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1-01-29 (토) 13:30
분 류 사전2
ㆍ조회: 387      
[조선] 선조 묘지문 (실록)
선조 대왕 묘지문[誌文]

지문(誌文)은 다음과 같다.

"유명 조선국(有明朝鮮國) 선종 정륜 입극 성덕 홍렬 지성 대의 격천 희운 현문 의무 성경 달효 대왕(宣宗正倫立極盛德洪烈至誠大義格天熙運顯文毅武聖敬達孝大王) 목릉지(穆陵誌)이다. 삼가 상고하건대 우리 선종 대왕의 성은 이(李)씨요, 휘는 연(昖)이니, 중종 공희 대왕의 손자이고 덕흥 대원군 이초(德興大院君李岧)의 세째 아들이다. 어머니는 정(鄭)씨니 영의정에 증직된 정세호(鄭世虎)의 딸이다. 가정(嘉靖)5830) 임자년5831) 11월 11일에 대왕은 한성(漢城) 인달방(仁達坊)에서 탄생하였다. 대왕은 탄생하면서부터 자질이 아름답고 놀이할 때에도 범상치 않았다. 어렸을 적에 명종 공헌 대왕(明宗恭憲大王)이 두 형과 함께 불러 어관(御冠)을 벗어주며 차례로 써보라고 하였는데, 대왕에게 이르자 꿇어앉아 사양하기를 '임금께서 쓰시는 것을 신하가 어찌 쓰겠습니까.' 하였다. 인하여 묻기를 '임금과 아버지는 누가 중한가?' 하니, '임금과 어버이는 비록 같지 않으나 충효는 다를 것이 없습니다.'고 답하니, 공헌왕이 매우 기특하게 여겼다. 장성하게 되자 하성군(河城君)에 봉하였다. 가정(嘉靖) 을축년5832)에 공헌왕이 미령하였는데, 세자 이부(李暊)는 이미 죽고 세자를 정하지 못하니, 영의정 이준경(李浚慶)이 여러 조카 중에서 선택하기를 청하자, 공헌왕이 대왕에게 명하여 입시(入侍)토록 하였다. 융경(隆慶)5833) 1년 정묘년5834)에 공헌왕이 승하하자 영의정이 유교(遺敎)를 받들어 대왕을 맞이하니, 대왕이 어머니 상중이라서 상차(喪次)에서 울며 굳이 사양하다가 절박하게 되자 행하였다.

이때 한림원 검토(翰林院檢討) 허국(許國)과 병과 급사중(兵科給事中) 위시량(魏時亮)이 목종 황제(穆宗皇帝)의 등극(登極) 조서를 받들고 우리 나라에 왔었는데 국왕이 승하하고 세자가 없다는 것을 듣고 매우 걱정하였다. 그러나 반조(頒詔)하는 날 대왕의 의표(儀表)가 단정하고 엄숙하며 예절이 익숙하고 우아한 것을 보고는 서로 눈을 돌려 감탄하기를 '동방(東方)에 진주(眞主)가 나왔다.'고 하였다. 이때 대왕의 연세 16이었는데, 배신(陪臣)을 보내어 명조(明朝)에 부고(訃告)하고 또 이어 승습(承襲)을 청하였다. 다음해5835) 봄에 황제가 태감(太監) 요신(姚臣)과 이경(李慶)을 보내 조서를 내려 조선 국왕에 봉하였고 고명(誥命)ㆍ면복(冕服)ㆍ채폐(彩幣)를 하사하였다. 대왕이 즉위한 초기부터 선치(善治)에 뜻을 두고 학문에 전념하여 날마다 강연(講筵)에 나아가 경전과 사기를 토론하고 밤이 늦도록 잠을 자지 않았다. 당시 명유(名儒)였던 이황(李滉)이 벼슬을 버리고 시골로 돌아갔는데 여러 차례 불러도 오지 않자 대왕이 정성과 예를 다하고 나오기를 돈유(敦諭)하여 찬성으로 발탁하였다. 이황이 치도(治道) 6조를 진달하고, 또 《성학십도(聖學十圖)》와 《서명고증(西銘考證)》을 지었으며 정이(程頤)의 사물잠(四勿箴)을 손수 써서 올리니, 대왕께서 마음을 비우고 기꺼이 받아들여 모두 정서(精書)하여 병풍을 만들라 명하고 좌우에 놓아두고 조석으로 성찰(省察)하였다. 이황이 별세하자 슬퍼하여 마지 않으며 '이황의 글과 말은 모두 후세에 전할 만하니 유사로 하여금 모아서 간행토록 하라.' 하였다. 우리 나라는 고려(高麗)로부터 정몽주(鄭夢周)가 끊어진 학문을 비로소 창도하고 본조(本朝)에 이르러 김굉필(金宏弼), 정여창(鄭汝昌), 조광조(趙光祖), 이언적(李彦迪)이 잇달아 일어나 사도(斯道)를 강명(講明)하고 경전(經傳)을 발휘(發輝)하였다. 대왕께서 이 사람들은 사도에 큰 공로가 있다고 하여 특명으로 제사를 지내게 하고 증직과 시호를 내렸으며 그 자손들을 등용하였다.

또 '《근사록(近思錄)》ㆍ《심경(心經)》ㆍ《하씨소학(何氏小學)》은 모두 치도(治道)에 관계되고 본조(本朝)에서 지은 《삼강행실(三綱行實)》은 윤기(倫紀)를 부식(扶植)할 만하니 아울러 간행하라.'고 명하였다. 또 해조에 하교하기를 '근래 사유(師儒)의 선발은 오로지 문사(文詞)만을 숭상하여 학궁에 유학(遊學)하는 선비들까지도 모두 문장을 익히고 과거보는 것으로 업을 삼으니, 선비들의 풍습이 이와 같으면 후일에 성취하더라도 무슨 보잘것이 있겠는가. 학행(學行)이 있어 사표가 될 만한 자를 뽑아 지방 관직을 제수하고 그로 하여금 열읍(列邑)을 순행하며 과업을 권장하고 가르치도록 하라.' 하였다. 또 '유일(遺逸)을 천거하여 등용하는 것으로 새 정치의 제일 업무로 삼으라.' 하교하고, 마침내 역마로 징사(徵士)인 조식(曹植)ㆍ성혼(成渾) 등을 불러 불차 서용(不次敍用)하였다. 일찍이 연석(筵席)에서 현사(賢邪) 진퇴(進退)의 기미를 논하면서 '간당(奸黨)의 비석이 세워지자 변경(汴京)이 폐허가 되었고 위학 당적(僞學黨籍)이 조성되자 남송(南宋)이 망하였으니 비록 나중에 후회한들 미칠 수 없었다.' 하였다. 대관(臺官)이 사림을 해친 선조(先朝)의 간신 남곤의 죄를 추론하여 삭탈 관직시킬 것을 청하니, 혹은 이미 지난 일이라고 말하는 자가 있었다. 대왕께서 '남곤을 죄주는 것은 조광조(趙光祖)의 도학(道學)을 추모하는 것이고, 또 일시의 추향(趨向)을 결정하는 것이다.' 하고 마침내 죄를 주었다. 논하는 자가 또 '지금 조정에는 권간(權奸)이 없고 국가에는 변방의 경보가 없으니 이는 실로 훌륭한 정치를 할 만한 시기입니다.' 하니, 대왕이 '이 말은 그렇지 않다. 맹자(孟子)가 전국(戰國) 시대를 당하여 제후들에게 왕도(王道)를 시행하라고 권하였으니, 국가가 비록 전쟁과 많은 일이 있다 하더라도 어찌 능히 다스리지 못할 시기가 있겠는가.' 하였다.

융경(隆慶) 3년 기사5836) 가을에 반성 부원군(潘城府院君) 박응순(朴應順)의 딸을 맞이하여 왕비로 삼았다. 만력(萬曆)5837) 1년 계유5838)에 태학생(太學生)이 벽불소(闢佛疏)를 올리자 대왕이 수찰(手札)로 답하기를 '너희들이 수선(首善)의 위치에 있으니 마땅히 동심 인성(動心忍性)하고 절차 탁마(切磋琢磨)하여 후일 진유(眞儒)가 되어 조정에 서서 위로는 과군(寡君)을 보필하고 아래로는 백성에게 혜택을 주어 정치가 향상되고 풍속이 아름다워지게 하면 오도(吾道)가 쇠하고 이단(異端)이 성하는 것은 족히 걱정할 것이 없다. 어찌 꼭 태무(太武)가 중을 죽이고 사찰을 훼철하는 것처럼 하겠는가.' 하였다. 당시 대왕이 병을 앓다가 오랜만에 쾌유되자 예조가 여러 차례 하례드릴 것을 청하니, 대왕이 이르기를 '사람의 병은 거의 조섭을 잘못하므로 말미암아 생기는 것이다. 지난번 뜻밖에 병을 얻어 고통을 치르다가 다시 소생하여 대신들에게 걱정을 끼치고 아랫사람들을 놀라게 하였으니, 현재 삼가고 죄를 뉘우치기에 겨를이 없는데, 어찌 버젓이 하례를 받을 수 있겠는가.' 하였다.

만력 3년 을해에 공헌 왕비(恭憲王妃) 심(沈)씨가 서거하자 예관(禮官)은 《오례의(五禮儀)》에 근거하여 '졸곡(卒哭) 후에는 마땅히 현관(玄冠)과 오각대(烏角帶)를 사용해야 한다.' 하고, 지평 민순(閔純)은 '삼년상은 통례로서 귀천이 없이 동일하니 마땅히 주자(朱子)의 의논을 따라 백모(白帽)와 포과 각대(布裹角帶)를 사용해야 한다.' 하여 조정의 의논이 통일되지 않았으나, 대왕께서는 과감히 단행하여 한결같이 예제(禮制)를 따랐다. 만력 5년 정축에 영정 왕비(榮靖王妃) 박(朴)씨가 서거하자, 예조는 '숙질(叔姪)의 복(服)을 따라 재최 기년(齊衰期年)을 입어야 한다.' 하고, 상신(相臣) 박순(朴淳) 등은 '대왕은 영정 왕비에게 조손(祖孫)의 의가 있으니 체(體)를 잇는 중함으로 마땅히 삼년복을 입어야 한다.'고 하니, 대왕이 그 의논을 따라 마침내 삼년상으로 결정하였다.

이에 앞서 간신 이기(李芑)와 윤원형(尹元衡) 등이 을사년5839) 간에 윤임(尹任)과 유관(柳灌) 등을 계획적으로 죽이고 녹훈까지 하였으므로, 여러 사람들의 뜻이 오랠수록 더욱 분해하였다. 그런데 이때에 아울러 복직(復職)시키고 녹훈은 삭탈하니 중외(中外)가 모두 통쾌하게 여겼다. 만력 14년 병술5840)에 성절 배신(陪臣)이 회동관(會同館)에 있다가 불을 내었다. 대왕은 몹시 놀라 사신 이하를 엄히 국문하고 즉시 배신을 보내어 표문(表文)을 받들고 사례하게 하니, 황제는 대왕의 충성스럽고 신중함이 칭찬할 만하다 하여, 특별한 칙서를 내리고 많은 선물을 내렸다. 다음해에 일본이 사신을 보내왔을 때에 평수길이 왕위를 찬탈하여 자립하였는데, 대왕이 이르기를 '일본은 임금을 내쫓았으니 이는 바로 임금을 죽이고 왕위를 빼앗은 나라이다. 접대할 수 없으니 마땅히 대의(大義)로 물리쳐야 한다.' 하고, 조정 신하에게 의논하라고 명하니 대신 모두가 '교화 밖의 나라이니 예의로써 책망할 수 없습니다.' 하자, 대왕은 비록 마지못해 허락하였으나, 이처럼 의리를 엄격하게 지켰다.

만력 16년 무자5841)에 사은사 유홍(兪泓)이 연경(燕京)에서 돌아와서는 종계(宗系)의 누명을 모두 씻어주었다고 하였다. 이에 앞서 태조 강헌 대왕(太祖康獻大王)이 우리 나라의 반적(叛賊) 윤이(尹彝)와 이초(李初)의 무고(誣告)를 입었는데 강헌왕을 역적 이인임(李仁任)의 후손이라고 하였다. 이리하여 《황명조훈(皇明祖訓)》과 《대명회전(大明會典)》에 모두 잘못된 것을 그대로 기록했었다. 태종 공정 대왕으로부터 선왕(先王)에 이르기까지 누대(累代)에 걸쳐 진주(陳奏)하였지만 개정하라는 허락을 바지 못했었다. 대왕께서 왕위를 잇게 되자 탄식하면서 '국가의 종계(宗系)가 무함을 받은 지 2백여 년이 되었으니 어찌 하루라도 태연히 천지간에 살 수 있겠는가. 마땅히 사신을 선발하여 혈성(血誠)으로 호소해야 한다.' 하고 사신이 떠날 때 경계하기를 '기어이 요청을 허락받고서 돌아오도록 하라.'고 하였으니, 그 위사(危辭)와 고어(苦語)는 천지를 감동시킬 만하였다. 이에 이르러 비로소 무함을 말끔히 씻게 되자, 대왕은 여러 신하에 하교하기를 '여러 경(卿)들의 힘을 입어 오늘과 같은 경사가 있게 되었으니 황은(皇恩)이 망극하다. 옛적의 임금은 조업(祖業)을 회복하는 일보다 더 큰 것이 없었다. 그러나 이는 외물(外物)에 불과할 뿐이다. 이륜(彝倫)이 펴지고 동한(東韓)이 재조(再造)되어 수백 년의 지극한 통분을 씻는 것과 어찌 같겠는가.' 하였다. 이에 군신들이 회의하여 존호(尊號)를 정륜 입극 성덕 홍렬(正倫立極盛德洪烈)이라고 올렸다.

만력 19년 신묘5842)에 평수길이 현소(玄蘇) 등을 보내어 우리 나라에 편지를 하였다. 중국을 침략하려 한다 말하고 길을 빌려 달라고 위협하였는데, 그 말투가 몹시 거만하여 신하로서 차마 들을 수 없었다. 다음해인 임진년에 왜적이 제나라 군대를 모두 거느리고 들어와 우리 나라를 짓밟으니 마치 파죽지세와 같았다. 중국을 침범하려는 계획은 실로 하루 이틀에 세운 것이 아니고 흉악한 계책을 오래 전부터 품고 있다가 시기를 기다려 발한 것이었다. 우리 나라는 누대(累代)를 태평하게 지내어 백성들이 전쟁을 모르다가 하루 아침에 갑자기 광분하는 왜적을 만나니, 초목이 쓸어지듯 지탱하지 못하여 남쪽의 고을들이 잇달아 패몰하였다. 대왕께서 장수를 나누어 보내 요충지를 지키게 하고 자신의 잘못이라는 애절한 전교를 내려 팔도(八道)의 근왕병(勤王兵)을 징집하여 목숨을 바치고 도망치지 말라는 의리로 훈시하였다. 충주(忠州)와 상주(尙州)의 군사가 잇달아 패하자 왜적이 그 틈을 타서 쳐들어오니 그들의 칼날을 당할 수 없었다. 대왕은 대세가 이미 기울어진 것을 알고 이에 여러 신하에게 이르기를 '왜적이 천조 침략을 꾀하였으니 실로 천하의 적이다. 내가 마땅히 천조를 위하여 강토를 사수(死守)해야 하겠으나 왜적은 많고 우리 군사는 적어 서로 대적하지 못할 형편이다. 이미 흉봉(兇鋒)을 애써 대항하여 왜적의 길을 차단하지 못한다면 차라리 부모의 나라에 가까이 가서 천자께 호소하고 왕사(王師)를 빌려 이 적을 토벌하는 것이 나을 것이다.' 하고, 마침내 서쪽으로 옮길 계획을 정하였다.

당시에 왕비 박씨(朴氏)가 아들이 없어 세자 자리가 비어 있었다. 대왕께서 대신을 불러 이르기를 '광해군이 총명하고 효성스러우며 학문을 좋아하여 싫어하지 않는 데다가 나이가 이미 장성하였으니, 백성들의 소망을 따를 수 있을 것이다.' 하자, 여러 신하들이 머리를 조아리며 '종사와 신민의 복입니다.' 하였다. 이튿날 광해군 이혼(李琿)을 왕세자로 삼았다. 당시 국사(國事)가 몹시 어수선하여 미처 직접 주문(奏聞)하지 못하고 먼저 요동에 자문으로 보고하여 전주(轉奏)토록 하였다. 얼마 후에 왜적의 소식이 더욱 시급해지자 대왕이 성문을 나와 서쪽으로 떠나니 세자가 대왕을 따랐다. 평양(平壤)이 함락되자 대왕이 의주(義州)로 나아가 머무르니, 세자는 위험을 무릅쓰고 지나는 곳마다 격문(檄文)을 전하여 도망친 백성들을 모집하여 모두 의리에 분발하여 왜적 무찌르기를 생각하게 하였다. 대왕이 이에 배신 정곤수(鄭崑壽) 등을 보내 거듭 왜적의 상황를 아뢰니 황제가 행인(行人) 설번(薛藩)을 보내어 유고(諭告)하기를 '선세(先世)의 토지를 회복하는 것은 대효(大孝)라 이르고, 군부(君父)의 환란을 급히 구원하는 것은 지극한 충성이라 하니, 그대 나라의 군신은 반드시 나의 마음을 본받아 옛 강토를 다시 찾고 국왕으로 하여금 개가(凱歌)를 부르며 서울로 돌아가 종사(宗社)를 보전하고 번병(藩屛)을 오래 수호하여 나의 뜻을 위로토록 하라.' 하였다. 대왕이 의주에 있다가 강가에 나아가 맞이하고 실성 통곡(失聲慟哭)하니, 곁의 사람들까지 슬퍼하여 여러 신하가 모두 울었다. 겨울에 황제가 제독(提督) 이여송(李如松)을 보내어 요동(遼東)과 광동(廣東)의 군사 4만 명을 거느리고 나왔다. 대왕이 눈물을 흘리며 말하기를 '황제의 망극한 은혜를 입어 대인(大人)을 보게 되었으니, 소방(小邦)의 실오라기 같은 운명을 다만 대인에게 부탁합니다.' 하니, 제독은 대왕의 충성스럽고 간절함을 보고는 태도를 바꾸었다.

만력 21년 계사5843) 봄에 제독이 군사를 통솔하여 평양의 왜적을 대파하였다. 대왕이 이르기를 '오늘날의 급선무는 다만 중국 군사의 식량에 있으니, 내가 한 필의 말을 타고 중국 군사의 뒤를 따르며 책응하려 한다. 그리고 계속하여 오는 중국 장수도 마땅히 머물러 기다려야 하니, 세자로 하여금 안주(安州)에 나아가 한편으로는 책응하고 한편으로는 군량 수송을 독려하며, 왜적에게 패하여 죽은 구도(舊都) 백성들의 시체를 모두 거두어 묻고 푯말을 세우게 하라.' 하고, 인하여 각 고을에 전교하여 반찬은 2∼3그릇에 지나지 말도록 하라고 하였다. 여름에 관군이 서울을 수복하였다는 소식을 듣고 여러 신하가 하례할 것을 청하자, 대왕이 이르기를 '위로할 일이지 하례할 만한 일은 못된다. 다만 신민을 거느리고 망궐례를 행하여 황제의 은혜에 감사해야 할 뿐이다.' 하였다. 당시 서울과 지방에 흉년이 들었다. 대왕은 내인(內人)이 소고기를 구워먹는 것을 보고 '소가 없으면 밭을 갈지 못하는데 사람이 소를 죽이니 매우 불인(不仁)하다. 현재 탕패(蕩敗)한 나머지 비록 도살을 엄금하더라도 오히려 번식하지 못할까 염려되는데 더구나 도살을 그대로 방치하겠는가.' 하였다. 일찍이 행차중에 임금의 활을 잃어버렸는데, 유사(有司)가 주운 자를 잡아 형벌을 주려고 하자, 대왕이 이르기를 '이미 잃어버렸으니 반드시 습득한 자가 있기 마련이다.' 하고, 즉히 방면하라고 명하니, 듣는 자들이 모두 기뻐하였다. 제독이 대왕의 필법이 정묘(精妙)하다는 소문을 듣고 매우 간절하게 써주기를 청하였으나 대왕은 병이 있다 사양하고 허락하지 않았으니, 아마도 대왕의 뜻은 조그마한 기예로써 남에게 과시하지 않으려고 한 것인가 보다.

가을에 대왕이 서울로 돌아왔다. 내주(內廚)에서 날마다 공궤하는 쌀을 덜어 굶주린 자에게 나누어주고 유해(遺骸)를 모아 단(壇)을 만들어 제사를 지내도록 하였다. 그리고 팔도(八道)에 공문을 내려 조세를 감면하고 공물을 폐지하며 충신ㆍ효자ㆍ열녀를 찾아 표창하라고 명하였다. 이어 예조에 하교하기를 '난리를 겪은 후 서울 백성으로서 죽은 자가 한이 없어, 남은 백성은 절반 이상이 소복을 입었으리라고 생각했었는데, 서울에 들어오는 날 서울 백성이 길을 메웠으나 상복(喪服)을 입은 자가 없으니, 이는 반드시 난리를 겪은 후 윤리가 무너져 그러한 것이다. 오부(五部)로 하여금 규찰(糾察)토록 하라.' 하였다. 이해 여름에 대왕이 배신(陪臣)을 보내어 서울 회복한 것을 사례하니, 황제가 행인(行人) 사헌(司憲)을 보내어 유고하기를 '대왕이 대병(大兵)으로 왜적을 국경 밖으로 몰아냈고 토산물을 표문(表文)과 함께 보냈으니 내가 매우 가상하게 여긴다.' 하고 인하여 망의와 채단을 하사하였다. 대왕이 서울로 돌아온 후로 제일 먼저 서적을 모아 교서관에 소장하라 명하고, 또 몸소 문묘(文廟)에 제사지내려고 하자, 예관이 '성전(聖殿)이 모두 불타 제사지낼 곳이 없습니다.' 하니, 대왕이 이르기를 '나의 의견은 그와 다르다. 대저 신이 천하에 있는 것은 마치 물이 땅에 있는 것과 같아 어디로 가나 있는 것이며, 귀신은 일정한 곳에서만 흠향하는 것이 아니고 치성(致誠)하면 귀신이 그 곳에 있는 것이다. 그러므로 옛 사람이 단(壇)을 만들어 제사를 지내기도하였으니, 어찌 반드시 나무로 만든 신주가 있어야 하겠는가. 나의 뜻은 학궁(學宮) 옆에 단을 쌓고 제사를 지내 한편으로는 선성(先聖)의 영령을 위로하고 한편으로는 전쟁중에도 윤리를 중히 하려고 한다.' 하였다.

대왕이 대신에게 하교하기를 '우리 나라는 인재가 많지 않고 채용하는 것은 다만 과거에 있다. 넓은 천지에 재간과 특이한 행실을 지닌 선비로서 시골에서 부질없이 늙어가는 자가 어찌 없겠는가. 옛 사람이 「대신은 인재로써 임금을 섬겼다. 」고 하였다. 옛날 안영(晏嬰)은 자기의 노복을 천거하였고 사안(謝安)은 조카를 천거하였다. 진실로 적격자라면 미천한 자라 하여 혐의하지 말고 친척이라 하여 폐하지 말고 각자 천거하라.' 하였다. 당시 대왕이 정릉동 행궁에 우거(寓居)하였다. 하루는 근신(近臣)에게 이르기를 '옛 궁성(宮城) 안에 초가(草家)를 대충 짓고 우거하려고 한다. 옛날 위군(衛君)은 조(漕)에 초막을 짓고 살았는데, 지금이 어떤 때이기에 큰 집에 살려고 하겠는가.' 하였다. 중국 장수가 궁궐을 지으라고 말하자 대왕이 답하기를 '깊은 원수를 보복하지 못했는데 어떻게 집을 짓겠습니까.' 하였다. 당시 남쪽 변방에서는 오로지 수군에만 뜻을 두고 있었는데 대왕께서 장수에게 하교하기를 '우리가 현재 주함(舟艦)에 전력하여 군대를 부산(釜山)에 집결하고 육지의 요해처와 도로의 요충지에 대해서는 모두 돌볼 여가가 없으니 이는 전일 수전(水戰)에서 승리했기 때문이다. 다만 군사는 일정한 형세가 없고 변고는 뜻밖에 생기는 것이니, 어찌 전일의 일을 끌어다 준례를 삼을 수 있겠는가. 왜적이 만약 우리 군사가 부산에 모여 있는 것을 정탐하여 알고 오도(五島)로부터 향하여 우리 군사의 후면으로 돌아 나온다면 우리 군사가 왜적에게 습격을 다하게 되는 것이다. 호남ㆍ호서로부터 황해도 평안도에 이르기까지 해안 일대에 어느 곳이든 이르러갈 것이니 누가 막겠는가. 수군(水軍)을 부산에만 집결시키고 호남에 군사를 배치하지 않으며 육지의 요해처를 지키지 않는 것은 훌륭한 계략이 아니다.' 하였다.

일찍이 강관(講官)에게 이르기를 '마음을 보존하는 데 있어서 요체가 있다. 일상 생활에 천 가지 만 가지의 사물이 앞에 교접(交接)할 때 공허한 자세로 공정하게 처리하고 순리로 대응하여 외물(外物)이 이르러도 마음을 움직이지 않은 뒤에야 정(靜)하려 하면 정하고 동(動)하려 하면 동하게 되는 것이다. 그러하지 않아 간사하고 망녕된 생각이 마치 구름이 일듯 하면 비록 제거하려고 해도 제거하지 못한다.' 하였다. 당시 물괴(物怪)가 있었는데 중국 장수가 우리 나라의 점치는 사람을 찾아 길흉(吉凶)을 점치려고 하자, 대왕이 이르기를 '천하 만물에 있어서 정상이 아닌 것이 괴이(怪異)라고 하니, 괴이는 정상을 잃은 것이다 정상이라는 것은 곧 이치이다. 사람의 하는 일이 그 이치를 잃을 경우 모두 그에 상응하는 것이 있는 것인데, 저 보잘것없는 소경이 무엇을 알겠는가.' 하였다.

만력 27년 기해5844)에 왜적이 모두 물러갔고 28년 경자에 왕비 박씨가 서거하였다. 만력 30년 임인에 연흥부원군(延興府院君) 김제남(金悌男)의 딸을 책봉(冊封)하여 계비(繼妃)로 삼았다. 병화(兵禍) 시에 고명과 면복을 모두 잃어버렸는데, 대왕께서 배신(陪臣)을 보내 주청하여 하사를 받았다. 예조가 면복의 크기가 맞지 않는다고 고쳐 입기를 청하자, 대왕이 이르기를 '우리 황제께서 주신 것이니 입어도 싫증이 나지 않는다. 어찌 감히 고치겠는가. 내가 임진년 서쪽으로 가던 날 궁중(宮中)의 물건을 모두 버렸지만 다만 황제께서 주신 망룡의(蟒龍衣)를 직접 찾아내어 가지고 갔으니, 이는 후일 반드시 이것을 입고 죽으려고 한 것이다.' 하고, 그때 다시 펼쳐보면서 눈물을 하염없이 흘렸다.

만력 32년 갑진5845)에 여러 신하들이 다시 존호(尊號)를 지성대의 격천희운(至誠大義格天熙運)으로 올렸다. 대왕이 환란을 당한 이래 근심하다가 병이 났는데 정미년 여름에 이르러 대왕의 병이 심해져 증세가 더욱 위독하니, 세자가 밤낮으로 모셨으며 목욕 재계하고 향을 피우며 하늘에 빌었다. 혹은 밤새도록 밖에 서있었고 종일 먹지 않으니, 대왕께서 그 효성을 아름답게 여겨, 늘 부탁할 만한 사람을 얻었다고 기뻐하였다. 무신년5846) 2월 1일 정릉동 행궁의 정침에서 승하하니 수(壽)는 57이었고 재위(在位)한 지 41년이었다.

대왕은 강직하고 과단성이 있으며 공검하고 인자하며 효성은 하늘이 냈고 영특한 지혜는 남보다 뛰어났다. 조서(詔書)를 맞이하고 표문(表文)을 올리는 의식과 성절(聖節)이나 망궐(望闕)하는 예(禮)에 있어서 모두 경건한 마음으로 정하게 하고 엄숙하게 거행하였다. 비록 곤함을 당하고 떠돌아다닐 때에도 일찍이 조금도 게을리하지 않았고 우리 나라의 물건을 중국에 진상할 때에는 반드시 목욕 재계하고 손수 점검하며 간절히 경계토록 하였다. 혹 물력(物力)이 넉넉하지 않고 성의가 조금이라도 부족하면 사신이 돌아올 때까지 잠시도 잊지 못하였다. 궁중에서 한 가지의 진귀한 음식이 생기면 반드시 상 위에 올려 놓고 서쪽을 향해 절하면서 '우리 황제께 드리고 싶은데 어떻게 하나.' 하였으니, 황제를 우러러 받드는 성의는 마치 효자가 부모를 사모하듯 할 뿐만이 아니었다. 일찍이 신하들에게 말할 때 첫번째도 황제의 은혜라 하고 두 번째도 황제의 은혜라 하며 일념(一念)으로 대하여 마치 좌우에 있는 것처럼 여겼다. 전쟁이 일어난 후 중국 조정 문무 장관(文武將官)이 전후로 나온 자가 몇 명인지 모른다. 위로는 장수부터 아래로는 군졸까지 정성을 다해 각기 예를 다하였다. 금년 정월 배신(陪臣)이 조서(詔書)를 가지고 돌아왔을 때 대왕이 병세가 위독하였는데도 오히려 교외(郊外)에서 맞이하지 못한 것을 몹시 가슴 아프게 여겼다. 칙서가 도착하자 이부자리를 밀치고 억지로 일어나 사람을 붙들고 절하였으니, 지극한 정에서 나온 것이고 억지로 한 것이 아니었다.

양대비(兩大妃) 섬기기를 친 어머니 섬기듯 하여 마음과 뜻 맞추기를 곡진히 하였으며, 조석으로 문안을 드리는 예는 10여 년을 하루같이 하였고 만일 병이 있으면 정성을 다하여 쾌를 빌었다. 상(喪)을 당하자 지나치게 슬퍼하였고 우애가 지극하여 두 형과 한 누이를 공경스레 대우하여 평생을 조금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성품이 본래 간략하여 화려한 것을 좋아하지 않아서 성색(聲色)과 사냥, 안일과 사치 즐기는 것을 한 번도 마음에 두지 않았으며 한 끼에 여러 가지 음식을 먹지 않았고 의복은 늘 깨끗한 것을 입으니, 비빈(妃嬪)과 궁인(宮人)도 감히 사치스러운 옷을 입지 못하였다. 아껴 쓰고 근본을 힘써 농사를 중히 여겼다. 궁중에서 한 낱의 쌀도 버리지 못하게 하며 '이는 모두 한 알, 한 알에 농부의 고생이 담겨 있는 물건이니 편안히 앉아서 먹는 것도 만족스러운 일인데 더구나 감히 함부로 써서 아까운 줄을 몰라서야 되겠는가.' 하였다.

풍화(風化)를 숭상하고 절의를 중히 여겼으며, 염치(廉恥)를 독려하고 상벌(賞罰)을 신중히 하였다. 백성의 목숨을 애석하게 여겨 일찍이 망녕되게 한 사람도 죽이지 않았고 비록 곤충과 같은 미물(微物)이라도 죽이기를 경계하였으며, 매번 옥사(獄事)를 결정할 때에는 반드시 측은히 여겨 살려주는 방도를 구하되 삼가 법을 지키고 크게 잘못한 일이 아니면 부산하게 고치는 것을 좋아하지 않았다. 대간(臺諫)을 예우하여 비록 혹 과격하더라도 늘 너그럽게 용서하였고, 변방의 대책을 꾀하고 적을 헤아리는 데 있어서는 남보다 뛰어났다. 본래 유도(儒道)를 숭상하여 부지런히 공부하고 날마다 유신(儒臣)을 접견하여 경전(經傳)을 강독하였으며, 고금(古今)의 사적을 포괄하여 심오한 경지에 출입하였고, 논한 바는 선유(先儒)의 전주(箋註)보다 훌륭하니 여러 신하가 감히 한 마디도 더하지 못하였다. 방 하나를 깨끗이 소제하고서 좌우에 도서(圖書)를 놓아두고 비록 혼자서 멋대로 할 만한 곳에서도 태만한 모습을 보이지 않았고 정신을 가다듬고 단정하게 앉았으며, 손에서 책을 놓지 않아 제자 백가(諸子百家)와 잡류(雜類)의 글까지도 모두 통달하였다. 또 이단(異端)을 배척하여 과거 시험장에서 장자(莊子)ㆍ노자(老子)ㆍ불가(佛家)의 말 사용하는 것을 금지하였다. 말년에 《주역(周易)》을 좋아하여 아무리 어수선할 때라도 외우기를 그치지 않았다. 책을 볼 때에는 10줄을 한꺼번에 읽어 내려가고 한 번만 보면 모두 기억하였으며, 많은 기무(機務)가 수없이 쌓였어도 착오없이 결재하였고 명령을 내리면 문득 교훈이 되였다. 전후(前後) 존호(尊號)를 올릴 때에도 대왕이 모두 굳게 사양하였는데, 여러 신하들이 함께 요청하자 한 달이 지난 뒤에야 윤허하였다. 겸양하고도 더욱 겸양하여 자처하지 않았으니 대저 대왕의 천성(天性)이 그러하였다.

아, 대왕의 학문은 사명(辭命)을 억양할 수 있었고 무략[武]은 환란을 진정시킬 수 있었으며 총명은 어진 자와 간사한 자를 분별할 수 있어, 초년(初年)의 청명(淸明)한 정치는 거의 천재 일시(天載一時)였다. 백성들이 지금까지 칭송하여 마지 않는데, 난리를 겪은 뒤 불행하게 병이 걸려 큰 뜻을 끝내 펴지 못하니, 온 나라 신민(臣民)들의 아픔이 어찌 한이 있겠는가. 비록 그러나 사왕(嗣王)이 어질고 성스러워 계술(繼述)하기에 걱정이 없고 원량(元良)이 출중하여 국가의 기반이 견고하다. 장차 종묘에서 흠향하고 자손을 보호하여 억만 년토록 끝없는 경사를 볼 것이니, 대왕이 하늘에 보답을 받은 것이 어떠하다 하겠는가. 이해 6월 12일 정묘에 양주(楊州)의 건원릉5847) 서쪽 유좌 묘향(酉坐卯向)의 언덕에 장사지냈다. 시호는 현문 의무 성경 달효(顯文毅武聖敬達孝)이고 능호(陵號)는 목릉(穆陵)이며 전(殿)은 영모전(永慕殿)이고 묘호(廟號)는 선종(宣宗)이다. 백세 전부터 만세 뒤까지 하늘을 그리고 해는 그리더라도 감히 대왕의 일을 방불하게는 못하리라. 공손히 윤음을 받들어 삼가 지문(誌文)을 위와 같이 짓는다. 신하로서 죽지 않았으니 어떻게 마음을 가눌 수 있겠는가. 만력 36년5848) 6월 12일." [아성 부원군(鵝城府院君) 이산해(李山海)가 짓고 행 삭령 군수(行朔寧郡守) 김현성(金玄成)이 쓰다.]

[태백산사고본]
[영인본] 25책 395면
[분류] *왕실-국왕(國王) / *왕실-종사(宗社) / *어문학-문학(文學)

[註 5830] 가정(嘉靖) : 명 세종(明世宗) 연호.
[註 5831] 임자년 : 1552 명종 7년.
[註 5832] 을축년 : 1565 명종 20년.
[註 5833] 융경(隆慶) : 명 목종(明穆宗)의 연호.
[註 5834] 정묘년 : 1567 명종 22년.
[註 5835] 다음해 : 1568 선조 1년.
[註 5836] 기사 : 1569 선조 2년.
[註 5837] 만력(萬曆) : 명 신종(明神宗)의 연호.
[註 5838] 계유 : 1573 선조 6년.
[註 5839] 을사년 : 1545 인종 1년.
[註 5840] 병술 : 1586 선조 19년.
[註 5841] 무자 : 1588 선조 21년.
[註 5842] 신묘 : 1591 선조 24년.
[註 5843] 계사 : 1593 선조 26년.
[註 5844] 기해 : 1599 선조 32년.
[註 5845] 갑진 : 1604 선조 37년.
[註 5846] 무신년 : 1608 선조 41년.
[註 5847] 건원릉 : 태조(太祖)의 능.
[註 5848] 만력 36년 : 1608 선조 41년.

출전 : 선조실록 부록 선조 대왕 묘지문
   
윗글 [조선] 효종 행장 1 (실록)
아래글 [조선] 숙종 행장 3 (실록)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30 사전2 [조선] 선조 묘지문 (실록) 이창호 2011-01-29 387
729 사전2 [조선] 숙종 행장 3 (실록) 이창호 2011-01-27 919
728 사전2 [조선] 숙종 행장 2 (실록) 이창호 2011-01-27 676
727 사전2 [조선] 숙종 행장 1 (실록) 이창호 2011-01-27 739
726 사전2 [조선] 조현명의 졸기 (실록) 이창호 2011-01-27 283
725 사전2 [조선] 조현명 (브리) 이창호 2011-01-27 235
724 사전2 [조선] 인조 행장 (실록) 이창호 2011-01-27 544
723 사전2 [조선] 김만기의 졸기 (실록) 이창호 2011-01-25 233
722 사전2 [조선] 김만기 (브리) 이창호 2011-01-25 214
721 사전2 [조선] 김만기 (한메) 이창호 2011-01-25 193
12345678910,,,80

이창호의 역사교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