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사사전2 한국사사전1 한국사사전3 한국사사전4 한국문화사 세계사사전1 세계사사전2
작성자 이창호
작성일 2011-02-02 (수) 12:13
분 류 사전2
ㆍ조회: 226      
[조선] 사상의학 (브리)
사상의학 四象醫學

인간의 체질을 4가지로 나눈 한의학 분야.

이제마(李濟馬)가 창안했다. 1894년에 저서 <동의수세보원 東醫壽世保元>을 통해 인간은 천부적으로 장부허실(臟腑虛實)이 있고, 이에 따른 희노애락의 성정(性情)이 작용하여 생리현상을 빚으며, 체질에 알맞는 음식과 양생법이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사상의학설은 체질의학의 원전으로서 각자의 체질을 안다면 질병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지름길이 될 수 있다는 것이 그 핵심요지이다. 사상의학의 4가지 체질이라 함은 태양인(太陽人)ㆍ소양인(少陽人)ㆍ태음인(太陰人)ㆍ소음인(少陰人)을 말하는 것으로 각 체질에 따른 장부허실이 상대적으로 작용하고 있어 만일 허한 것이 더욱 허하거나 실한 것이 더욱 실할 때 병으로 나타난다고 하며, 이를 장부의 태(太)ㆍ소(少)라고 했다. 여기서 태ㆍ소란 해부학적 의미가 아니라 하나의 기능을 말하는 것이며, 태양인은 폐대간소(肺大肝小), 소양인은 비대신소(脾大腎小), 태음인은 간대폐소(肝大肺小), 소음인은 신대비소(腎大脾小)라고 했다.

태양인 체질은 폐가 크고 간이 작기 때문에 목덜미가 실하고 머리가 크다. 얼굴은 둥근 편이고, 살이 비후하지 않으며, 보통 이마가 넓고 관골이 나왔으며 눈에는 광채가 있다. 또한 간이 작으므로 척추와 허리가 약하며, 오래 앉아 있지 못하고 기대어 앉거나 눕기를 좋아하고, 다리에 힘이 없어서 오래 걷지 못한다. 대체로 몸은 마른 편이며, 여자인 경우에는 몸이 건강해도 자궁 발육이 잘 안 되어 임신을 하지 못하는 수도 있다. 성격은 남들과 잘 어울리고 과단성ㆍ진취성이 강하다. 또한 머리가 명석하고 뛰어난 창의력이 있어 남이 생각하지 못하는 것을 연구한다. 반면에 계획성이 적고 대담하지 못하며, 남을 공격하기 좋아하고 후퇴를 모른다. 지나친 영웅심과 자존심이 강하여 일이 안 될 때는 심한 분노를 표현한다. 태양인은 더운 것보다는 차고 담백한 음식을 좋아한다. 뜨거운 음식을 오래 먹게 되면 위가 상하거나 식도경련, 식도협착증 같은 것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

소양인은 비가 크고 신이 작으므로 비부위 흉곽이 발달되고 허리 아래 관골부(寬骨部)가 약하다. 대개 몸은 비후하지 않은 편이며, 상체가 실하고 하체가 가벼워서 걸음걸이가 빠르다. 항상 먼 곳을 바라보면서 걷고 곁을 잘 살피지 않는다. 머리는 앞뒤가 나오거나 둥근 편이고, 얼굴은 명랑하다. 눈이 맑고 반사적이다. 입은 과히 크지 않고 입술이 얇으며 턱이 뾰족하다. 피부는 희지만 윤기가 적고 땀이 별로 없다. 말소리는 낭낭하고 쓸데없는 이론을 싫어하며, 말할 때는 논리적이지 못하다. 보기에 경솔하고 무슨 일이나 빨리 시작하고 빨리 끝내기 때문에 실수가 많고 일이 거칠며, 싫증을 내기 쉬워서 용두사미격이 된다. 여자는 다산을 하지 못하고 남자는 양기부족이 많다. 소양인은 밖의 일은 좋아하지만 가정이나 자신의 일은 경솔히 여긴다. 남의 일에는 희생을 아끼지 않고 그 일에 보람을 느끼므로 자기 일을 돌볼 겨를이 없다. 판단력이 매우 빠르나 계획성이 적으며, 일이 안 될 때는 체념을 잘한다. 의분이 생길 때는 물불을 가리지 않고 행동으로 옮겨서 목에 칼이 들어와도 하고야 만다. 항상 열이 있으므로 체질상 더운 음식을 좋아하지 않으며 겨울에도 냉수를 좋아한다.

태음인은 간이 크고 폐가 작으므로 허리가 발달하고 목덜미 위가 허약하다. 태음인은 대륙성 체질을 타고났으므로 사상인 중에서는 가장 체격이 큰 편이다. 골격이 굵고 키가 크며 살찐 사람이 많고 특히 손발이 큰 편이다. 피부근육이 견고하고 땀구멍이 성글며, 항상 땀기가 있다. 얼굴은 윤곽이 뚜렷하여 눈ㆍ코ㆍ귀ㆍ입이 크고 입술이 두텁다. 턱이 길고 두터워 교만하게 보인다. 상체보다 하체가 건장하여 걸을 때는 약간 고개를 떨어뜨리고 앞을 내려다보며 배를 내밀고 발을 땅에 놓아 오리걸음같이 걷는다. 상체를 앞으로 숙이고 양반걸음같이 위엄있게 팔을 저으므로 교만한 인상을 준다. 여자의 경우에는 눈매의 자태는 없으나 시원스럽고 남자의 경우는 눈끝이 치올라가서 범상하고 또 성난 사람 같은 인상을 준다. 몸에는 늘 땀기가 있고 활동을 하면 땀이 잘 흐른다. 찬밥을 먹을 때도 땀을 흘리는 사람은 대개 태음인에 많다. 땀을 흘려도 건강에는 이상이 없고 도리어 신진대사가 잘 되므로 건강하다는 증거이다. 여자들은 겨울에 손이 많이 튼다. 성격은 겉으로는 점잖으나 속은 음흉하여 좀처럼 속마음을 드러내지 않는다. 마음이 넓을 때는 바다와 같고, 고집스럽고 편협할 때는 바늘구멍같이 좁다. 잘못된 일인 줄 알면서도 무모하게 밀고 나가려는 우둔성이 있다. 비록 묵묵히 있어도 속으로는 무궁무진한 설계를 하여, 실행에 옮기게 되면 대성할 수 있다. 자기 주장을 말할 때는 남들이 좋아하거나 말거나 끝까지 소신을 피력하는 끈질긴 성격이다. 태음인은 비교적 식성이 좋고 대식가가 많으나 성격상 규칙적인 생활을 하지 못하므로 때에 따라 폭음폭식을 하여 위를 손상시키는 일이 많다.

소음인의 체형은 중초비위(中焦脾胃)가 허약하고 신방광(腎膀胱) 부위가 발달되어, 상체보다는 하체가 실하지만 위아래의 균형이 잘 잡혀 있다. 키는 작은 편이나 큰 사람도 있고, 용모가 잘 짜여 있어 여자는 오밀조밀하고 예쁘며 애교가 있다. 피부가 매우 부드럽고 밀착하여 땀이 적으며 겨울에도 손이 잘 트지 않는다. 몸의 균형이 잡혀서 걸을 때는 자연스럽고 얌전하며, 말할 때는 눈웃음을 짓고 조용하고 침착하며 논리정연하다. 가끔 한숨을 쉬는 일이 있어 남 보기에 고민하는 사람 같다. 성격은 내성적이고 비사교적이다. 겉으로는 유연해도 속은 강하다. 작은 일에도 세심하고 과민하여 늘 불안한 마음을 갖는다. 아전인수격으로 자기 본위로만 생각하고 실리를 위해서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다. 머리가 총명하여 판단력이 빠르고 매우 조직적이며 사무적이다. 자기가 한 일에 남이 손대는 것을 가장 싫어하고 남이 잘하는 일에는 질투가 심하다. 또한 작은 일에도 마음을 끓이고 늘 불안정한 마음을 가지므로 신경증 환자가 가장 많다. 다른 체질에 비해 소음인이 병이 많은 이유도 여기에 있다. 소음인은 먹은 것이 소화가 잘 안 되고 장이 약하다. 소음인에 이로운 음식은 닭ㆍ양ㆍ염소ㆍ노루ㆍ꿩ㆍ대추ㆍ사과ㆍ귤ㆍ복숭아ㆍ시금치ㆍ미나리ㆍ양배추ㆍ찹쌀ㆍ조 등이다.

사상의학은 인간의 건강과 질병 상태를 각 개인에 맞게 규정한 우수한 측면을 갖고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각자의 정확한 체질을 알 수 있는 방법에서 주관적인 판단에 의존하기 때문에 인체에 적용하는 것이 어려우며, 4가지의 체질로만 분류해 너무 단순하고 서로 중복되는 측면이 있다는 단점이 있다. 그러나 이러한 단점에도 불구하고 사상의학은 개체의 활동능력과 적응능력을 지배하는 반응능력을 설명하고 유전생물학적인 차이점을 규정한 독창적인 이론이다. 또한 체질의 본질적인 측면과 개체의 특성을 논하여 생리적ㆍ심리적 측면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한의학의 전체성 개념을 잘 구현한 학설이라고 할 수 있다.

출전 : [브리태니커백과사전 CD GX], 한국브리태니커, 2004
   
윗글 [조선] 정약용 (브리)
아래글 [조선] 동의수세보원 (브리)
 
    N     분류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
760 사전2 [조선] 정조 행장 4 (실록) 이창호 2011-02-02 740
759 사전2 [조선] 정조 행장 3 (실록) 이창호 2011-02-02 759
758 사전2 [조선] 정조 행장 2 (실록) 이창호 2011-02-02 990
757 사전2 [조선] 정조 행장 1 (실록) 이창호 2011-02-02 881
756 사전2 [조선] 정조 (브리) 이창호 2011-02-02 357
755 사전2 [조선] 정약용 (브리) 이창호 2011-02-02 438
754 사전2 [조선] 사상의학 (브리) 이창호 2011-02-02 226
753 사전2 [조선] 동의수세보원 (브리) 이창호 2011-02-02 297
752 사전2 [조선] 농가집성 (브리) 이창호 2011-02-02 240
751 사전2 [조선] 신속 (브리) 이창호 2011-02-02 218
12345678910,,,80

이창호의 역사교육