 (두산)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40 사전1 [조선] 무오사화 (두산) 이창호 2001-09-01 998
39 사전1 [조선] 사화 (두산) 이창호 2001-09-01 3051
38 사전1 [조선] 훈구파 (두산) 이창호 2001-09-01 1030
37 사전1 [조선] 산림 (두산) 이창호 2001-09-01 1012
36 사전1 [조선] 사림 (두산) 이창호 2002-08-06 983
35 사전1 [조선] 붕당정치 (두산) 이창호 2001-09-01 1655
34 사전1 [조선] 붕당 (두산) 이창호 2002-10-15 1035
33 사전1 [조선] 향약 (두산) 이창호 2002-05-05 1233
32 사전1 [조선] 서원 (두산) 이창호 2002-04-22 1443
31 사전1 [조선] 조선시대의 과거 (두산) 이창호 2001-09-01 1107
1,,,29129229329429529629729829930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